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故최진실 11주기, 이영자 "데뷔 때부터 함께 했던 친구" 애도

배우 故최진실의 11주기 추도 예배가 진행됐다. 2일 오전 경기 양평군 갑산공원묘역에는 최진실의 11주기 추도 예배가 실시됐다. 이날 고인과 절친하게 지냈던 방송인 이영자와 고인의 가족, 지인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아들 환희 군과 딸 준희 양은 학교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이날 이영자는 최진실에 대해 "데뷔 때부터 함께 했던 친구"라며 "여배우의 삶은 참 힘든 것 같다. 배우라는 직업이 셋이 친한데 둘이 친하고 하나 왕따 되면 견디지 못할 정도다. 주인공이 반짝하는 자리를 내줘야 하는 시기도 있다. 연기자로서 힘듦이 있고 어떤 걸로도 채울 수 없었던 것 같다"고 애도했다. 최진실 어머니 또한 고인을 추모하고자 모인 사람들에 "진실이는 11년. 진영이는 9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는데 아직도 기억하는 게 참 감사하다"라며 "11년 동안 항상 빠지지 않고 진실이를 찾아주시는 분들과 이 자리에 빠지지 않았던 영자가 너무 고맙다. 엄마 같은 이모로서 아이들에게도 친절하게 대해줬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한편 최진실은 지난 2008년 10월 2일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1998년 MBC TV 드라마 '조선왕조 500년-한중록'으로 데뷔, MBC TV '약속', '질투', '폭풍의 계절', '별은 내 가슴에', '그대 그리고 나', '장미의 전쟁',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 SBS TV 드라마 '사랑의 향기', '아스팔트 사나이', KBS 2TV 드라마 '장밋빛 인생', 영화 '나의사랑 나의신부', '미스터 맘마', '단적비연수' 등 무수히 많은 히트작을 남겼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故최진실 사망 11주기 /MBC 라이프 제공

2019-10-02 손원태

슈퍼엠 "K팝 어벤져스, 끝판왕 격인 무대 보여드릴 것"

샤이니, 엑소, 엔시티, 웨이비. 가요사에 획을 그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보이그룹 '에이스' 멤버들이 뭉쳤다.SM이 미국 시장을 겨냥해 제작한 프로젝트 그룹 슈퍼엠(SuperM)이 2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첫 미니앨범 '슈퍼엠'을 공개했다.슈퍼엠 멤버는 샤이니 태민(26), 엑소 백현(27)과 카이(25), 엔시티 태용(24)과 마크(20), 웨이비 루카스(20)와 텐(23) 7명이다. 리더는 연장자인 백현이다. 멤버들 인지도는 물론이고 활동 연차를 합하면 25년에 달해 'K팝 어벤저스'라는 평가가 나온다.태민은 "2008년 데뷔했을 때만 해도 일본과 중화권을 많이 다녔다. 미국 시장에 간다는 게 꿈만 같다"고 운을 뗐다.그는 "퍼포먼스가 강점인 멤버들이 모였다. 'K팝 어벤저스'라는 칭찬에 걸맞게 좋은 무대를 보여드려서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 첫술에 배부를 수 없겠지만, 점점 성장하는 슈퍼엠이 되겠다"고 말했다.카이는 "이수만 선생님께서 멤버를 선정했다. 기존 팀 멤버들이 많이 응원해준다"고 거들었다.카이의 설명처럼 이번 프로젝트는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진두지휘로 추진됐다. 케이티 페리, 샘 스미스, 트로이 시반 등 세계적인 팝스타가 속한 뮤직 레이블 캐피톨뮤직그룹(CMG)이 교두보 역할을 한다.이 프로듀서는 영상 메시지에서 "CMG와는 지난해 초부터 NCT127의 미국 진출을 위한 파트너로서 함께 일했다. K팝의 가능성을 알아봐 줬고, K팝 어벤저스를 만들자는 제안을 받았다. 아주 큰 기회가 왔다고 생각했다"고 협업 배경을 설명했다.그는 "한국 콘텐츠를 세계 문화 중심지인 미국에 선보인다는 건 저 개인적으로도, K팝 전체로도 자랑스러운 일"이라며 "동서양이 만난 새로운 컬쳐 유니버스를 선보이겠다. 그 새로운 시작에 슈퍼엠이 있을 것이다. 슈퍼엠 무대에 제 상상보다 훨씬 훌륭한 슈퍼 시너지가 담겼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이날 언론에 먼저 공개된 앨범에는 총 5곡이 담겼다. 타이틀곡 '쟈핑'(Jopping)을 비롯해 '아이 캔트 스탠드 더 레인'(I Can't stand the rain), '투 패스트'(2 fast), '슈퍼 카'(Super car), '노 매너스'(No manners) 등이다.'쟈핑'은 이른바 'SM 뮤직 퍼포먼스'(SM Music Performance)의 결정체와 같은 곡이다. 강렬한 비트와 퍼포먼스가 강조되는 곡으로, 뛴다는 뜻의 '점핑'(jumping)과 샴페인 뚜껑을 딸 때 나는 '뻥' 소리인 '파핑'(popping)을 조합해 제목을 지었다.백현은 "각자 팀에서 보여준 개성이 합쳐져 어떤 무대를 만들지 궁금하실 것"이라며 "'쟈핑' 안무 연습을 하며 우리가 이렇게 잘 맞을 수 있구나 감탄했다. 손과 발을 크게 써서 강렬한 전사 분위기를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귀띔했다.카이는 "뮤직비디오에 전사들이 싸우는 콜로세움이 나온다. 한 마디로 '다 끝내버리겠다'는 의미"라며 "멤버 모두 각자 그룹에서 SMP 해봤기에 진정한 'SMP 끝판왕', 'SMP 종합선물'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슈퍼엠은 이날 오후 미국으로 출국해 현지 프로모션에 돌입한다.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할리우드의 캐피톨 레코즈 타워에서 야외 쇼케이스를 열어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이날 무대는 유튜브 SM타운 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된다.이날 국내 언론을 대상으로 한 간담회에는 포브스, AP, 로이터 등 해외매체 특파원을 포함해 180여명의 취재진이 몰려 장사진을 이뤘다./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텐(왼쪽부터), 백현, 루카스, 태민, 태용, 카이, 마크가 2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SuperM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10-02 손원태

