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확정'… SK하이닉스 1조2200억 통큰투자

SK하이닉스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확정(3월 28일자 1면 보도)에 따라 대규모 자금을 투입한다.SK하이닉스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에 대한 정부 심의가 통과됨에 따라 약 1조2천200억원 규모의 '상생 지원방안'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이에 따라 SK하이닉스는 상생펀드 조성에 3천억원,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에 6천380억원, 공동 연구·개발(R&D)에 2천800억원을 10년에 걸쳐 순차적으로 지원하게 된다.이중 상생펀드의 경우 SK하이닉스는 오는 2022년 착공 예정인 첫 번째 반도체 팹(FAB) 기공에 맞춰 반도체 행복펀드(2천억원)와 지분투자펀드(1천억원)를 조성한다. 조성된 자금은 반도체 장비·소재·부품 부문에서 성장 가능성이 있는 기술혁신 기업에 대한 사업자금 무이자 대출이나 스타트업 자금 지원, 중장기 지분 투자 등의 재원으로 활용된다.SK하이닉스는 또 상생협력센터(가칭 '위두테크(WeDoTech) 센터') 설립과 반도체 특화 안전교육 시설 구축, 에너지 저감 인프라 구축 등에 480억원을 투입하며 이와 함께 ▲국산화 지원 ▲반도체·AI 벤처 창업 육성 ▲반도체 인재육성 등 상생프로그램에도 총 5천900원을 지원한다.이밖에 SK하이닉스는 기존의 기술혁신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해 이번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과 관련한 협력업체와의 공동 R&D 지원에 향후 10년간 총 2천8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한다. 한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용인시 원삼면 일대 약 448만㎡ 부지에 총 120조원을 들여 4개의 반도체 팹을 건설하는 특화 산업단지 사업이다. /박승용·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19-03-28 박승용·김종찬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용인 조성' 확정

정부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 통과"2021년 이내 착공 차질없게 할 것"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의 용인 조성이 최종 확정됐다.마지막 관문인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첫 수도권 규제 완화 사례로, 정부의 경제활성화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결과물이라는 해석이 나온다.정부가 27일 제11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10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논의한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조성 방안'에 따르면 지난 26일 국토교통부 수도권정비위원회는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산업단지 물량을 추가 공급키로 결정했다. 현행법상 수도권은 산업단지를 개설할 수 있는 총량을 제한받는데, 이를 넘어 조성하려면 수도권정비위원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해당 회의에서 "정부가 신속히 관계부처 협의 및 수도권 정비위원회 심의 등을 완료해 조성계획을 확정한 내용이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조성으로 신규 일자리 1만7천명, 부가가치 약 188조원 창출이 기대된다. 향후 10년간 용인시 일원 445만5천㎡ 부지에 120조원 규모의 민간투자가 이뤄질 것"이라며 "2021년 이내 착공이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SK하이닉스도 환영의 뜻을 표하며 계획대로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석희 사장은 "공장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오는 2022년 이후 약 120조원을 투자해 4개의 팹(FAB·생산라인)을 건설할 계획"이라며 "국내외 50여개 장비, 소재, 부품 협력업체와 함께 클러스터를 조성해 '반도체 코리아'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는 입장문을 냈다.경기도에 따르면 반도체 클러스터는 용인을 넘어 기존 삼성전자 기흥·화성·평택캠퍼스, 내년 3월에 가동할 평택캠퍼스 2기 라인,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와 이천M16 등과 연계돼 최대 19개 라인에 8만9천명이 일하는 대규모 클러스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도·용인시는 성공적인 조성을 위해 각종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승용·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2019-03-27 박승용·강기정

용인 성복동 롯데몰 공사현장서 화재… 1명 중상·12명 연기흡입(종합)

27일 오후 4시 31분께 용인 성복동 롯데몰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 중국인 노동자(65) 1명이 중상을 입고, 12명이 연기를 흡입 병원으로 이송됐다.화재 발생후 고립됐던 60여명의 인부는 큰 피해 없이 전원 구조됐다.불은 용인 성복동 324의8 롯데몰 성복점 신축 공사현장(2019년 6월 완공 예정) 4층에서 용접 작업 도중 불티가 튀면서 시작됐다. 해당 건물은 7층까지는 상가로, 21층까지는 오피스텔로 사용될 예정이다.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4시 40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펌프차 등 장비 92대와 소방력 374명을 동원해 화재 진압했다.한편, 이날 화재로 인한 검은 연기가 3㎞ 밖에서도 목격되면서 인근 지역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용인시도 이날 오후 4시 50분께 "용인 성복역 인근 공사장 화재 발생으로 연기발생, 인근 주민 피해 없도록 대피 바란다"는 긴급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김동필·권민지기자 meaning@kyeongin.com27일 오후 4시 31분께 용인 수지구 성복동 성복역 인근 롯데몰 공사현장 화재로 공사장 인부 김모(54)씨 등 7명이 단순 연기 흡입으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화재가 확대되면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인부 수십명은 모두 구조된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4시 40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펌프차 등 장비 53대와 소방력 140명을 동원해 화재 진화에 주력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27일 오후 4시 31분께 용인 수지구 성복동 성복역 인근 롯데몰 공사현장 화재로 공사장 인부 김모(54)씨 등 7명이 단순 연기 흡입으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화재가 확대되면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인부 수십명은 모두 구조된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4시 40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펌프차 등 장비 53대와 소방력 140명을 동원해 화재 진화에 주력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9-03-27 김동필·권민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