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남대중 감독 "예지원, '기방도령' 첫 미팅 때 한복 입고 나와, 감동했다"

'씨네타운' 배우 예지원과 남대중 감독이 영화 '기방도령'을 소개했다. 19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기방도령'의 남대중 감독과 주연배우 예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박선영은 남대중 감독에 오랜만에 보는 것 같다며 반가움을 전했고, 남대중 감독은 "'기방도령'이란 작품을 시나리오 단계부터 공들였다는 얘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근황을 말했다. 남대중 감독은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위대한 소원' 이후 3년 만에 신작을 내놓았다며, "소재를 먼저 정해놓는 게 아니라 주제를 놓고 알맞은 소재가 무엇일지 고민하다 생각했다. '기방도령'은 주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남 감독은 "첫 미팅 때 한복을 입고 온 예지원씨 모습을 보고 정말 감동 받았다"면서 "사실 '기방도령'에서 예지원씨와 상대역 최귀화씨의 로맨스가 없었다. 번개로 만난 두 사람 투샷을 보는데 너무 다른 의미에서 잘 어울렸다. 미녀와 야수의 느낌이다. 그래서 시나리오를 수정했다"고 부연했다. 예지원은 "남대중 감독이 '기방도령'에서 무용하는 장면을 넣어주셨다"며 "안 들어가도 된다고 생각했다. 안 들어갈 줄 알았다. 안무 선생님도 5초 나온다고 하셨다. 그런데 써주셨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이들이 출연한 영화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준호 분)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어 벌이는 신박한 코믹 사극이다. 내달 10일 개봉한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남대중 감독 "예지원, '기방도령' 첫 미팅 때 한복 입고 나와, 감동했다" /SBS 라디오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캡처

2019-06-19 손원태

외질혜, 감스트·남순에 낯 뜨거운 성희롱 발언 '누구? BJ철구 아내'

감스트, NS남순, 외질혜가 성희롱 발언을 한 가운데 외질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9일 오전 인터넷방송 아프리카 TV에는 감스트와 NS남순, 외질혜가 합동방송 '나락즈'를 진행했다. 문제는 '나락즈' 속 코너 '당연하지' 게임에서 발생했으며, 외질혜는 NS남순에게 특정 여성BJ 이름을 거론해 "XXX 방송 보며 XXX 했지?" 등 성행위 관련해 질문했다. NS남순은 이에 "당연하지"라며 답했지만, 방송을 시청하던 네티즌들은 외질혜의 발언이 성희롱이라며 지적했다. 문제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NS남순은 감스트에 또 다른 여성BJ 이름을 거론하며 "XXX했지"라며 물었다. 감스트는 이에 "세 번 쳤다"고 답해 논란을 부추겼다. 방송 직후 각종 온라인 게시판에는 특정 여성 BJ를 성적 대상화했다는 논란이 일었고, 여성 BJ를 향한 성희롱 발언이라며 네티즌들의 비난 글이 쇄도했다.특히 여성 BJ를 향한 성희롱 발언임에도 불구 문제의식 없이 농담처럼 주고 받은 세 BJ의 모습에 실망했다는 의견도 분분했다. 감스트는 논란이 불거지자 즉각 "멘탈이 터졌다. 시청자분들께 죄송하다"며 사과했고, 외질혜 또한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 언급된 여성 BJ들의 연락처를 받아놨다. 사과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외질혜는 1995년 생으로 BJ로 활동하고 있다. 유명BJ 철구와 지난 2016년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외질혜, 감스트·남순에 낯 뜨거운 성희롱 발언 '누구? BJ철구 아내' /아프리카TV 캡처

2019-06-19 손원태

스롱 피아비 "남편 일 도와주고 싶은데", 남편 "당구 연습만 꾸준히"

'인간극장' 당구 여제, 스롱 피아비 일상이 화제다. 19일 방송된 KBS 1TV 교양 '인간극장'에는 캄보디아 출신의 당구 여제, 스롱 피아비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스롱 피아비는 일어나자마자 남편 만식씨의 아침을 차렸고, 만식씨 인쇄점은 아침부터 북새통을 이뤘다. 스롱 피아비는 "보통 11시나 돼야 아침식사를 할 수 있다"면서 "그런데 오늘은 평소보다 일찍 일어나서 배가 고프다"고 했다. 손님들이 빠져나가자 만식씨는 벽 너머 주방으로 들어갔고, 식사를 하면서도 손님들에 눈을 떼지 못했다. 만식씨는 스롱 피아비가 만든 미역국에 "맛있다. 개운하다"면서 "맛이 없어도 맛있다고 해줘야 계속 해주지 않겠나"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스롱 피아비는 아침 식사를 한 후 당구장으로 향했고, 만식씨는 "저번에 얘기한 대로 연습해라"라며 아내에 대한 걱정을 놓지 못했다. 스롱 피아비는 "직업이 없으면 가게 일을 도와줄텐데. 남편이 '당구 연습만 잘해. 내가 다 알아서 할게'라 했다"며 "항상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전했다. 만식씨는 아내의 마음에 미소로 화답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스롱 피아비 "남편 일 도와주고 싶은데", 남편 "당구 연습만 꾸준히" /KBS 1TV '인간극장' 방송 캡처

2019-06-19 손원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