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진흥위원회 올해 핵심 과제는 '영화 산업 양극화 해결'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가 영화 산업 양극화 해결, 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해 적극 나선다.영진위는 '2019년 영화발전기금 운용계획'을 발표하고 지원사업을 본격화했다. 올해 영진위 사업예산은 660억원으로 전년도(553억원)보다 107억원(19.4%) 증액됐다. 영진위는 '영화산업 양극화 해결을 위한 공정환경 조성'을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영진위는 영화 산업 양극화 현상을 영화계 최대 현안으로 꼽았다. 지난해 독립기구로 개편된 공정환경조성센터 예산을 전년도보다 10억9천만원이 오른 16억6천만원으로 편성했다. 공정환경조성센터는 '영화 스태프 노동 환경 개선', '공정한 산업 생태계 기반 조성', '영화 산업 내 성평등 문화 확산'을 추진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올해 신규사업으로 영진위는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운영 예산 15억7천만원을 책정했다. 1919년 나온 '의리적 구토' 이후 한국 영화 10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 학술세미나, 국내외 특별 상영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이밖에 영진위는 '아시아영화교류센터 신규 설립·운영'(17억5천만원), '기획 개발 지원'(61억5천만원), '온라인 상영관 통합 전산망 구축'(29억원), '독립·예술영화전용관 통합예매시스템 구축'(2억7천만원), '독립영화제 개최 지원'(3억원) 등을 신규 편성하거나 증액해 중점 추진할 예정이다.영진위는 오는 21일 오후 2시 서울 명동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사업설명회를 열어 신규 사업을 소개할 예정이다. /김명래기자 problema@kyeongin.com

2019-02-15 김명래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 이병헌 1인2역 명연기… 누적 관객수는?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가 15일 케이블 영화채널에서 방영되며 화제다.지난 2012년 개봉한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는 추창민 감독의 작품이다.권력 다툼과 붕당정치로 혼란이 극에 달한 광해군 8년. 점점 난폭해져 가던 왕 '광해'는 도승지 '허균'에게 자신을 대신하여 위협에 노출될 대역을 찾을 것을 지시한다. 왕과 똑같은 외모는 물론 타고난 재주와 말솜씨로 왕의 흉내도 완벽하게 내는 하선. 영문도 모른 채 궁에 끌려간 하선은 광해군이 자리를 비운 하룻밤 가슴 조이며 왕의 대역을 하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광해군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엄청난 사건이 발생하고, 허균은 광해군이 치료를 받는 동안 하선에게 광해군을 대신하여 왕의 대역을 할 것을 명한다. 저잣거리의 한낱 만담꾼에서 하루아침에 조선의 왕이 되어버린 천민 하선. 허균의 지시 하에 말투부터 걸음걸이, 국정을 다스리는 법까지, 위험천만한 왕노릇을 시작한다. 하지만 예민하고 난폭했던 광해와는 달리 따뜻함과 인간미가 느껴지는 달라진 왕의 모습에 궁정이 조금씩 술렁이고, 점점 왕의 대역이 아닌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는 하선의 모습에 허균도 당황하기 시작한다.이병헌, 류승룡, 한효주, 김인권, 장광 등이 출연했다.한편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의 누적 관객수는 1232만3745명이다./디지털뉴스부/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 포스터

2019-02-15 디지털뉴스부

영화 '범죄와의 전쟁' 최민식X하정우…명장면 탄생 비화는?

영화 '범죄와의 전쟁'이 이목을 끈다.15일 케이블 영화채널 OCN에서는 밤 12시 20분부터 영화 '범죄와의 전쟁'을 방영 중이다. 1982년 부산, 해고될 위기에 처한 비리 세관원 최익현(최민식)은 순찰 중 적발한 히로뽕을 일본으로 밀수출, 마지막으로 한 탕 하기 위해 부산 최대 조직의 젊은 보스 최형배(하정우)와 손을 잡는다.익현은 탁월한 임기응변과 특유의 친화력으로 형배의 신뢰를 얻는 데 성공한다. 주먹 넘버원 형배와 로비의 신 익현은 함께 힘을 합쳐 부산을 접수하기 시작하고, 두 남자 앞에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가 펼쳐진다.하지만 1990년 범죄와의 전쟁이 선포되자 조직의 의리는 금이 가고 나쁜 놈들 사이의 배신이 시작된다.최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윤종빈 감독은 명장면으로 꼽히는 최민식과 하정우가 무리 지어 걷는 장면에 대해 "사실 얻어걸린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윤 감독은 거리의 간판에 최신 전화번호가 있다는 옥의 티를 인정하며 "제작비가 충분치 않아 간판을 일일이 수정하지 못했다. 형배의 조직이 무리지어 걷는 장면은 거리의 간판을 가리기 위해 찍은 장면인데 음악과 잘 어우러져 생각지도 못한 명장면으로 탄생했다. 제작비 아끼려다 얻어걸렸다"고 설명했다.윤종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최민식, 하정우, 조진웅, 마동석, 곽도원, 김성균 등이 출연했다.지난 2012년 2월 개봉한 이 영화의 누적관객수는 4,720,050명(영화진흥위원회 제공)이다./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영화 '범죄와의 전쟁' 포스터. /(주)쇼박스 제공

2019-02-15 이상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