정치

文대통령·트럼프, DMZ내 캠프 보니파스 식당서 한미장병 격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4분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정상의 역사적 만남이 다가왔음을 알린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DMZ(비무장지대) 내 미군 부대인 캠프보니파스의 장병 식당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미 장병들을 만나 "DMZ 방문은 몇달 전부터 예정된 일정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 친구로서 DMZ 방문을 해야겠다고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저는 어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날 수 있을지 막판에 뜻을 전달했는데, 우리는 서로 존중하고 있고 좋아하고 있다"며 "길게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여러분이 훌륭한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문 대통령은 장병들에게 "자유와 평화를 지키는 최전선에 있는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한미 양국의 대통령이 비무장지대를 함께 방문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오늘 더 극적인 일이 기다리고 있다"며 "이런 결단을 내려주신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문 대통령은 "이제 JSA(공동경비구역)는 대결과 분쟁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바뀌고 있다"면서 "여러분은 위대한 역사의 변화를 보고 있는 현장에 있다"고 강조했다./디지털뉴스부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경기 파주 비무장지대 '오울렛 초소'에서 북쪽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2019-06-30 디지털뉴스부

트럼프 미 대통령 DMZ 방문, 통일대교 취재열기 '후끈'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DMZ(비무장지대)를 찾았다.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 첫 방한 때 문 대통령과 함께 DMZ를 헬기로 동반 방문하려다, 기상 문제로 일정을 취소한 바 있어 이날 행사는 더욱 세계의 주목을 끌었다.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는 모습을 포착하기 위해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앞에는 이른 아침부터 취재진이 장사진을 이뤘다. 통일대교 앞에는 국내·해외 방송사와 내외신 기자 80여명이 이른 아침부터 몰려들었다.오전 9시가 넘어서면서 미국 측 수행원들이 중대형 차량을 이끌고 통일대교를 넘어 북쪽으로 향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기상 문제로 헬기 이동이 어려워지면 승용차 등을 이용한 육로 이동이 대안이기 때문에 취재진은 영상 28도의 무더운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이 DMZ로 향하는 길목인 통일대교 남단에 수 시간 전부터 자리를 잡고 대기했다.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각자 DMZ를 향해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전용 헬기를 타고, 트럼프 대통령은 용산 미군기지까지 차량으로 이동해 미 대통령 전용 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DMZ로 이동했다.오후 2시 6분부터 25분 사이에 헬기 10대가 순차적으로 임진강을 건너 통일대교 상공 북쪽으로 진입했다.1차로 문 대통령의 전용 헬기가, 2차로 미군 헬기 5대가, 3차로 트럼프 미 대통령 전용 헬기인 '마린원' 2대가 DMZ로 이동했다.통일대교 남단에 모인 사진기자와 방송사 영상기자, 관광객들은 이를 카메라에 담느라 연신 셔터 소리가 터져 나왔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과 파주경찰서도 교통경찰관 등 900여명을 통일대교 남단과 임진각 등에 배치해 교통정리 등을 지원했다.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방문해 오울렛 초소에서 북측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2019-06-30 연합뉴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