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복면가왕' 클림트, 소름돋는 가창력…네티즌 '마틸다 해나' 추측

'복면가왕' 아이돌 특집에 출연한 클림트의 정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3일 오후 방송된 MBC TV '복면가왕'에서는 설특집으로 아이돌 그룹의 메인 보컬들이 총출동한 '아이돌 특집'이 그려졌다.1라운드 세번째 무대에서는 렛츠고흐vs클림트가 듀엣곡으로 영화 '물랑루즈' OST인 'Come What May'를 열창하며 완벽한 하모니를 선보였다.이어진 솔로곡 무대에서는 클림트가 악동뮤지션의 '얼음들', 렛츠고흐는 김범수의 '끝사랑'을 불렀다.특히 클림트는 '얼음들'에서 자유자재로 강약을 조절하는 놀라운 가창력, 빼어난 음색으로 청중단을 사로잡았다.김호영은 "개인적으로 클림트한테 뮤지컬 '아이다'를 추천하고 싶다. 차지연, 옥주현처럼 뛰어난 음색과 가창력을 지녔다. 거기 관계자들한테 당장 전화를 넣어야겠다"며 극찬했다.판정단의 투표 결과, 클림트가 승리하면서 2라운드에 진출했다. 탈락한 렛츠고흐의 정체는 백퍼센트 록현이었다.이에 몇몇 네티즌들은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인 '클림트'의 정체를 두고 그룹 '마틸다'의 해나일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한편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M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복면가왕 클림트 마틸다 해나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2019-02-04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