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다큐 제작과 유통 지원·협상… '비즈니스의 장'

20여개국 작품 중 최종 30편 선정K·A-Pitch, 러프컷 세일로 진행유럽·亞 방송·제작·투자·배급사평론가 등 관계자들 대거 참여스웨덴 영화제와도 최초로 협력'아시아 다큐멘터리 제작 시장의 거점, 인천'. 국내 유일의 아시아 다큐멘터리 프로젝트 마켓 '인천다큐멘터리포트 2018'(이하 인천다큐)이 1일부터 4일까지 올림포스호텔 인천에서 개최된다. 인천영상위원회와 SJM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인천다큐는 다큐멘터리의 제작과 유통 단계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에 필요한 지원과 함께 다큐멘터리 창작자 및 제작자와 다양한 분야의 실질적인 파트너들이 서로 만날 수 있는 비즈니스의 장이다. 2014년 시작 이후 5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아시아의 대표적인 다큐멘터리 프로젝트 마켓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올해 인천다큐에는 유럽과 아시아 지역 방송사와 제작사, 투자사, 배급사, 평론가 등 다큐멘터리 관련 주요 관계자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매년 9월 스웨덴에서 열리는 다큐멘터리 영화제인 '노르디스크 파노라마'가 올해부터 아시아 최초로 인천다큐와 협력한다.인천다큐는 한국 다큐멘터리 프로젝트(K-Pitch), 아시아 다큐멘터리 프로젝트(A-Pitch), 비완성 및 미개봉작을 대상으로 러프 컷 세일 프로젝트(Rough cut sales) 등 3개 분야로 나눠 진행된다.올해 행사를 앞두고 지난 6~7월 1달 동안 온라인으로 공모를 진행한 결과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20여개국에서 124편이 접수됐다. 심사를 거쳐 K-피치 8편, A-피치 11편, 러프 컷 세일에 11편이 최종 선정됐다.선정작들은 다큐멘터리 전문가들이 제공하는 랩과 멘토링을 거친 후에 국내·외 관계자들 앞에서 피칭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며, 실질적인 비즈니스 지원을 받는다. 올해 인천다큐에선 자신만의 영역을 개척해 온 감독들의 프로젝트가 눈길을 끈다.박혁지 감독의 '행복의 속도', 민환기 감독의 '선거'(이상 K-피치)를 비롯해 A-피치에선 처음으로 인천다큐를 찾는 부탄의 프로젝트가 관심을 끈다. 아룬 바타라이 감독의 '릴리'는 부탄의 여성 인권에 대해 이야기한다. 여타 작품들도 세계가 주목하는 정치와 여성 인권 등을 다룬다.또한 후반 작업 및 완성 단계에 있는 프로젝트들을 대상으로 하는 러프 컷 세일은 작업 투자와 배급 및 개봉, 방송 편성 등을 위한 즉각적이고 실무적인 비즈니스를 목표로 행사 전후 엄선된 관계자들에게 온라인을 통해 소개되고, 행사 기간에는 프레젠테이션으로 선보이게 된다.올해 인천다큐는 9개 부문에 걸친 1억6천만원의 현금 시상과 국내 주요 방송사 및 SJM문화재단이 참여하는 1억8천만원의 펀드, 총 11개 부문에 24개 회사가 함께하는 현물 지원 등 5억원 규모의 시상·펀드·현물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한편, 지난해 개최된 인천다큐에는 국내외 100여개의 영화·방송·다큐멘터리 관련 회사 및 기관, 단체 등에서 총 92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 기간 동안 379건의 비즈니스 미팅이 성사된 바 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사진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벗어날 수 없은 산','피의 연대기','소년병'(태국),'불이 들어오면'(인도)의 한 장면.