심규선 EP앨범 'ARIA' 오늘 발매, '11월 2~24일 소극장 콘서트 개최'

싱어송라이터 심규선이 새 EP앨범으로 돌아온다. 심규선은 2일 오후 6시 새 EP앨범 'ARIA'를 발매한다. 앞서 전날 공식 SNS를 통해 이번 타이틀곡인 '화조도' 티저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이번 앨범은 지난 2017년 5월 발매한 '환상소곡집 op.1'과 궤를 같이 하며, 연작 앨범으로 한층 강렬해진 페이소스로 환상극의 대단원을 알린다. 새 EP앨범에는 '화조도', '폭풍의 언덕' 등 신곡 6곡과 인스트루멘탈 6곡이 포함된 총 12곡이 수록돼 있으며, 심규선이 직접 쓴 환상 단편 '바다 위의 두 사람'이 최초 공개된다. 또한 심규선은 앨범 발매와 함께 데뷔 이래 첫 장기 소극장 콘서트 '환상소곡집 op.2 <ARIA>' 개최 소식을 더해 팬들의 기대감을 더했다. 이번 공연은 내달 2일부터 24일까지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한 달간 열리며, 심규선의 지난 앨범부터 신곡 등 함께할 수 있다. 심규선은 "이번 항해는 여느 때보다 혹독했으나 어느 때보다 아름다웠다"면서 "함께 작업하며 많은 도움을 준 동료들에게 감사와 열렬한 박수와 존경을 표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심규선의 소극장 콘서트는 이날 오후 7시 온라인 예매사이트 멜론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심규선 EP앨범 'ARIA' 오늘 발매 /헤아릴揆 제공

2019-10-02 손원태

양현석 원정도박 혐의 2번째 경찰 소환, "회삿돈 쓰지 않았다"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해외 원정 도박·환치기 혐의 관련해 두 번째로 경찰에 소환돼 14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2일 귀가했다.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일 오전 10시부터 양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2일 0시10분께 돌려보냈다.조사를 마치고 나온 양 전 대표는 취재진에게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고, 사실관계에 대해 솔직하게 다 말씀드렸다"고 말했다.'지난번 조사에서 도박을 했다는 혐의는 인정하되 상습성은 부인했느냐', '불법 외환거래 혐의에 대한 입장이 있느냐' 는 질문에는 "개인적인 소견을 말씀드리기보다 경찰 조사를 통해 밝히겠다"고 했다.또 회삿돈으로 불법 자금을 마련했느냐는 질문에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양 전 대표는 '승리와 같이 도박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준비된 승용차에 올라타 지능범죄수사대 건물을 빠져나갔다.양 전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를 받는다.이와 관련해 양 전 대표는 지난 8월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해 23시간가량 밤샘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앞서 양 전 대표는 2014년 외국인 재력가 A씨에게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로도 조사를 받았으나 경찰은 해당 혐의에 대해서는 객관적 증거가 없다고 보고 검찰에 불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도 양 전 대표와 함께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양 전 대표와 승리가 미국 등 해외에서 도박 자금으로 쓴 액수는 각각 약 10억원과 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사진은 원정 도박과 성 접대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 8월 30일 오전 밤샘 조사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중랑구 묵동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를 나가는 모습. /연합뉴스

2019-10-02 손원태

을왕산 '한류 영상문화테마파크'로… 인천경제청 '경제구역 재지정' 추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용유 을왕산 일대 개발사업 대상지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재지정받기 위한 '영종국제도시 개발계획 변경안'을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인천경제청은 드라마, 영화, K-POP 등 한류를 주제로 한 글로벌 영상문화테마파크를 을왕산 일대 80만7천733㎡에 조성할 계획이다. 이는 개발사업 훼손지 복구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예상 사업비는 2천300억원이다. 개발 프로젝트 명칭은 '아이퍼스 힐'(IFUS HILL·Incheon Flim United Studio, Hallyu Imagine Leisure Landmark)이다.아이퍼스 힐 사업 대상지는 잦은 개발계획 변경, 경제성 부족 등의 문제로 두 차례 사업시행자 선정이 무산되면서 지난해 2월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됐다. 인천경제청은 지난해 하반기 '제3자 사업 제안 공모'를 통해 에스지산업개발(주)를 사업시행(예정)자로 선정했다. 올 8~9월에는 경제자유구역 재지정과 관련해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재지정을 바라는 의견이 많았다고 한다.경제자유구역 재지정 여부는 내년 상반기 중 결정될 전망이다. 산업부는 관계 부처 협의 및 국책연구기관 평가 결과 등을 토대로 올해 말 예비 대상지를 선정하고, 내년 상반기 중 경제자유구역위원회 심의를 거쳐 경제자유구역을 지정·고시할 계획이라고 인천경제청은 설명했다.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영종국제도시는 인천공항을 통한 국내외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문화·관광·레저 허브로 주목받고 있다"며 "경제자유구역 재지정으로 사업이 본격화하면, 영종국제도시가 또 한 번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인천경제청은 아이퍼스 힐 개발과 운영 단계에서 각각 2천346개, 2만1천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2019-10-01 목동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