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부산 이전 앞둔 '남양주촬영소'… 영화역사 담긴 소품 '폐기 위기'

촬영·장비업체등 입주업체 퇴거의상·소품회사 2곳 옮길 곳 없어서울영화장식센터 소장 40여만점이사비용등 감당 못해 버려질 판남양주종합촬영소가 부산 이전을 앞두고 반세기 한국영화의 역사가 담긴 소품 40여만점이 폐기될 위기에 처해 안타까움을 안겨주고 있다.남양주종합촬영소 입주 기업인 '서울영화장식센터'는 임권택 감독과 작품을 같이하며 소품 감독으로 이름을 날린 김호길 대표가 업체를 꾸려오며 모은 소품만 40여만점으로, 반세기 한국 영화사를 보여주는 박물관이다.맷돌부터 조선시대 군졸들의 창과 활, 일제 강점기 마차, 70년대 가전제품까지 다양한 종류의 소품들이 있다. 영화촬영을 위해 만든 가품도 많지만 김 대표가 직접 수집한 실제 물건도 상당수다.서울영화장식센터 관계자는 "현재 센터 내 소품들이 고물처럼 보이지만 지금도 영화촬영 때 쓰이는 물건들"이라며 "특히 시대극의 경우 영화인들이 이곳을 찾아올 수밖에 없을 정도로 의존도가 높다"고 말했다.하지만 6천600㎡ 규모의 창고를 가득 채운 영화 소품들은 지금 갈 곳을 잃고 폐기될 위기에 처했다.남양주종합촬영소는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 이전계획에 따라 부산 이전(사업종료 10월 16일)을 앞두고 있다. 이에 입주업체들은 계약이 만료되면 자체적으로 이전해야 한다. 현재 촬영장비업체 등 입주업체들은 촬영소를 떠났지만 의상과 소품을 담당하는 입주기업 2곳은 옮길 곳을 찾지 못해 남아 있다. 훼손되기 쉬운 영화 소품 특성상 서울영화장식센터는 당장 이전의 불가능한 상황이다 .올해 6월 입주계약이 만료된 서울영화장식센터에 대해 영화진흥위원회는 건물을 비우라는 명도 소송을 건 상태다. 영진위가 남양주종합촬영소를 인수한 부영 측에 조안면 삼봉리 이전 부지와 시설 소유권을 넘기는 것은 올 10월로 시점이 맞춰져 있다.업체 관계자는 "10월 이전에 창고를 비우고 '알아서' 나가라는 것인데 이전비용을 감당할 수도 없고 물리적으로도 불가능하다"며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결국 폐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센터 측은 이전을 위해 수도권 일대 창고를 물색하고 영화관련 문화콘텐츠에 관심을 보이는 지자체나 기업에 제안서를 냈지만 아직 뾰족한 답변이 없는 상황이다.남양주종합촬영소는 1998년 8월 문을 연 국내 대표적 영화촬영시설이자 체험시설이다. '공동경비구역 JSA' 판문점 세트는 남북 판문점 정상회담 이후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개관 이후 이 곳을 다녀간 관람객은 380여만명에 달한다. 서울영화장식센터는 싼 임대료로 입주하는 대신 소품을 관람객에게 공개하며 투어 가이드 역할도 해왔다. 현재 이전 계획으로 일반인 관람객 체험은 종료된 상태며 촬영세트에서 영화제작만 진행되고 있다.업체 관계자는 "반세기 한국 영화의 역사이자 관광객들에게 훌륭한 볼거리였던 소품들이 허망하게 폐기될 위기"라며 "최소한 이전 계획을 단계적으로 세울 시간이라도 벌 수 있도록 관심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m남양주종합촬영소가 부산 이전을 위해 사업종료를 앞둔 가운데 반세기 한국 영화사의 역사를 보여주는 서울영화장식센터의 소품 40여만점이 갈곳을 찾지 못해 폐기될 위기에 처했다. 남양주종합촬영소의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판문점세트. /남양주시 제공

