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가공식품 40%, 매장서 사는게 온라인보다 쌌다"

모든 상품을 온라인에서 더 싸게 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오프라인 매장서 사는 게 온라인에서보다 더 싼 가공식품도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교육원은 지난해 6월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온·오프라인 가격을 조사한 결과 오프라인 가격이 온라인보다 더 낮은 상품이 12개(40%)에 달했다고 12일 밝혔다. 반대로 온라인에서 구입할 때 더 저렴한 상품은 18개(60%)로 집계됐다. 가공식품 30개 품목을 정한 뒤 온라인쇼핑몰 10개 업체와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SSM) 등 오프라인 60개 업체를 비교한 결과다. 소비자교육원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동일한 상표의 상품을 놓고 100g, 100㎖, 1개 등에 대한 평균 가격을 비교했다. 그 결과, 온라인에서의 가격은 오프라인보다 최대 20.7%까지 저렴하거나, 반대의 경우는 최대 45.2%까지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오프라인 가격이 더 싼 상품으로 롯데 비엔나의 오프라인 평균가격이 온라인보다 524원(45.2%) 낮았다. 청정원 생된장도 오프라인이 157원(25.3%) 저렴했다. 반면, 온라인 가격이 오프라인보다 싼 상품 중에서는 CJ 햇반의 온라인 평균가격이 오프라인보다 125원(20.7%) 낮았다. 동원 리챔은 평균 305원(20.5%), 프렌치 카페믹스는 평균 26원(16.4%) 각각 온라인에서 더 싸게 살 수 있었다. 이처럼 오프라인 매장 가격이 온라인과 비슷하거나 낮아진 이유는 오프라인 업체들이 온라인과 경쟁을 벌이면서 가격을 대폭 끌어내렸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소비자교육원은 "대형마트가 치열한 가격 경쟁을 통해 '1+1'이나 특가 행사 등을 수시로 진행하면서 온라인 몰과 오프라인 매장 간의 가격 차이를 줄이거나 역전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마트는 새해 첫 프로젝트로 장바구니 물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신선식품과 생활필수품 가격을 파격적으로 내린 새로운 가격 정책인 '국민가격'을 내놨다. 이마트 관계자는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간 경쟁이 심해지면서 주요 먹거리와 생필품 등 소비자 체감 물가 인하에 기여할만한 품목을 '국민가격' 상품으로 엄선해 유통단계 축소 등으로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낮추는 데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9-02-12 연합뉴스

한은, 지난해 정부 영향 빼면 소비자물가 상승률 2% 육박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대에 육박했던 것으로 조사됐다.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관리물가'를 제외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에 가까웠다.관리물가는 정부가 직·간접적으로 가격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품목을 대상으로 만든 가격지수로, 전기·수도·가스요금, 열차 요금, 도로통행료와 같은 필수재나 복지 증진을 목적으로 보조금을 지원하는 의료·교육·보육료, 버스·택시요금 등이 관리물가 품목에 해당한다. 정부는 지난해 국립대 입학금을 폐지하고 사립대 입학금은 축소했으며, 고등학교 무상급식 지역을 확대하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도 추진했다. 또 단말 지원금을 받지 않는 약정 고객에게 통신 월정액을 할인해주는 선택약정을 확대했다.분기별로 보면 지난해 3, 4분기에는 관리물가를 제외했을 때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3% 수준까지 치솟는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3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6%, 4분기 1.8%였다. 한은 관계자는 "관리물가를 제외하면 3분기 물가 상승률은 0.7%포인트, 4분기는 0.5%포인트 상승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은은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제대로 보자는 취지에서 관리물가를 제외한 근원물가 수치도 공개하고 있다./디지털뉴스부

2019-02-12 디지털뉴스부

생태탕 판매금지, 유통과정까지 단속 확대… 해수부 "어린고기 어획 시 최대 2년 이하 징역"

해양수산부 산하 동해어업관리단이 12일부터 22일까지 육상 전담팀을 꾸려 불법어업 단속에 나선다. 앞서 지금까지의 단속은 해상에서 어획 단계에 집중돼 있지만, 이번에는 위판장과 횟집 등 유통 과정에서의 불법 행위로 단속이 확대된다. 이에 따라 상점에서 생태탕을 판매하거나 암컷 대게, 소형 갈치와 고등어, 참조기 등을 판매하면 최대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지난달 21일부터 우리나라 바다에서는 명태를 잡는 행위가 전면 금지됐으며, 체장 9cm이하인 어린 대게와 모든 암컷 대게, 18cm 이하의 갈치, 21cm 이하 고등어, 15cm 이하 참조기 등에 대한 어획도 금지됐다. 해수부는 주요 항·포구에 국가어업지도선을 배치해 입항 어선을 관리하고, 육상단속 전담팀은 어시장과 횟집, 위판장 등에서 어린 고기와 포획금지 어종이 불법 유통 판매되는지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단속이 끝난 뒤에도 육상단속전담팀은 동해어업관리단 거점 지역에 상시배치돼 불법 어획물 유통과 소비 여부를 점검하고, 그동안 단속이 잘되지 않았던 어종과 업종에 대한 정보도 수집할 계획이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사진은 항구 위판장에 쌓여 있는명태. /연합뉴스=독자 제공

2019-02-12 손원태

매드포갈릭, 11번가 '월간 십일절' 이벤트 11000원→1100원… '와인 메이커스 디너' 무엇?

