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수원]영화로 이해하는 '이주민의 삶'

미디어센터등 21일부터 '영화제'배지 만들기등 참여형 부대행사제6회 수원이주민 영화제가 오는 21~23일 수원미디어센터 은하수홀과 수원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열린다. 수원이주민 영화제에서는 이주민들의 삶이 담긴 애니메이션·다큐멘터리·극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볼 수 있다.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수원미디어센터, 수원이주민센터, 수원시 지구별살롱이 공동 개최한다. 개막작은 21일 오후 7시에 상영하는 다큐멘터리 영화 '안녕, 미누'다. 한국에서 이주노동자 밴드 보컬로 활동하던 주인공 '미누'는 불법체류자 신분 때문에 고국(네팔)으로 강제 추방을 당한다. 영화는 밴드 멤버들이 미누를 찾기 위해 네팔로 향하고, 그 곳에서 함께 무대에 오르는 감동적인 이야기를 그렸다. 이번 영화제는 '리얼리티', '버라이어티' 등 2가지 주제로 나뉜다. 리얼리티 작품으로는 ▲가버나움(21일 오후 1시) ▲레모네이드(21일 오후 4시) ▲신서유기, 몽키킹의 부활(22일 오후 2시) ▲배드 지니어스(22일 오후 7시)를 비롯해 수원에 거주하는 이주민(시민 프로그래머)들이 직접 제작한 단편영화를 상영한다.버라이어티 작품으로는 ▲알레포에서의 하루(23일 오후 2시) ▲빅식(23일 오후 4시) ▲리틀 포레스트(23일 오후 7시)를 상영한다. 이밖에 원주민과 이주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세계 음식·모자·의상 체험, 보드게임, 배지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부스가 운영된다. 영화 관람을 비롯한 모든 프로그램 참여는 무료다. 영화 관람 예약은 수원미디어센터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2019-06-18 배재흥

영화 '신세계' 황정민X최민식X이정재, 세 남자의 결말은?

 영화 '신세계'가 오후 10시부터 채널 OCN에서 방영 중이다.지난 2013년 개봉한 영화 '신세계'는 박훈정 감독의 작품이다.경찰청 수사 기획과 강과장(최민식 분)은 국내 최대 범죄 조직인 '골드문'이 기업형 조직으로 그 세력이 점점 확장되자 신입경찰 이자성(이정재 분)에게 잠입 수사를 명한다. 그리고 8년, 자성은 골드문의 2인자이자 그룹 실세인 정청(황정민 분)의 오른팔이 된다.그러던 중 골드문 회장이 갑자기 사망하고, 강과장은 후계자 결정에 직접 개입하는 '신세계' 작전을 설계한다. 피도 눈물도 없는 후계자 전쟁의 한 가운데, 정청은 8년 전 고향 여수에서 처음 만나 지금까지 친형제처럼 모든 순간을 함께 해 온 자성에게 더욱 강한 신뢰를 보낸다. 한편 작전의 성공만 생각하는 강과장은 계속해서 자성의 목을 조여만 간다. 시시각각 신분이 노출될 위기에 처한 자성은 언제 자신을 배신할 지 모르는 경찰과, 형제의 의리로 대하는 정청사이에서 갈등하게 된다.이정재, 최민식, 황정민, 박성웅, 송지효가 출연했다.한편 영화 '신세계'의 누적관객수는 468만2614명(영화진흥위원회 제공)이다./디지털뉴스부영화 '신세계' 황정민X최민식X이정재, 세 남자의 결말은? /영화 '신세계' 포스터

