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구하라, 남자친구와 카톡 공개 "무릎 꿇게 하겠다고" vs "밤생활 방해해서 미안"…구하라 지인에도 욕설 '눈길'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와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가 몇일째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구하라가 남자친구와 주고받은 카톡(메신저)를 공개했다.지난 17일 구하라는 디스패치를 통해 남자친구 폭행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앞서 구하라의 남자친구 A씨는 이별 통보를 하자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고, 쌍방이 아닌 일방 폭행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구하라의 주장에 따르면 A씨는 술에 취한 해 현관문을 열고 들어와 구하라를 밀쳤고 몸싸움이 시작됐다. 구하라는 "평소에는 다정했는데 남자 이야기만 나오면 싸운다. 친한 동료나 오빠 등이 연락오면 무섭게 변한다. 그래서 모임에 남자가 있으면 말을 안했다. 그날도 그랬다"고 말했다.사건이 발생하기 전 구하라는 남자 연예 관계자 B씨와 점심 식사를 했고 이를 A씨에게 숨겼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된 A씨는 화를 냈고, 싸움으로 번졌다.구하라는 디스패치에 A씨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직접 공개하기도 했다.카톡 대화에서 구하라는 "통화하고 자초지종을 이야기 하라면서요? 와서 무릎 꿇게 하라면서요? 만나서 얘기해요. (B씨가) 다 왔다고 하네"라고 말했다. 그러나 A씨는 "얘기하고 싶은 생각이 없는데"라고 답했다.이에 구하라는 "무릎 꿇게 하겠다고요. 그거 원한다면서요?"라고 말했지만 A씨는 "나 세수를 해봐도 또 일을 (당신) 덕분에 못 가겠어요. 어떡할까요"라며 "아 미안해요. 그 오빠 분 만났을 텐데. 밤생활 방해해서 미안해요. 답 없으면 그냥 경찰서 갈게요"라고 덧붙였다.한편 A씨는 구하라 지인에게 "구하라가 남창XX 집에 가든 상관없다", "X밥 같은 애들 만나러 가거나" 등 욕설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부구하라 카톡 공개 /구하라 인스타그램·연합뉴스

2018-09-18 디지털뉴스부

강지영 팝콘 논란? "구하라 저격 아냐, 지금도 연락하는 사이"… 구하라 카톡 진실공방 가열

일본에서 배우로 활동 중인 걸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팝콘 영상이 뜨거운 감자가 됐다. 강지영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팝콘 기계에 팝콘이 가득 담긴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이에 영화관에서 팝콘을 먹으며 관람하는 것처럼 재밌는 사건을 지켜본다는 뜻의 신조어 '팝콘각'을 언급하며 '구하라를 저격했다'고 추측했다. 강지영 소속사 측은 그러나 "구하라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는 사진"이라며 "생각도 못 했던 일이라 황당하다. 전혀 아니고, 관계가 없는 사진"이라며 18일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어 "두 사람은 지금도 연락하는 사이"라며 "구하라가 일본에 올 때도 연락해 따로 만난다"고 해명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를 폭행한 혐의로 구설수에 휘말렸다. 구하라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쌍방폭행을 주장했으며, 그는 이별을 요구하던 A씨와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그러나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구하라에 폭행을 당했다며 상처를 공개했다. 구하라는 이에 디스패치를 통해 진단서와 함께 살고 있는 후배B씨의 증언, 온 몸에 생긴 상처, 현장 사진 등을 추가로 공개했다. 구하라는 또 남자친구 A씨와의 카카오톡 내용을 공개했으며, 구하라는 메시지에서 "(언론 보도 막기 위해)어떻게 할까요?"라고 묻기도 했다. A씨는 "그 오빠분 만났을 텐데 방해해서 미안하다. 어떻게 할지 묻고 싶다. 답 없으면 그냥 경찰서 가겠다"라고 답장했다./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강지영 팝콘 논란? "구하라 저격 아냐, 지금도 연락하는 사이"… 구하라 카톡 진실공방 가열 /구하라 인스타그램

