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같이 펀딩' 유준상, 설민석의 초월스님·진관사 이야기에 오열 "많은 생각 든다"

'같이 펀딩' 유준상이 눈물을 흘렸다.18일 오후 첫 방송된 MBC TV '같이 펀딩'에서는 유희열, 유준상, 유인나, 노홍철, 장도연이 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유준상은 진관사에서 한국사 강사 설민석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설민석은 "진관사는 우리 태극기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곳"이라며 백초월 스님에 대해 설명했다.그는 "불교계의 대표적인 인물이 만해 한용운 선생님이다. 이분이 투옥되고 난 뒤 리더가 된 분이 백초월 스님"이라고 말했다.이어 "(백초월 스님이) 3.1운동 그 해 단군 건국절에 태극기를 게양하자고 계호기을 세웠다"면서 "비밀결사를 조직하고 독립운동 자금도 모금했다. 그러다가 결국 체포를 당하셨다"고 덧붙였다.또한 설민석은 "아무도 그를 기억하지 못한다. 그가 알려진 건 2009년부터"라면서 "이곳 진관사에서 엄청난 일이 일어난다"고 설명했다.그는 "칠성각 보수공사를 하려고 벽을 뜯었는데 보따리가 나왔다. 그 안에서 기록물을 발견했다"며 "일본의 감시를 피해서 백초월 스님이 위험을 무릅쓰고 칠성각에 자료들을 숨긴 것"이라고 전했다.그러면서 "태극기가 초월 스님이 그린 걸로 추정된다. 일장기 위에 그렸다"고 말했다.백초월 스님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유준상과 유인나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유준상은 "만약에 내가 저 시대에 살았으면 어떻게 됐을까"라면서 "(지금 우리는) 행복한 건데 우리는 너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저런 이야기를 들을 때 마다 많은 생각들이 든다"고 말했다.한편 '같이 펀딩'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한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같이펀딩' 설민석 유준상 /MBC TV '같이 펀딩' 방송 캡처

2019-08-18 유송희

'서민갑부' 어죽, 1급수 자연산 민물고기를 넣은 맛집 '청산어죽'

'서민갑부' 어죽 맛집이 소개됐다.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 241회에서는 여름철 대표 보양식 어죽으로 연 매출 16억 원을 달성한 신희범 씨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이곳 맛집에서는 1급수에서 자란 자연산 민물고기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또한 이곳에서는 비법으로 자소엽을 사용한다. 갑부 엄마 이정애 씨는"어죽의 향도 나고 비린내도 잡는다"고 설명했다.이울러 서민 갑부 신희범 씨는 "저희는 비 오면 장사가 더 잘 된다"며 높은 회전율을 자랑했다.이곳에서는 주문이 밀려들면 주방에서는 어죽을 끓인다. 인원수에 맞춰 어죽이 나가기 때문에 대기 명단을 파악한 다음 손님이 들어오면 음식을 내보낸다.이곳을 찾은 손님은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데 다른 사람들 먹는 걸 쳐다보느니 빨리 나오면 좋지않냐"고 말했다.이정애 씨는 "손님이 들어오면 동시에 국수가 들어가고 바로 어죽이 나갈 수 있게끔 최대한 빨리 하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또한 이곳에서는 포장 서비스도 함께해 눈길을 끈다.한 손님은" 시골에서 어릴 때 먹었던 맛을 느끼고 단골이 돼서 오간다"고 말했다.한편 이날 방송에서 소개된 어죽 맛집의 상호는 '청산어죽'으로 알려졌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서민갑부' 어죽 /채널A '서민갑부' 방송 캡처

2019-08-18 유송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