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보헤미안 랩소디' 퀸 그들이 온다… 조만간 내한공연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QUEEN)이 내한한다.공연기획사 AIM은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퀸이 조만간 내한공연을 펼친다. 정확한 날짜와 장소는 조만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AIM이 전날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홍보영상에는 퀸의 공연에 열광하는 팬들 위로 '월드 투어 인 코리아 커밍 순'(WORLD TOUR IN KOREA COMING SOON)이라는 글씨가 지나간다.퀸은 오는 7일 10일 캐나다 밴쿠버를 시작으로 8월 말까지 북미 투어를 진행하는 만큼, 아시아 방문은 북미 투어를 7~8월을 제외하고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퀸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는 지난달 19일 유니버설뮤직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올린 영상에서 조만간 내한 공연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이들이 국내에서 콘서트를 펼치기는 지난 2014년 '슈퍼소닉' 이후 5년 만이다.1971년 결성된 퀸은 프레디 머큐리 사망 이전까지 멤버 교체 없이 '보헤미안 랩소디', '위 윌 록 유', '위 아 더 챔피언'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했다. 머큐리가 떠난 이후에는 미국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 팝스타 아담 램버트가 보컬을 맡고 있다.특히 국내 인기는 독보적이다.한편 퀸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지난해 10월 개봉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날까지 994만4천530명이 관람했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보헤미안 랩소디' 골든글로브 2관왕 /연합뉴스

2019-03-19 유송희

로열젤리 효능, 면역력 강화 및 노화·동맥경화 예방 '하루 섭취 권장량 0.5mg'

로열젤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 로열젤리는 성충이 된 일벌이 꽃가루와 꿀을 먹고 머리에 인두선, 침샘으로 다시 뱉어 낸 물질로, 소량으로 채취 가능해 희소성이 높다. 로열젤리에는 성장을 유도하는 단백질 성분인 '로열락틴'이 풍부하고, 로열락틴은 면역력을 높여 체내 흡수되면 성장 유도 물질로 작용한다. 아울러 성인병 완화는 물론 면역력 강화와 노화예방,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기도 한다. 동맥경화 예방에도 탁월하다. 외에도 양질의 단백질과 지방산, 각종 비타민, 무기질 등 40여 종의 생리활성 물질이 들어 있어 항암 물질이 함유돼 있다.로열젤리는 분말, 파우더 등으로 섭취되며, 이 중 로열젤리를 맛있게 먹기 위한 방법으로 '로열젤리 요구르트'가 있다. 요구르트 100g에 로열젤리분말 0.5g을 넣고 호박씨 등의 견과류를 추가하면 된다. 고농축 상태의 로열젤리 분말 하루 섭취 권장량은 0.5mg으로, 매실이나 오렌지, 레몬과 함께 먹으면 효과는 없어지고 과일의 효능도 약회될 수 있어 함께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뜨거운 물에 타서 마실 경우에도 핵심 성분이 파괴될 수 있어 반드시 찬물이나 미온수에 타서 먹어야 한다. 꿀, 꽃가루, 벌 알레르기가 있을 경우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디지털뉴스부로열젤리 효능 /TV조선 '내몸사용설명서' 방송 캡처

2019-03-19 디지털뉴스부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 보지 않고서는 믿을 수 없는… "당신만의 진실"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가 화제다.라이프 오브 파이는 지난 2012년 개봉한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는 이안 감독의 작품이다.인도에서 동물원을 운영하던 '파이'의 가족은 동물들을 싣고 이민을 떠나는 도중 거센 폭풍우를 만나고 배는 침몰한다. 혼자 살아남은 파이는 가까스로 구명보트에 올라 타지만 다친 얼룩말과 굶주린 하이에나, 그리고 오랑우탄과 함께 표류하게 된다. 보트 아래에는 벵골 호랑이 '리처드 파커'가 몸을 숨기고 있었다. 배고픔에 허덕이는 동물들은 서로를 공격하고 결국 파이와 리처드 파커만이 배에 남게 된다. 파이와 리처드 파커 앞에 놀라운 광경이 펼쳐진다.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는 열린 결말을 가진 영화다. 어떤 작품에서는 '열린 결말'인 척 하면서도 증거를 숨겨둬 추리를 유도하기도 한다.하지만 이 영화는 보험회사 직원의 입을 빌려서 '남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한 자기가 믿고 싶은 진실을 믿을 수' 있다고 말한다.'파이'는 여객선이 침몰해 구명정을 타고 망망대해를 표류한다. 영화는 '파이'의 목소리를 빌어 항해일지를 관객에게 들려주는 방식이다. 이때 파이가 함께 지냈던 호랑이가 사실인지 거짓인지는 알 수 없다. 다만 파이는 자신이 지어내는 진실 혹은 거짓의 이야기가 왜 쓰여지는지는 알고 있다. 그 이유는 항상 외우는 생존매뉴얼에도 나와있다. "긍정적인 마음을 가질 것, 즐거운 상상을 할것, 생존의 1원칙."비극에서 초연한 삶의 자세를 보여주는 이 영화에는 수라즈 샤르마, 이르판 칸, 라프 스팰, 아딜 후세인, 타부, 제라르 드빠르디유 등이 출연했다.한편 '라이프 오브 파이'의 누적 관객수는 163만4734명이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 포스터

