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애나·정예림·최서연 품은 여자농구 인천·부천·용인

여자프로농구 경인구단들의 신인 선수가 결정됐다.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9일 인천 하나은행 연습체육관에서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2019~2020 신입 선수 선발회를 진행했다.청주 KB가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허예은을 지명한 가운데 경인구단(부천KEB하나은행, 인천 신한은행, 용인 삼성생명)에선 총 9명의 선수를 영입했다.우선 1라운드 2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인천은 교포 선수인 김애나를 뽑았다. 김애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롱비치 출신의 가드로 2016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빅 웨스트 콘퍼런스 토너먼트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바 있다. 4순위인 부천은 여고부 가드 랭킹에서는 꾸준하게 최상위권에 꼽혀왔던 숭의여고의 정예림을, 6순위인 용인은 최연소 참가자인 최서연(2002년생, 벨뷰고 졸업예정)을 각각 지명했다. 2라운드에선 1순위인 용인이 청주여고의 이수정을, 3순위인 부천이 광주대의 강유림을, 5순위인 인천이 분당경영고의 고나연을 각각 선택했다. 2라운드의 역순으로 진행된 3라운드에선 2순위인 인천이 부산대의 이주영을, 부천이 대구 효성여고의 최미현을, 용인이 단국대의 이명관을 각각 지명했다. 한편,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는 25명이 참가해 18명이 지명됐다. 이날 선발된 선수들은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뒤인 15일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9일 오후 인천시 서구 하나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2019~2020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지명 3라운드 6순위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에 지명된 이명관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2020-01-09 김종찬

상승세 탄 안양KGC "공동선두 서울SK 제치자"

프로농구 안양KGC가 1위 자리를 놓고 서울SK와 치열한 승부 경쟁을 펼친다. 안양은 지난 5일 고양체육관에서 벌어진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오리온과의 경기에서 4쿼터 종료 41.8초를 남기고 고양의 허일영에게 3점슛을 내주며 84-83으로 역전패 당했다. 비록 고양에 1점차 패배를 당해 연승 행진이 멈췄지만 안양의 상승세는 좀처럼 꺾일 줄 모르고 있다. 그전 경기까지 안양은 3경기 연속 승리를 챙겼다.특히 1라운드에서 4승 5패로 5할 승률을 넘기지 못했던 안양은 2라운드 진입과 동시에 2위로 치고 나가는 등 차곡차곡 승수를 쌓았고, 4라운드 현재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안양은 서울SK와 함께 6일 4라운드 총 30경기를 치러 19승, 11패를 기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안양은 7일 다소 약체로 평가받는 서울 삼성(8위)과 홈경기를 치른다. 서울SK 역시 10일 선두권에 속한 전주KCC(3위)와 잠실학생체육관에서 31번째 경기를 치른다. 현 전력상 안양이 단독 선두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안양은 최근 5경기에서 4승 1패로 상승세인 반면 서울SK는 1승 4패로 하락세다. 여기에 시즌 하반기에 접어들수록 전매특허인 상대 압박 함정 수비와 공격적인 수비전술이 잇따라 살아나고 있는 점도 안양의 정상 수성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지난 2016~2017 시즌 우승 당시에도 안양은 외곽슛 성공률은 다소 떨어졌지만 탁월한 수비능력을 앞세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와 함께 가드 이재도와 슈터 전성현 등이 이달 군복무를 마치고 복귀해 안양의 정상 수성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20-01-06 김종찬

프로농구 올시즌 올스타전 '허훈'-'김시래' 팀대결로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치러질 프로농구 올스타전에 나설 선수들이 가려졌다.KBL은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 팬투표에서 부산 kt 허훈이 1위, 창원 LG 김시래가 2위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이에 따라 올 시즌 올스타전은 '허훈' 팀과 '김시래' 팀의 대결로 진행된다.'농구 대통령'이란 별명을 가진 허재 전 국가대표 감독의 차남인 허훈은 지난 25일까지 약 3주간 이뤄진 올스타 팬 투표에서 총투표수 11만4천187표 중 5만104표를 얻어 김시래(4만5천952표)를 따돌리고 최다 득표의 영예를 안았다. 그의 형 허웅(원주 DB)이 앞서 2015~2016시즌, 2016~2017시즌에서 2년 연속 팬 투표 1위에 올랐던 터라 형제가 나란히 팬 투표 1위를 하는 진기록이 세워졌다.지난 시즌 최다 득표를 기록한 양홍석(kt)은 4만2천30표로 3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전주 KCC의 송교창(4만1천535표)과 이정현(3만8천714표) 등의 순이었다.정희재, 캐디 라렌, 김동량(이상 창원 LG), 김국찬(울산 현대모비스), 김현민(kt) 등은 데뷔 후 처음으로 올스타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인천 연고 팀인 전자랜드에선 김낙현이 출전 기회를 얻었다.팬 투표 1, 2위를 차지한 허훈과 김시래는 드래프트를 통해 각각 팀을 구성할 예정이다. 두 팀의 감독은 정규경기 3라운드 경기 종료 기준 1위 팀 감독이 '김시래 팀'을, 2위 팀 감독이 '허훈 팀'의 사령탑을 맡는다.한편 올스타전 엠블렘은 인천삼산월드체육관의 외관에서 착안해 마름모 형태로 만들어졌으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긴 다리인 인천대교의 형상도 반영됐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19-12-26 임승재

