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꽃자 저격한 정배우 누구길래, '과거 로이조·이환과도 설전 벌여'

인기BJ 겸 유튜버 꽃자와 정배우의 공방전이 확산되고 있다. 꽃자는 지난 15일 자신의 개인 유튜브 방송에서 "과거 내가 (성매매)이런 일을 했었고 덮고 싶었다"며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유튜버 정배우가 제기한 의혹들을 인정했다. 그는 정배우에 고소를 할 예정이라며, "없는 이야기가 문제다"라고 분노했다. 꽃자는 "(정배우가) 다른 트랜스젠더에게도 연락했다더라"라며 "'본인에게 피해 가기 싫으면 연락받으라'고 했다. 그건 아닌 것 같다. 변명하고 싶지 않다. 엄마, 아빠에게 숨기고 싶었다. 방송에서도 이야기했는데 도박을 했고 큰돈을 잃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방송은 안할 거다"면서 "꼬리표 달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 다른 일을 하면 된다. 이 문제 때문에 다른 트랜스젠더들도 협박을 당했다. 나 하나로만 족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정배우는 앞서 꽃자가 성매매 업소 출신이며,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고 폭로했다. 정배우는 또한 2016년 11월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꽃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담은 글과 사진을 게재한 적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꽃자는 정배우와 전화연결을 시도해 이 같은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정배우는 그러나 꽃자가 세야의 수년 전 방송에 출연한 영상을 공개하며 반박했다. 영상 속 꽃자는 "수술하기 전 몸으로 하는 일을 했다. 3개월에 2천만 원을 벌어 그 돈으로 트랜스젠더 수술을 했다"고 말했다. 문제의 영상은 현재 삭제됐으며, 꽃자는 정배우의 주장에 사실이 아니라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고소 예고했다. 한편 꽃자는 50만명에 달하는 유명 트랜스젠더 BJ이다. 정배우는 과거 게임방송을 하다 내부고발, 미투운동, 갑질피해, 재벌, 정치인, 고위공직자, 공무원, 유명 유튜버 등의 잘못을 폭로하는 영상으로 주목을 받았다. 그는 꽃자 외에도 이환과 로이조의 이슈 영상들을 업로드해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꽃자, 정배우. /유튜브 캡처

2019-08-16 손원태

강한나, 손석구·오혜원과 비매너 관람 논란에 "죄송하다"

배우 강한나가 연극 공연 중에 소란을 피운 것과 관련 사과했다. 강한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참 조흔 공연을 보고 왔다"며 "극중에서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분들께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강한나는 "관객분들께서 공연을 보시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면서 "말씀해주신 것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선 배우님들께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연극 '프라이드'는 웃고 또 울며 본 정말 좋은, 깊은 울림이 있는 공연이다"라며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극 '프라이드' 관람석에 앉은 배우들이 불량한 관람 태도를 보여 민폐를 끼쳤다는 제보가 속속 올라왔다. 내용에 따르면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이 웃을 장면이 아닌데도 웃고 기지개를 펴는 등 극에 대한 몰입을 방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모두 현재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이다. 연극 '프라이드'는 1958년과 현재를 넘나들며, 두 시대를 살아가는 필립-올리버-실비아를 통해 성소수자들로 대변되는 사회적 약자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작품이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강한나,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 사과. /판타지오 제공

2019-08-16 손원태

'성매매 인정' 꽃자 "정배우 협박죄로 고소할 것, 유튜브 안하겠다"

유튜버 꽃자가 정배우와 허위사실 유포로 설전을 벌이는 가운데 자신의 성매매 의혹을 인정했다. 꽃자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스트리밍에서 "내가 이런(성매매) 일을 했었고 덮고 싶었다"며 "가족에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운을 뗐다. 꽃자는 정배우에 고소할 예정이라며, "없는 이야기가 문제다. 내가 방송하면서 했다고 했다"고 예고했다. 꽃자는 "그 사람이 다른 트랜스젠더들에게도 연락을 했다더라"라며 "트랜스젠더가 연락을 피하니 '본인에게 피해가기 싫으시면 연락 받으시더라'고 했더라. 이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매매) 맞다"며 "맞으니까 해명할게 없다. 여러분들께 미안하다. 아니라고 한 내 말을 믿은 여러분께 미안하다. 그냥 엄마, 아빠한테 숨기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거짓말 한 거 맞다. 흥분했었고 지키고 싶은 것들이 많았다"며 "거짓말하고 당당한 건 아니다. 방송은 안할 거다. 꼬리표 달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 다른 일을 하면 된다. 이 문제로 다른 트랜스젠더들도 협박을 당했다. 나 하나로만 족해야 한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꽃자는 트랜스젠더 유튜버로, 과거 BJ세야와 채림 등과 합방(다른 유튜버 또는 BJ들과 함께 방송하는 것)을 진행하면서 유명세를 탔다. 꽃자는 유튜브 구독자 수만 49만명에 달하는 유명 트랜스젠더 BJ이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꽃자, 정배우. /유튜브 캡처

2019-08-16 손원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