2019-08-06 이종우

영화 '변호인', 1981년 부산 '부림사건' 모티브한 작품 '송강호X임시완X김영애X곽도원' 주연

영화 '변호인'이 6일 오후 3시 5분 케이블 영화채널 '스크린'에서 방영한다.지난 2013년 개봉한 '변호인'은 양우석 감독의 작품이다.영화는 1981년 제5공화국 정권 초기 부산 지역에서 벌어진 '부림사건'을 모티브로 사건과 인물 모두를 영화적으로 재구성하여 새롭게 탄생했다.빽 없고, 돈 없고, 가방끈도 짧은 세무 변호사 송우석(송강호 분)은 탁월한 사업수완으로 승승장구하며 부산에서 제일 잘나가는 변호사로 이름을 날린다. 송우석은 대기업의 스카우트 제의까지 받으며 전국구 변호사 데뷔를 코 앞에 둔다. 하지만 우연히 7년 전 밥값 신세를 지며 정을 쌓은 국밥집 아들 진우(임시완 분)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재판을 앞두고 있다는 소식을 듣는고, 그는 국밥집 아줌마 순애(김영애 분)의 간절한 부탁에 구치소 면회만이라도 도와주겠다고 나선다. 하지만 그곳에서 마주한 진우의 믿지 못할 모습에 충격을 받은 송변은 모두가 회피하기 바빴던 사건의 변호를 맡기로 결심한다. 송강호, 김영애, 오달수, 곽도원, 임시완, 송영창, 정원중, 조민기 등이 출연했다.한편 양우석은 영화 '강철비'에서 각본 및 감독을 맡은 바 있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영화 '변호인' 포스터

2019-08-06 유송희

'영화 반세기 소품 40만점' 남양주촬영소 업체 창고 폐기 기로

경기도 남양주종합촬영소 입주 기업인 '서울영화장식센터'는 반세기 한국 영화사를 보여주는 박물관이다. 임권택 감독과 작품을 같이하며 소품 감독으로 이름을 날린 김호길 대표가 업체를 꾸려오며 모인 소품이 어림잡아 40만점에 달한다. 맷돌부터 조선 시대 군졸들의 창과 활, 일본강점기 마차, 70년대 가전제품까지 종류와 양으로 따졌을 때 국내에서 독보적이다. 영화 촬영을 위해 만든 가품도 많지만, 김 대표가 직접 수집한 실제 물건도 상당수다. 서울영화장식센터 관계자는 6일 "고물처럼 보이지만 지금도 영화 촬영 때 쓰이는 물건들"이라며 "특히 시대극의 경우 영화인들이 결국 이곳을 찾아올 수 밖에 없을 정도로 의존도가 높다"고 말했다. 하지만, 6천 600㎡ 크기 창고들을 가득 채운 영화 소품들은 지금 갈 곳을 잃고 폐기 위기에 놓였다.남양주촬영소는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 이전 계획에 따라 부산 이전을 앞두고 있다. 촬영 장비 업체 등 입주 업체들은 촬영소를 떠났지만, 훼손되기 쉬운 영화 소품의 특성상 서울영화장식센터는 당장 이전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다. 서울영화장식센터 측에서는 이전을 위해 수도권 일대 창고를 물색하고, 영화 관련 문화 콘텐츠에 관심을 보이는 지방자치단체나 기업에 제안서를 내기도 했지만 뾰족한 답변은 없었다.이런 와중에 올해 6월 입주 계약이 만료된 서울영화장식센터에 대해 영화진흥위원회는 건물을 비우라는 명도 소송을 건 상태다.업체 관계자는 "10월 이전에 창고를 비우고 '알아서' 나가라는 것인데, 이전 비용을 감당할 수도 없고 물리적으로도 불가능하다"며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결국 폐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남양주종합촬영소는 1998년 8월에 문을 연 국내 대표적 영화 촬영시설이자 체험 시설이다. 특히 '공동경비구역 JSA'의 판문점 세트는 남북 판문점 정상회담 이후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개관 이래 이 곳을 다녀간 일반인 관람객은 약 380만명에 달한다. /강보한기자 kbh@kyeongin.com남양주시 조안면 남양주종합촬영소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의 판문점 세트장 /연합뉴스

