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박승원 광명시장, 정부에 '학교시설복합화 표준모델 제공' 제시

박승원 광명시장이 정부에 '학교시설 복합화 표준모델 제공'을 제시했다.13일 광명시에 따르면 지난 11일 화성시 동탄중앙이음터에서 제14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 회의가 열렸다.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열린 이 자리에는 관계 부처 장관,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관련 지자체장 등이 참석했다.이날 회의에서는 생활 SOC 사업과 연계한 학교시설 복합화 개선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박승원 시장은 이 자리에서 "학교시설 복합화 사업이 신도심과 원도심 사이에 많은 차이가 있다"며 "정부에서 각각의 표준모델을 만들어 제공해 주고, 현재 신축되는 학교 다목적체육관이 복합화 사업으로 추진되도록 재정지원 확대가 중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한편 민선 7기 광명시는 박승원 시장의 핵심공약인 고등학교 무상교육을 정부보다 앞서 올해 1학기부터 시행했고, 학교시설 복합화 추진과 학교체육관 시민개방 등 생활형 교육정책을 펼치고 있다.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박승원(사진 앞줄 왼쪽) 광명시장이 제14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 회의에 참석해 정부에 '학교시설 복합화 표준모델 제공'을 제시했다. /광명시 제공

2019-10-13 이귀덕

늘어나는 국장 공석… 광명시 내년에도 '승진난'

지난해 5명 퇴직 올 4월 모두 채워연말까지 3명 결원 나눠먹기 우려6월 빈자리 예고 석달후 대상자 생겨 공직사회는 특별인사 등 대책 원해지난해 12월부터 본격화된 광명시 공직사회 국장급(4급) 승진 난이 내년까지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시에 따르면 민선 5~6기 동안 국장급 승진이 연장자 위주로 시행되면서 국장급 승진 난이 예상됐으나 이를 무시, 결국 국장급 승진난에 허덕(4월 15일 자 9면 보도)이고 있다. 이 결과 지난해 12월부터 국장급 승진난이 현실화됐고, 이 현상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지난해 12월 말을 전후해 국장급 5명이 퇴직했으나 과장급(5급) 중 승진한 지 4년이 지난 승진대상자가 3명밖에 없어 지난 1월에 국장급 승진을 3명만 단행하고, 나머지 국장급 2자리는 공석으로 남겨 놓았다. 지난 4월에 5급으로 승진한 지 4년이 지난 승진대상자가 나오자 이들이 승진 경쟁 없이 승진했다.지난 1일에 공로연수에 나선 국장급 1명과 오는 12월에 국장급 2명이 퇴직할 예정에 있는 등 12월에도 국장급 3명의 승진인사 요인이 발생한다. 이 3자리 역시 현재 승진대상자 3명이 나눠먹기식으로 차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2020년 6월에 국장급 1명이 퇴직을 앞두고 있으나 같은 해 9월에나 5급으로 승진한 지 4년이 지난 승진대상자가 생길 수밖에 없어 또다시 수개월 간 공석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는 등 국장급 승진 난이 되풀이되고 있다.공무원들은 "그동안 인사정책이 얼마나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졌는지를 실감한다"며 "국장급 승진 난 해결을 위해 특별승진 등 뚜렷한 대책이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10-09 이귀덕

[박승원 시장, 다양한 시책 추진]사회적 경제 활성화 '아낌없이 주는 광명시'

