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산이 페미니스트 기습 발표 "난 여자 남자가 동등하다 믿어"… 페미니즘 뜻?

남녀의 쌍방 폭행인 '이수역 주점 폭행' 사건이 온라인에서 남혐(남성혐오)과 여혐(여성혐오) 대결 양상으로 번진 가운데 래퍼 산이(본명 정산·33)가 유튜브에 '페미니스트'(feminist)란 곡을 기습 발표했다.산이는 16일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저는 여성을 혐오하지 않습니다. 혐오가 불씨가 되어 혐오가 조장되는 상황을 혐오합니다'란 글과 함께 음원 '페미니스트'를 공개했다. 산이는 지난 15일 SNS에 이수역 폭행 사건 현장 영상을 올려 '2차 가해'란 비판을 받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산이의 처벌을 청원하는 글이 올라온 지 하루만이다. '페미니스트' 가사에서 산이는 자신은 페미니스트(I am feminist)라며 '난 여자 남자가 동등하다 믿어', '난 여자 편야/ 난 여잘 혐오하지 않아'라고 전제한다.그러나 여자와 남자가 현시점 동등하지 않다는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며 '지금의 너가 뭘 그리 불공평하게 자랐는데'라고 일부 여성들을 '디스'(Diss)하는 직설적인 랩을 내뱉는다. '야 그렇게 권릴 원하면 왜 군댄 안가냐/ 왜 데이트 할땐 돈은 왜 내가내', '그럼 결혼할 때 집값 반반 해프'(half)'('페미니스트' 중) 이 곡에는 올 초 확산한 미투 운동에 대한 내용도 담겼다. 그는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며 이 사건에 휘말린 일부 유명 인사들을 욕설을 섞어 비판한다. 그러나 '그런 극단적인 상황 말고/ 합의 아래 관계 갖고 할거 다하고/ 왜 미투해? 꽃뱀?', '남잔 범죄자 X 같은 법/ 역차별 참아가며 입 굳게 닫고 사는데'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이 곡은 공개 2시간 만에 유튜브 약 4만뷰를 기록하며 1천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일부 누리꾼은 '페미니스트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다, 이런 게 힙합 정신'이라고 지지를 보낸 반면, 일부는 '여타 다른 한국 남자와 다를 게 없어서 놀랐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산이가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은 '디스'곡을 낸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사회와 힙합계를 작심 비판한 '워너비 래퍼'(Wanna be Rapper)를, 2016년 국정농단 사태를 꼬집은 '나쁜X'(BAD YEAR)을 발표해 관심을 모았다.한편 페미니즘은 '여성의 특질을 갖추고 있는 것'이라는 라틴어 '페미나(Femina)'에서 파생한 말로, 성 차별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시각으로 여성이 억압받는 현실에 저항하는 여성해방 이데올로기를 뜻한다. /디지털뉴스부산이 페미니스트 발표. /브랜뉴뮤직 제공

2018-11-16 디지털뉴스부

방탄소년단 소속사, 티셔츠 논란에 원폭 피해자 찾아 공식 사과

그룹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16일 경남 합천의 원폭 피해자들을 찾아 멤버 지민이 과거 착용한 티셔츠를 두고 불거진 최근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합천은 한국 원폭 피해자 70%의 출신지여서 '한국의 히로시마'라고 불리는 곳이다.빅히트에서 운영총괄을 맡은 이진형 씨는 이날 오후 1시께 합천 원폭 자료관에서 한국원폭피해자협회 관계자들 10여명을 만나 비공개 간담회를 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씨는 20여분간 진행된 간담회에서 "피해자분들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부분이 있을 수 있어 찾아뵙고 말씀드리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 의도치 않았지만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분들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고개 숙인 것으로 전해졌다.협회 측은 간담회가 끝난 뒤 "원폭 피해자들은 일련의 사태를 이해하고 공감한다"며 입장문을 낭독했다. 이규열 협회 회장은 "방탄소년단 멤버가 입은 티셔츠의 원폭 투하 그림을 문제 삼아 일본이 전범 가해자로서 사죄는커녕 세계 유일의 핵 피해국인 것처럼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이어 "역사의식 없는 몰지각한 일본의 일부 언론이 자국의 침략 역사부터 반성하는 여론을 조성하기는커녕 오히려 방탄소년단의 방송 출연을 정지하는 등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는 데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다만, "원폭으로 광복이 됐다는 생각보다는 원폭의 반인류성에 대해 우리 모두 생각해봤으면 한다"며 "일본 당국과 언론은 더는 여론을 호도, 왜곡하지 말고 방탄소년단의 순수한 활동을 방해하지를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또 "방탄소년단 소속사의 사과를 혐한, 반한 여론을 조장하는 데 이용해서도 안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티셔츠 논란은 최근 일본의 한 매체가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지난해 착용한 티셔츠에 원자폭탄이 터지는 그림이 있는 것을 두고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불거졌다.이에 빅히트는 지난 13일 SNS를 통해 공식 입장을 내고 "원폭 피해자분들에게 상처를 드릴 목적으로 제작된 의상이 아니다"며 "원폭 피해자분들께 의도하지 않게 상처를 드린 점은 물론 당사 아티스트가 원폭 이미지와 연계된 모습에 불편함을 느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해명한 바 있다.해당 티셔츠는 한 국내 브랜드가 광복절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었다.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 모습과 더불어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 영문이 담겼다./디지털뉴스부방탄소년단이 지난 13~14일 일본 도쿄돔에서 'LOVE YOURSELF ~JAPAN EDITION~'을 열었다고 15일 전했다. /빅히트 제공

