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황교익 "'골목식당' 최악의 방송, 힘의 균형 완전히 백종원에 쏠려"… 작심 비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다시 한번 작심 비판했다. 황교익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회적 공감과 연대를 방해하는 최악의 방송"이라는 글과 함께 SBS TV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겨냥했다. 그는 "혐오의 감정이 '백종원의 골목식당' 가장 큰 문제"라며 "제작진은 백종원을 무엇이든 잘 알고 척척 해결할 수 있는 사람으로 포장했다"고 일갈했다. 이어 "솔루션이 그럴 듯하게 보이게 하려면 어쩔 수 없는 장치"라며 "식당 주인은 솔루션을 받아야 하는 사람으로 보여야 하니 부족한 점을 강조하여 편집할 수 밖에 없다. 여기까지는 나는 이해할 수 있다. 그 다음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백종원 척척박사'를 너무 강하게 밀어 붙인 것이다"라며 "식당 경영에 대한 솔루션을 넘어 인간 개조 솔루션까지 진행하게 하였다. 그렇게 함으로써 부작용이 발생했다"고 날을 세웠다. 황교익은 "백종원과 식당 주인의 부딪힘에서 힘의 균형이 완전히 한쪽으로 쏠려 버렸다"면서 "백종원의 모든 말은 옳고 식당 주인의 모든 생각과 행동에는 문제가 있게 된 것. 이 상황에서 백종원이 식당 주인에게 막 대하여도 된다는 생각을 시청자가 하게 되고, 시청자는 실제로 막 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욕하고 비난하고 혐오하고 있다"면서 "게시판을 보면 차마 눈뜨고 볼 수 없는 글들이 난무한다. 정신병을 운운하고 지역감정까지 꺼내든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성격과 능력의 문제에 차별과 혐오를 붙였다. 일부 출연자는 논의하더라도 서민 시청자가 서민 출연자를 욕하는 방송으로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골목식당 주인들이 힘든 것은 궁극적으로는 그 골목식당의 주인들에게 발생하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식당 주인 개인의 문제인듯 왜곡하고 있다. 심지어 시민끼리의 혐오를 부추겨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공감과 연대를 방해하고 있다. 최악의 방송"이라고 덧붙였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황교익 "'골목식당' 최악의 방송, 힘의 균형 완전히 백종원에 쏠려"… 작심 비판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2019-01-14 손원태

이기광·윤두준·서은광·육성재 등 동신대 학위 취소… 소속사 "사실 확인 중"

보이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윤두준과 용준형, 이기광, 전 비스트 멤버 이현승, 비투비 멤버 육성재와 서은광 등의 대학교 학위가 취소된다. 교육부는 14일 '교육신뢰회복추진단' 첫 회의를 열고 전남 동신대학교 학사부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동신대학교는 공무원과 공공기관 종사자를 포함해 연예인 등 일부 학생들을 특별 관리했다. 특히 수업에 출석하지 않았음에도 방송 활동으로 출석을 인정, 학사 특혜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이에 해당 학생들의 학위와 학점을 취소하라고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동신대에 재학했던 하이라이트 멤버 윤두준과 이기광, 용준형과 장현승, 육성재, 서은광 등은 학위 취소 대상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비투비 현 소속사이자 하이라이트 전 소속사였던 큐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현재 확인 중이다"라며 "추후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복수의 매체에 전달했다. 한편 이외에도 가수 추가열이 학사학위가 없음에도 불구 실용음악학과 겸임교수로 임용된 사실이 밝혀져 취소와 함께 겸임교수 임용이 무효화될 전망이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이기광·윤두준·서은광·육성재, 동신대 학위 취소 /연합뉴스

2019-01-14 손원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