2018-10-31 김영준

[텔미시네]동네사람들

기철이 갓 부임한 시골학교서 여고생이 사라지는데…자신만의 캐릭터 마동석, 눈빛·감정연기 김새론 '무난'권력·무관심 '뻔한 스토리 스릴러' 반전 없어 아쉬움■감독 : 임진순■출연 :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 진선규, 장광, 신세휘 ■개봉일 : 11월 7일■액션, 스릴러 /15세 이상 관람가 /99분 마동석표 스릴러가 베일을 벗었다. 영화 전체를 이끌어가는 마동석의 연기는 무난했으나, 이야기 전개는 너무 뻔하다. 빠듯한 일상과 빠른 변화에 내 일이 아니면 무관심한 현대 사회와 권력을 이용해 경찰의 수사를 방해하고, 힘없는 자를 짓누르는 정치 세력의 모습을 그려낸 과정이 특별할 것이 없어 아쉬움을 남긴다. 이런 소재는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너무 자주 접했기 때문에 큰 반전이 없는 한, 기억에 남기가 어렵다. 안타깝게도 이번 영화는 그런 한방이 없다. 임진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동네사람들'은 여고생이 실종됐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기간제 체육교사 기철이 사건의 실마리를 쫓아가는 이야기다.영화 속 배경은 한적한 시골 마을이다. 시골 하면 보통 푸근하고 정 많은 이미지를 떠올리지만, 이곳의 이미지는 '무관심' 그 자체다. 여고생이 실종됐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다. 실종신고에도 경찰은 알아서 하겠다며 기다리라는 말만 반복하고, 학교에서는 걱정은커녕 가출 청소년이라는 낙인을 찍은 채 찾을 생각도 않는다. 시골이라는 작은 공간에서 이해할 수 없는 마을 사람들의 이기적인 행동은 '저게 말이 되나' 싶을만큼 숨 막히는 답답함을 안긴다. 이런 마을에서 정의를 실현하는 사람은 오직 두 사람뿐이다. 실종 여고생의 친구 유진과 기간제 교사 기철이다. 이 영화 곳곳에서 유진은 사건을 외면하는 어른들의 행동에 일침을 날리는데, 이미 많은 영화 속에서 본 익숙한 상황과 대사 탓인지 묵직한 울림을 안기지 않는다. 기철 역시 마찬가지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성격 탓에 복싱협회에서 잘린 후 시골 마을로 향하게 된 기철이 자신의 생계를 위해 조용하게 살자고 결심하지만, 결국 유진을 외면하지 못하고 사건을 해결하는 모습은 관객이 예상한대로 흘러가 지루하다. 또 뻔한 전개에 강력한 한 방을 안겨줄 거라 기대했던 기간제 미술교사 지성의 정체는 너무 빨리 밝혀져 허무하다. 관객에게 유일하게 긴장감을 안겨주는 캐릭터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점이 안타깝다. 배우들은 부족함 없이 자신의 캐릭터를 소화했다. 기철 역을 맡은 마동석은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를 표현했다. 굵직한 팔뚝과 험한 인상을 하고 있지만, 강한 여고생들 앞에서는 기도 못 펴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또 그는 맨주먹으로 조폭과 싸우고, 건물을 부수는 등 화려한 액션신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유진 역을 맡은 김새론은 흠잡을 데 없이 주어진 역할을 다했다. 다양한 눈빛 연기부터 감정 연기까지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단단한 연기 내공을 발휘한다. 지성 역의 이상엽은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의뭉스럽고 불편한 캐릭터를 완성했다.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 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2018-10-31 강효선

'라라랜드' 전 세계인이 극찬한 꿈의 뮤지컬, 인생의 희로애락을 노래하다… 관객수는?

라이언 고슬링·엠마 스톤 주연의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31일 케이블 영화채널 OCN에서 영화 '라라랜드'가 방영됐다. '라라랜드'는 꿈꾸는 도시에서 펼쳐지는 재즈 피아니스트 세바스찬(라이언 고슬링 분)과 배우 지망생 미아(엠마 스톤 분)의 뮤지컬 영화다. 연출을 맡은 데이미언 셔젤은 지난 2009년 각본을 완성했지만, 마땅한 제작사를 찾지 못해 숨겨두었다. 이 가운데 그의 2014년 작품인 영화 '위플래쉬'가 흥행하자 '라라랜드'는 시나리오에서 영화로 발전됐다. 지난해 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라라랜드'는 무려 14개 후보 부문에 올랐고, 감독상과 여우주연상, 촬영상, 음악상, 주제가상, 미술상 등을 거머쥐었다.남녀 주인공인 라이언 고슬링과 엠마 스톤도 남다른 연기 열정으로 캐스팅을 확정지었다.라이언 고슬링은 몇 개월 동안 피아노 연습에만 매진해 영화 속 모든 피아노 장면을 대역 없이 소화했다. 엠마 스톤 또한 노래와 탭댄스, 왈츠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제73회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한편 '라라랜드'의 국내 누적 관객수는 357만 1454명(영화진흥위원회 제공)이다./디지털뉴스부영화 '라라랜드' 포스터

2018-10-31 손원태

영화 '레드 라이딩 후드' 아만다 사이프리드, 주위에 늑대인간이 있다…누적관객수는?

영화 '레드 라이딩 후드'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30일 케이블 영화채널 슈퍼액션에서는 영화 '레드 라이딩 후드'(감독 캐서린 하드윅)가 방영됐다. 옛날 어느 외딴 마을에 빨간모자를 쓴 발레리(아만다 사이프리드)라는 아름다운 소녀가 살고 있었다. 마을의 외톨이 피터(실로 페르난데즈)와 사랑에 빠진 발레리는, 부잣집 아들 헨리(맥스 아이언스)와 결혼하라는 부모님을 피해 마을을 떠나기로 결심한다. 하지만 붉은 달이 뜬 그날 밤, 어둠의 숲에 사는 늑대에게 발레리의 언니가 죽임을 당한다. 마을 사람들은 솔로몬 신부(게리 올드만)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신부는 마을 사람들 속에 늑대가 인간의 모습을 하고 숨어 있다고 말했다. 달이 뜰 때마다 하나, 둘, 죽어가는 사람들이 늘어가고, 우연히 발레리는 자신과 관계된 누군가가 늑대 인간이 아닐까 생각했다. 그리고 모든 비밀을 풀기 위해 스스로 제물이 되기로 결심하고, 달이 뜨는 밤 홀로 산으로 향하게 된다. 과연 늑대인간은 발레리가 아는 사람 중 누구일까. 영화 '레드 라이딩 후드'의 누적관객수는 36만2572명(영화진흥위원회 제공)이다. /디지털뉴스부영화 '레드 라이딩 후드' 포스터.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2018-10-30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