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방탄소년단, 무대 마음가짐 중요하다고 조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직속 선배 방탄소년단을 언급했다.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21일 오전 11시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개최된 쇼케이스 무대에서 첫 번째 정규 앨범 '꿈의 장: 매직'(MAGIC)에 관해 운을 뗐다.이날 태현은 아직 앨범에 자작곡을 싣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작사, 작곡에 참여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방시혁 PD님이 우리가 쓴 곡과 가사는 차후 앨범에 실리는 게 더 좋다고 얘기해줬다"고 전했다.휴닝카이는 팀의 세계관과 관련해 "회사와 논의하면서 구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타이틀곡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Run Away)는 신스팝 장르로, '우리만의 특별한 마법의 공간으로 도망가자'는 내용을 그린다. 데뷔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처럼 글자 수가 긴 제목으로 눈길을 끈다.멤버들은 '9와 4분의 3 승강장'으로 비유된 각자의 공간으로 연습실과 보컬룸 등을 언급했다.태현과 수빈은 "연습실"을 꼽으며, "땀 흘리며 연습하는 공간이라 소중하다. 하루에 가장 많이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휴닝카이는 "개인적인 시간을 보낼 때는 보컬룸에서 노래를 부르고 들으며 힐링한다"고 답했으며, 수빈은 "개인적으론 작업실이 내게 비밀스러운 장소다. 혼자 시간을 보내며 작곡하거나 영화를 보고 노래를 듣는다"고 말했다.또한 멤버들은 이번에도 방시혁 프로듀서와 방탄소년단 선배들의 조언이 힘이 됐다고 밝혔다.연준은 "선배들이 바빠 자주 만나진 못하지만, 연습실에서 볼 때면 준비한 걸 무대에서 마음껏 하고 오라고 말씀해주신다"고 설명했고, 태현은 "무대 마음가짐이 중요하다고 말씀해줬다"며 "'내가 왜 무대에 왜 섰는지 생각하고, 내가 누구인지 보여줘야 한다'고 조언해주셨다"고 말했다.멤버들은 방탄소년단 직속 후배로 함께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지금은 배우는 단계"라고 전했다.특히 수빈은 "방탄소년단 선배님과 빅히트가 큰 날개를 달아준 걸 잘 알고 있다. 그 날개로 날아오르기 위해선 튼튼한 몸이 필요해 매일 연습하며 노력하고 있다. 선배님의 사랑스러운 후배가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또한 휴닝카이는 "연말 시상식에서도 꼭 신인상을 받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3월 데뷔 앨범 '꿈의 장: 스타'(STAR)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40위에 올랐고, 가온차트가 발표한 상반기 앨범 차트 12위를 차지한 바 있다. 또한 데뷔 2개월 만에 연 미국 6개 도시 쇼케이스도 '매진'을 기록했으며, 8월에 개최된 가요 시상식에선 신인상도 수상했다.이들의 이번 정규 앨범에는 힙합 요소가 가미된 얼터너티브 펑크 장르인 '뉴 룰스'(New Rules), 1990년대 뉴잭스윙 분위기가 느껴지는 '간지러워'(Roller Coaster), 어쿠스틱 팝 '매직 아일랜드'(Magic Island) 등이 수록됐다.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된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21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꿈의 장: 매직(MAGIC)' 발매 쇼케이스에서 타이틀 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019-10-21 유송희

린다 해밀턴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아놀드 만났을 때 복귀했다고 느껴"

린다 해밀턴이 '터미네이터'에 복귀하며 "특히 아놀드를 만나면서 자연스럽게 캐릭터에 몰입하게 됐다. 좋은 호흡으로 기쁘게 촬영했다"고 말했다.21일 서울 종로구 한 호텔에서 열린 내한 기자회견에서 린다 해밀턴은 28년 만에 시리즈로 복귀한 데 대해 "1년 전부터 트레이닝을 해서 순간적으로 영화 속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었다"며 "사라 코너에 몰입된 상황에서 세트장에서 아놀드를 다시 만났을 때 '내가 이 영화에 복귀했구나' 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터미네이터 1'과 '터미네이터2'에서 주인공 사라 코너로 활약한 린다 해밀턴(63)은 이번 영화에서 여전히 전사로서의 카리스마를 뽐낸다. 새 '터미네이터' 시리즈인 이 영화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간 대결을 그린다. 1991년 개봉한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터미네이터2'를 잇는 작품이다. 캐머런 감독이 제작을, '데드풀'의 팀 밀러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캐머런 감독이 1984년에 저에게 '터미네이터' 역할을 맡겼다. 인기를 끈 훌륭한 시리즈에 참여할 수 있었던 것은 행운이었다. '터미네이터'는 내 배우 커리어 전체에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이어 "린다의 복귀 소식을 듣고 너무 기뻐 소리를 질렀다. 나는 한 치의 의심없이 린다의 부담감이 걱정됐다. '터미네이터2'에서 너무나 기준치를 높여놨기 때문이다. 그동안 린다 해밀턴 만한 배우가 없었다"고 진심을 표했다.슈왈제네거는 영화 속에서 전편과 마찬가지로 터미네이터 T-800을 연기했다. 조력자일지 적일지 그의 정체는 베일에 싸여있다. 린다 해밀턴은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다시 만나게 된 것은 굉장한 일이다. 과거 돈독한 관계를 유지했는데 그가 주지사를 하면서 굉장히 바빠졌고 소원해졌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나탈리아 레이즈(왼쪽부터), 매켄지 데이비스, 아널드 슈워제네거, 린다 해밀턴, 가브리엘 루나, 팀 밀러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10-21 편지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