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웹툰 '마음의 소리' 영화 제작, 스튜디오N 2차 라인업 발표

웹툰 '마음의 소리'가 영화로 제작된다.네이버웹툰 자회사 스튜디오N은 웹툰과 웹소설 등을 기반으로 기획·개발 중인 영화·드라마 10편을 5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1차 라인업에 이은 2차 라인업이다.조석 작가의 '마음의 소리'는 지난 2006년 이래 연재 중인 인기 웹툰으로, 그간 시트콤으로는 제작된 바 있으며 영화는 처음이다.웹툰 '스위트홈(김칸비·황영찬 작가)'은 인간의 욕망에 관한 통찰을 담은 이야기로, 스튜디오드래곤과 함께 드라마로 제작된다.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의 이응복 PD가 연출을 맡았다.448억원 상금을 둘러싼 밀실 두뇌 게임을 그린 웹툰 '머니게임(배진수)'은 영화로 재탄생한다. 영화 '타워'를 만든 더타워픽쳐스와 공동 제작한다. 여성 히어로를 내세운 웹툰 '용감한 시민(김정현)'과 20대 모태솔로를 소재로 한 웹툰 '연애의 정령(김호드)'도 각각 액션과 코미디 영화로 제작된다.극한 취향을 지닌 주인공들 이야기를 따뜻하게 풀어낸 웹툰 '좋아하는 부분(타리)', 키스하면 강아지로 변하는 저주에 걸린 여주인공을 내세운 로맨틱 판타지 웹툰 '오늘도 사랑스럽개(이혜)'는 각각 드라마로 선보인다.계약 결혼을 소재로 한 웹소설 '완벽한 쇼인도(로즈빈)'와 루시드 작가 웹툰 '호러와 로맨스'도 안방극장에서 만난다. '호러와 로맨스'는 '남자친구'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선보인 본팩토리와 공동 제작한다.지난해 대한민국 스토리 공모대전에서 우수상을 받은 정이안 작가의 '마더스(가제)'는 스튜디오N 첫 번째 오리지널 콘텐츠로, 영화로 개발된다. 30대 딸이 10대 엄마를 만나러 과거로 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웹툰 '마음의 소리' /스튜디오N 제공

2019-04-05 유송희

엄앵란 "남편 신성일 떠나보낸 뒤, 노을만 보면 그립다"

