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소비자원, 세정용 화장품서 환경오염 실리콘 오일 EU 기준치 초과 검출

세정용 화장품에 환경과 생태계 오염을 유발하는 실리콘 오일의 일종인 '사이클로실록세인(Cyclosiloxane)' 성분이 과다 검출됐다.2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시중에 판매 중인 세정용 화장품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실태 조사를 한 결과 85%인 17개 제품에서 사이클로실록세인 성분이 유럽연합(EU)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사이클로실록세인을 사용한 것으로 표시된 세정용 화장품 20개를 선정해 함량 시험을 한 결과, 1개를 제외한 19개 제품에서 D4와 D5가 검출됐으며, 이 중 17개 제품은 D5가 0.1% 이상 검출돼 사용제한 방안이 요구됐다. 화장품 유형별로 보면 D4는 두발용(불검출∼0.03%)과 세안용(불검출∼0.07%) 화장품 간에 함량 차이가 크지 않았으나, D5의 경우 두발용(불검출∼1.09%)보다 세안용(0.52∼44.7%) 화장품에서, 특히 메이크업리무버(9.86∼44.7%) 제품에서 가장 많이 검출됐다.사이클로실록세인은 실리콘 종류 중 하나로 화장품에 정전기 방지제, 연화제, 보습제, 용제, 점도 조절제, 모발 컨디셔닝제 등으로 사용된다. 또 샴푸, 린스와 클렌징 등 시중에 판매 중인 572개 화장품의 사이클로실록세인 사용실태를 조사한 결과에서는 73개(12.8%) 제품이 D4와 D5 등을 사용하고 있었고, 두발용 중 린스(36.3%)와 트리트먼트(36.4%) 제품과 세안용 중 메이크업 리무버(70.4%) 제품의 사용빈도가 높았다.소비자원은 관련 업체에 사이클로실록세인 사용을 줄일 것을 권고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2018-12-21 이상훈

'바디럽'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 마약 베개 등 선착순 990원 판매… 남대광 대표 누구?

블랭크코퍼레이션 브랜드 '바디럽(BODYLUV)'이 블랙 프라이데이 이벤트를 진행했다. 바디럽의 '블랙프라이데이 할인 이벤트'는 지난 12일부터 오늘(14일)까지 3일간 홈페이지 회원들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마약베개와 퓨어썸 샤워기, 마약 웜매트, 무숨밴드, 비밀샤워, 깔라솝 등 제품을 대폭 할인 판매했다. '마약베개'와 '퓨어썸 샤워기'는 수량 제한을 둬 이날 오후 12시부터 선착순으로 990원에 판매됐으며, 두 상품 모두 지난해 판매 실정과 상품평이 좋았던 제품이다. 한편 블랭크코퍼레이션 남대광 대표는 1985년 생으로 한양대 경제금융학부를 졸업해 소셜미디어에 올린 고객 체험 동영상으로 클릭 한 번에 바로 전자상거래를 하는 융합서비스로 대박을 낸 스타트업 창업자다. 남대광 대표가 이끄는 블랭크코퍼레이션은 남성 화장품 브랜드 '블랙몬스터'로 시작해 현재 바디럽과 닥터원더, 공백0100 등 뷰티와 생활건강, 애견, 패션 등 18개 자체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블랭크코퍼레이션은 지난해 매출 500억 원을 거뒀으며, 2016년 매출 42억 원과 비교해 약 11배 가까이 급상승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바디럽'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 마약 베개 등 선착순 990원 판매… 남대광 대표 누구? /바디럽 홈페이지 캡처

2018-12-14 손원태

보건환경연구원, 미백화장품 검사… 인천시, 식약처 통보 2개 판매중단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피부미백' 기능성 화장품의 유해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2개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화학물질이 발견됐다고 5일 밝혔다. 인천시는 식약처에 이를 통보해 제품 판매 중단 조치를 이끌어 냈다.보건환경연구원이 피부 미백 효과가 있는 기능성 화장품 40개를 무작위로 수거해 조사한 결과 2개 제품이 '히드로퀴논' 함량 기준(1PPM)을 초과했다. 멜라닌 색소 활성화를 억제해 피부를 하얗게 해주는 알부틴에서 분해되는 히드로퀴논 성분은 피부 알레르기, 피부자극, 백반증을 유발할 수 있다. 화장품에는 사용이 금지되어 있고 의사의 처방을 받아 한시적으로 국소 부위에만 쓰이는 의약품 성분이다.보건환경연구원이 매장 판매 제품 20개, 인터넷 판매 제품 20개를 구매해 성분 조사를 한 결과 A제품에서는 히드로퀴논이 50.5PPM, B제품에서는 8.4PPM이 검출됐다. 두 제품 모두 인터넷으로만 판매되는 제품으로 일반 매장에서 판매하는 브랜드 제품은 아니라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설명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밖에 특정 효능을 갖춘 '기능성 화장품'인데도 일반 화장품으로 표시한 제품 1개를 적발해 역시 식약처에 통보했다. 기능성 화장품은 일반 화장품과 달리 제품 안전성 검사를 받아야 한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2018-12-05 김민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