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기생충'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황금종려상 영예 안을까

영화 '기생충'이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다음 달 14~25일 프랑스에서 열리는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이 최근 공개됐다.칸 영화제 집행위원회가 지난 18일(현지시간) 공개한 경쟁부문 초청작은 19편이다.봉준호 감독의 새 영화 '기생충'이 경쟁부문에 진출해 수상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그린 '가족 희비극'이다. 2006년 '괴물'로 감독주간에 초청되면서 칸 영화제와 인연을 맺은 봉 감독은 2017년 넷플릭스 영화 '옥자' 이후 이번이 두 번째 경쟁부문 진출이다.'기생충'의 수상 여부가 기대되는 가운데 올해는 이미 칸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는 거장들의 작품이 경쟁부문 후보작에 대거 포함됐다.올해 '쏘리 위 미스드 유'로 칸을 찾는 켄 로치 감독은 이미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2006)과 '나, 다니엘 블레이크'(2016)로, '아메드'가 올해 후보작에 오른 장 피에르·뤽 다르덴 형제는 '로제타'(1999)와 '더 차일드'(2006)로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각각 두 번씩 안았다.'어 히든 라이프'의 태런스 맬릭도 '트리 오브 라이프'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다.황금종려상을 받은 적은 없으나 역시 유럽의 거장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도 초청됐다.봉준호 감독은 이번이 다섯 번째, '칸의 총아'라 불리는 자비에 돌란('마티아스 앤 막심')은 여섯 번째 칸 초청이다.칸 단골손님들이 대거 포진함과 동시에 라지 리('라 미제라블'), 마티 디옵('아틀란티크') 등 칸의 레드카펫을 처음 밟은 감독들도 경쟁부문에 이름을 올렸다.예시카 하우스너('리틀 조'), 셀린 시아마('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 쥐스틴 트리에('시빌'), 아이라 잭스('프랭키')는 이번이 첫 경쟁부문 진출이다.올해 한국 영화는 총 세 편이 칸 영화제에 진출했다. '기생충' 외에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에 초청된 이원태 감독의 '악인전', 그리고 학생 경쟁부문인 시네파운데이션에 연제광 감독의 '령희'가 포함됐다.여성 감독들의 위상도 높아졌다. 올해 초청 영화 47편 중 13편, 경쟁부문 19편 중에는 4편이 여성 감독의 연출작이다. 지난해에는 여성 감독 세 명이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올해 칸 영화제는 공식 포스터도 지난달 타계한 '누벨 바그의 어머니' 아녜스 바르다를 추모하는 내용으로 꾸몄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영화 '기생충'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황금종려상 영예 안을까 /칸 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2019-04-21 편지수

영화 '리미트리스' 인간의 두뇌를 100% 발휘하게 된다면?

영화 '리미트리스'가 21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 지난 2012년 개봉한 영화 '리미트리스'는 닐 버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에디 모라(브래들리 쿠퍼)는 무능력한 작가로 애인 린디(애비 코니쉬)에게도 버림 받으며 찌질한 하루하루를 보낸다. 우연히 만난 전처의 동생이 준 신약 NZT 한 알을 복용한 그는 순간 뇌의 기능이 100% 가동, 그의 인생은 하루 아침에 바뀌어 버린다. 보고 들은 것은 모두 기억하고 하루에 한 개의 외국어를 습득하며 아무리 복잡한 수학공식이라도 순식간에 풀어버린다. 또한 레슨 하루면 피아노 연주도 수준급이고 소설책 한 권도 후딱 써버린다. 무한 체력을 갖게 되고 게다가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 역시 너무 간단해져 버린 그는 검증되지 않은 이 약을 계속 먹으며 능력을 지속해 가고 곧 주식 투자로 수백만 달러를 벌어들인다. 그의 활약을 지켜보던 거물 칼 밴 룬(로버트 드니로)은 역사상 가장 큰 기업합병을 도와달라고 제의하지만 남아있는 신약을 얻기 위한 사람들이 나타나면서 에디는 위험에 처하게 되고 신약의 치명적인 부작용도 서서히 나타나기 시작한다. 브래들리 쿠퍼, 로버트 드 니로, 애비 코니쉬, 안나 프릴, 앤드류 하워드 딩이 출연했다./디지털뉴스부/영화 '리미트리스' 포스터

