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나랏말싸미' 상영금지 가처분 피소, 출판사 "협의 없이 제작 강행"

이달 개봉 예정인 영화 '나랏말싸미'의 상영을 금지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 접수됐다.2일 법조계에 따르면 도서출판 나녹은 "원작자 동의 없이 영화를 제작했다"며 제작사인 ㈜영화사 두둥, 조철현 감독, 배급사인 메가박스중앙㈜ 등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영화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나녹은 "영화 제작사와 감독은 출판사 동의를 구하지도 않은 채 책 '훈민정음의 길-혜각존자 신미평전'(이하 신미평전)의 내용을 토대로 시나리오 작업에 들어가고 투자까지 유치했다"며 "출판사가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야 협의를 시도했고, 협의가 마무리되기도 전에 일방적으로 영화 제작을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저자와 상의를 거쳐 영화 상영금지 가처분을 신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나녹은 '신미평전' 독점 출판권과 영화화 권리를 보유했다. 제작사인 영화사 두둥 측은 '신미평전'이 영화 '나랏말싸미' 원저작물이 전혀 아니라고 반박했다. 제작사는 입장문에서 "훈민정음 창제 과정에서 불교계 신미가 관여했다는 이야기는 '신미평전' 출간 훨씬 이전부터 제기돼 온 역사적 해석"이라고 주장했다.제작사는 시나리오 기획단계부터 이 부분을 주목해 기획개발을 진행했고, '신미평전' 저자 박해진과 '나랏말싸미' 자문계약을 통해 상당한 자문료를 지급하고 신미에 대한 자문을 구했다고 설명했다.아울러 제작사는 지난달 20일 저자 박해진을 상대로 '제작사가 박해진의 저작권을 침해하지 않았다'는 확인을 구하고자 저작권침해정지청구권 등 부존재 확인 소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제작사 측은 "영화가 책을 무단 복제하거나 이 책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이차적 저작물이 전혀 아니기에 출판사 측 주장이 부당하고 이유 없다는 점은 가처분 재판을 통하여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송강호가 주연한 '나랏말싸미'는 한글을 만든 세종과 그 창제 과정에 함께 했으나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 이야기를 그린 사극으로, 오는 24일 개봉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부

2019-07-02 디지털뉴스부

전종서, 할리우드 영화 '모나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 여주인공 전격 발탁

배우 전종서가 할리우드 영화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전종서는 영화 '버닝'으로 데뷔하자마자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 입성했으며, 화제를 모았다. 전종서 소속사 마이컴퍼니 측은 2일 "전종서가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의 신작 '모나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 여주인공 출연을 확정지었다"며 "촬영을 위해 지난달 23일 미국 뉴올리언스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전종서가 출연을 확정지은 영화 '모나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은 미국 뉴올리언스를 배경으로 비범하면서도 위험한 힘을 지닌 소녀가 정신병원으로부터 도망쳐 나오면서 겪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올모스트 페이머스'와 '10일 안에 남자친구에게 차이는 법' 등에 출연한 배우 케이트 허드슨을 비롯해 크레이그 로빈슨, 에드 스크레인 등 할리우드 유명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지난달 30일 크랭크인 했다. 메가폰을 잡은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은 지난 2014년 선댄스 영화제에서 '밤을 걷는 뱀파이어 소녀'로 감각적이면서도 세련된 연출로 주목받았다. 2016년에는 '더 배드 배치'로 같은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는 등 촉망받는 감독으로 손꼽혔다. 이번 2015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버드맨'으로 작품상을 수상한 존 레셔와 딜란 위서레드가 제작을 맡아 기대감을 높였다. 전종서는 '버닝'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았으며, 릴리 아미푸르 감독 측의 러브콜을 받고 오디션을 거쳐 이번 프로젝트에 전격 합류했다. 전종서는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으며, 데뷔 1년 만에 할리우드에 입성하는 등 존재감을 발휘했다. 소속사 측은 "'모나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 측은 전종서가 아시아 여배우로서 보기 드물게 할리우드 영화의 메인타이틀 롤을 맡게 된 것을 굉장히 리스펙트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전종서는 하반기 개봉 예정인 영화 '콜'의 촬영과 후반작업을 마쳤으며, 오는 8월 미국 현지에 머물며 영화 촬영에 임할 계획이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전종서 할리우드 진출. /유한회사버닝프로젝트, 파인아트하우스 제공