2018-09-18 손원태

강지영, 팝콘사진으로 구하라 저격? 누리꾼들 "팝콘각"…신조어 '팝콘각'은 무엇? '강지영 구하라 상황 구경'

카라 출신 강지영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팝콘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구하라의 폭행 논란과 맞물려 '팝콘각' 신조어가 이목을 끈다.강지영은 지난 16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팝콘 기계에서 팝콘이 튀겨지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구하라의 논란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이와 함께 '팝콘각'이라는 신조어를 언급했다.네이버 어학사전에 따르면 '팝콘각'이란 팝콘을 먹으며 영화를 보는 것처럼, 어떤 사건이 터졌을 때 이를 재밌게 구경한다는 의미로 사용되는 인터넷 용어다. 강지영이 구하라의 현재 상황을 구경하고 있다는 의미.그러나 이를 반박하는 네티즌들은 '괜한 루머 생성하지 말라', '단순한 팝콘 사진에 의미 부여하는 걸 이해할 수 없다' 등의 반응과 함께 지나친 억측이라고 주장하고 있다.한편 강지영의 일본 소속사 관계자는 18일 논란의 사진에 대한 질문에 "구하라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는 사진"이라며 "생각도 못했던 일이라 황당하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지금도 연락하는 사이"라며 "구하라가 일본에 올 때도 (강지영과) 연락해 따로 만난다"고 설명했다. 앞서 강지영은 지난 7월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참석했을 당시 인터뷰에서 카라 멤버들과의 현재 관계에 대해 "아직도 잘 지낸다. 카카오톡 그룹 채팅방이 있을 정도로 좋다"고 말했다. 또 "언니들이 다들 멋지다고 해준다. (구)하라 언니는 최근에 싱글 앨범도 낼 정도로 일본에 자주 왔다갔다 한다. 그래서 일본에서 자주 본다. 언니가 호텔 어디에 묵는다고 하면 나는 거기 가서 놀다가 온다"고 구하라와의 친분을 언급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강지영 팝콘각/강지영 인스타그램

2018-09-18 디지털뉴스부

'로마의 휴일' 배효원 스토킹 男배우, 온라인서 네티즌과 설전… "좋아한 거 후회 없어"

배우 배효원을 스토킹 한 남자 배우가 온라인상에서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배효원을 스토킹과 성희롱 한 가해자로 지목된 A씨는 18일 자신의 SNS에 게재된 비난 댓 글에 일일이 대응하며 설전을 벌였다. 네티즌들은 A씨의 SNS에서 스토킹과 성희롱을 '팬심'으로 포장한 그의 해명에 대해 비판성 글을 쏟아냈다. A씨는 이에 "나도 걱정된다.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줘버린 거다", "제정신이 아니었다. 효원이 괴롭게 한 만큼 벌받겠다"라는 등 사과했다. 아울러 "맘껏 욕해라! 미친 짓 한 거 잘못했지만 효원이 좋아한 거는 후회 안 한다" 등의 발언들로 일부 네티즌들을 자극하기도 했다. A씨는 또 "이미 죽은 목숨이다. 돌팔매 질을 온몸으로 맞고 있다"라며 "탈퇴하는 게 비겁한 거다. 당당히 맛서 죗값을 지불하겠다" 등의 당당하게 밀어 붙이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앞서 배효원은 자신의 SNS에 A씨로부터 받은 성희롱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배효원은 "저 가까운 지인들은 다 아실 거다"라며 "저 사람이 얼마나 지속적으로 저를 괴롭혔는지. 관심을 주는 게 독인 거 같아서 반응을 안 했는데 사태가 갈수록 심각해져서 글 올린다. 2년 전쯤 영화 '로마의 휴일' 찍을 때 많은 인질 중 한 명이었고, 저와 개인적인 친분도 없던 사람이 올해 2월 갑자기 커피를 마시자고 연락이 와서 밤늦은 시간에 연락을 하길래 남자친구 있다고 말하고 모든 SNS를 차단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이와 관련한 배효원의 인터뷰에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있다"라며 "연애 경험이 현저하게 적다 보니 감정표현이 너무나 서툴렀다. 상대방이 성희롱이라고 느꼈다면 반성하겠다"라고 부연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로마의 휴일' 배효원 스토킹 男배우, 온라인서 네티즌과 설전… "좋아한 거 후회 없어" /배효원 인스타그램