인천 신한은행 홈 관중 지난 시즌比 57% 급증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의 올 시즌 홈 경기 관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7일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1, 2라운드의 입장 관중 수가 4만3천305명으로 지난 시즌 같은 기간(3만5천337명) 대비 약 23% 늘어났다며 이같이 밝혔다.구단별로는 지난 시즌 같은 기간 3천965명에서 6천204명으로 약 57%가 증가한 인천 신한은행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머물렀던 인천 신한은행은 올 시즌 현재 5승 6패로 3위를 달리고 있다. 신생팀인 부산 BNK도 올 시즌 9천747명이 경기장을 찾아 관중 동원에 힘을 보탠 것으로 집계됐다.올 시즌 2라운드까지 WKBL 6개 구단의 평균 득점은 70.3점으로 지난 시즌 같은 기간 67.1점보다 3점 이상 증가했다. 자유투 성공률도 지난해 73.3%에서 75.2%로 증가하면서 경기력 관련 수치가 상승세를 보였다.WKBL은 이 같은 긍정적인 변화가 관중 증가에 도움이 된 것으로 풀이했다.한편 인천 신한은행은 지난 16일 홈 경기를 관람하러 온 연학초, 산곡북초, 부일여중, 인성여중, 인성여고 선수들에게 농구화 등 훈련용품을 선물했다. 이는 연고 지역인 인천 초·중·고교 농구부 육성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19-12-17 임승재

농구 올스타전 팬투표 허훈 중간 1위

내년 1월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농구 올스타전 관련 팬 투표에서 부산 kt 허훈이 1위를 질주하고 있다.KBL은 지난 5일부터 웹사이트(www.kbl.or.kr)를 통해 진행 중인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 팬 투표 중간 집계 결과, 허훈이 16일 오후 1시 기준으로 3만2천218표를 받아 최다 득표를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이번 시즌 정규리그 1라운드에서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던 허훈은 국내 선수 평균 득점(16.5점)과 어시스트(7.4개) 부문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맹활약하고 있다.허훈이 올스타 팬 투표 초반부터 줄곧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시즌 역대 최연소 올스타 팬 투표 1위를 차지한 kt 양홍석(2만7천67표)이 2위, 전주 KCC 송교창(2만6천640표)이 3위를 달리고 있다. 창원 LG 김시래(2만4천866표)와 KCC 이정현(2만4천692표)은 각각 4, 5위에 랭크됐다. 현재 정규경기 1위에 올라있는 서울 SK의 최준용(2만4천188표)과 김선형(2만3천34)은 각각 6위와 7위를, 2015~2016, 2016~2017시즌 팬 투표 1위를 차지했던 원주 DB 허웅(2만2천281표)이 8위를 기록 중이다.올스타전 참가 선수는 팬 투표에서 포지션 구분 없이 최다 투표를 받은 선수들을 대상으로 기술위원회를 통해 최종 24명이 선발된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19-12-16 임승재

전자랜드 '용병교체 카드' 길렌워터 수혈

더블 포스트 차질 쇼터 대신 합류자격제한 걸려 3년만에 KBL 복귀"침체된 분위기·득점력 쇄신 기대"연패의 늪에 빠지며 고전을 면치 못했던 인천 전자랜드가 코트 위의 독재자 '트로이 길렌워터'를 영입해 반등을 노린다.전자랜드는 기존 섀넌 쇼터를 대신해 길렌워터가 합류한다고 5일 밝혔다.길렌워터는 2014~2015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데뷔했으며 2015~2016시즌에는 창원 LG에서 활약했다.두 시즌 정규리그 평균 22.9점 7.5리바운드로 빼어난 활약을 펼쳤고, 창원 LG 소속으로 뛸 때에는 득점 1위(26.2점)에 오르기도 했다. 또 심판 판정 불만으로 수 차례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물의를 빚기도 했다. 이로 인해 길렌워터는 2015~2016시즌 종료 후 트라이아웃 참가가 금지됐다. 자격 제한에서 풀려 3년 만에 국내 KBL에 복귀하는 길렌워터는 197㎝의 건장한 체격을 앞세워 내외곽을 책임질 수 있는 외국 선수 중 최고로 평가받고 있다.전자랜드는 "이번 시즌 강상재, 이대헌의 더블 포스트의 활약을 기대하며 쇼터를 영입했으나, 강상재의 체력 저하와 이대헌의 부상으로 수비와 높이 등에서 전력에 차질이 생겨 결국 외국 선수 교체 카드를 꺼내들게 됐다"면서 "최근 중국 리그(NBL)에서 뛴 길렌워터가 침체된 팀 분위기와 득점력, 높이 등의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한편 전자랜드는 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주 DB 프로미와의 경기에서 95-89로 이기며 4연패의 수렁에서 빠져나왔다. 순위도 4위에서 3위로 한 단계 상승했다. 이에 앞서 전자랜드는 승승장구하던 1라운드와 달리 2라운드에선 외곽 슛 및 주전 선수들의 득점 기근 등이 겹치며 부진을 겪었다. /임승재·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19-12-05 임승재·김종찬