2019-03-19 유송희

'방구석1열' 박찬욱, '친절한 금자씨' 이영애 캐스팅 비화 공개 "영화 '봄날은 간다' 유지태와 호흡 인상적"

'방구석1열' 박찬욱 감독과 정서경 작가가 배우 이영애의 '친절한 금자씨'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는 박찬욱 감독과 정서경 작가가 출연했다.이날 박찬욱은 '친절한 금자씨'에 이영애를 캐스팅하게 된 것에 대해 "'공동경비구역 JSA'를 찍고 미안했다. 남북한 병사들의 우정이 드라마의 중심이다 보니 이영애 씨가 계속 나오긴 하는데 무게가 그 쪽으로만 쏠렸다"라고 회상했다.그는 "이후 '봄날은 간다' 영화를 봤는데, 이영애 씨와 유지태 씨의 호흡이 정말 좋더라"면서 "저렇게 잘하는 사람인데, 진가를 다시 세상에 보일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침 이영애 씨도 이제껏 한 영화와 다른 걸 해보고 싶어 할 때였다. 시기가 맞았다"라고 말했다. 정서경 작가는 "당시 이영애 씨가 '대장금'을 끝난 다음이었는데 '친절한 금자씨' 촬영할 때 대장금 이미지를 파괴하는 것에 굉장한 재미를 느끼신 것 같았다"고 언급했다.박찬욱은 "이영애 씨가 머뭇거린다거나 주저하기는커녕 앞장섰다"면서 "최민식 씨 머리를 가위로 자를 때, 그렇게 무서웠다고 하더라. 의자에 묶어놓고 발길질하는데 그 때도 진짜 아팠다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디지털뉴스부박찬욱 감독 '친절한금자씨' 캐스팅 비화 /JTBC '방구석1열' 방송 캡처

2019-03-19 디지털뉴스부

정혜신, '거리의 치유자' 된 계기? "무고하게 고문 당한 피해자 만나"

정혜신 박사가 '거리의 치유자'가 된 계기를 밝혔다.19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정혜신 박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는 정혜신 박사를 "우리 주변, 일상에 있는 분들을 찾아가 공감하는 것"이라며 '거리의 치유자'라고 소개했다.김재원 아나운서가 "현장에는 어떻게 나가게 된거냐"고 묻자 정혜신 박사는 "전두환 정권 때 무고하게 고문을 당하고 20년쯤 감옥에서 보낸 트라우마 피해자를 만났다"고 말문을 열었다.이어 "그 분이 사람과 소통을 하고 싶어했다. 그래서 제가 그 분을 만났는데 그 분의 마음이 치유되고, 다른 피해자분들을 데려왔다. 그렇게 시작됐다"고 설명했다.정혜신 박사는 "고문 피해자들을 만나다 보니까 국가 폭력의 실체를 제가 깊숙히 알게 됐다. 그래서 그런 문제에 민감하다."며 "쌍용자동차 해고도 당시 보도가 많이 되지는 않았지만 해고 이후에 30명 정도가 죽어갔다"고 언급했다.그는 세월호 사건에 대해 "현장에 있다가 팽목항에서 민간잠수사들이 아이를 찾아오는 과정을 정말 많이 봤다. 그때 부모들의 상태를 눈앞에서 너무 자세히 봤다. 그래서 저도 마음의 수습이 잘 안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정혜신, '거리의 치유자' 된 계기? "무고하게 고문 당한 트라우마 피해자 만나며 시작"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방송 캡처

2019-03-19 편지수

가수 이영화 남편 정병하, 신학대학 석사 받은 이유? "어둠의 세계 있을 사람처럼 안 보여"

가수 이영화가 남편 정병하가 자신의 조건을 받아들여 신학대학 석사까지 받았다고 밝혔다.19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 초대석' 코너에는 가수 이영화가 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아들이 나이가 29살 때 급성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며 "어떻게 살았는지 몰랐다"고 당시의 아픈 심정을 털어놓았다.이어 "너무 힘들다보니까 재혼이라는 것을 생각도 안 했다."며 "그런데 가요계 선배님이 저한테 '친구처럼 지내라'고 하면서 부산 남성분을 소개해줬다"고 남편 정병하 씨를 만나게 된 계기를 회상했다. 이영화는 "어둠의 세계에 있던 분이라 제가 조건을 내세웠다. 신학대학을 가라고 말했다. 그랬더니 진짜 신학대학을 다니면서 석사까지 받았다"고 말했다.그는 남편에 대해 "어둠의 세계에 있을 것 같은 사람처럼 보이지 않았다. 기본이 돼 있는 사람이었다"며 "지금은 전도사로 어려운 사람들을 도우면서 행복하게 살고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가수 이영화 남편 정병하, 신학대학 석사 받았다 "어둠의 세계 있을 사람처럼 안 보여"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방송 캡처

2019-03-19 편지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