2019-08-06 강보한

부천국제애니페스티벌 '단편 경쟁' 114편 선정

'안시 3관왕' 콘스탄틴 브론지트 등일제만행 복수 '가론피-피멍' 첫선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의 단편 경쟁이 베일을 벗었다. 총 2천443편의 출품작들 중 단편 32편, 학생 41편, TV&커미션드 14편, 한국단편 15편, 온라인 12편 등 모두 114편의 작품이 선정됐다. BIAF2019 국제경쟁 단편에는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3차례 대상을 수상한 거장 콘스탄틴 브론지트의 '우주를 향하여'를 비롯해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는 칸영화제 경쟁 아녜스 파트롱의 '그리고 곰', 베를린영화제 경쟁 루카 토스 '미스터 메어', 정다희 감독의 '움직임의 사전'이 포함됐다.아카데미에 2회 노미네이션된 테오도르 위셰브 감독의 신작 '슬픔의 물리학'과 칸 감독주간 선정작 제롤드 총 '피스 오브 미트',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 대상 '메모러블', 자그레브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 대상 '산성비'가 선정됐다. 프랑스의 아카데미라 불리는 세자르영화제 노미네이션 브누아 슈 감독의 신작 '달콤한 케이크', 아프리카 케냐 작품으로 경쟁에 오른 '킷와나의 여정'도 포함됐다.역대 BIAF 수상자들의 신작들도 눈에 띈다. 지난해 BIAF에서 '나의 여동생'으로 학생 대상을 수상하고 아카데미 학생부문 후보에 오른 송시취 감독의 신작 '더 코인'과 더불어 세바스티앙 로덴바흐, 사라 세단, 나디아 안드라세브 및 BIAF를 아카데미위원회에 추천한 스테판 오비에, 뱅상 파타 감독의 신작들도 국제경쟁에 진출했다.학생 부문은 칸영화제 경쟁 '솔라 플렉서스', '작은 영혼'과 베를린영화제 경쟁 '엔트로피아','더 카이트', 올해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 대상 '아빠와 딸', 자그레브애니메이션영화제 스페셜 멘션상 '해피엔딩'이 포함됐다.지난해 국제경쟁 단편에 한국작품이 1편도 없었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한국 및 한국공동제작 작품 5편이 선정되어 눈길을 끈다. 또 '토이 스토리' 시리즈 '우디',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잭 스패로우' 목소리로 잘 알려진 김승준 성우가 감독을 맡고, 장광 성우가 열연한 '가론피-피멍'은 일제 강점기 과거 만행에 대한 피의 복수극으로 BIAF 한국단편경쟁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 BIAF2019 단편 대상 수상자에게는 차기 아카데미 출품 자격이 부여된다. BIAF2019는 오는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콘스탄틴 브론지트의 '우주를 향하여'. /BIAF 제공아녜스 파트롱의 '그리고 곰'. /BIAF 제공김승준 성우가 감독을 맡고, 장광 성우가 열연한 '가론피-피멍'. /BIAF 제공테오도르 위셰브 감독의 신작 '슬픔의 물리학'. /BIAF 제공