기업성장 지원위해 협동화·나눔장터·우선구매등 사업계획 마련33개 단체·개인 구성 '공정무역협의회' 출범… 홍보활동도 전개"시민 모두가 다 함께 잘사는 도시를 건설하겠습니다."민선 7기 광명시를 이끌고 있는 박승원 시장이 핵심공약 중 하나인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성과가 기대된다.8일 시에 따르면 시장실 한쪽에 관내 사회적 경제 기업에서 생산한 제품이 전시돼 있을 정도로 박 시장의 사회적 경제 활성화 의지가 확고하다.사회적 경제는 자본주의가 발전하면서 나타난 경제적 불평등이나 환경오염 등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했고, 경제적 이익을 극대화하는 기존 시장경제와 달리 자본주의의 장점을 살리면서도 사람과 분배, 환경 보호 등의 가치를 중심에 두는 점이 특징이다.시는 현재 사회적 경제 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사회적 경제 협동화 사업 ▲나눔 장터 운영 ▲우선 구매 등 각종 사업을 지원하고 있는 등 사회적 경제의 미래 성장을 위한 중장기 발전계획 마련을 준비하고 있다. 또 공정무역도시를 선언한 시는 2020년에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기 위해 공정하고 착한 소비에 앞장서고 있다.지난 달에 관내 33개 단체와 개인 등으로 구성된 '광명공정무역협의회'를 출범시켰다.광명공정무역협의회는 시민들에게 공정무역의 의미를 알리기 위해 마을로 찾아가는 공정무역 티파티, 청소년 공정무역 활동, 시민을 위한 공정 무역 강좌, 나눔 장터와 학교 등을 찾아가서 공정무역 캠페인 등을 펼칠 계획이다.지난 4일에는 한국공정무역위원회와 함께 공정무역도시 선언식을 하는 등 본격적인 공정무역도시 추진에 나섰다.오는 12월까지 공정무역도시 추진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공정무역 물품 판매처를 확대하는 등 공정무역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한 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집중하고 있다.시에는 현재 (예비)사회적 기업, (사회적)협동조합, 마을 기업 등 83개 기업이 활동하고 있다.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특성에 맞는 사회적 경제 기업 발굴·육성, 전문컨설팅 지원, 사회적 경제 주체 역량 강화 교육, 지역사회 자원연계 구축 등 활발한 지원을 하고 있다.시는 이와 함께 시민들에게 사회적 경제에 대해 알리고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교육 및 홍보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지난 7월부터 매달 사회적 경제 나눔 장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27개 사회적 경제 기업 및 창업팀이 이 나눔 장터에 참여했다. 나눔 장터 외에도 일자리 박람회, KTX 광명역 평화마라톤 대회 등 크고 작은 행사 시에도 사회적 경제 홍보 부스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박승원 시장은 "사회적 경제가 활성화되면 시민 모두가 다 함께 잘살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가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박승원 시장이 지난 4일 공정무역도시 추진을 위한 선언식에 참석해 사회적 경제 활성화 의지를 설명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2019-10-08 이귀덕

'광명기대찬병원' 제38회 광명시 협회장기 축구대회 의료지원

광명시체육회와 광명시축구협회가 주최·주관하고 광명시·광명시의회에서 후원한 '제38회 광명시 협회장기 축구대회'가 지난 9월 22일과 9월 29일 양일간 광명시민운동장 외 4개 구장에서 성료된 가운데, 광명 기대찬병원이 광명시 축구협회의 공식 지정병원으로 의료지원 활동에 참여해 호응을 얻었다.앞서 지난달 3일 광명시축구협회와 광명기대찬병원은 이같은 행사와 관련한 진료협약을 맺은 바 있다.1981년 창단한 광명시 축구협회는 산하에 25개 단위 축구회가 가입돼 있으며, 약 2천여 명의 회원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단체이다.광명기대찬병원은 안전하고 원활한 경기 진행을 위해 의료진이 의료부스에 배치돼, 응급상황을 대비한 인력과 구급차를 파견해 선수들의 상처 부위 소독 및 처치를 했다.병원 관계자는 "누구도 소외당하지 않는 의료혜택 제공을 위해 앞으로도 여러 기관과 협약을 체결하여 찾아가는 의료 행사를 꾸준히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한편 광명기대찬병원은 '온 가족이 기댈 수 있는 병원이 되겠다'라는 모토로, 광명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는 병원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척추, 관절 등 정형외과 진료와 신경외과 진료 및 수술, 비수술, 도수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광명기대찬병원 의료지원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대찬병원 제공

2019-10-07 김태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