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무너지고… 끊기고… 잠기고… 생명 빼앗고… 집중호우가 할퀸 가평 산하 '깊은 상처'

나흘간 250㎜ 물폭탄 810건 피해도로·가옥·관광지 등 전역 초토화 민·관 합심 긴급복구작업 팔걷어가평지역 산하가 최근 집중호우로 깊은 상처를 입었다. 산이 무너지고 도로는 끊겼다. 폭우로 불어난 물은 도로와 가옥, 관광지 등을 집어삼켰다. 4명의 소중한 생명도 앗아갔다.사고는 거의 하루 동안에 일어났고 헤아리기 어려운 고통과 상처를 남겼다. 지난 3일 0시부터 오후 1시까지 곳에 따라 1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시간당 최대 80㎜의 폭우 기록도 남겼다.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평지역은 지난 7월31일부터 8월3일까지 나흘간 250㎜가 넘는 비가 내리면서 가평읍 도시가스 공급 중단·상수도 단수, 청평면 국도 46호선 도로 침수, 가평읍·상면 산사태 등 사고가 끊임없이 이어졌다.특히 3일 오전 5시45분께 가평읍 달전천 유량이 늘어나 제방 4~5m가 유실되면서 토사가 급류에 쓸려 땅속의 상수도관이 일부 파손되고 가스관도 드러났다. 가평군 등은 긴급 복구를 위해 가평읍에 가스 공급 중단과 청평면에 상수도 단수 등의 조치를 내렸다. 오전 10시15분께는 청평 5리 20여 가구가 물에 잠겼다는 사고 소식이 들렸고 10시27분께는 청평면 한 하천에 70대 노인이 빠져 실종됐다. 이 노인은 이튿날 숨진 채 발견됐다. 10여 분 뒤에는 가평읍 산유리에서 산사태가 발생, 인명피해가 났다는 비보가 들렸고 국도 46호선 가평읍~청평면 구간 곳곳에서는 유량 증가와 토사 등이 도로를 덮쳐 통행이 중단됐다는 소식이 10시40분께 전해졌다.같은 시각 가평읍 읍내리 주택과 인접한 야산에서는 토사가 쏟아져 내렸고 11시께는 청평면 대성리에서 산사태로 토사가 주택을 덮쳤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오후 들어서는 상면 조가터에서 산사태가, 가하면 임초리의 한 마을 입구에서는 도로변 축대가 무너져 도로를 바위와 토사가 덮쳐 마을 진입로가 막혔고 주민과 피서객들이 고립됐다. 도로변 전봇대가 쓰러지면서 전기도 끊겼다.이처럼 이날 집중호우로 가평지역 전역은 초토화됐다. 자라섬이 4년 만에 침수되는 아픔도 겪었다. 집중호우로 산사태 101곳과 도로 토사유실 36개소, 주택피해 143개소, 제방 붕괴 1개소, 농업피해 75곳, 기타 455건 등 총 810건의 피해를 봤다. 이재민도 33세대 72명이 발생했다. 군은 이 중 13일 현재 473곳을 응급조치 완료했다. 제방 붕괴와 도로 토사유실은 100% 가깝게 응급복구했다. 하지만 산사태 및 주택피해는 50% 정도만 응급복구된 것으로 파악됐다.주민 김모(50·가평읍)씨는 "이번 수해는 산사태, 도로·수도·가스관 유실, 농경지 침수, 낙과 등의 피해를 입은 직접 피해자는 물론 지역 특성상 여름 특수로 한해를 나는 상인 등에게 이루 말할 수 없는 깊은 상처를 남겼다"며 "그냥 하늘만 원망하며 망연자실하기 보단 하루라도 빠른 복구를 위해 주민들이 나의 일인 것처럼 합심해 나설 때"라고 말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가평군에는 지난 7월31일부터 8월3일까지 나흘간 25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곳곳에 깊은 상처를 입혔다. 사진은 가평읍 소하천 유실 복구현장.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상면 임초리 마을입구 축대 붕괴 복구 현장 모습.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집중호우로 통행이 중단된 가평역 인근 도로.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자라섬 복구 모습.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가평읍 읍내리 주택가 산사태 응급 복구 모습.침수된 자라섬 남도 모습.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가평읍 달전천 제방 붕괴 복구 현장 모습.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2020-08-13 김민수

