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황바울 "간미연 11월 9일 결혼, 축가는 베이비복스"

'연예통신' 뮤지컬배우 황바울이 아내가 될 간미연에 애정을 표현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TV 예능 '섹션TV 연예통신'에는 간미연, 황바울 커플의 결혼 소식이 전파를 탔다. 간미연, 황바울 예비부부는 3년의 열애 끝에 오는 11월 9일 결혼한다. 황바울은 "교제한 지 3년 정도 됐으나 본격적으로 결혼식을 준비한 것은 몇 개월 전"이라며 간미연보다 3살 연하라고 밝혔다. 그는 "쑥스럽지만 누나를 좋아하는 마음이 있었다"면서 "누나 생일날 누나 친구들과 모여 파티를 했는데 친구들이 '잘 어울린다'면서 엮어 줬다. '잘 어울린다'는 말에 먼저 다가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간미연을 '애봉'이라고 부른다며, "누나가 저를 '여봉'이라고 부르고 저는 누나를 '애봉'이라고 부른다. 이렇게 말할 때는 누나의 혀가 많이 짧아진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황바울은 또 결혼 결심에 "교제한 지 2년 반 정도 지나니까 여자친구도 저를 많이 사랑하는 게 느껴져 결혼해도 되겠다 싶었다"면서 "양가에서 흔쾌히 허락해줬다. 부모님은 '이런 여자 없다'면서 좋아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나 프러포즈에는 "아직 못했다"면서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몰라 찾아보는 중. 열심히 구상 중인데 누나 모르게 할 예정"이라고 미소를 띠었다. 외에도 간미연, 황바울 결혼식에는 간미연 소속의 그룹의 베이비복스 멤버들이 축가를 부를 예정이다. 황바울은 "(베이비복스) 누나들도 당시 저희 관계를 대충 알고 있었고 그때 멤버들에게 인사도 드렸다"면서 "누나가 오랫동안 연애하는 것을 신기해하더라. 잘 보이려 노력했다. 우리가 이렇게 만난 건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우리 더 행복하고 즐겁게 살자"라고 앞날을 다짐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간미연, 황바울. 베이비복스. /MBC TV '섹션TV 연예통신' 방송 캡처

2019-09-20 손원태

황바울 "예비신부 간미연, 예쁘고 귀여워…애칭은 애봉이"

배우 황바울이 간미연과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1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 통신'에서는 간미연과 결혼을 앞둔 황바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뮤지컬 공연에서 처음 만나 인연을 맺은 황바울과 간미연은 3년여의 열애 끝에 오는 11월 화촉을 밝힌다.황바울은 "간미연의 생일파티에 참여했는데 간미연 친구들이 '잘어울린다'며 엮어줬다. 내가 좀 더 다가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간미연과 교제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황바울은 간미연의 애칭이 '애봉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자친구는 저한테 여봉이라고 하고 저는 애봉이라고 한다. 애교를 하면 본인도 모르게 혀가 짧아진다. 제 눈에는 예쁘고 귀엽다"고 애정을 드러냈다.황바울은 "2년 반 정도 지나니까 여자친구가 저를 더 깊이 사랑한다는 걸 알았다. 이 사람이랑 결혼해도 되겠다 생각했다"며 "저희 집에서도 여자친구를 보고 빨리 결혼해라고 환영하셨다"고 전했다.황바울은 아직까지 간미연에게 프러포즈를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어떻게 하냐 고민 중인데 제가 생각한 것들 중에 최악의 프러포즈가 많더라. 최대한 잘 구상해서 모르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마지막으로 황바울은 "우리가 인연이 되서 서로 만난 것도 우연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많이 아껴주고 사랑할 테니 행복하고 즐겁게 살아보자"라며 간미연에 사랑이 담긴 영상편지를 보냈다./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황바울 /MBC '섹선TV연예통신' 방송 캡처

2019-09-20 이상은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강하늘, 친구 됐다…첫사랑 김지석 등장에 '연인행세'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은 아들 김강훈의 친부 김지석과 재회했다.19일 방송된 KBS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동백(공효진 분)과 황용식(강하늘 분)이 친구가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황용식은 친구들에게 괴롭힘 당하는 필구(김강훈 분)을 도와줬다. 필구를 보며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린 황용식은 함께 오락실에서 게임하며 기분을 풀어줬다.동백은 필구를 찾다가 오락실에 왔고, 이를 본 황용식은 짝사랑하는 동백에게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강종렬(김지석 분)은 예능 촬영차 옹산을 찾았다가 우연히 동백과 마주쳤다. 동백은 필구에 대해 궁금해하는 강종렬에게 "네 아들 맞다"고 말했다.강종렬은 경악했고, 동백은 혹시 발목잡힐까 걱정하는 그에게 "남편이 너무 잘해줘서 네 얼굴 생각도 안 나더라"라고 거짓말했다.동백은 동네 사람들의 싸움에 휘말려 욕을 먹었고 필구가 엄마를 지켜냈다. 필구는 "내가 엄마 지킬 거야. 세상 사람들이 다 엄마 싫어하니까"라며 울음을 터트렸다.얼싸안고 눈물을 흘리는 동백 모자의 모습을 보며 황용식도 눈시울을 붉혔다.황용식은 속상한 마음에 거리를 배회하는 동백을 걱정해 뒤를 쫓았다. 동백은 "남의 일에 신경끄라"며 밀어냈지만 황용식은 굴하지 않고 다가섰고, 결국 동백은 자신의 비밀스러운 꿈까지 고백하며 속내를 털어놨다.황용식은 "우리 친구하자. 그럼 나 동백 씨랑 필구 편 대놓고 들어도 되죠?"라고 말했다. 동백은 처음으로 친구가 생겼다며 기뻐했다. 한편, 강종렬이 까멜리아에 나타나자 당황한 동백은 황용식의 손을 잡았다. 이에 황용식은 "우리 사귀는 거에요?"라고 물어 동백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동백꽃 필 무렵 /KBS2 '동백꽃 필 무렵' 방송 캡처

2019-09-19 이상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