2018-09-18 손원태

'이영하·선우은숙 子' 이상원, '미스 춘향' 출신 최선정과 백년가약

배우 이영하와 선우은숙의 아들이자 배우 이상원이 모델 최선정과 결혼했다. 지난 15일 이상원 최선정은 서울 용산구의 한 호텔에서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에 두 사람의 예식 한복을 만든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상원 최선정의 웨딩 화보와 결혼식 사진을 게재했다. 박술녀는 두 사람의 한복사진과 함께 "다정다감한 이영하 배우님 아름답고 섬세하신 선우은숙 배우님. 두 분 소중한 아드님의 소중한 날에 박술녀한복이 함께할 수 있어 참 행복한 날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멋지고 따뜻한 신랑 이상원, 예쁘고 사랑스러운 신부 최선정 한복 입은 모습이 참으로 아름답네요. 행복한 앞날이 계속되기를 바랄게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상원은 지난 2005년 KBS 드라마 '별난 여자 별난 남자'를 통해 연기자로 데뷔해 MBC 시트콤 '크크섬의 비밀' 등에 출연했다. 배우로 활동할 당시 이영하 선우은숙의 아들로 알려지며 큰 관심을 받았다. 현재 연예계를 떠나 사업가로 활동 중이다. 신부 최선정은 2015년 '미스 춘향선발대회'에 입선했다. 지난해에는 웹드라마 '흔들리는 사이다'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수연 기자 0123lsy@kyeongin.com최선정 이상원 결혼 /박술녀 인스타그램

2018-09-18 이수연

강지영, 때아닌 구하라 폭생사건 저격?… "카라, 불화설도 없고 사이 좋아"

걸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이 팝콘사진을 게재해 네티즌들의 비상한 관심을 받고 있다. 강지영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팝콘을 튀기고 있는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강지영의 게시물은 즉각 "팝콘이나 먹으면서 지켜보자" 등의 숨겨진 의미가 아니냐는 추측성 글이 게재되며 논란이 시작됐다. 특히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팝톤, 얘네도 사이 안 좋았나요?"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그러나 강지영은 카라 탈퇴 이후에도 구하라와의 친분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영은 지난 7월 한 인터뷰에서 카라 멤버들과의 관계에 "저희는 아직도 잘 지낸다. 사실 불화설도 없었고 사이가 좋다. 카카오톡 그룹 채팅방이 있을 정도로 좋다"고 소개했다. 강지영은 또 "시간을 맞춰 보자고 했는데 일본에 가 있으니까 왔다갔다하면서 시간 안 맞을 때도 많고, 한국에 있어도 서로 바빠서 시간 맞추자 하면서 연락을 많이 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강지영은 "규리 언니는 '애기야 대견하다'고 한다. 규리 언니가 애기라고 한다"라며 "요새는 애기라고 많이 안하는데 그랬다. 다들 멋지다고 해준다. 구하라 언니는 일본에서 자주 본다. 호텔 어디 묵으면 가서 놀다 온다"고 돈독한 사이임을 강조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를 폭행한 혐의로 구설수에 휘말렸다. 구하라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쌍방폭행을 주장했으며, 그는 이별을 요구하던 A씨와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그러나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구하라에 폭행을 당했다며 상처를 공개했다. 구하라는 이에 디스패치를 통해 진단서와 함께 살고 있는 후배B씨의 증언, 온 몸에 생긴 상처, 현장 사진 등을 추가로 공개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강지영, 때아닌 구하라 폭생사건 저격?… "카라, 불화설도 없고 사이 좋아" /강지영 인스타그램

