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배가본드' 몇부작? 로비스트 이경영 체포…이승기 "국정원 박살낼 것"

'배가본드' 이승기가 국정원에 선전포고를 했다. 19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10회에서는 위기에서 벗어난 차달건(이승기 분)과 고해리(배수지 분)가 반격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달건과 고해리는 지원팀을 위장한 암살조에 몰려 목숨의 위협을 받았다. 기태웅(신성록 분)은 상부의 명령을 어기고 차단기를 내렸고, 그 틈을 타 차달건과 고해리는 김우기(장혁진 분)와 함께 몸을 피했다. 폭탄이 터져 암살조가 대부분 쓰러진 가운데 기태웅은 남은 요원들을 제거했다. 기태웅은 이번 일에 정부가 개입했음을 알리며 고해리에 암호명 '배가본드'의 연락처를 알려준 후 김우기를 데려 가라고 말했다. 임무가 실패했다는 소식에 윤한기(김민종 분)는 귀국한 기태웅을 협박해 기자회견을 시켰다. 기태웅은 차달건, 고해리가 다이나믹사의 에드워드(이경영 분)와 긴밀한 공생관계를 유지해오고 있었다고 거짓 기자회견을 했다. 에드워드는 곧 체포됐다. 제시카(문정희 분)는 다이나믹사 최고 경영자 자리를 줄테니 김우기를 넘기라고 제안했으나 에드워드는 단칼에 거절했다.에드워드는 "무기에는 국경이 없어도 로비스트에게는 조국이 있다. 대한민국을 위해서도 FX사업 절대 니들한테 양보 못한다"고 못박았다.에드워드 비서의 도움으로 화물선을 타고 한국에 밀항하던 차달건과 고해리는 기태웅이 알려준 연락처로 전화를 걸었다.전화를 받은 사람은 앞서 민재식(정만식 분)에 의해 독살된 강주철(이기영 분)이었다. 강주철의 지휘하에 교란작전이 시작됐고 그 사이 차달건이 국정원을 해킹했다.차달건은 국정원이 지켜보고 있는 화면에 등장에 "너희들 다 엿 됐다. 내가 곧 박살내러 갈 것"이라고 선전포고 했다. 한편, '배가본드'는 총 16부작으로 예정됐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배가본드 몇부작 /SBS '배가본드' 방송 캡처

2019-10-20 이상은

'놀면 뭐하니?' 유재석, 손스타 지원 속 드럼 독주회 성공 "역시 지니어스"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성공적인 드럼 독주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1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유플래쉬'에서는 '드럼 독주회'를 준비하는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졌다.방송을 통해 '드럼 독주회'가 열린다는 사실을 알게 된 유재석인 스승인 손스타와 함께 준비에 몰두했다. 손스타는 "공연스케줄을 왜 이렇게 타이트하게 잡았냐"고 걱정했고, 유재석은 "내가 잡았니? 진짜 미치겠다"고 한숨을 내쉬며 부담감을 드러냈다.손스타는 "형 할 수 있다. 조금만 신경 써서 하면 금방 하실 것 같다"고 격려했고, 유재석은 드럼스틱이 닳을 정도로 연습을 반복했다. 공연 당일, 유재석은 비틀스의 드러머 링고 스타를 연상시키는 연두색 정장을 입고 독주회 무대에 올랐다.긴장한 유재석은 리허설 중 평소 틀리지 않던 부분에서도 실수를 연발해 우려를 자아냈지만 본 공연이 시작되자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유재석은 첫 번째 곡으로 비틀즈(The Beatles)의 '오블라디 오블라다(Ob-La-Di Ob-La-Da)'를 선곡했고, 무대 아래 손스타의 지휘에 맞춰 연주를 성공적으로 마쳤다.유재석은 무대에 앞서 극심한 긴장감을 호소했던 것과는 달리 순조롭게 박자를 찾아 다시 한 번 지니어스 드러머의 면모를 보였다. 무대를 본 이적은 "드럼 독주회가 가능할까 했는데 화면 보니까 지나치게 멋있다"고 극찬했다. MC를 맡은 유희열은 유재석의 드럼독주회에 2만 7천여 명이 방청을 신청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놀면뭐하니 /MBC '놀면뭐하니' 방송 캡처

2019-10-19 이상은

'불후의 명곡' 잔나비, 로맨틱펀치 꺾고 1승…배철수 "최근 제일 사랑하는 후배"

잔나비가 '불후의 명곡' 1승을 챙겼다.19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라디오의 전설 DJ 배철수' 편으로 꾸며졌다.이날 방송에는 김조한, 바비킴, 로맨틱펀치, 잔나비, 엔플라인 유회승, 포레스텔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첫 주자로 나선 로맨틱펀치는 팝밴드 마룬5(Maroon5) 대표곡 '슈가(Sugar)'를 선곡해 흥겨운 무대를 선보였다. 배철수는 "평이한 곡을 놀랍게 만들어 냈다"고 극찬했다.멤버 윤결의 입대를 앞둔 잔나비는 밴드 콜드플레이 '비바 라 비다(Viva La Vida)'를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잔나비는 관객과 소통하는 무대를 선보여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잔나비의 무대를 본 포레스텔라의 강형호는"밴드 중에서 뮤즈를 제일 좋아하는데, 오늘부로 잔나비를 제일 좋아한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보면서 계속 뭉클했다"라고 극찬했다.배철수 역시 "잔나비는 최근 내가 제일 사랑하는 후배"라며 "록 밴드의 가장 큰 장점은 객석과 함께하는 건데, 그런 관점에서 잔나비 무대가 훌륭했다"고 호평했다.잔나비는 371표를 얻으며 로맨틱 펀치를 꺾고 1승을 차지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잔니비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2019-10-19 이상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