11번가에서 매드포갈릭 90% 할인권을 판매한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는 매달 11일 11번가 고객을 위한 '월간 십일절'을 진행한다. 월간 십일절은 매달 11일 각각 다른 쇼핑테마로 진행하며, 2월 쇼핑테마는 11번가의 '열한번째 생일'이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매 시간 총 31개 특가 타임 딜을 선보이며, 오전 11시 매드포갈릭 1만1천 원 금액권을 1천100원에 판매한다. 애플 에어팟은 200대 한정 15만9천 원, 다이슨 V10 앱솔루트 무선 청소기는 49만9천 원으로 각각 판매한다. 해당 제품들은 타임딜 행사 시작과 함께 완판됐다. 한편 매드포갈릭 또한 이날 '와인 메이커스 디너' 초대 이벤트를 진행했다. 매드포갈릭 홈페이지에는 발렌타인 세트를 이용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와인 메이커스 디너에 초대한다. 메드포갈릭에서 발렌타인 세트를 이용할 경우 자동 이벤트에 응모되며, 추첨을 통해 오는 26일 매드포갈릭 '와인 메이커스 디너'에 초대된다. 이날부터 매드포갈릭에서 판매되는 '발렌타인 세트'는 오는 17일까지 판매되며, 2인 세트의 경우 39% 할인된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매드포갈릭, 11번가 '월간 십일절' 이벤트 11000원→1100원… '와인 메이커스 디너' 무엇? /메드포갈릭 홈페이지 캡처

2019-02-11 손원태

현대리바트, 세라믹타일 유통사업 진출

현대리바트가 세라믹타일 유통시장에 진출, 가구 시장뿐 아니라 아파트 인테리어 시장 공략에도 나선다.11일 현대리바트에 따르면 이탈리아 세라믹타일 제조 전문기업 '플로림(FLORIM)'과 프리미엄 세라믹 브랜드 '플로림 스톤'에 대한 국내 독점 수입계약을 체결했다.1962년 설립된 세계 3대 세라믹타일 전문기업인 플로림은 프리미엄 세라믹타일 500여 종을 유럽 현지와 전 세계 50여 개국에 판매하고 있다.세라믹타일은 무기질 등 천연물질을 압축하고 1천300도 이상 고온의 굽기 과정을 거쳐 만든 친환경 인테리어 건자재로, 도마 없이 칼질해도 흠집이 나지 않고, 가열된 냄비를 그대로 올려놔도 손상되지 않을 정도로 내구성이 뛰어난 게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전 세계에서 이탈리아와 스페인에서만 생산 중인 이 제품은 압축과 고온의 굽기 과정을 거쳐 물이나 액체가 스며들 수 없는 조밀한 조직구조로 된 고급 인테리어 자재로도 주목받고 있다. 현대리바트는 또 국내에서 처음 세라믹 가공센터도 짓고 있다. 이르면 이달 중 완공되는 세라믹 가공센터는 용인 공장에 1천650㎡ 규모로 들어선다.양희창 현대리바트 건설사업부장은 "프리미엄 친환경 소재인 세라믹타일을 활용해 B2C(기업·소비자간 거래) 가구 시장뿐 아니라 재건축 아파트 인테리어 마감재 등 고급 B2B(기업 간 거래) 시장도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한편, 현대리바트는 2021년까지 세라믹타일 사업 부문에서 누적 매출 5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2019-02-11 이상훈

중소 슈퍼마켓 지원군 '믿음직한 장사 솜씨'

인천시가 인천지역 중소 슈퍼마켓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운영 중인 '인천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이하 도매물류센터)가 성과를 내고 있다.10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도매물류센터는 4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매출액 23억원보다 86% 늘어난 것으로, 2016년(16억원)과 비교하면 3배 가까이 증가했다.인천시는 대형 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의 골목상권 진출로 매출 하락 등의 어려움에 직면한 중소 슈퍼마켓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2010년 인천 중구 신흥동에 도매물류센터를 건립했다. 도매물류센터는 비영리로 운영되는 데다 물건을 대량으로 구매할 수 있어 중소 슈퍼마켓에 저렴한 가격으로 물건을 공급할 수 있다. 이럴 경우 중소 슈퍼마켓들이 탄력적으로 제품값을 인하할 수 있어 가격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인천시는 기대했다. 하지만 운영권을 위탁받은 민간업체에 대해 부실 운영 논란이 제기됐고, 2016년에는 이사진 사이에 소송전이 벌어져 매출액이 10억원대로 급감했었다.인천시는 운영 정상화를 위해 외부에서 유통 전문가를 영입하고, 지난해부터 라면과 화장지 등 중소 슈퍼마켓에서 잘 팔리는 물건을 대규모로 확보해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했다. 지난해 매출이 급격히 증가한 이유다.인천시는 올해 중소 슈퍼마켓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제품인 주류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주류 유통 면허를 취득할 계획이다. 장봉도 김, 강화 속노랑고구마 등 지역 특산물을 유통해 소비자들이 중소 슈퍼마켓에서 이들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주류와 지역 특산물을 판매하면 도매물류센터와 중소 슈퍼마켓의 매출이 함께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매물류센터가 중소 슈퍼마켓의 가격 경쟁력 확보와 소비자물가 인하 효과를 가져와 골목상권을 살리는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2019-02-10 김주엽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