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하리수 "공개연애는 생각 없어, 전 남편 듣지 않아도 될 이야기 들었다"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공개연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4일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 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하리수는 "고등학생 때 이후로 남자친구가 없었던 적이 한 번도 없다"고도 밝혔다. 박명수가 "지금은 좋아하는 사람 있냐?"고 물었다. 하리수는 "친구, 동생, 오빠도 있는데 앞으로 공개연애는 안할 생각이다. 전남편도 듣지 않아도 될 얘기를 많이 들었다"라고 말했다.이어 남편에 대해 '여자인데 남자로 성전환수술을 했다'는 헛소리도 많았는데 가서 혼난다 니들"이라고 일침해 웃음을 안겼다.하리수는 "트렌스젠더라는 것만 이용해서 예쁘고 멋진 비주얼로 성공하려는 사람들이 많은데 큰 오산"이라는 그는 "트렌스젠더라는 생각을 갖고 있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 다른 여배우와도 경쟁해야 한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어야 한다"라며 트랜스젠더 선후배에 대한 조언을 건넸다.그는 "제 이전에도 활동하던 사람들 많은데 화제성으로 이용만 당했다. 그 이후 연예인으로 성공했던 건 제가 처음이었던 것 같다. 저는 어릴 때 부터 연예인을 꿈꿨고, 연예인에 대한 막연한 환상도 없었다. 보조 출연부터 했었기에 배고픈 시절도 알고, 인내하고 기다릴 수 있었다"고 성공의 요인을 짚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하리수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2019-10-14 편지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