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불법 성매매 논란' 꽃자, 거듭 사과 "방송 시작한 뒤로는 안 해…처벌받겠다"

과거 불법 성매매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BJ 꽃자가 거듭 사과했다.16일 꽃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는 영상을 게재, "이렇게 커질 줄 몰랐는데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태도에 대한 피드백을 많이 받았는데 죄송하다. 나를 믿고 응원해줬던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꽃자는 정배우의 주장대로 2014년 성매매를 한 것이 맞다고 밝히며 "2016년까지 성매매를 꾸준히 한 것이 아니고 가게에도 출근하며 성형도 했다"고 해명했다.그는 "방송을 시작한 후부터는 성매매를 한 적이 없다"며 "인스타그램에 불법 안마방에서 사진을 도용한 것은 진짜 도용이 맞다. 저는 마사지방에서 일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꽃자는 지난 방송에 대해서 "솔직히 사과도 아닌 사과방송이었던 같다"며 "두 번째로 방송을 켰을 때는 홧김에 켠 것도 있다. 저는 (성매매를) 인정하고 사과했는데 그분(정배우)는 실시간 스트리밍을 켜서 내팬을 '시녀'라 지칭하고 나를 '창X'라고 하면서 저를 욕하도록 유도했다"고 성매매를 폭로한 정배우를 비난했다.꽃자는 성매매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면서 "과거에 한 일도 제가 맞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방송을 접을지 쉴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 여러분 너무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꽃자가 2014년부터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했다고 주장했다.정배우는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꽃자의 프로필을 증거로 제시하며 "구독자 50만명으로 연예인보다 높은 인지도를 가진 꽃자가 불법 성매매에 가담하고 방송을 하고 있다는게 소름 돋는다. 유튜브, 아프리카TV에서 아무런 제재가 없다면 그거 또한 큰 이슈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정배우의 폭로 후 꽃자는 성매매 의혹을 인정하면서도 정배우를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논란이 증폭되면서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유튜버들이 불법적 행동을 언급하며 수익을 창출하는 것을 막아달라"는 글이 게재됐다.청원인은 "최근 유튜버들이 불법 성매매, 유흥업소 등의 내용을 방송에서 언급하며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며 "10대들이 보기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라고 지적했다.한편, 꽃자는 구독자 약 50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유명 아프리카 BJ 겸 유튜버다. 특히 그는 성전환 수술을 했다는 사실을 고백하며 주목받았다./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꽃자 /꽃자 유튜브 방송 캡처

2019-08-16 이상은

무더위에 악화되는 하지정맥류, 다리 혈액순환 미리 확인해야

장마철과 함께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하지정맥류'로 불편을 느끼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정맥류는 혈액순환에 장애가 일어나 정맥이 부풀어오르며 다리 저림,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혈관질환이다. 무더위에 악화되는 하지정맥류 치료를 위해서는 정확한 원인과 증상을 파악해야 한다.하지정맥류는 최근 들어 운동부족, 음주, 흡연 등 생활습관으로 인한 후천적 요인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또한 평소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는 사람이라면 하지정맥류에 쉽게 노출되며 중장년층에서 주로 나타나므로 나이가 들수록 관리가 필요하다. 다리가 쉽게 피로해지고 붓는다면 하지정맥류의 초기 증상일 수 있으며 그 외 증상으로는 통증 및 다리 쥐, 가려움, 경련 등과 심각한 경우 색소 침착부터 출혈까지 다양하다.하지정맥류는 조기에 발견될 경우 자세 교정이나 운동 치료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정맥류용 압박스타킹과 같은 의료용 보조 기구도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 시술 및 수술적 치료로는 경화요법 주사, 혈관 내 시술, 절개 수술 등이 있으며 질병의 상태와 환자의 체질에 따라 적절한 치료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혈관 염증, 피부 궤양 등 또 다른 질병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하지정맥류는 겉으로 혈관 돌출이 나타나지 않더라도 다리의 느낌이 평소와 다르게 느껴지거나 통증, 발 저림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 질환을 의심해보고 전문가에게 상담 받는 것이 좋다. 또한 초음파 검사 등의 정밀 검사를 통해 질환의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하고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특히 절개 수술이나 혈관 내 시술 등 수술적 치료를 받아야 할 경우에는 체질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부작용을 피하기 위해서는 풍부한 경험이 있는 의료진에게 진료받는 것을 권장한다.하지정맥류는 일상생활에 불편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각종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치료 및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증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지 않더라도 주기적으로 다리 건강을 체크하는 것이 좋다. 하지정맥류 예방을 위해서는 조깅이나 실내 자전거 등 가벼운 운동이나 마사지, 스트레칭을 자주 해주는 것이 좋다./도움말 구리 굿병원 전태호 원장·혈관외과 김서전 과장·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구리 굿병원 전태호 원장

2019-08-16 김태성

꺌랑 '하이드로 플라스크' 텀블러 판매 실시, 가격은?

