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단편 경쟁작 '베일 벗었다'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의 단편 경쟁이 베일을 벗었다.총 2천443편의 출품작들 중 단편 32편, 학생 41편, TV&커미션드 14편, 한국단편 15편, 온라인 12편 등 모두 114편의 작품이 선정됐다.BIAF2019 국제경쟁 단편에는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3차례 대상을 수상한 거장 콘스탄틴 브론지트의 '우주를 향하여'를 비롯해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는 칸영화제 경쟁 아녜스 파트롱의 '그리고 곰', 베를린영화제 경쟁 루카 토스 '미스터 메어', 정다희 감독의 '움직임의 사전'이 포함됐다.아카데미에 2회 노미네이션된 테오도르 위셰브 감독의 신작 '슬픔의 물리학'과 칸 감독주간 선정작 제롤드 총 '피스 오브 미트',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 대상 '메모러블', 자그레브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 대상 '산성비'가 선정됐다.프랑스의 아카데미라 불리는 세자르영화제 노미네이션 브누아 슈 감독의 신작 '달콤한 케이크', 아프리카 케냐 작품으로 경쟁에 오른 '킷와나의 여정'도 포함됐다.역대 BIAF 수상자들의 신작들도 눈에 띈다.지난해 BIAF에서 '나의 여동생'으로 학생 대상을 수상하고 아카데미 학생부문 후보에 오른 송시취 감독의 신작 '더 코인'과 더불어 세바스티앙 로덴바흐, 사라 세단, 나디아 안드라세브 및 BIAF를 아카데미위원회에 추천한 스테판 오비에, 뱅상 파타 감독의 신작들도 국제경쟁에 진출했다.학생 부문은 칸영화제 경쟁 '솔라 플렉서스', '작은 영혼'과 베를린영화제 경쟁 '엔트로피아','더 카이트' ,올해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 대상 '아빠와 딸', 자그레브애니메이션영화제 스페셜 멘션상 '해피엔딩'이 포함됐다.지난해 국제경쟁 단편에 한국작품이 1편도 없었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한국 및 한국공동제작 작품 5편이 선정되어 눈길을 끈다.또 '토이 스토리' 시리즈 '우디',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잭 스패로우' 목소리로 잘 알려진 김승준 성우가 감독을 맡고, 장광 성우가 열연한 '가론피-피멍'은 일제 강점기 과거 만행에 대한 피의 복수극으로 BIAF 한국단편경쟁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 BIAF2019 단편 대상 수상자에게는 차기 아카데미 출품 자격이 부여된다. BIAF2019는 오는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김승준 성우가 감독을 맡고, 장광 성우가 열연한 '가론피-피멍'./BIAF 제공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3차례 대상을 수상한 거장 콘스탄틴 브론지트의 '우주를 향하여'. /BIAF 제공칸영화제 경쟁 아녜스 파트롱의 '그리고 곰'. /BIAF 제공아카데미에 2회 노미네이션된 테오도르 위셰브 감독의 신작 '슬픔의 물리학'. /BIAF 제공

2019-08-05 장철순

'다운사이징', 12.7cm로 작아지는 순간 돈 걱정은 끝났다 '맷 데이먼 주연'

영화 '다운사이징'이 4일 오후 5시 40분 케이블 영화채널 '스크린'에서 방영 중이다.지난해 국내 개봉한 '다운사이징'은 알렉산더 페인 감독의 작품이다.폴은 평생을 같은 집에 살면서 10년째 같은 식당에서 저녁을 때우며 평범한 삶을 살아간다. 아내의 유일한 소원인 더 넓은 집을 갖는 것도 대출 조건이 되지 않아 포기할 수 밖에 없다. 인구과잉에 대한 해결책으로 인간축소프로젝트인 다운사이징 기술이 개발된다. 이 기술은 단순히 부피를 0.0364%로 축소시키고 무게도 2744분의 1로 줄이는 것이 아니라 1억원의 재산이 120억원의 가치가 되어 왕처럼 살 수 있는 기회의 시작이기도 하다. 화려한 삶을 그리며 폴과 아내는 다운사이징을 선택하지만, 시술을 마친 폴은 아내가 가족의 곁을 떠나기 싫어 다운사이징 된 자신을 두고 도망갔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커다란 저택, 경제적인 여유, 꿈꾸던 럭셔리 라이프를 살아가지만 이혼 후 모든 것이 무의미해져 버린 폴. 그리고 모든 꿈이 실현되리라 믿은 다운사이징 세상에서도 또 다른 위기가 그를 기다린다.맷 데이먼, 크리스토프 왈츠, 홍 차우, 크리스틴 위그, 제이슨 서디키스, 닐 패트릭 해리스, 로라 던, 롤프 라스가드 등이 출연했다.한편 '다운사이징'의 누적 관객수는 15만346명이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영화 '다운사이징' 포스터

2019-08-04 유송희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 실존 모델 '크리스 카일', 美 역사상 최고의 스나이퍼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가 4일 오전 6시 30분부터 채널 OCN에서 방영 중이다.지난 2015년 국내 개봉한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는 전설로 불리는 스나이퍼 크리스 카일(브래들리 쿠퍼 분)이 첫 아이가 태어난 순간에도 전쟁터를 떠나지 못하면서 시작되는 영화다. 브래들리 쿠퍼 시에나 밀러, 제이크 맥더맨, 카일 갈너, 루크 그림즈 등이 출연했다.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는 스콧 맥퀸과 짐 디펠리스의 공동저서 '크리스 카일의 회고록(American Sniper: The Autobiography of the Most Lethal Sniper in U.S. Military History, 2012)'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해당 저서는150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부문 20주간 1위를 기록했다. 이 영화의 국내 관객 수는 34만5천782명 명을 기록했다.한편 영화 속 실존 모델 크리스 카일은 미국 역사상 최고의 스나이퍼로 불리던 저격수로, 11년간 미 해군 네이비실 저격수로 복무하며 255명 이상의 적을 사살했다. 지난 2004년 이라크 팔루자에서 40명의 반군을 사살했고, 당시 반군은 그의 목에 현상금 2만 달러를 걸기도 했다. 2009년에는 결혼과 함께 전투원을 훈련시키는 업체를 운영했지만, 지난 2013년 저격수 출신의 총격에 의해 사망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 실존 모델 '크리스 카일'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 스틸컷

2019-08-04 편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