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인천 뷰티기업, 해외시장 판로 확대 나섰다

내달 亞 최대 '상하이 미용박람회'… 10여개 관내기업 참가공동브랜드 '어울' 하얼빈 행사후 베트남 소비재展 준비도인천 뷰티기업들이 해외시장 판로를 확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인천상공회의소 등에 따르면 다음 달 중국에서 열리는 '2019 상하이 미용박람회'에 인천지역 10개 기업이 참가한다.상하이 미용박람회는 아시아 최대 규모 이·미용 전문 전시회로, 매년 3천여 개 기업이 참가한다.올해는 5월20일부터 22일까지 상하이 신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인천에서는 조아산코스메틱, 셀비오코스메틱(주), (주)미네랄바이오, 아이미코(주), (주)웰크론헬스케어, (주)보위, (주)에스와이코스메틱, (주)레이디하우스, DF코리아, 우진 등 10여 개 기업이 박람회에 참가해 해외 바이어를 만날 예정이다.(주)보위 고찬권 이사는 "제품 판매만을 기다릴 수 없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박람회를 활용하고 있다"며 "지난해에도 박람회에서 홍콩, 대만, 러시아 등 해외 수출 기회를 얻었다"고 말했다. (주)보위는 중국 수출 확대를 위해 화장품 브랜드를 출시할 예정이다.그는 "중국 시장에서 마스크팩 500만장을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며 "이번 박람회에서 제품과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주)미네랄바이오는 상하이 박람회에서 선보일 제품과 부스 구성 방안을 논의 중이다.미네랄바이오 관계자는 "상하이 박람회는 규모가 크기 때문에 판로 확대에 도움이 된다"며 "지난해보다 참여하는 직원 수를 늘리는 등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인천 화장품 공동브랜드 '어울'은 중국 하얼빈 아·태미용박람회(5월10~12일)와 베트남 국제 프리미엄 소비재전(5월30일~6월2일)에 참가한다.최근 어울 운영사로 선정된 ICA는 박람회 참가를 위해 어울 제품 새 단장 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ICA 관계자는 "이달 말 인천테크노파크와 운영 계약을 체결하면 어울을 알리는 활동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2019-04-21 정운

'태양의 신체건강 W' 건강미녀 유인나의 TV 광고 비하인드 컷 공개

배우 유인나가 먹방애서 명품 몸매를 선보여 화제다. 유인나가 먹방과 함께 무결점 몸매를 공개한 곳은 코카콜라사의 건강기능식품 음료 '태양의 신체건강 W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이하 신체건강 W)의 TV 광고 촬영 현장이다. 깔끔한 맛과 풍부한 식이섬유를 함유한 신체건강 W는 배우 유인나의 건강미 넘치는 매력을 담은 TV 광고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이번 광고 촬영에서 유인나는 부러움을 자극하는 완벽 몸매를 선보이는 한편, 신체건강 W와 다양한 음식을 맛있게 먹는 반전 모습을 선보여 이목을 끈다. 유인나는 음식을 먹은 후에는 식이섬유가 풍부하게 들어 있는 신체건강 W를 마시며 가볍고 깔끔하게 식사를 마무리해 눈길을 끈다. 또한 테이블에 기대어 포즈를 취한 사진 속 유인나는 흠 잡을 데 없이 완벽한 바디라인을 뽐내며 건강미 넘치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촬영 현장에서 유인나는 일상에서 가볍게 즐기기 좋은 깔끔한 맛의 신체건강 W를 틈틈히 마시며 건강은 물론 몸매 관리까지 한 번에 챙기는 센스 있는 모습을 선보였다. 밝고 건강미 넘치는 에너지로 2030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로 사랑받는 유인나의 매력을 볼 수 있는 신체건강 W의 TV 광고는 이달 중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신체건강 W는 혈중 중성 지질 개선과 식후 혈당 상승 억제를 도와 줄 수 있는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을 함유했다. 특히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51%인 12.7g의 풍부한 식이섬유가 들어 있어 식사 후 깔끔한 마무리에 도움을 준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2019-04-19 정의종