2019-06-17 디지털뉴스부

영화 '마신자 - 빨간 옷 소녀의 저주', 대만을 강타한 충격 공포 실화

영화 '마신자 - 빨간 옷 소녀의 저주'가 17일 오후 3시 40분부터 채널 슈퍼액션에서 방송 중이다.지난 2016년 국내 개봉한 영화 영화 '마신자 - 빨간 옷 소녀의 저주'는 웨이-하오 청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허쯔웨이가 여자친구 션이쥔에게 프로포즈를 한 그 시각, 그의 할머니가 갑자기 사라진다.다음 날 한동안 실종되었던 할머니의 친구가 나타나 그에게 연신 사과를 하고, 불길한 느낌에 그는 할머니를 찾기 시작한다. 며칠 후, 이쥔은 응급실로부터 실종되었던 할머니를 찾았다는 연락을 받고 연락을 받는다..응급실에 도착을 했지만 웨이는 보이지 않고 어딘가에 홀린 할머니는 웨이의 이름을 부르며 횡설수설한다. 며칠이 지나도 나타나지 않는 그를 찾아 나선 이쥔은 이 모든 사건이 빨간 옷 소녀에 대한 도시괴담과 연관되었음을 직감한다.영화의 배경이 된 '빨간 옷 소녀' 괴담은 1998년 타이중 지역에서 원인불명으로 사망한 일가족이 남긴 카메라에서 발견됐으나, 함께 여행을 간 그 누구도 '빨간 옷 소녀'를 본 적이 없다고 증언하면서 미스터리가 시작됐다.지난 2014년에는 80세 여성이 여행 중 돌연 실종 되었고, 5일 동안의 수색 끝에 거대한 바위 아래에서 발견된 여성은 "빨간 옷을 입은 소녀가 빨간 우산을 쓰고 날 데리고 갔다"고 증언해 16년 만에 '빨간 옷 소녀'의 괴담이 다시 회자됐다.한편 영화 '마신자 - 빨간 옷 소녀의 저주'의 국내 관객 수는 9천761명이다./디지털뉴스부영화 '마신자 - 빨간 옷 소녀의 저주', 대만을 강타한 충격 공포 실화 /영화 '마신자 - 빨간 옷 소녀의 저주' 포스터

2019-06-17 디지털뉴스부

아시아 최대 애니메이션 영화제 'SICAF' 내달 17일 개막

아시아 최대 애니메이션 영화제가 7월 17일 서울에서 막을 올린다. 서울시는 7월 17∼21일 코엑스 A4홀과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SICAF·시카프)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23회를 맞은 SICAF는 아시아 최대 규모이자 세계 5대 애니메이션영화제로 꼽힌다.올해는 '혁신적인 변화'(INNOVATIVE CHANGE)를 주제로 열리며 93개국 2천565편의 출품작 가운데 심사를 통과한 28개국 103편이 공개된다.개막작은 한국 3D 애니메이션 '레드슈즈'다. 빨간 구두를 신고 180도 변해버린 주인공과 저주에 걸려 초록 난쟁이가 된 일곱 왕자의 모험을 담은 작품이다. 초청 상영작은 '헬로카봇', '꼬마버스 타요', '독도수비대 강치', '빨간머리 앤' 등 총 28편이다. 초대전 '청년사업가 김대중'에서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청년사업가 시절을 다룬 웹툰을 만날 수 있다. 웹툰 작가 토크쇼, 코스프레 퍼포먼스, 만화애니메이션 단체·기업 부스 등도 마련된다. 영화제 표는 네이버와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영화제 기간 국제콘텐츠마켓(SPP), 서울상상산업포럼(Si3)도 열린다. 국제콘텐츠마켓은 15∼17일 밀레니엄서울힐튼 호텔, 서울상상산업포럼은 19∼2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디자인 나눔관에서 각각 진행된다. 국제콘텐츠마켓에는 넷플릭스, 디즈니, 니켈로디언, 유쿠 등 대형 글로벌 바이어들이 참가해 국내 콘텐츠 기업과 상담을 한다. 서울상상산업포럼은 '발견의 시대, 신 르네상스를 위한 포용'을 주제로 열린다. 애니메이션 월드 네트워크 공동 설립자 댄 사르토와 '포켓몬' '요괴워치'의 컴퓨터그래픽을 만든 OLM 디지털의 안조 켄 상임이사가 기조 강연을 한다.'인사이드 아웃' 등 디즈니 픽사 애니메이터로 활동한 에릭 오 감독(한국명 오수형)의 워크숍과 블러 스튜디오의 3D 실사 캐릭터 제작 아카데미도 진행된다. 포럼 부대행사로는 아카데미에서 주목받은 미국 애니메이션 '댐키퍼'(The Dam Keeper)의 제작 뒷이야기를 듣는 시간이 마련됐다. /연합뉴스

2019-06-17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