[폭우피해 종합]집중호우로 '깊은 상처' 입은 가평지역 산하

지난달 31일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로 가평지역 산하가 깊은 상처를 입었다.산은 무너지고 도로는 끊겼다. 폭우로 불어난 물은 도로, 가옥, 관광지 등을 마구 집어삼켰다. 4명의 소중한 생명도 앗아갔다.이러한 사고는 거의 하루 동안 연차적으로 일어났다. 순식간에 일어난 사고지만 헤아리기 어려운 많은 고통과 상처를 남겼다.지난 3일 오전 0시부터 오후 1시까지 곳에 따라 100㎜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시간당 최대 80㎜의 폭우 기록도 남겼다.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평 지역은 이날까지 나흘간 250㎜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렸다.이 때문에 이날 오전부터 주민 등의 휴대폰은 공공 안전 경보를 알리는 안내문자가 연이어 울려 됐다. 가평읍 도시가스 중단·상수도 단수, 청평면 국도 46호선 도로 침수, 가평읍·상면 산사태 등을 알리는 내용으로 주의와 대피를 강조했다.이날 사고는 그야말로 쉴새 없이 일어났다.오전 10시께 도시가스 공급 중단을 알리는 경보 문자와 함께 사고 소식이 알려졌다. 이 사고는 오전 5시45분께 가평읍 달전천 유량이 늘어나면서 제방 4∼5m가 유실돼 토사가 급류에 쓸려 땅에 묻혀 있던 상수도관이 일부 파손되고 가스관도 드러났다. 가평군 등은 긴급 복구를 위해 가평읍 가스 공급과 청평면 상수도 단수 등의 조처를 내렸다.이어진 10시15분께는 집중호우로 청평 5리 20여 가구가 물에 잠겼다는 사고 소식에 주민들 걱정은 높아만 갔다.10시27분께는 청평면 한 하천에 빠진 70대 노인이 빠져 실종됐다. 이 노인은 이튿날 숨진 채 발견됐다.10여분 뒤 가평읍 산유리에서 산사태 발생, 인명 피해가 났다는 비보도 전해졌다. 국도 46호선 가평읍~ 청평면 구간 곳곳에서 폭우로 인한 유량증가와 토사 등이 덮쳐 도로 통행이 중단됐다는 소식은 10여분 뒤인 10시40분에 전해졌다.같은 시각 가평읍 읍내리 주택과 인접한 야산에서 300여 t의 토사 쏟아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시께에는 청평면 대성리에서 산사태가 발생, 300여 t의 토사가 주택을 덮쳤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오후 들어서면서는 상면의 조가터에서 산사태가 발생하는 가하면 임초리의 한 마을 입구 도로변 축대가 무너지면서 도로에 바위와 토사가 쏟아져 진입로가 막혔다. 이로 인해 주민과 피서객들이 고립됐다. 또 도로변 전봇대가 토사 등에 의해 쓰러지면서 전기도 끊겼다.이처럼 이날 하루 동안 계속된 집중호우로 인해 가평지역은 전역이 초토화됐다. 이후에도 폭우가 계속되면서 자라섬이 4년 만에 침수되는 아픔도 겪었다.지난달 31일부터 현재까지 내린 비로 산사태 101곳과 도로 토사유실 36개소, 주택피해 143개소, 제방 붕괴 1개소, 농업피해 75곳, 기타 455건 등 총 810건이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민도 33세대 72명이 발생했다. 이 중 13일 현재 473곳을 응급조치 완료했다. 제방 붕괴와 도로 토사유실은 100% 가까이 응급복구했다.하지만 산사태 및 주택피해는 약 50% 정도 응급복구된 것으로 파악됐다.가평읍 주민 김모(50)씨는 "이번 수해는 산사태, 도로 및 수도·가스관 유실, 농경지 침수 및 낙과 등의 피해를 겪은 직접 피해자는 물론 지역 특성상 여름 특수에 의한 수입으로 한해를 나는 상인 등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깊은 상처를 남겼다"며 "하지만 그냥 하늘만 원망하며 망연자실하기 보다는 하루라도 빠른 복구를 위해서 주민들이 나의 일인 것처럼 합심하여 나설 때"라고 말했다.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상면 임초리 마을입구 축대 붕괴 복구 현장 모습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집중호우로 통행이 중단된 가평역 인근 도로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자라섬 복구 모습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가평읍 읍내리 주택가 산사태 응급 복구 모습가평읍 소하천 하천 유실 복구 현장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가평읍 달전천 제방 붕괴 복구 현장 모습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침수된 자라섬 남도 모습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2020-08-13 김민수