2019-08-05 장철순

'타이탄의 분노', 그리스 신화와 현대적인 상상력의 결합 '샘 워싱턴X리암 니슨' 주연

영화 '타이탄의 분노'가 5일 오후 3시 30분 케이블 영화채널 'SUPER ACTION'에서 방영한다.지난 2012년 개봉한 '타이탄의 분노'는 조나단 리브스만 감독의 작품이다.크라켄과의 전투를 승리로 이끈 반신반인 '페르세우스(샘 워싱턴 분)'는 한적한 마을의 어부이자 10살 된 아들의 아버지로 평범한 삶을 살고 있다.신과 타이탄의 갈등은 더욱 고조되고 이 사이 깊은 지하 세계 속에 묶여 있던 포세이돈의 아버지 '크로노스'가 속박에서 풀리게 된다. 이를 기회로 '제우스(리암 니슨 분)'를 무너뜨리기 위해 지옥의 신 '하데스(랄프 파인즈 분)'와 제우스의 아들인 전쟁의 신 '아레스'가 크로노스와 결맹해 세상의 종말을 부를 대혼란을 일으키려 한다.크로노스의 등장으로 타이탄의 힘은 점점 더 강력해지고, 더 이상 사명을 거부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은 페르세우스는 아버지 제우스와 위기에 처한 인간들을 구하기 위해 '안드로메다 공주'와 포세이돈의 아들 '아게노르', 불의 신 '헤파이스토스'와 연합군을 결성하고 최후의 전투를 치르러 지옥의 문으로 나선다.샘 워싱턴, 리암 니슨, 랄프 파인즈, 로자먼드 파이크, 대니 휴스턴, 에드가 라미레즈, 토비 켑벨, 빌 나이 등이 출연했다.한편 '타이탄의 분노'의 누적 관객수는 89만3027명이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영화 '타이탄의 분노' 포스터

2019-08-05 유송희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단편 경쟁작 '베일 벗었다'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의 단편 경쟁이 베일을 벗었다.총 2천443편의 출품작들 중 단편 32편, 학생 41편, TV&커미션드 14편, 한국단편 15편, 온라인 12편 등 모두 114편의 작품이 선정됐다.BIAF2019 국제경쟁 단편에는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3차례 대상을 수상한 거장 콘스탄틴 브론지트의 '우주를 향하여'를 비롯해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는 칸영화제 경쟁 아녜스 파트롱의 '그리고 곰', 베를린영화제 경쟁 루카 토스 '미스터 메어', 정다희 감독의 '움직임의 사전'이 포함됐다.아카데미에 2회 노미네이션된 테오도르 위셰브 감독의 신작 '슬픔의 물리학'과 칸 감독주간 선정작 제롤드 총 '피스 오브 미트',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 대상 '메모러블', 자그레브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 대상 '산성비'가 선정됐다.프랑스의 아카데미라 불리는 세자르영화제 노미네이션 브누아 슈 감독의 신작 '달콤한 케이크', 아프리카 케냐 작품으로 경쟁에 오른 '킷와나의 여정'도 포함됐다.역대 BIAF 수상자들의 신작들도 눈에 띈다.지난해 BIAF에서 '나의 여동생'으로 학생 대상을 수상하고 아카데미 학생부문 후보에 오른 송시취 감독의 신작 '더 코인'과 더불어 세바스티앙 로덴바흐, 사라 세단, 나디아 안드라세브 및 BIAF를 아카데미위원회에 추천한 스테판 오비에, 뱅상 파타 감독의 신작들도 국제경쟁에 진출했다.학생 부문은 칸영화제 경쟁 '솔라 플렉서스', '작은 영혼'과 베를린영화제 경쟁 '엔트로피아','더 카이트' ,올해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 대상 '아빠와 딸', 자그레브애니메이션영화제 스페셜 멘션상 '해피엔딩'이 포함됐다.지난해 국제경쟁 단편에 한국작품이 1편도 없었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한국 및 한국공동제작 작품 5편이 선정되어 눈길을 끈다.또 '토이 스토리' 시리즈 '우디',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잭 스패로우' 목소리로 잘 알려진 김승준 성우가 감독을 맡고, 장광 성우가 열연한 '가론피-피멍'은 일제 강점기 과거 만행에 대한 피의 복수극으로 BIAF 한국단편경쟁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 BIAF2019 단편 대상 수상자에게는 차기 아카데미 출품 자격이 부여된다. BIAF2019는 오는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김승준 성우가 감독을 맡고, 장광 성우가 열연한 '가론피-피멍'./BIAF 제공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3차례 대상을 수상한 거장 콘스탄틴 브론지트의 '우주를 향하여'. /BIAF 제공칸영화제 경쟁 아녜스 파트롱의 '그리고 곰'. /BIAF 제공아카데미에 2회 노미네이션된 테오도르 위셰브 감독의 신작 '슬픔의 물리학'. /BIAF 제공

2019-08-05 장철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