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크레이지 아케이드 모바일 시장 출시, 다양한 게임모드 '눈길'

인기 온라인게임 '크레이지 아케이드'가 모바일게임으로 돌아왔다.넥슨은 신작 모바일게임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을 21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2001년 출시돼 올해 18주년을 맞는 넥슨의 대표작 '크레이지아케이드 BnB'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은 사전예약 300만명을 돌파해 큰 관심을 모았다.'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은 원작의 콘텐츠를 모바일 환경에 맞게 최적화한 것이 특징이다.다오, 배찌, 디지니, 캐피, 우니 등 친숙한 캐릭터는 물론 모바일 신작이라는 점에 걸맞게 오리지널 캐릭터 '댕키'도 등장한다.캐릭터마다 각각 다른 패시브 스킬을 보유하고 있어 이용자는 캐릭터 수집과 성장을 통한 다채로운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각종 치장 아이템을 활용해 자신만의 개성에 맞춰 캐릭터를 꾸미는 것도 가능해 재미를 배가시킨다.친숙한 원작 캐릭터를 최신 감각의 3D 그래픽으로 재구현하고 모바일 환경에서도 원작의 게임성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다.전략성 높은 원작의 게임성도 살렸다. 슈퍼스킬, 정수 시스템, 게임 아이템 등 각종 전략 요소가 탑재됐다.다양한 게임모드도 눈길을 끈다. 2대2 팀전을 통해 원작의 실시간 대전을 살리면서 서바이벌, 만두먹기, 보물섬 등의 게임모드를 제공해 유저들의 선택 폭이 넓어졌다. 이외에도 서바이벌 모드, 유저간 소통을 위한 커뮤니티 시스템 등이 마련됐다.한편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은 21일 한국을 비롯한 대만, 홍콩, 마카오, 동남아시아, 오세아니아, 남미 등에 출시된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크레이지 아케이드 모바일, 글로벌 시장 출시 /크레이지 아케이드 홈페이지 캡처

2019-03-21 편지수

넥슨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결승전, 23일 광운대학교 개최

넥슨은 캐주얼 레이싱게임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의 정규 e스포츠 대회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의 결승전을 오는 23일 광운대학교 동해문화예술관에서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이번 결승전은 개인전과 팀전 2개 부문에서 진행된다. 개인전에서는 문호준, 박인수, 정승하, 신종민, 유창현, 송용준, 황인호, 김승래 8명 선수가 출전해 2번의 라운드에 걸쳐 최종 우승자를 선발한다. 팀전에서는 '카트라이더 리그'의 스타 선수 문호준, 유영혁이 속한 'Flame'과 떠오르는 신예 박인수가 속한 'SAVIORS'가 우승컵을 놓고 경합을 벌인다. 스피드전과 아이템전 두 세트를 진행한 후 동점일 경우 1대1 에이스 결정전으로 승부를 가린다.넥슨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생중계를 시청하고 엠블럼을 획득한 유저에게 최대 '황금기어', '500 코인' 등 아이템을 제공한다. 또 승부예측 이벤트에 참여해 우승팀을 맞추면 '파츠 조각', '아체슬페 패키지' 등 다양한 보상을 선물한다.한편 지난 11일 진행된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결승전 예매는 티켓 오픈 1분 만에 1600석이 모두 매진되며 인기 e스포츠의 위상을 입증한 바 있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이미지 /넥슨 제공

2019-03-21 유송희

넥슨 '피파온라인 4' 스페셜 매치 업데이트, '노룰 모드' 도입

넥슨은 축구게임 'EA 스포츠 피파온라인 4'에 '스페셜 매치'를 업데이트하고 '노룰모드'를 선보인다.'노룰 모드'는 '오프사이드'나 '파울', '경고', '퇴장' 등 반칙으로 인한 경기 중단이나 패널티가 없는 모드로, 정통 축구 규칙에서 벗어나 다양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모드다.넥슨은 '노룰 모드'를 포함해 '스페셜 매치' 모드로 총 5종의 게임모드를 준비 중이다. 지정된 골 수 득점 시 바로 승리하는 '퍼스트 투 모드'와 득점 시 팀 선수 중 1명이 무작위로 퇴장해 최대 4명의 선수까지 경기에서 제외(골키퍼 제외)되는 '서바이벌 모드', 헤더 또는 발리슛으로 얻은 득점만 인정되는 '헤더&발리 모드', 패널티 박스 밖에서 득점 시 2점을 획득하는 '롱레인지 모드'를 순차 공개할 예정이다.한편 넥슨은 '스페셜 매치' 업데이트를 기념해 3월 14일부터 28일까지 주간 단위(목~수)로 집과 PC방에서 5판 이상 게임을 플레이하면 주간 보상으로 '[19.01] TOTM 골드 선수팩', '[19.02] 골드 선수팩', '행운의 BP 카드(20만 ~ 200만 BP)'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PC방에서 5판 플레이 할 경우 '[GR포함] 특수 클래스 플래티넘 선수팩', '[19.01] TOTM 골드 선수팩 (1~3강)', '행운의 BP 카드 (30만~300만 BP)' 추가로 1회 보상을 더 제공한다.이외 자세한 정보는 '피파온라인4'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피파온라인4 /'피파온라인4' 공식홈페이지 캡처

2019-03-15 유송희

카트라이더, 제 2의 전성기 '인기 원인은?'

카트라이더가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카트라이더는 지난달 종합게임순위에서 5위를 차지하며 주목받고 있다. 넥슨에 따르면 올해 2월 카트라이더의 접속사 수는 지난해 여름 대비 일간평균 최대 6배가량 증가했다.게임 이용자들은 카트라이더의 인기 요인으로 '현질'(현금을 주고 게임 아이템이나 머니를 구매하는 행위)이 필요 없는 시스템과 단순한 조작 방법을 꼽았다.또한 인기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에서의 입소문도 원인으로 꼽힌다. 카트라이더 프로게이머가 유튜브에서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카트라이더 게임방송의 활성화가 이뤄지고 있다.카트라이더 리그도 주목받았다. 지난 1월 5일 개막한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은 매주 토요일 네이버와 유튜브에서 시행되는 온라인 생중계에서 매회 10만 명 이상의 누적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 오는 23일 열리는 '정규e 스포츠 대회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의 결승전 방청은 1분 만에 1600석이 매진돼 인기를 증명한 바 있다.이에 넥슨 관계자는 "넥슨 운영 기조를 매출에 연연하지 않고 한 번이라도 접속하는 사용자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그저 재밌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하자는 것으로 바꿨다"며 "그래서 게임을 접속하기만 해도 성능이 좋은 카트 아이템을 무료로 주는 이벤트도 많이 했다"고 밝혔다.이어 "카트라이더 인기 상승 요인은 복합적인 결과"라며 "넥슨의 운영 기조 변화와 더불어 유튜브 콘텐츠의 활성화, 리그 재조명 등이 잘 맞아떨어져 일어난 시너지의 힘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게임 카트라이더 /카트라이더 공식 페이스북 캡처

2019-03-14 유송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