가평군, 집중호우 시설 피해 '응급 복구' 박차

가평군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시설피해 응급복구 등을 위해 민·관·군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11일 군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내린 비로 산사태 100곳과 도로 토사유실 36개소, 주택피해 111개소, 제방 붕괴 1개소, 농업피해 49곳, 기타 448건 등 총 745건이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이재민도 26가구 58명이 발생했다.이 중 지난 10일 현재 266곳을 응급조치 완료했다. 제방 붕괴와 도로 토사유실은 100% 가까이 응급복구했다.하지만 산사태 및 주택피해는 각각 55%와 45%가 응급복구된 것으로 파악됐다.이에 따라 군은 지난 4일부터 피해수습·복구에 집중하고 있다. 자율방재단 등 8개 자원봉사단체 320여 명과 군 장병 1천860여 명을 비롯해 급수차, 덤프, 굴삭기 등 장비 30여 대를 동원해 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공무원 450여 명도 지난 주말 물이 빠지기 시작한 자라섬 중도와 남도 일대에서 호우로 떠내려온 각종 쓰레기와 나뭇가지 및 토사 등 부유물질 제거에 구슬땀을 흘렸다.또 11일에는 본청 7개 부서 40여 명이 동원돼 상면 원흥리 농경지(포도밭) 4개소에서 토사 정리 작업을 벌이는 등 수해피해 지역 대민지원활동을 벌였다.군은 계속되는 장맛비로 지반이 약해지고 산사태나 하천·계곡 범람 위험이 여전히 높은 만큼 산사태·급경사지 288개소, 저수지·댐 3개소, 공사장 32개소, 둔치 및 제방도로 3개소, 배수펌프장 4개소 등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지난 1일부터 10일 오전 5시 기준으로 가평지역 누적 강수량은 평균 661㎜를 기록했다. 가평읍이 679㎜, 설악면이 725㎜, 청평면이 674㎜, 상면이 567㎜, 조종면이 613㎜, 북면이 708㎜를 보였다.김성기 군수는 "응급복구가 어느 정도 되고 있는지 다시 점검하고 발생한 피해는 신속하게 회복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똑같은 피해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어떻게 개선할 수 있는지 고민하고 위험지역은 더욱 꼼꼼히 점검 발굴해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지난 8일 가평 자라섬 침수 피해 복구를 위해 가평군청 공무원 등이 수해 현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2020-08-11 김민수

