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구글 이어 애플도 게임 플랫폼 출시… 차세대 먹거리로 급부상

글로벌 기업들이 차세대 먹거리로 '게임'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가운데 구글에 이어 애플도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를 공개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은 앞서 20일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스타디아'를 연내 출시한다고 발표했다.이어 아마존, 텐센트 등 IT기업도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 삼성전자 역시 올해 갤럭시S10을 출시하면서 게임에 특화한 애플리케이션 '갤럭시 스토어'를 내놓고 게임 독점 아이템 등을 제공하는 등 게임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이런 가운데 애플은 25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새 TV 스트리밍·뉴스 구독 서비스와 함께 구독형 게임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를 발표했다.구글이 최근 공개한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와 달리 애플의 게임구독 서비스는 스트리밍을 지원하지는 않는다. 대신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는 게임 중 애플이 선정한 일부 게임을 구독을 통해 즐기게 된다.각 게임을 하나씩 구매하는 대신 이 서비스를 구독하면 광고나 추가 구매 없이 즐길 수 있다.사카구치 히로노부, 켄 웡, 윌 라이트 등 유명 창작자들이 합류해 출시 시점(올해 가을)에는 100개가 넘는 독점 게임이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애플은 "앱스토어는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성공적인 게임 플랫폼"이라며 "애플 아케이드는 앱스토어를 보충해 iOS가 모든 연령대의 사용자를 위한 최고의 게임 플랫폼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한편, 게임은 앱스토어 소비자 지출액의 80% 정도를 차지, 다른 IT기업도 게임을 주목하고 있다./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하반기 애플 아케이드 출시 예정인 레고 게임./애플 제공

2019-03-26 이상훈

크레이지 아케이드 모바일 시장 출시, 다양한 게임모드 '눈길'

인기 온라인게임 '크레이지 아케이드'가 모바일게임으로 돌아왔다.넥슨은 신작 모바일게임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을 21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2001년 출시돼 올해 18주년을 맞는 넥슨의 대표작 '크레이지아케이드 BnB'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은 사전예약 300만명을 돌파해 큰 관심을 모았다.'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은 원작의 콘텐츠를 모바일 환경에 맞게 최적화한 것이 특징이다.다오, 배찌, 디지니, 캐피, 우니 등 친숙한 캐릭터는 물론 모바일 신작이라는 점에 걸맞게 오리지널 캐릭터 '댕키'도 등장한다.캐릭터마다 각각 다른 패시브 스킬을 보유하고 있어 이용자는 캐릭터 수집과 성장을 통한 다채로운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각종 치장 아이템을 활용해 자신만의 개성에 맞춰 캐릭터를 꾸미는 것도 가능해 재미를 배가시킨다.친숙한 원작 캐릭터를 최신 감각의 3D 그래픽으로 재구현하고 모바일 환경에서도 원작의 게임성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다.전략성 높은 원작의 게임성도 살렸다. 슈퍼스킬, 정수 시스템, 게임 아이템 등 각종 전략 요소가 탑재됐다.다양한 게임모드도 눈길을 끈다. 2대2 팀전을 통해 원작의 실시간 대전을 살리면서 서바이벌, 만두먹기, 보물섬 등의 게임모드를 제공해 유저들의 선택 폭이 넓어졌다. 이외에도 서바이벌 모드, 유저간 소통을 위한 커뮤니티 시스템 등이 마련됐다.한편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은 21일 한국을 비롯한 대만, 홍콩, 마카오, 동남아시아, 오세아니아, 남미 등에 출시된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크레이지 아케이드 모바일, 글로벌 시장 출시 /크레이지 아케이드 홈페이지 캡처

2019-03-21 편지수

넥슨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결승전, 23일 광운대학교 개최

넥슨은 캐주얼 레이싱게임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의 정규 e스포츠 대회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의 결승전을 오는 23일 광운대학교 동해문화예술관에서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이번 결승전은 개인전과 팀전 2개 부문에서 진행된다. 개인전에서는 문호준, 박인수, 정승하, 신종민, 유창현, 송용준, 황인호, 김승래 8명 선수가 출전해 2번의 라운드에 걸쳐 최종 우승자를 선발한다. 팀전에서는 '카트라이더 리그'의 스타 선수 문호준, 유영혁이 속한 'Flame'과 떠오르는 신예 박인수가 속한 'SAVIORS'가 우승컵을 놓고 경합을 벌인다. 스피드전과 아이템전 두 세트를 진행한 후 동점일 경우 1대1 에이스 결정전으로 승부를 가린다.넥슨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생중계를 시청하고 엠블럼을 획득한 유저에게 최대 '황금기어', '500 코인' 등 아이템을 제공한다. 또 승부예측 이벤트에 참여해 우승팀을 맞추면 '파츠 조각', '아체슬페 패키지' 등 다양한 보상을 선물한다.한편 지난 11일 진행된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결승전 예매는 티켓 오픈 1분 만에 1600석이 모두 매진되며 인기 e스포츠의 위상을 입증한 바 있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이미지 /넥슨 제공

2019-03-21 유송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