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수미네 반찬' 갈비찜+잡채+명품전 공개… 셰프 가족과 함께한 '추석음식' 종합선물세트

'수미네 반찬' 갈비찜, 잡채, 명품 전 등 맛깔난 추석 음식이 완성됐다. 1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은 추석특집으로 꾸며져 김수미가 갈비찜, 잡채, 명품전의 비법을 공개했다.이날 김수미는 "추석이 지나고 나면 이혼율이 높아진다고 한다"면서 "이번 추석에는 전이고 뭐고 하지 말고 간단하게 갈비찜 하나만 하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간장 등이 들어간 냄비에서 칼집을 낸 고기가 어느 정도 익었을 때, 미리 썰어놓은 무·당근·표고버섯 등을 함께 넣고 끓인다. 매실액을 한 큰 술 넣고 밤·대파도 넣는다. 이어 은행, 지단 등을 올리고 잣을 넣는다. 불을 끈 상태에서 참기름을 뿌려 마무리하는 것이 포인트다. 갈비찜이 완성되자 수미네 식구들은 함께 둘러앉아 식사를 했다. 갈비찜의 부드러운 갈빗살에 감탄한 장동민은 "정말 맛있다. 다들 말없이 먹고만 있다"라며 놀라움을 전했다. 여경래 셰프는 "갈비찜에 들어간 무가 갈비 못지않다. 무 자체가 존재 가치가 있다"라고 극찬했다.이어 김수미는 손쉽게 잡채를 완성했다. 최현석 셰프는 "선생님이 알려준대로만 하면 어쩜 이렇게 맛있게 완성되냐"라고 기뻐했다. 모둠 명품전 만들기 전, 셰프들의 가족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여경래 셰프는 함께 셰프의 길을 걷는 아들과 함께 했다. 최현석 셰프는 자신의 가게에서 함께 일하고 있는 가게 매니저를 초대했다. 불가리아 출신 미카엘 셰프는 아버지와 함께 출연했다. 미카엘의 아버지는 한국 음식 중 김치찌개를 좋아한다며 집에서 자주 해먹는다고 전했다. 김수미는 "제가 명품전 부치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짜지 않게 밑간하는 게 중요해요"라고 설명했다. 대구전, 표고버섯전, 깻잎전, 새우전, 관자전, 꼬치전, 고추전 등이 뚝딱 완성됐다. 전을 부치던 최현석은 "쉬운 요리이긴 한데 완전 노동이네요. 우리 어머니가 얼마나 힘드셨을지 알겠다"라고 후회했다. 출연자들은 모두 모여 갈비찜부터 잡채, 모둠 명품전을 먹으며 풍성한 한가위를 기대했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수미네 반찬' 갈비찜 잡채 명품전. /tvN '수미네 반찬' 캡처

2018-09-19 김지혜

'살림남2' 송하율X김동현, 결혼 앞두고 첫 부부싸움… 폭풍 잔소리→가출

'살림남2' 송하율이 김동현과 싸우고 가출했다.19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김동현과 송하율은 말싸움을 했다. 말싸움의 시작은 섬유유연제였다. 송하율은 유기농 세제, 섬유유연제를 샀는데, 향기에 민감한 김동현이 땀을 조금만 흘려도 옷에서 쉰내가 난다며 투덜댄 것. 이어 서랍에 물건을 쌓아 두는 게 문제였다. 끈, 보자기 등을 모아둔 송하율, 그러나 김동현은 당장 필요 없다며 이를 버렸다. 김동현은 "아내는 언젠가 쓸 것 같고 쌓아두는 스타일이더라. 연애할 때는 몰랐는데 같이 살아보니까 트러블이 생기는구나 싶었다"라고 밝혔다. 급기야 서로 언성을 높였다. 김동현은 "넌 문제가 주변을 정리 안 하고 네 몸만 막"이라고 했고, 송하율은 "주변 정리 해"라고 항변했다. 송하율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당연히 오빠가 혼자 살던 집이니 그럴 수 있지만 제 마땅한 공간이 없어서 그렇게 한건데 뭐라고 하니 섭섭했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의 말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상의하자고 한 송하율에게 김동현은 상의하면 다 못버리게 할 거라고 받아쳤다. 여기에 김동현은 다시 빨래 이야기를 꺼냈고, 송하율은 결국 자리를 떴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살림남2' 송하율 김동현.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

