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트럼프·김정은·문재인, 판문점서 '역사적 만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마주 보고 손을 잡았다. 정전 66년만에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에서 이뤄진 북미 정상 만남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후 곧바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미국 대통령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이동, 판문점 남쪽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사상 첫 '남북미 3국 정상 만남'을 연출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군사분계선 회동과 남북미 3국 정상이 한자리에서 만난 '역사적 장면'은 전 세계에 긴급뉴스로 타전돼, 한반도 정세에 또 한번 대전환이 일어날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30일 오후 3시 47분께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마주보고 섰다. 트럼프 대통령이 남측에서 군사분계선으로 다가가자 김정은 위원장도 북측 판문각을 나와 동시에 군사분계선 양쪽에서 마주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환한 얼굴로 인사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우리는 훌륭한 우정이 있다. 만남이 성사돼 기쁘다"라고 전했다.김정은 위원장도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라며 "좋지않은 과거 청산하고 좋은 앞날을 개척하는 남다른 용단"이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땅에 발을 내딛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함께 판문각 쪽으로 몇 걸음을 걸은 후, 다시 뒤돌아 군사분계선 북측에 나란히 섰다. 남측에서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들에게 짧은 메시지를 전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곧이어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지역으로 내려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들에게 "제가 한국을 방문한 김에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 얘기했는데 이렇게 만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지난 몇 년간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뤄냈고 훌륭한 우정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김정은 위원장도 "훌륭한 관계 아니면 하루 만에 이런 전격 상봉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오늘의 만남이 앞으로 우리의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취재진들을 만나는 사이, 남측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이 합류하면서 역사적인 '남북미 3국 정상 회동'이 실현됐다. 남북미 정상들은 판문점과 자유의집 사이에서 역사적인 회동을 한 후 자유의 집으로 이동했으며, 이곳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비공개 회담을 진행했다. 북미 정상의 자유의집 대화 내용은 곧바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CNN이 긴급 뉴스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등 향후 한반도 및 북미 관계에 큰 변화를 예고하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부터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한 후 각자 전용헬기 편으로 DMZ를 향해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전용헬기를 타고 출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용산 미군기지까지 차량으로 이동한 다음 미 대통령 전용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DMZ로 이동했다.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2시 45분께 판문점 인근에 위치한 오울렛 초소를 방문해 분단 현장을 둘러본 후 판문점으로 향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남쪽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군사분계선으로 이동해 김정은 위원장과 조우했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인사한 뒤 남측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06-30 박상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