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중국 웹툰시장서 신한류 승부수

2019 한·중 애니메이션·웹툰 비즈니스 상담회(이하 비즈니스 상담회)가 242건의 한중 웹툰 기업 간 비즈니스 상담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종료됐다.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신종철)은 서울산업진흥원(대표이사·장영승), 경기콘텐츠진흥원(원장·오창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권평오)와 공동으로 25조원에 달하는 중국 애니메이션·만화 소비시장에 대한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15~18일 중국 항저우와 베이징에서 '2019 한·중 애니메이션·웹툰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했다.이번 행사는 한국 유수의 애니메이션·웹툰 기업들에 중국 기업과 직접 교류하고 중국 콘텐츠 시장의 현주소를 파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1대 1 매칭과 전략 매칭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비즈니스 상담회에는 한국 31개사 및 중국 유쿠(YOUKU), 아이치이(IQIYI) 등 150여개 회사가 참여했다. 이 중 웹툰 기업은 상담횟수 242건을 달성했으며, 교류 세미나와 포럼도 함께 개최됐다.특히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지원을 통해 참가한 재담미디어는 이번 비즈니스 상담회를 통해 베이징 윈라이우 문화미디어 유한공사와 한중 만화 영상화 판권 업무에 대한 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지난 15일 항저우에서 진행된 '한·중 애니메이션·웹툰 교류 세미나'에서 'Zoland Comics'의 주이보 부총경리는 '중남 카툰(Zoland) 주요 비즈니스 및 외국 기업 협업 방향'을, 'Wasu media'의 동쉬원 총경리는 '중국 애니메이션 영상 콘텐츠 시장 전망'을, 'FanFan Comics'의 쟈오지에청 총감은 '중국 창작 만화 판권 비즈니스 및 부가 사업 최신 동향'을 발표, 중국시장에 대한 정보 및 한·중 협력 방안을 피력했다.또 18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한중 디지털 콘텐츠 협력 포럼'에서, 'IIE STAR'의 장리징 CEO는 '한국 웹툰시장 동향과 성공사례'를, 중국출판그룹디지털매체유한공사의 두두 주임은 '출판에 기초한 디지털콘텐츠 사업 도전'을, 위엔멍주청동만과기유한공사의 우샤 수석브랜드매니저는 '애니메이션 사업발전과 한중협력 사례분석'에 대한 발표를 통해 양국 콘텐츠 산업 교류 현안과 관련한 각종 노하우 공유가 이어졌다. 신종철 한국만화영상진흥원장은 "한국 만화 해외 진출의 최대 전략시장인 중국은 좋은 파트너이자 경쟁자로서, 적극적인 투자와 동시에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한 시장"이라며 "향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산업적 지원에서 나아가 문화적 교류를 위한 소프트웨어 지원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2019 한·중 애니메이션·웹툰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1대 1 비즈니스 상담을 하고 있는 한국 웹툰 콘텐츠 기업./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2019-04-23 장철순

잇따른 지진에 심해어 '투라치' 재조명 "과학적 근거 없다"

경북 울진 앞바다에서 22일 새벽 규모 3.8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심해어 '투라치'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5분께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 해역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났다. 진동을 느끼는 계기 진도의 경우 일부 강원도와 경북은 3, 충북은 2로 분석됐다.이에 온라인을 중심으로 '투라치'가 화제를 모으며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지난 겨울부터 최근까지 강원 동해 근해에서는 심해어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특히 전설의 심해어로 알려진 투라치가 심심찮게 출현했다. 작년 12월 강릉 경포해변에서 발견된 것을 시작으로 지난 2월 강릉 주문진항에서 투라치가 낚시 바늘에 걸렸다.이달에는 동해시 노봉해변에서 대형 투라치가 또 낚시꾼에게 잡혔다.이밖에 회유 경로를 알 수 없는 자연산 명태가 나타났다가 사라지고, 숭어떼가 파도를 타는 이색적인 모습이 동해안에서 목격되며 '심해어가 해안으로 떠밀려오면 대지진이 일어난다'는 속설에 신빙성을 더했다.이에 관해 전문가들은 "과학적으로 근거가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피난을 연상케 하는 개미, 뱀, 코끼리 등 생물들의 대규모 이동이 지진과 관련돼있다는 얘기도 나오지만 과학적으로 규명되지 않았다.특히 심해어가 떼로 밀려 나온 게 아닌 한 마리씩 해안에서 발견되는 일을 지진과 엮기는 어렵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실제로 일본에서는 심해어와 대지진의 상관관계를 검증하기 위한 연구를 했으나 과학적 근거가 희박하다는 결과가 나왔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투라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04-22 편지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