2018-09-19 김지혜

'끝까지 사랑' 이영아, 뻔뻔한 홍수아에 "사람이 할 짓 아냐, 다 따져볼까?" 선전포고

'끝까지 사랑' 이영아가 홍수아에게 본격적으로 맞섰다. 19일 방송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에서는 한가영(이영아)과 강세나(홍수아)의 대립각이 시작됐다. 이날 한가영은 가족들에게 말하지 않고 혼자 떠났다. 모두의 행복을 위해 윤정한(강은탁)과 강세나의 관계를 묻어둬야 한다고 생각한 것. 그러나 눈앞에서 자꾸만 부딪히는 두 사람을 보며 한가영은 점점 힘들어졌다. 이에 한가영은 마음 정리 차 잠시 떠났다. 윤정한은 한가영이 자신과 모친 하영옥(남기애)의 대화를 듣게 됐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강현기(심지호)는 윤정한에게 "이대로 손놓고 있을 수 있겠냐. 니네 결혼식 한다고 어디 갔었잖아"라고 한가영의 위치를 넌지시 알렸다. 윤정한은 곧바로 결혼식을 올린 교외지역을 찾아갔다. 그러나 한가영은 머리를 비우고 싶은 마음에 밭일을 돕고 있었고 윤정한은 엉뚱한 곳을 헤집고 다녔다. 그 시각 강세나는 한가영에게 과거를 들켰다는 걸 알고 마음을 졸였다. 아무것도 모르는 한두영(박광현)은 윤정한에게 큰소리를 쳤다. 한가영은 윤상민(박지일)을 찾아갔고, 윤상민은 "지금 이혼한다고 해도 내가 어떻게 잡겠냐"며 한가영을 배려했다. 짧은 가출을 마친 한가영은 윤정한을 은근히 피했고, 윤정빈(정소영) 역시 윤정한에게 "하루 정도 한가영과 만나지 말라"고 당부했다. 윤정한은 "나 결혼한 거 후회 안 해. 차라리 후련한 것도 있어. 가영이가 내 손만 잡아준다면"이라며 한가영을 향한 사랑을 고백했다.이튿날, 강세나는 한가영을 찾아 "저도 친구까지 끌어들여서 거짓말 하느라 힘들었어요"라고 뻔뻔하게 말했다. 한가영은 "그랬을 거 같아요. 사람이 할 짓이 아니죠"라며 "뭘 이해할까요? 5년간 헌신해온 남자를 헌신처럼 버린 거? 그것도 아니면 그 남자가 겨우 행복 찾았는데 그걸 기를 쓰고 막은 걸요?"라고 퍼부었다. 이에 강세나가 경악하자, 한가영은 "우리 오빠를 작정하고 유혹한 거니까. 미국에 있을 때는 세나 킴이었다면서요. 우리 집에 와서 한 거짓말 다 따져 볼까요?"라고 따졌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끝까지 사랑' 홍수아 이영아 강은탁 심지호 박광현 에밀리. /KBS 2TV '끝까지 사랑' 캡처

2018-09-19 김지혜

최희섭 김유미 카톡 '배드파더스' 불 지핀 양육비 논쟁… '월 100만원' 지급해왔나

MBC 스포츠플러스 최희섭 해설위원과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김유미가 나눈 카톡 내용이 화제다. 19일 디스패치는 최 위원의 전 부인 김유미 씨의 입장을 보도하며 최희섭의 양육비 미지급 현황을 공개했다. 공개된 카톡 내용에서 김유미는 지난 14일 최희섭에 "9월 3일에 보내주신 2017년 11월분 양육비 100만원 확인했다. 나머지 미지급 양육비 730만원 제발 보내달라"면서 "아이까지 힘들게 할 필요는 없지 않나. 면접교섭도 통화도 원하는 대로 다 해드릴게요"라고 요청했다. 또 다른 카톡 내용에는 '아이가 아빠와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니 시간을 내서 놀아달라', '아이까지 힘들게 할 필요는 없지 않냐'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최희섭은 "지난해 말 합의 이혼을 했고 이후 양육비를 지급해왔다. 그러나 최근 전 아내와 연락이 되지 않으며 아이와 접견이 어려워졌다. 상호 감정적 앙금이 남아있던 상황이다. 아이를 만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연락이 되지 않아 양육비를 몇 차례 전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사태는 최근 양육비를 주지 않는 아빠의 신상을 공개하는 사이트인 '배드파더스' 리스트에 최희섭이 오르면서 세간의 관심이 모아졌다. '배드파더스' 측은 김유미가 양육을 담당하고 최희섭은 자녀가 성년이 될 때까지 월 100만 원씩 매월 말일 지급하기로 돼있었는데 최희섭이 법원의 명령을 어기고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알렸다. 한편 최희섭은 지난 2010년 12월 미스코리아 출신 김유미씨와 결혼했고, 슬하에 한 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지난 2017년 10월 이혼했다. /디지털뉴스부배드파더스. /배드파더스 홈페이지

2018-09-19 디지털뉴스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