패션 브랜드 꺌랑이 '하이드로 플라스크' 텀블러 판매를 실시했다. 꺌랑은 16일 "헬렌 오브 트로이의 인기 텀블러 '하이드로 플라스크 텀블러' 4개 타입의 한정 판매를 시작했다"고 말했다.꺌랑은 또 하이드로 플라스크 텀블러에 대해 업계 최초 이중 진공벽 단열 구조로 이뤄져 보냉 기능이 우수하다고 덧붙였다.헬렌 오브 트롱니의 하이드로 플라스크는 아웃도어 전문 제품으로 만들어져 최근 한국에서 공식 론칭했다.공식 수입사에 따르면 하이드로 플라스크는 '24시간 보냉, 12시간 보온'이 가능하다. '하이드로 플라스크'는 '헬렌 오브 트로이'사의 미국 인기 텀블러 브랜드로, 색상은 키즈(354ml) 텀블러부터 4가지색인 파랑, 하늘, 분홍, 노랑 등이 있다. 성인(532ml) 텀블러 스탠다드는 10가지색(검정, 흰색, 올리브, 청록, 남색, 파랑, 하늘, 분홍, 연보라, 노랑) 등으로 구성돼 있다. 성인 텀블러 와이드는 16oz(473ml) 4가지색(검정, 분홍, 연보라, 노랑)이며, 18oz(532ml)는 7가지색(검정, 흰색, 청록, 하늘, 분홍, 연보라, 노랑)이다. 가격대는 키즈텀블러 3만9천900원, 성인텀블러 3만9천900원, 성인텀블러 와이드 16oz 3만7천400원, 성인텀블러 와이드 18oz 3만9천900원이다. 주문 방법은 꺌랑 블로그에 안내된 링크로 구매할 수 있으며, 오픈 후 다음날 바로 배송된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꺌랑 '하이드로 플라스크' 텀블러 판매 /꺌랑 캡처

2019-08-16 손원태

물놀이 귓병·결막염 주의…"귀 후비거나 눈 만지지 말아야"

여름 휴가철을 맞아 물놀이를 떠나는 사람이 늘면서 귓병이나 결막염 환자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15일 전문가들은 물놀이 이후 귀를 후비게 되면 염증이 생겨 귓병이 나거나 오염된 물에서 놀다가 눈이 붓고 눈물, 눈곱 등 분비물이 많아지는 결막염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물놀이 후 귀를 후비는 행위는 염증과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정종우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강물이나 수영장 물에는 세균이 많다"며 "귀에 물이 들어간 후 귀를 후비게 되면 피부가 상하고, 외이도에 들어가 있던 세균이 염증을 일으키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외이도는 보통 구부러져 있는 경우가 많고 외이도 안쪽의 피부는 약하기 때문에 가볍게 손을 대기만 해도 주변 벽에 쉽게 상처가 생기고 세균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며 "물놀이 후 귓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귀를 후비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고 조언했다.답답한 경우 알코올 성분이 든 스킨 용액을 면봉에 묻혀 가볍게 닦아주되 외이도 입구 부위만 청소하고 안쪽은 건드리면 안 된다. 다만 알코올 성분의 용액은 귀에 있는 정상적인 보호막을 제거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자주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귓병뿐 아니라 결막염도 물놀이 이후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 중 하나다. 결막염 원인은 바이러스로 전염력이 매우 강하고 수주에 이르는 상당한 기간 불편한 증상이 지속할 수 있다. 각막혼탁으로 시력이 저하되는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잠복기는 대개 5∼7일이다. 보통 감염 후 3일이면 눈물과 눈곱 등 분비물이 많아진다. 이어 흰자위가 빨개지면서 눈이 퉁퉁 붓고 햇빛을 보기가 힘들어진다. 대부분 한쪽 눈에 걸리면 반대쪽 눈에도 전염된다. 눈물을 통해 나온 바이러스가 반대편 눈으로 전염되기 때문이다. 반대편 눈에 나타나는 증상은 처음 발병한 눈보다 경미한 편이다. 이주용 서울아산병원 안과 교수는 "결막염 원인 바이러스는 끊임없이 변이를 일으키기 때문에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어 예방이 중요하다"며 "가족 중 한명이 결막염에 걸렸다면 수건, 침구 등 바이러스 매개 역할을 하는 것들을 공유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환자와 가족, 주변 사람 모두 손으로 눈을 만지는 것을 삼가고 손을 자주 씻어야 한다"며 "눈 주변이 붓고 이물감이 심할 때는 냉찜질이 도움이 되고 인공눈물도 바이러스로 오염된 눈물을 세척하는 효과가 있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사진은 휴일이자 말복인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즐기는 모습. /연합뉴스

2019-08-16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