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류정한♥황인영 측 "둘째 사실 아냐, 늘어난 뱃살일 뿐… 3월 복귀할 것"

류정한♥황인영 부부가 임신설을 재차 해명했다. 황인영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신 6개월로 복귀. 돌잔치에 긴장해 조금 빠졌던 배가 다시 6개월 배로. 나는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라는 글과 함께 배가 부른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황인영이 둘 째를 임신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고, 황인영 인스타그램에는 '축하한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그러자 황인영은 "임신 아닌데.. 푸하하하. 늘어난 뱃살인데"라고 답글을 달아 즉각 부인했다. 황인영 측 또한 16일 일부 연예매체에 "임신이 아니다"라며 "류정한과 둘째 계획을 얘기하다가 장난으로 복대를 착용하고 SNS에 글을 적은 것이다. 황인영도 깜짝 놀라며 웃었다. 3월 작품으로 복귀한다. 현재 차기작을 준비하여 몸을 만들고 있다"고 적극 해명했다. 한편 황인영♥류정한 측은 지난 2017년 3월 1년 여의 열애 끝에 결혼했으며, 이듬해 첫 딸을 낳았다. 황인영은 1999년 영화 '댄스댄스'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징비록'과 '무림학교', '달콤한 비밀' 등에 출연했다. 류정한은 서울대학교 성악과 출신으로, 1997년 뮤지컬 '웨스트사이드 스토리'로 데뷔했다. 이후 '오페라의 유령', '지킬 앤 하이드', '잭더리퍼' 등 다수의 작품에서 열연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류정한♥황인영 측 "둘째 사실 아냐, 늘어난 뱃살일 뿐… 3월 복귀할 것" /황인영 인스타그램류정한♥황인영 측 "둘째 사실 아냐, 늘어난 뱃살일 뿐… 3월 복귀할 것" /황인영 인스타그램

2019-01-16 손원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