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창업 광명 찾기' 행·재정적 지원 집중

市, 전담부서 신설 시민교육 등 총괄청년예산 올 5억… 여성 20팀 선발도도서관내 '메이커스페이스' 9월 개관광명시가 창업을 준비하는 시민들을 체계적으로 돕기 위해 다양한 창업지원정책을 추진, 성과가 기대된다.18일 시에 따르면 창업을 위한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 등을 보유한 시민들이 성공적으로 창업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에 창업지원과를 신설했다. 창업 업무를 전담할 부서를 운영하면서 창업을 준비 중인 시민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창업 교육과 창업 자금 지원 등 창업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시는 현재 청년, 여성 등을 위한 창업지원사업에 힘쓰고 있다. 청년 예비창업자나 창업 2년이 안 된 청년들에게는 창업 개발자금(연간 최대 5천만 원)과 함께 사무공간·창업교육 등을 지원한다. 올해 청년창업자금 지원 예산은 5억 원이다.여성창업자금 지원사업도 눈에 띈다. 오는 3월까지 여성창업 20개 팀을 선발해 각 팀(개인)에 연간 최대 2천만 원의 창업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그동안 39개 팀을 선발해 지원했다.또 지난 1월에 여성창업아카데미 교육에 참여할 40명을 선발해 5주간의 일정으로 교육이 진행 중이다.시는 이와 함께 창업과 연계된 창작활동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메이커 스페이스(창작활동공간)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광명도서관 5층(공용열람실)에 330㎡ 규모로 신설해 오는 9월 중에 개관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3D디자인룸, 디지털장비룸, 메이킹허브, 전자제어룸, 디지털섬유룸, 제품촬영실, 미팅룸 등이 설치되며 시민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 창작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박승원 시장은 "시민들이 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02-18 이귀덕

전문직업인 양성시설인 한국폴리텍대학 융합기술교육원 광명에 설립

전문직업인 양성을 위한 대규모 직업교육훈련시설이 광명지역에 들어선다.15일 시에 따르면 광명시(시장·박승원),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이석행), 백재현(광명갑) 국회의원 등은 이날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국폴리텍대학 제2융합기술교육원(가칭)(이하 융합기술교육원)을 광명에 설립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광명에 들어서는 한국폴리텍대학의 융합기술교육원은 성남에 이어 2번째다.이 융합기술교육원은 철산2동에 있는 영우플라자(지하 2층에 지상 10층 규모)에 설립된다.한국폴리텍대학이 이 건물을 통째로 매입했고, 리모델링 공사 후 오는 12월 중에 개원할 예정이다.이곳에서는 4차 미래산업인 빅데이터분석과, 증강현실시스템과, 바이오융합시스템과, 3D제품모델링과, 전기에너지시스템과 등 5개 과를 개설해 교육비 없이 무료로 3~10개월 과정으로 운영할 계획이다.교육생은 전문대학 졸업자 중 미취업자 100명 정도를 공개 모집할 방침이다.박승원 시장은 "광명에 융합기술교육원이 설립되게 돼 기쁘다"며 "고학력 청년층의 취업난 극복에 융합기술교육원이 한몫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한편 백재현 국회의원은 융합기술교육원을 광명에 유치하기 위해 국비 390억 원을 확보하는 등 상당한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박승원 광명시장, 백재현 국회의원(사진 왼쪽부터)이 한국폴리텍대학 제2융합기술교육원을 광명에 설립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2019-02-15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