2018-09-18 손원태

장르극 대표 채널 OCN, '보이스2'·'손 the guest' 등 시청률 효자 드라마 '화제'

OCN이 최근 '작은 신의 아이들', '라이프 온 마스', '보이스2', '손 더 게스트' 등 완성도를 높인 작품을 내놓으면서 시청률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18일 CJ ENM에 따르면 주말극으로 선보인 '작은 신의 아이들'은 자체 최고 시청률이 3.9%(이하 닐슨코리아 유료가구)를 기록했으며, '라이프 온 마스'는 5.9%, '보이스2'는 7.1%로 집계됐다.이어 첫 수목극 '손 더 게스트'는 시청률이 1회 1.6%에서 2회 2.9%로 뛰어올랐다.여기에 티빙(CJ ENM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을 통한 시청도 늘고 있다.최고 동시 시청자 수 1만 9천여 명을 기록한 '작은 신의 아이들'을 시작으로 '라이프 온 마스'는 약 5만 7천 명, '보이스2'는 약 5만 9천 명을 기록했다. 시청 시간 역시 '작은 신의 아이들'이 3월 1천552만분으로 집계된 데 이어 '라이프 온 마스'는 6월 1천630만분, '보이스2'는 1천661만분을 기록했다.CJ ENM 관계자는 "8월 한 달 동안 티빙에서 자사 상위 10개 프로그램 순시청자 579만 명을 데이터 분석한 결과 2049(20~49세)세대 시청 비중이 평균 90.8%를 상회했다"며 "'보이스2' 등 인기 프로그램을 찾아보는 젊은 시청자들의 콘텐츠 사용 패턴에 따라 티빙의 인지도와 사용량도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디지털뉴스부보이스2 손 the guest /OCN '보이스2' 방송 캡처'손 the guest' 김동욱 김재욱 정은채. /OCN '손 the guest' 캡처

2018-09-18 디지털뉴스부

강지영 "팝콘으로 구하라 저격? 구하라와 연락해 따로 만나는 사이"…구하라 카톡 '눈길'

강지영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팝콘'을 올려 '구하라를 저격했다'는 일부의 추측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강지영의 일본 소속사 관계자는 18일 논란의 사진에 대한 뉴스1의 질문에 "구하라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는 사진"이라며 "생각도 못했던 일이라 황당하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지금도 연락하는 사이"라며 "구하라가 일본에 올 때도 (강지영과) 연락해 따로 만난다"고 설명했다. 앞서 강지영은 지난 7월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참석했을 당시 인터뷰에서 카라 멤버들과의 현재 관계에 대해 "아직도 잘 지낸다. 카카오톡 그룹 채팅방이 있을 정도로 좋다"고 말했다. 이어 "언니들이 다들 멋지다고 해준다. (구)하라 언니는 최근에 싱글 앨범도 낼 정도로 일본에 자주 왔다갔다 한다. 그래서 일본에서 자주 본다. 언니가 호텔 어디에 묵는다고 하면 나는 거기 가서 놀다가 온다"고 구하라와의 친분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17일 폭행사건 이후 남자친구 A와 나눈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내용에는 구하라가 언론 보도를 막기 위해 "어떻게 할까요? 통화하고 자초지종을 이야기하라면서요. 와서 무릎 꿇게 하라면서요"라는 내용이 담겼다.이에 남자친구 A씨는 "얘기하고 싶은 생각 없는데. 그 오빠분 만났을 텐데 밤 생활 방해해서 미안하다. 답 없으면 그냥 경찰서 가겠다"는 답장을 남겼다. /이수연 기자 0123lsy@kyeongin.com강지영 구하라 카톡 /강지영 인스타그램

2018-09-18 이수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