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타벅스, 2016 다이어리·파우치 판매 행사 실시… 다양한 혜택 담은 '미션카드' 추가

스타벅스가 '스타벅스 2016 다이어리' 판매 행사를 실시한다.30일 스타벅스 코리아는 이날부터 12월 31일까지 전국 800여 매장에서 '스타벅스에서 만나요'를 주제로 한 내년도 일정수첩(플래너) 판매 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스타벅스의 새 플래너는 주머니 크기의 민트, 대형의 블랙·레드, 특대형 화이트 플래너의 4가지로 구성됐다.또, 스타벅스는 월별 페이지에 그달에 가장 잘 어울리는 음료를 추천하고 특정 임무를 부여해 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고객에게 무료 음료, 음료용량 확대, 서비스 추가와 같은 혜택을 주는 '미션카드'도 담았다.플래너 제작은 지난해처럼 이탈리안 수첩전문제작사인 몰스킨에서 맡았다.플래너는 행사 기간 스타벅스 홈페이지에서 '토피 넛 라떼, '헤이즐넛 크런치 모카', '크리스마스 바닐라 티 라떼' 등 크리스마스 음료 3잔을 포함한 총 17잔의 음료를 사고, e-스티커를 모은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제공된다.이를 통하지 않고 플래너를 직접 사려면 블랙과 레드 2종만 구매 가능하며 가격은 2만7천500원이다.스타벅스는 올해 플래너를 담을 수 있는 주머니(파우치) 4종도 함께 제작했다.특히 대형과 특대형 주머니 3종은 속주머니가 있어 필기구나 화장품 보관 등에 활용할 수 있다. 가격은 크기별로 7천∼1만1천원이다.한편 스타벅스는 지난해에 15주년을 기념해 기획한 플래너 도장(스탬프) 찍기 행사를 오는 31일 종료한다.12개의 도장을 모두 찍은 고객에게는 비매품으로 특별 제작한 그린 앞치마, 쌓기용 머그컵 2종, 머들러 2종, 로고 코스터 2종에 스타벅스 음료권 5매(톨 사이즈)와 '2016 스타벅스 플래너' 1권으로 구성된 선물세트를 준다.또한 이벤트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3명에게 1년짜리 스타벅스 쿠폰을, 16명에게는 10만원권 스타벅스 실버카드를 증정한다.스타벅스 2016 다이어리 판매 행사 실시 /스타벅스 코리아 제공

2015-10-30 강효선

美 연구팀, "걸을 때 속도 바꾸면 칼로리 20% 더 소모"

걷기 운동시 속도를 자주 바꾸면 칼로리를 20% 더 소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 대학 기계·항공우주공학과 연구팀이 러닝머신(트레드밀)을 이용한 실험을 진행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통신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9일 보도했다. 연구팀을 이끈 마노이 스리바산 박사는 같은 속도로 꾸준히 걸을 때보다 속도를 자주 바꾸면서 걸을 때가 칼로리 소모량이 6∼20%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걷는 속도를 바꾸는 것 자체가 에너지를 연소시키기 때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즉, 어떤 속도로 걷든 얼마간 에너지가 소모되지만 속도를 바꿀 때는 자동차의 가속페달을 밟는 것과 같은 효과가 나타난다는 것이다. 보통 걷기운동에서 소모되는 에너지 중 최대 8%까지는 걷기를 시작하고 걷기를 중지하는 데 소요된 에너지라고 그는 지적했다. 따라서 걷기를 통해 더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려면 이상한 모양으로 걸을 것을 그는 주문했다. 배낭을 지거나 발목에 무거운 것을 달고 걷기, 조금 걷고나서 발걸음을 멈추었다가 다시 걷기, 직선보다는 곡선으로 걷기 등이 이에 해당한다고 그는 소개했다.34 칼로리 20% 더 소모 /연합뉴스

2015-10-10 디지털뉴스부

세포 스티커 개발… 자가세포 이용해 거부반응 없이 치유

국내 연구진이 인체 거부반응 없이 손상된 장기와 세포를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 '세포 스티커' 기술을 개발했다.서강대 신관우 교수 연구팀과 미국 하버드대 바이오질병연구소팀은 '단백질 그물망(protein network)'에 동물장기에서 추출한 세포를 배양한 결과 정상적으로 성장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이같은 세포-단백질 그물망은 마치 스티커처럼 인체의 원하는 부위에 손쉽게 부착할 수 있어 손상된 장기와 신경세포를 안전하게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세포 스티커는 '자가 세포'로 만들었기 때문에 인체 거부반응이 없다는 게 특징이다. 손상된 장기나 신경 세포 치료에 활용해도 기존 세포와 원활하게 접합할 수 있어 효과적인 치료가 이뤄질 수 있다.기존에는 손상된 장기나 세포를 치료하기 위해 금속이나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보형물을 활용해 인체 거부반응으로 이어졌다.신 교수는 "2011년부터 시작된 연구가 오랜 연구과정을 거쳐 결실을 보게 됐다"며 "올해 6월부터는 하버드대 연구진이 서강대로 파견돼 이번 연구결과를 이용한 '피부재생용 세포스티커의 실용화 연구'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세포 스티커에 대한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추진해 온 '기초연구사업 및 해외우수연구기관유치사업' 지원을 토대로 이뤄졌다. 연구결과는 신소재 분야 국제 학술지인 '어드밴스트 머티리얼즈'의 5월 13일자 표지 논문으로 발표됐다. ▲ 세포 스티커 개발… '자가세포' 이용해 거부반응 없이 치유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2015-06-10 디지털뉴스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