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호텔 델루나' 아이유 OST+애틋한 키스신 힘입어 시청률 상승

'호텔 델루나'가 애틋한 키스신과 '호텔 델루나' 아이유 ost에 힘입어 시청률이 상승했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 시청률은 10.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1회(8.6%)보다 1.8%p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 말미 장만월(아이유 분)은 여자친구를 잃고 슬픔에 젖어 있는 산체스를 걱정하는 구찬성(여진구 분)에게 "웃긴다. 다 죽은 애 생명선을 늘려주는 부부나, 죽은 여친 빵을 갖다 준다고 하는 산체스나 다 구질구질하다. 넌 그러지 마."라고 말했다. 이에 구찬성은 "왜 나는 안 그럴 거라고 생각하냐. 못 볼 것 같으면 돌아버릴 것 같은데 어떻게 괜찮냐고 합니까. 왜 나는 괜찮을 거라 생각합니까."라며 화를 냈다. 이에 장만월은 "너는 날 보내줘야 하는 사람이니까 괜찮다고 해. 괜찮다고 하지 않으면 내가 너무 무섭잖아" 라며 속마음을 내비쳤다. 이후 장만월은 "꽃이 지고 있어. 꽃잎으로라도 남지 않더라고. 바닥에 닿기도 전에 사라진다. 아무것도 남지 않으려나 봐"라고 말했다. 이에 구찬성은 "어쩌면 당신의 나무에서 지는 꽃들은 처음 나뭇잎 하나가 그랬던 것처럼 나에게로 떨어지는 지도 모릅니다. 그게 쌓이고 쌓여서 많이 무겁고 아파지는 건 온전히 내 몫이라고 감당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구찬성은 "그러니까 나를 두고 갈 때 두려워하지 마요. 이게 연악한 인간일 뿐인 내가 온 힘을 다해 하고 있는 사랑입니다."라며 마음을 건넸다. 두 사람은 애틋한 키스를 나눴고, 아이유가 부른 'Happy ending'이 흘러 나와 극에 몰입도를 높였다. 이에 다음날 '호텔 델루나 아이유 ost'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OST 발매 계획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호텔 델루나' 아이유 OST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 방송 캡처

2019-08-19 편지수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몇부작? 홍종현, 동방우에 "후계자 자리 내려놓겠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이 김소연과 이혼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한태주(홍종현 분)가 강미리(김소연 분)와의 이혼을 놓고 한종수(동방우 분)와 다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이날 방송에서 한태주는 "강미리 상무가 전인숙 대표의 딸인 것 알고 있었다"면서 "알고서 결혼했다. 결혼하자고 밀어 붙인 것도 나"라고 말했다.이어 그는 "아버지 때문에 남보다 더 못한 남으로 살았다"면서 "강미리 상무는 전인숙이 친모인 걸 몰랐다. 아버지가 허락한 결혼이라 큰 문제 없다고 생각했다. 제 아내와 어머니는 잘못 없다"고 덧붙였다.그러면서 "회장님께서는 법보다 소문을 더 무서워하는 분이니 알아서 잘하겠지만 장모님도 건들지 말라"고 말했다.그러자 한종수는 "누구 앞에서 감히 사기꾼 같은 것들 편을 들고 있냐"면서 "당장 이혼하라"고 경고했다.이에 한태주는 "이 집에서 나가고 한성그룹도 나가겠다"면서 "한성그룹 후계자 자리, 그 외에 제가 가진 모든 특권들 다 놓고 나가겠다"고 선언했다.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하며, 총 100부작으로 구성됐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몇부작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캡처

2019-08-18 유송희

'같이 펀딩' 유준상, 설민석의 초월스님·진관사 이야기에 오열 "많은 생각 든다"

'같이 펀딩' 유준상이 눈물을 흘렸다.18일 오후 첫 방송된 MBC TV '같이 펀딩'에서는 유희열, 유준상, 유인나, 노홍철, 장도연이 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유준상은 진관사에서 한국사 강사 설민석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설민석은 "진관사는 우리 태극기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곳"이라며 백초월 스님에 대해 설명했다.그는 "불교계의 대표적인 인물이 만해 한용운 선생님이다. 이분이 투옥되고 난 뒤 리더가 된 분이 백초월 스님"이라고 말했다.이어 "(백초월 스님이) 3.1운동 그 해 단군 건국절에 태극기를 게양하자고 계호기을 세웠다"면서 "비밀결사를 조직하고 독립운동 자금도 모금했다. 그러다가 결국 체포를 당하셨다"고 덧붙였다.또한 설민석은 "아무도 그를 기억하지 못한다. 그가 알려진 건 2009년부터"라면서 "이곳 진관사에서 엄청난 일이 일어난다"고 설명했다.그는 "칠성각 보수공사를 하려고 벽을 뜯었는데 보따리가 나왔다. 그 안에서 기록물을 발견했다"며 "일본의 감시를 피해서 백초월 스님이 위험을 무릅쓰고 칠성각에 자료들을 숨긴 것"이라고 전했다.그러면서 "태극기가 초월 스님이 그린 걸로 추정된다. 일장기 위에 그렸다"고 말했다.백초월 스님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유준상과 유인나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유준상은 "만약에 내가 저 시대에 살았으면 어떻게 됐을까"라면서 "(지금 우리는) 행복한 건데 우리는 너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저런 이야기를 들을 때 마다 많은 생각들이 든다"고 말했다.한편 '같이 펀딩'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한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같이펀딩' 설민석 유준상 /MBC TV '같이 펀딩' 방송 캡처

2019-08-18 유송희

'서민갑부' 어죽, 1급수 자연산 민물고기를 넣은 맛집 '청산어죽'

'서민갑부' 어죽 맛집이 소개됐다.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 241회에서는 여름철 대표 보양식 어죽으로 연 매출 16억 원을 달성한 신희범 씨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이곳 맛집에서는 1급수에서 자란 자연산 민물고기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또한 이곳에서는 비법으로 자소엽을 사용한다. 갑부 엄마 이정애 씨는"어죽의 향도 나고 비린내도 잡는다"고 설명했다.이울러 서민 갑부 신희범 씨는 "저희는 비 오면 장사가 더 잘 된다"며 높은 회전율을 자랑했다.이곳에서는 주문이 밀려들면 주방에서는 어죽을 끓인다. 인원수에 맞춰 어죽이 나가기 때문에 대기 명단을 파악한 다음 손님이 들어오면 음식을 내보낸다.이곳을 찾은 손님은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데 다른 사람들 먹는 걸 쳐다보느니 빨리 나오면 좋지않냐"고 말했다.이정애 씨는 "손님이 들어오면 동시에 국수가 들어가고 바로 어죽이 나갈 수 있게끔 최대한 빨리 하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또한 이곳에서는 포장 서비스도 함께해 눈길을 끈다.한 손님은" 시골에서 어릴 때 먹었던 맛을 느끼고 단골이 돼서 오간다"고 말했다.한편 이날 방송에서 소개된 어죽 맛집의 상호는 '청산어죽'으로 알려졌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서민갑부' 어죽 /채널A '서민갑부' 방송 캡처

2019-08-18 유송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