2019-07-02 손원태

[영상]1분만에 매진 '스파이더맨 파프롬홈' 팬페스트 현장… 톰홀랜드·제이크질렌할 반응은?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개봉 전부터 뜨거운 반응이다. 주연을 맡은 할리우드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한국을 찾았기 때문이다. 3년 연속으로 한국을 방문한 톰 홀랜드는 지난달 30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웰컴 스파이더맨 팬페스트' 행사에서 제이크 질렌할과 함께 수많은 국내 팬에게 일일이 사인을 해주며 화끈한 팬 서비스를 선보였다. 특히 이날 '팬페스트' 티켓 예매는 예매 오픈 1분 만에 매진돼 이들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제이크 질렌할은 "성대하게 환영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이번이 첫 한국 방문이지만 이미 한국과 사랑에 빠진 것 같다"며 “한국 음식도 너무 맛있고, 한국 사람들도 너무 멋지다"라고 첫 내한 소감을 전했다. 톰 홀랜드는 "벌써 세 번째 방문이지만 올 때마다 더 오래 머물고 싶다. 다시 돌아갈 생각을 하니 벌써 아쉽다"며 "다시 한국을 방문할 날이 벌써 기대된다”고 말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어벤저스: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오는 2일 자정 미국과 동시 개봉.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영상편집/박소연기자 parksy@kyeongin.com지난달 30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웰컴 스파이더맨 팬페스트' 행사 온 팬들이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을 반기는 모습이다. /박소연기자 parksy@kyeongin.com지난달 30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웰컴 스파이더맨 팬페스트' 행사에서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추첨 번호를 뽑아 당첨된 팬을 찾는 모습이다. /박소연기자 parksy@kyeongin.com지난달 30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웰컴 스파이더맨 팬페스트' 행사에서 코스프레를 한 팬의 모습이다. /박소연기자parksy@kyeongin.com지난달 30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웰컴 스파이더맨 팬페스트' 행사에서 제이크 질렌할과 팬이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박소연기자parksy@kyeongin.com지난달 30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웰컴 스파이더맨 팬페스트' 행사에서 제이크 질렌할과 톰 홀랜드가 함께 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소연기자parksy@kyeongin.com

2019-07-01 박주우·박소연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숨겨진 비밀이 마침내 밝혀진다! '앤드류 가필드X엠마 스톤' 주연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 29일 오후 12시 5분 케이블 영화채널 '스크린'에서 방영 중이다.지난 2012년 개봉한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마크 웹 감독의 작품이다.어릴적 사라진 부모 대신 삼촌 내외와 살고 있는 피터 파커(앤드류 가필드 분)는 여느 고등학생처럼 평범한 학교 생활을 하며 일상을 보내고, 같은 학교 학생 그웬 스테이시(엠마 스톤 분)와 첫사랑에 빠져 우정과 사랑, 그리고 둘 만의 비밀을 키워나간다.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가 사용했던 비밀스러운 가방을 발견하고 부모님의 실종사건에 대한 의심을 품게 된 그는 그 동안 숨겨져 왔던 과거의 비밀을 추적하게 된다. 아버지의 옛 동료 코너스 박사(리스 이판 분)의 실험실을 찾아가게 된 피터는 우연한 사고로 특별한 능력을 갖게 되고, 뜻밖의 피터의 도움으로 연구를 완성한 코너스 박사는 자신의 숨겨진 자아인 악당 '리자드'를 탄생시킨다.세상을 위협하는 세력앞에 피터는 '스파이더맨'이라 불리우는 영웅이 되기로 결심한다.앤드류 가필드, 엠마 스톤, 리스 이판, 마틴 쉰, 샐리 필드, 엠베스 데이비츠, 크리스 질카, 맥스 찰스 등이 출연했다.한편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누적 관객수는 485만3273명이다./디지털뉴스부/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포스터

2019-06-29 디지털뉴스부

'소울 서퍼', 진정한 챔피언으로 거듭나다 '안나소피아 롭 주연'

영화 '소울 서퍼'가 화제다.지난 2011년 개봉한 영화 '소울 서퍼'는 숀 맥나마라 감독의 작품이다.하와이 카우아이에서 태어난 베서니는 서핑을 즐기는 부모의 영향으로 매일 바다에서 놀고, 바다에서 배우며 성장해 간다. 13살이 되던 해, 하와이 주 결선 서핑대회에 출전한 베서니는 1위로 예선을 통과한다. 그러나 친한 친구 알리사의 가족과 함께 서핑을 나갔다가 상어의 공격으로 한쪽 팔을 잃는 사고를 당한다. 의사가 '살아있는 기적'이라고 표현할 만큼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은 베서니는 연일 언론의 관심을 받지만 그녀는 현실이 힘들기만 하다.가족과 친구들의 사랑의 힘으로 다시 서핑을 시작하지만 베서니는 포기하고 만다. 좌절했던 베서니는 태국에 쓰나미 현장에 봉사 활동을 나가고 그곳에서 많은 것을 깨닫는다. 다시 서핑을 시작한 베서니는 주 결선 대회에 참가하고 다시 한번 파도에 몸을 싣는다.안나소피아 롭, 헬렌 헌트, 로레인 니콜슨, 캐리 언더우드, 데니스 퀘이드, 로스 토머스, 케빈 소보, 코디 고메즈 등이 출연했다.한편 숀 맥나마라 감독은 영화 '더 문 앤 더 선', '스페어 파츠' 등을 연출한 바 있다./디지털뉴스부/영화 '소울 서퍼' 포스터

2019-06-29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