2019-04-21 디지털뉴스부

'킹덤 오브 헤븐' 영웅 빌리안의 위대한 전쟁…올랜도 블룸·에바 그린 주연

영화 '킹덤 오브 헤븐'이 화제다.20일 오후 10시부터 OBS 시네마에서 영화 '킹덤 오브 헤븐'이 방송됐다. 전쟁으로 가족을 잃고 깊은 슬픔에 잠겨있는 프랑스의 대장장이 발리안(올랜도 블룸)에게 부상당한 십자군 기사 고프리(리암 니슨)가 찾아온다. 그의 정체는 발리안의 아버지였다. 발리안은 고프리로부터 여러 가지 검술 등을 배우며 용맹한 전사로 거듭나고 고프리가 죽기직전 수여한 작위를 받아 정식기사가 되어 예루살렘의 국왕 볼드윈 4세(에드워드 노튼)에 대한 충성을 서약한다. 국왕의 신임을 받게 된 발리안은 왕의 동생인 공주 시빌라(에바 그린)와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그녀는 악명 높은 교회 기사단의 우두머리 가이 드 루시안과 정략 결혼을 한 상태였다.시빌라를 빼앗긴 가이는 피비린내 나는 전쟁을 일으키고, 발리안은 예루살렘 왕국과 사랑하는 시빌라 공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내놓고 최후의 전투를 시작한다.지난 2005년 개봉한 영화 '킹덤 오브 헤븐'은 리들리 스콧 감독의 작품이다. 올랜도 블룸, 에바 그린, 리암 니슨, 제레미 아이언스 등이 출연했다.한편 '킹덤 오브 헤븐'의 누적 관객수는 123만7269명이다./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영화 '킹덤 오브 헤븐' 포스터

2019-04-20 이상은

영화 '쥬라기공원2:잃어버린세계', 멸종된 공룡이 돌아왔다 '누적 관객수는?'

영화 '쥬라기공원2:잃어버린세계'가 20일 오후 2시 10분 케이블 영화채널 'SUPER ACTION'에서 방영된다.지난 1997년 개봉한 영화 '쥬라기공원2:잃어버린세계'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작품이다. 과거 DNA 추출로 공룡을 부활시켰던 해먼드(리차드 어텐보로 분)는 쥬라기 공원이 폐쇄된 후에도 이슬라 소르나 섬의 'B 구역'이라는 공룡 생산 공장을 두고 생존해 있는 공룡들을 관찰하고 있었다. 해먼드 박사가 속해있는 인젠사(INGEN)의 회장은 공룡들을 포획해 캘리포니아의 샌디애고에 제2의 쥬라기공원을 세울 계획을 하고 있었다.그러던 어느 날, 휴양을 떠났던 관광객들이 공룡의 습격으로 사고를 당하면서 이 섬에 관심이 집중된다. 해먼드에 의해 'B 구역'에 공룡생산공장이 있다는 놀라운 소식을 들은 말콤 박사(제프 골드브럼 분)는 사고 탐사 목적으로 파견된 여자 친구 사라 박사(줄리안 무어 분)를 찾기위해 섬으로 떠나고 이곳에 음모가 도사리고 있음을 알게 된다.말콤 박사 일행은 이들의 계획을 저지하기 이해 잡아놓은 공룡들을 풀어주지만 오히려 성난 공룡들의 습격을 받게 된다.제프 골드브럼, 줄리안 무어, 피트 포스틀스웨이트, 알리스 하워드, 리차드 아텐보로, 빈스 본, 바네사 리 체스터, 피터 스토메어 등이 출연했다.한편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지난 2018년 제8회 북경국제영화제에서 블록버스터 부문 후보에 올랐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영화 '쥬라기공원2:잃어버린세계' 포스터

2019-04-20 유송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