가평군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사회서비스원' 도전

'공공시설 전무' 유치전 가세 준비의회도 촉구 결의안등 적극 지원경기도 공공기관 유치에 시·군의 열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가평군이 경기도환경에너지진흥원과 경기도사회서비스원 유치전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10일 경기도, 가평군에 따르면 도는 경기교통공사,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의 새 입지를 다음 달 15일 선정할 예정이다.이런 가운데 군이 최근 경기도환경에너지진흥원과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 2곳을 유치하기 위한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 선정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가평군은 자연보전권역, 수질보전 특별대책 지역, 상수원보호구역, 군사시설보호구역 등 중첩된 규제로 정부와 민간 개발사업에서 외면받아 왔기 때문이다.군은 민선 7기 핵심 도정가치(공정, 평화, 복지)의 구현과 '억강부약, 특별한 희생 특별한 보상' 을 강조하며 이번 공공시설 유치전에 자신감을 보였다.그러면서 공공시설이 전혀 없는 가평군의 현실도 유치전에 뛰어든 이유로 들었다.군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존하고 신·재생 에너지 주택 100만호 사업 등 에너지 자립 선도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점과 군 인구대비 노인 인구 비율 25.4%, 장애인 비율 8.3%에 이르는 구조적 사회환경에 따른 경기도사회서비스원과 돌봄 사업 등 사업 연계를 통한 지역 발전이 기대된다는 점 등을 피력하며 도전의사를 내비쳤다.가평군의회도 이 시설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의회는 다음 달 임시회 개회 시 2곳에 대한 '유치 촉구 결의안 채택' 등 의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유치 지원에 나선다는 입장이다.군 관계자는 "자연환경과 사회환경 등을 고려하면 이 2곳의 입지로 가평군이 손색이 없다"며 "이번 공공 기관의 유치는 지역사회 발전은 물론 가평군민의 자존감 회복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2020-08-10 김민수

가평군, 침수 피해 '자라섬' 긴급 복구 위해 휴일에도 '구슬땀'

침수됐던 자라섬 긴급 복구를 위해 가평군이 팔을 걷어붙였다 지난 8일 오전 9시30분께 가평군 자라섬. 최근 수십년만에 처음으로 침수됐던 자라섬이 모습을 드러냈다.하지만 그 모습은 참담했다.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주변 도로는 자라섬 내에 있어야 할 카라반이 점령했고 자라섬으로 향하는 도로는 운행을 통제한다는 안내 표지와 함께 부분 차단됐다.편도 1차로만 간신히 통행할 수 있었지만, 자라섬 입구 도로 주변은 뿌리째 뽑힌 나무와 상류에서 떠내려온 것으로 짐작되는 엄청난 양의 각종 부유물 등이 쌓여 있었다.야영장은 아수라장이 됐고, 중도의 호박 터널은 종잇장처럼 구겨진 채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상태로 부유물과 뒤엉켜있다. 바닥은 물과 함께 밀려온 토사로 마치 바닷가 뻘밭을 연상케 했다.이런 상황 속에서 해당 시각 차량과 사람들이 자라섬을 향해 줄지었다. 침수로 통제됐던 이틀여만이다. 이들은 자라섬 응급복구를 위해 휴일을 마다치 않은 가평군청 공무원 등이다.김성기 군수를 비롯해 공무원과 관계기관 관계자 등 500여 명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자라섬 일대에서 3구역으로 나눠 토사 제거, 부유 쓰레기 수거, 청소 등 환경정비를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잔디광장, 꽃동산 등으로 꾸며진 자라섬의 특성상 장비보다는 사람이 손길이 더욱 필요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김 군수는 "이번 폭우 등으로 우리의 자랑인 자라섬이 심한 몸살을 앓고 있어 우리의 맘도 매우 아프다"며 "십시일반 힘을 모아 하루빨리 자라섬을 정상화해 시민의 품으로 돌려줘야 하는 의무 또한 우리에게 있다"고 자라섬 환경정화 동참에 대한 감사의 뜻을 표했다.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지난 8일 자라섬 침수 복구 작업에 나선 김성기 가평군수(가운데 앞)가 직원들과 함께 나무에 걸린 부유물을 제거하고 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지난 8일 가평군청 공무원들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자라섬의 피해복구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지난 8일 가평군청 공무원들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자라섬의 피해복구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지난 8일 가평군청 공무원들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자라섬의 피해복구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지난 8일 가평군청 공무원들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자라섬의 피해복구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가평군은 지난 8일 자라섬 침수로 파손된 호박터널 주변에 대해 중장비를 동원해 진급 복구에 나섰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지난 8일 가평 자라섬 침수 피해 복구를 위해 가평군청 공무원 등이 현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2020-08-09 김민수
1 2 3 4 5 6 7 8 9 10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