2018-11-16 디지털뉴스부

지민티셔츠→다현 위안부 티셔츠… 일본 정치인 "트와이스도 반일"

일본 극우 성향 정치인이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다현(본명 김다현·20)이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에 대한 공격에 이어 일본 내 혐한 세력이 한국 연예인들을 공격하는 모양새다. 일본 자민당 소속 홋카이도 현의원 오노데라 마사루는 지난 14일 트위터에 "NHK 홍백가합전(紅白歌合戰) 2회 연속 출전이 결정된 트와이스 멤버 다현이 '위안부 티셔츠'를 입었던 것이 판명됐다"고 썼다. 그는 "이 티셔츠의 매출은 한국의 불합리한 위안부 (지원) 활동 자금원"이라며 "NHK는 이런 반일 활동가를 홍백가합전에 출전시켰다"고 비판했다.이어 "'원폭 티셔츠'로 일본인을 적으로 돌렸던 방탄소년단(BTS)은 홍백가합전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오노데라 마사루가 게시한 사진 속 다현은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을 지원하는 디자인업체 마리몬드 제품을 입고 있다. 마리몬드 수익금은 할머니들의 후원 사업에 사용된다. 앞서 NHK는 일본 최고권위 연말 가요축제 홍백가합전에 트와이스 초청을 확정했다. 아울러 방탄소년단 초청도 고려했지만, 멤버 지민의 '광복 티셔츠' 논란 후 결국 출연자 명단에서 제외했다. 지민의 티셔츠에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의 흑백 사진과 함께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의 영문이 담긴 걸 문제 삼은 것이었다. TV아사히의 '뮤직 스테이션' 역시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취소했다.이에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3일 "원자폭탄 투하로 피해를 본 분들께 상처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16일에는 빅히트 운영총괄을 맡은 이진형 씨가 경남 합천 원폭 자료관에서 한국원폭피해자협회 관계자들과 만나 사과했다./디지털뉴스부일본 극우 정치인, 트와이스 다현에 "반일 활동가" /오노데라 마사루 트위터 캡처

2018-11-16 디지털뉴스부

산이, 이수역 폭행사건 2차 가해 비판→'페미니스트' 공개… 가사에 갑론을박

남녀의 쌍방 폭행인 '이수역 주점 폭행' 사건이 연일 논란인 가운데 래퍼 산이가 유튜브에 '페미니스트'(feminist)란 곡을 기습 공개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산이는 16일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저는 여성을 혐오하지 않습니다. 혐오가 불씨가 되어 혐오가 조장되는 상황을 혐오합니다'란 글과 함께 음원 '페미니스트'를 공개했다. 지난 15일 SNS에 이수역 폭행 사건 현장 영상을 올려 '2차 가해'란 비판을 받은 지 하루만이다. '페미니스트' 가사에서 산이는 자신은 페미니스트(I am feminist)라며 '난 여자 남자가 동등하다 믿어', '난 여자 편야/ 난 여잘 혐오하지 않아'라고 전제한다.그러나 여자와 남자가 현시점 동등하지 않다는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며 '지금의 너가 뭘 그리 불공평하게 자랐는데'라고 일부 여성들을 '디스'(Diss)하는 직설적인 랩을 내뱉는다. '야 그렇게 권릴 원하면 왜 군댄 안가냐/ 왜 데이트 할땐 돈은 왜 내가내', '그럼 결혼할 때 집값 반반 해프'(half)'('페미니스트' 중) 이 곡에는 올 초 확산한 미투 운동에 대한 내용도 담겼다. 그는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며 이 사건에 휘말린 일부 유명 인사들을 욕설을 섞어 비판한다. 그러나 '그런 극단적인 상황 말고/ 합의 아래 관계 갖고 할거 다하고/ 왜 미투해? 꽃뱀?', '남잔 범죄자 X 같은 법/ 역차별 참아가며 입 굳게 닫고 사는데'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이 곡은 공개 2시간 만에 유튜브 약 4만뷰를 기록하며 1천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페미니스트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다, 이런 게 힙합 정신'이라고 지지를 보낸 반면, 일부는 '여타 다른 한국 남자와 다를 게 없어서 놀랐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산이가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은 '디스'곡을 낸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사회와 힙합계를 작심 비판한 '워너비 래퍼'(Wanna be Rapper)를, 2016년 국정농단 사태를 꼬집은 '나쁜X'(BAD YEAR)을 발표해 관심을 모았다./디지털뉴스부산이 페미니스트 /산이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2018-11-16 디지털뉴스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