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신기전' 대륙이 두려워한 조선의 비밀, 정재영x한은정 주연

영화 '신기전'이 채널 CGV에서 24일 오전 9시 40분부터 방영된다.영화 '신기전'은 지난 2008년 개봉한 영화 '신기전'은 '약속', '영웅연가', '오늘 뭐해?'를 연출한 김유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1448년(세종 30년) 조선의 새로운 화기 개발을 두려워 한 명 황실은 극비리에 화포연구소를 습격하고 연구소 도감 '해산'은 신기전 개발의 모든 것이 담긴 '총통등록'과 함께 외동딸 '홍리(한은정)'를 피신시키고 완성 직전의 '신기전'과 함께 자폭한다. 계획이 실패로 돌아가자 명은 대규모 사신단으로 위장한 무장세력을 급파해 사라진 '총통등록'과 '홍리'를 찾기 시작한다.명나라의 사신단이 온다는 소식을 듣고 한 몫 제대로 챙길 계획으로 대륙과의 무역에 참여하려던 부보상단 설주(정재영)는 잘못된 정보로 전 재산을 잃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세종의 호위무사인 창강(허준호)이 찾아와 큰 돈을 걸고 비밀로 가득한 여인 홍리를 거둬 줄 것을 부탁한다.상단을 살리기 위해 거래를 수락한 설주는 홍리가 비밀병기 '신기전' 개발의 핵심인물임을 알게 되고 돌려 보내려 하나, 홍리가 보여준 '신기전'의 위력에 매료되고 동료들과 함께 신기전 개발에 참여하게 된다. 그러나 포위망을 좁혀온 명나라 무사들의 급습으로 '총통등록'을 빼앗기고 신기전 개발은 미궁에 빠진다.한편 조선이 굴복하지 않자 명은 10만 대군을 압록강변까지 진격시킨 채 조정을 압박하고 세종은 백성들의 안위를 위해 결국 신기전 개발의 중지를 명하게 된다. 이에 분노한 설주는 어명을 거역한 채 신기전의 최종 완성을 위한 싸움을 시작한다.정재영, 한은정, 허준호, 안성기, 정성모 등이 출연했으며 관객수는 372만8천439명을 기록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영화 '신기전' 포스터

2019-08-24 편지수

[영화순위]'변신'·'분노의질주 홉스앤쇼' 예매율 1·2위, '엑시트' 관객수 800만명 돌파

24일 토요일 드웨인 존슨, 제이슨 스타뎀 주연의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가 극장가를 점령한 가운데, '엑시트'가 관객수 800만명을 돌파했다.이날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홉스&쇼' 예매율은 18.1%(이하 오전 10시 49분 기준)를 기록 중이다.이어 '엑시트'(15.1%), '변신'(13.5%), '유열의 음악앨범'(10.3%), '광대들: 풍문조작단'(9.8%), '봉오동 전투'(8.7%), '커런트 워'(6.3%), '힘을 내요 미스터 리'(1.4%), '우리집'(1.2%) 등이 뒤를 이었다.지난 22일 박스오피스 순위는 '변신', '분노의 질주: 홉스&쇼', '엑시트', '광대들: 풍문조작단', '봉오동전투', '커런트워', '애프터', '레드슈즈' 순으로 나열됐다.한편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엑시트'는 개봉 25일째인 24일 오전 누적 관객 803만명을 기록,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802만명)을 제치고 올여름 최고 흥행작이 됐다.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 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가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탈출하는 과정을 그린 코믹 재난 액션. 웃음과 스릴 넘치는 신선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호연으로 호평받았다. CGV 관객이 매기는 평점인 골든에그지수는 97%, 네이버 관객 평점은 9점대를 기록 중이다. 이밖에 누적 관객수는 '변신' 31만902명, '분노의 질주: 홉스&쇼' 257만5741명, '광대들: 풍문조작단' 21만1160명, '봉오동전투' 430만7681명, '커런트워' 5만9763명, '애프터' 1만7538명 등이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앤쇼'·'엑시트' 포스터

2019-08-24 편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