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서정대 올해 국제기능경진대회 수상자 229명 전국 최상위

서정대학교(총장·김홍용)에서 각종 국제기능경진대회에 나가 상을 받은 학생 수가 5년여 만에 1천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기능경진대회 수상경력은 고용시장에서 '실무 스펙'으로 통해 공대나 전문대 등에서는 취업지원 차원에서 장려되고 있다. 서정대도 경진대회 참가를 장려하면서 수상자가 꾸준히 늘어 호텔조리과와 뷰티아트과 등 일부 학과는 누적 수상자 수가 전국 전문대 1위를 기록하고 있다.16일 서정대에 따르면 각종 국제경진대회에서 입상한 학생 수가 2014년 163명에서 2015년 199명, 2016년 214명, 2017년 255명으로 매년 늘고 있고, 올해 8월까지 수상자 229명을 합쳐 총 1천60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5년이 채 안 돼 1천명을 돌파한 것이다.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국내외 대회 입상자를 모두 합치면 2천554명에 달한다.특히 호텔조리과·뷰티아트과·애완동물과·식품영양과는 경진대회 누적 수상자 수가 전국 1위(전국 전문대 홈페이지 게시자료 검색 기준)를 기록하고 있다.호텔조리과의 경우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총 32개 국내외 대회에서 1천192명이 입상했고 뷰티아트과는 총 65개 대회에서 1천33명의 입상자가 나왔다.대학 관계자는 "세계 각국 기능인이 실력을 겨루는 국제대회는 기술을 연마하고 견문을 넓히는 기회가 되고 있어 매년 많은 학생이 도전하고 있다"며 "대회 수상경력은 산업현장에서 인정받고 있어 취업에 상당한 도움이 되고 있고 실제 수상자의 취업률은 매우 높다"고 말했다.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8-09-16 최재훈

서정대 허유미 학생, 유엔 스피치 콘테스트서 행안부장관상

서정대학교 간호학과에 재학 중인 허유미씨가 유엔거버넌스센터가 주최하는 스피치 콘테스트(Speech Contest)에서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허씨는 지난 9일 인천광역시 송도 G-Tower에서 열린 제2회 UNPOG contest 'Youth engagement in the SDG implementation'에서 유엔의 지속가능개발 목표 달성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에 관한 발표로 우수상인 행안부장관상을 받았다.이번 콘테스트는 유엔거버넌스센터와 행안부, 환경부, 인천시가 공동으로 주최한 행사로 지난달 31일 예선을 통과한 7명이 A·B 두 그룹으로 나눠 경쟁을 벌였다. 허씨는 지속가능개발 목표를 위해 지자체가 추구해야 할 실천방안과 역할을 영어 프레젠테이션(PPT) 형태로 발표했다.허씨의 발표는 참신한 아이디어와 우수한 영어 실력을 인정받아 상을 받게 됐다.허씨는 이번 콘테스트 참가를 위해 유엔환경보호활동과 영어공부를 꾸준히 해왔다. 지도교수인 김경운 간호학과 교수는 "허유미 학생은 평소 유엔환경보호활동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으며 쉬는 시간마다 틈틈이 자율학습실에서 영어공부와 스피치 연습을 하며 콘테스트를 준비했다"고 말했다.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서정대학교 간호학과 허유미(오른쪽 첫 번째) 학생이 제2회 UNPOG 콘테스트에서 수상 후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서정대학교 제공

2018-09-10 최재훈

양주시, 15일 광사동 일원서 국내 정상급 디자이너 패션쇼 개최

양주시가 오는 15일 '천만 송이 천일홍 축제'가 열리는 광사동 일원에서 국내 정상급 디자이너들이 참가하는 패션쇼를 연다. 이번 패션쇼는 'Fun and Fashion YANGJU!'란 주제로 광사동 중심가에 메인 무대를 마련하고, 패션쇼와 패션모델 콘테스트, 축하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패션쇼에는 곽현주, 고우리, 김주한, 문창성, 이정록, 장윤경 등 국내 유명 패션디자이너의 작품과 함께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입주 신인 디자이너 5명이 양주지역 섬유업체와 협업으로 제작한 작품도 선보인다.패션모델 콘테스트는 지난 7월 양주 시민과 학생, 기업체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1차 심사를 통과한 23명의 본선무대로 펼쳐진다.행사 개·폐막식에는 걸그룹과 인기 가수의 축하무대도 마련되고 댄스팀, 인디밴드, 버스킹 등 다양한 공연이 이어진다. 이번 행사는 관광객이 몰리는 천일홍 축제기간에 열려 관광객 유치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이성호 시장은 "패션쇼는 섬유·패션산업의 홍보와 고품격 문화생활을 위한 최적의 장"이라며 "이번 패션쇼와 다양한 부대행사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여가·문화생활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8-09-04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