미네랄바이오 헬스케어분야 '꽃을 든 남자' 확장

'前 소망화장품 경영' 강석창 대표, 아토피 전문 브랜드 선봬오프라인 매장 추진…내일 연수구 본사 등 정기 강연 개최도'꽃을 든 남자'로 이름을 알렸던 소망화장품을 전신으로 하는 '미네랄바이오'가 아토피 등 피부 질환과 관련한 기능성 제품을 개발하는 등 사업 영역을 헬스케어 분야로 확장하고 있다. 전문 헬스케어 기업으로의 혁신을 꾀하고 있는 것이다.미네랄바이오 강석창 대표는 "'아토'라는 이름을 붙인 아토피 전문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제품 개발이 이뤄지는 대로 '아토힐링'(가칭)이라는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미네랄바이오는 천연 재료로 만든 화장품 등을 판매하고 있다. 미네랄을 주성분으로 화학합성방부제와 합성향료 등 피부에 자극을 주는 성분을 최소화했다. 이 때문에 특히 민감한 피부를 가지고 있는 고객들의 평가가 좋다고 한다. 미네랄바이오는 천연 재료를 사용한 유아 전용 제품 등도 판매하고 있다.강석창 대표는 인천에서 운영하던 소망화장품을 2011년 매각했다. 전년도인 2010년 매출은 1천200억원에 달했다. 강 대표는 2017년 경기도 성남에 있는 미네랄바이오를 인수해 이듬해 인천 연수구로 옮겼다.미네랄바이오는 천연 재료를 강조하는 기초화장품 중심의 기업이지만,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다양한 제품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지난해 인기를 끈 BB크림과 색조화장품은 전체 매출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아토피 등 피부 질환 관련 연구에는 100억원 정도를 투자했다.강 대표는 "아토피는 화장품만으로는 효과를 보는 데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며 "화장품과 먹을거리, 이불과 베개 등 아토피 치유와 관련한 모든 제품을 판매하는 매장을 운영하려고 한다"고 했다. 미네랄바이오는 현재 운영 중인 오프라인 매장을 아토피 케어 전문 매장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매장에서는 제품 판매뿐만 아니라 피부 상담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미네랄바이오는 아토피 관련 강연도 매월 1~2회 등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17일에도 인천 연수구 미네랄바이오 본사에서 강 대표가 직접 강연자로 나서 '아토피 원인과 해결법' 등을 주제로 이야기할 예정이다. 강연은 100여 명이 참석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고 한다.강 대표는 "어렸을 때 건강이 안 좋았던 경험이 있어, 지금도 건강에 관심이 많다"며 "미네랄바이오를 인수한 것도 제품이 건강에 좋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우리 제품이 아토피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2019-04-15 정운

'겟잇뷰티콘' 내달 3일 개막, 겟잇뷰티 녹화 진행 '200개 뷰티 브랜드 만난다'

CJ ENM은 대규모 뷰티 박람회 '겟잇뷰티콘'이 다음 달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강남구 코엑스 C홀에서 열린다고 4일 예고했다.'겟잇뷰티콘'은 온스타일의 뷰티 프로그램 '겟잇뷰티'에서 따온 이름으로, 소비자와 셀리브리티, 뷰티 브랜드가 한데 어우러지는 행사다.특히 올해는 유명 뷰티 유튜버들이 속한 '다이아 뷰티'와 공동 주최하게 돼 이름도 '겟잇뷰티콘X다이아뷰티'가 됐으며, 행사 코너도 더 다양할 전망이다.올해 행사 슬로건은 '당신을 위한 뷰티 바캉스'로, 5월 연휴 도심에서 즐길 수 있는 뷰티 바캉스, '뷰캉스'를 콘셉트로 내세웠다. 바캉스를 연상하게 하는 '뷰티풀' 존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즐길 수 있으며 200여 개 뷰티 브랜드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또 제품을 최대 80% 할인된 가격으로 살 수 있다.또 행사장에서는 '겟잇뷰티' 녹화가 진행돼 장윤주, 레드벨벳 조이, 모델 아이린이 등장한다. 이밖에 회사원A, 윤쨔미, 오늘의 하늘, 헤이즐, 로즈하, 킴닥스, 곽토리, 다샤킴 등 뷰티 유튜버들도 출연한다.티켓 가격은 지난해 3만3천원에서 3천300원,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또 사전·현장 등록 시에는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겟잇뷰티콘X다이아뷰티' 포스터 /CJ ENM 제공