배우 엄앵란이 동료배우이자 부부의 연을 맺은 남편 故신성일을 그리워했다.엄앵란은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열린 한국영화박물관 기획 전시 '청춘 신성일, 전설이 되다' 개막식에 앞서 기자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엄앵란은 앞서 지난해 11월 남편 신성일을 떠나보냈다.엄앵란은 "그동안 사람들에게 슬픈 모습과 눈물을 보여주기 싫어서 줄곧 집에서 지냈다"면서 "남편이 떠난 지 5개월인데, 훨씬 오래된 것 같다"며 눈물을 글썽였다.이어 "저녁노을만 지면 소리 없는 눈물이 난다. 지는 해를 보면 나도 언젠가는 가겠지 하는 마음이 든다. 이 양반은 거기서 뭐 하고 있을까, 소리 없는 울음이 나오더라"라며 "그런데 눈물은 안 나온다. 지독한 사랑이었다고 하면 그렇고, 55년을 살아온 정이 가슴 깊게 남아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털어놨다.엄앵란은 남편의 생전 모습을 떠올리며 "이제는 뭐든지 말할 수 있다"면서 "유명한 사람과 결혼하지 마라. 남편을 볼 수 있어야 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진달래, 벚꽃이 핀 것을 봤는데, 그 사람이 나를 데리고 드라이버를 시켜주고 장어 한 접시에 소주 한잔 먹었다면, 더 아름다운 추억을 가졌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든다"라며 "너무 바빴고,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그 사람 인생이 너무 불쌍하다. 일만 하다 죽었다"라고 그리움을 표현했다.엄앵란은 신성일과 첫 만남에 대해 "영화 '로맨스 빠빠'를 찍을 때였는데, 당시 신인이던 그 사람을 봤을 때 무를 숭숭 썰어 넣은 것 같은, 깍두기 같은 남자라고 속으로 얕봤다"라며 "그러다 카리스마를 발휘했다. 진짜 용감한 남자라는 생각이 들더라. '동백아가씨' 찍을 때 화투를 치는데 눈치도 빠르더라. '머리 참 좋다, 저런 남자랑 살면 잘살겠네'라고 생각했다"라고 떠올렸다.엄앵란은 전쟁영화를 찍다가 구리 파이프 파편에 맞아 피를 흘리던 자신을 신성일이 병원에 데려간 일화도 생생히 기억했다.영화 '가정교사'(1963)에 함께 출연한 엄앵란과 신성일은 '청춘교실'(1963)에 이어 '맨발의 청춘'(1964)이 공전의 히트를 하면서 스타 콤비, 흥행 보증 수표라는 말을 만들어냈다. 이후 50여 편 영화에 함께 출연하며 한 시대를 풍미했다. "그때는 무조건 신성일과 엄앵란이 나와야 흥행이 됐다. 하루 24시간을 4등분으로 나눠 밤낮으로 영화사를 돌아다녔다"라고 말했다.두 사람은 연인 관계로 발전했고, 1964년 11월 14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수천 명 하객이 참석한 가운데 '세기의 결혼식'을 치렀다.한편 이번 전시는 고 신성일의 청춘 시절을 되돌아보고자 마련된 자리다. 신성일은 1960년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이래 50여년간 514편 영화에 출연하면서 한국 역사상 가장 길게 톱스타 지위를 누렸다. 그가 출연한 청춘 영화 포스터 35점과 각종 사진 및 영상, 트로피 등은 물론 그가 소장한 결혼 앨범도 전시됐다. 개봉 당시 서울 관객 25만명을 동원한 '맨발의 청춘'에서 신성일이 입은 흰 가죽 재킷과 청바지, 엄앵란이 입은 더블 단추 등도 복원 제작돼 선보였다. 개막식에는 이장호·배창호 감독과 배우 안성기,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배우 엄앵란이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열린 '청춘 신성일, 전설이 되다' 기획전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04-04 손원태

영화 '레모니 스니켓의 위험한 대결', 마법보다 놀라운 상상이 펼쳐진다 '짐 캐리' 주연

영화 '레모니 스니켓의 위험한 대결'이 4일 오전 11시 50분 케이블 영화채널 '채널CGV'에서 방영한다. 지난 2004년 개봉한 영화 '레모니 스니켓의 위험한 대결'은 브래드 실버링 감독의 작품이다. 화재로 부모님과 집을 한꺼번에 잃는 보들레르가의 세 남매인 바이올렛, 클로스, 써니. 부모로부터 엄청난 유산을 상속받았지만 그들이 성인이 되기 전에는 한 푼의 유산도 사용할 수 없다. 집을 잃은 아이들은 후견인이 되어줄 친척 올라프 백작을 만나게 된다. 올라프 백작은 아이들을 반갑게 맞이하지만 실제로 그는 아이들의 유산을 노리는 사악한 인물이다. 유산을 빼앗기 위해 그는 온갖 비열한 방법을 서슴지 않는다. 아이들은 올라프의 마수로부터 도망쳐 파충류학자 몽고메리 삼촌과 박식한 조세핀 숙모의 집을 전전하게 된다. 그러나 올라프 백작은 유산을 포기하지 않고 다른 사람으로 계속해서 변장해가며 세 남매를 위협한다. 하지만 특별한 재능을 가진 세 남매는 남다른 지혜로 올라프의 마수로부터 빠져나간다. 짐 캐리, 리암 에이켄, 에밀리 브라우닝, 카라 호프만, 셀비 호프만, 주드 로, 티모시 스폴, 캐서린 오하라 등이 출연했다. 한편 '레모니 스니켓의 위험한 대결'의 누적 관객수는 76만 3829명이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영화 '레모니 스니켓의 위험한 대결' 포스터

2019-04-04 유송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