2019-04-04 유송희

조성아 대왕쿠션, 자외선 차단부터 미백+주름 개선까지 '관심 집중'

'조성아 대왕쿠션'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일 홈쇼핑 채널 'CJ오쇼핑'에는 조성아 대왕쿠션이 전파를 탔다. CJ오쇼핑 측은 3일 "4월 한 달 동안 최화정쇼의 방송 상품을 3회, 40만 원 이상 구매한 고객들에게 '코스타노바올리바' 티세트(2인조)를 증정한다"라고 발표했다. CJ오쇼핑은 또 최화정쇼를 찾는 젊은 고객과의 소통을 위해 SNS 운영도 확대했으며, 지난달 4일부터 10일까지 최화정쇼 인스타그램 통해 30만 원대 가격의 '장듀보커트러리' 그릇 세트를 6만 원대 특가로 선보였다. 대왕쿠션은 고농축 다마스크 장미 오일과 하이드롤라이즈드 콜라겐 앰플이 포함된 51%의 보습 성분과 6가지 꽃 추출물이 더해진 화이트 플라워 콤플렉스가 함유돼 다크닝 없는 맑은 광채 피부를 선사한다. SPF 50+ PA++++의 자외선 차단, 미백, 주름 개선 3중 기능성 화장품으로 에어 크러쉬 공법을 적용해 피부 요철과 잔주름을 커버한다. 또 밀착력과 지속력이 높아 하루 종일 매끄럽고 결점 없는 베이스 메이크업을 연출한다.한편 CJ오쇼핑 최화정쇼 관계자는 "3년간 프로그램의 가장 큰 성과로는 '고객 신뢰'를 꼽을 수 있는데 최화정이 소개하면 믿고 살 수 있다는 얘기를 요즘 많이 듣는다"면서 "최화정쇼에만 선보일 수 있는 신상품 발굴, SNS를 활용한 고객과의 소통을 확대해 국내 대표 라이프스타일 쇼핑 프로그램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조성아 대왕쿠션 /조성아22 홈페이지 캡처

2019-04-03 디지털뉴스부

"2021년 매출 600억 가능"… 인천 '어울' ICA 품으로

'독점 사용'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서울화장품등 5곳 컨소시엄 구성"브랜드 인지도 향상·가성비 주력"인천 화장품 공동브랜드 '어울(Oull)'의 운영단체 공모에서 'ICA(Incheon Cosmetic Association) 합자회사'(이하 ICA)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인천시와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는 최근 어울 운영단체 모집 공고를 냈으며 3개 컨소시엄이 응모했다. 인천시와 인천TP는 상품 개발, 마케팅 전략, 매출 목표 등에 대한 평가를 진행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인천시는 컨소시엄에 어울 브랜드 독점 사용권을 3년간 주고, 3년 후에는 브랜드를 소유할 수 있는 우선 매수권을 부여할 계획이다.ICA는 화장품 제조업체 (주)서울화장품과 (주)예그리나, 유통업체 아맥스홀딩스(주) 등 5개 회사로 구성됐다. 5개 회사 가운데 서울화장품 등 4개가 인천지역 업체다.ICA는 2021년 어울 목표 매출액을 600억원으로 정했다. 2014년 출시한 어울의 최대 매출액은 2016년 50억원이었다. ICA는 아맥스홀딩스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2020년 200억원, 2021년 600억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ICA는 매출 목표 달성을 위해 어울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또 소비자들이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는 '가성비' 좋은 제품을 출시하고 다양한 판촉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ICA는 2021년까지 국내 400개, 중국에서 1천개의 '어울 미니 매장'을 운영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ICA 관계자는 "다양한 국내외 마케팅을 통해 어울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2019-04-01 정운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