전자랜드 '4연패 수렁' 허우적… KGC, 단독 3위로

시즌 초반 승승장구하던 인천전자랜드가 최근 연패의 늪에 빠지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전자랜드는 지난 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 안양KGC와의 원정 경기에서 82-70으로 패했다. 4연패 수렁에 빠진 전자랜드는 9승 8패(4위)가 됐고, 3연승을 달린 KGC는 10승 8패를 기록, 전자랜드를 밀어내고 단독 3위로 올라섰다.전자랜드의 연패는 지난달 16일 치러진 서울 삼성과의 경기부터 시작됐다. 당시 전자랜드는 서울에 84-77로 패배했다. 서울은 시즌 개막과 동시에 승승장구하던 전자랜드의 발목을 잡은 주인공이다. 전자랜드는 1라운드 때만 해도 총 9경기를 소화하는 동안 승률 77% 이상(7승 2패)을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그러나 2라운드가 시작되면서 전자랜드의 승률은 급격히 떨어지기 시작했다. 2라운드 종료 2경기를 남기는 동안 전자랜드는 한번 이기는 동안 6번을 패했다. 1·2라운드 합산한 전자랜드의 현재 승률은 0.529%로 1위인 서울과는 3게임 차가 난다. 반면 5위 전주KCC와는 반게임 차, 하위권인 울산 현대모비스(8위)와는 1.5게임 차 밖에 나지 않는다. 리그 선두를 달리면서도 외곽이 받쳐 주지 못하면서 패배가 늘어난 것. 실제 전자랜드는 지난 2일까지 3점슛 성공률(28.6%)이 리그평균인 31.6%에도 못 미쳤다. 17경기를 소화하는 동안 3점 슛 평균도 7.5점에 그쳤다. 3점슛 부재와 함께 주전급 선수들의 득점 기근도 연패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지난 1일 4연패의 수렁에 빠진 안양과의 경기에서 국내 선수 득점 10위(12.0득점)에 머물고 있는 김낙현은 무득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8번의 3점 슛을 시도했지만 하나도 들어가지 않았다. 박찬희(1득점), 차바위(4득점), 강상재(6득점) 등도 개인 평균 기록에 미치지 못하는 득점을 올렸다. 프로구단 한 관계자는 "전자랜드의 승패의 원인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정말 단순하다"면서 "이겼을 때는 3점 슛이 잘 들어갔고, 졌을 때는 3점 슛 실패가 많았다. 또한 주전급 선수들의 득점이 침묵하면 패배를 면치 못했다"고 말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19-12-03 김종찬

5년만에 만리장성 넘은 한국 여자농구

올림픽 프레 퀄리파잉 中에 81-802014년 인천AG 결승 이후 첫 승리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5년 만에 '만리장성'을 넘었다. 이문규 감독이 지휘하는 우리나라는 14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중국과 첫 경기에서 81-80으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2020년 2월에 열리는 최종 예선에 진출할 가능성이 커졌다. 한국과 중국, 뉴질랜드, 필리핀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상위 두 팀이 최종 예선 출전권을 얻는다.한국 여자농구가 중국을 물리친 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결승전 승리(70-64) 이후 5년여 만이다. 국제농구연맹(FIBA) 랭킹 18위인 한국은 8위 중국을 맞아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줄곧 앞서 나갔다. 전반을 48-41로 앞선 우리나라는 3쿼터에도 3점을 더 벌리며 10점 차 리드를 안고 4쿼터에 돌입했다. 그러나 4쿼터 시작 후 1분 10초 만에 연달아 7실점, 순식간에 접전을 허용했고, 이후 팽팽한 승부를 이어간 우리나라는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중국에 77-80으로 역전당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김정은(우리은행)이 과감한 골밑 돌파에 성공해 1점 차를 만든 뒤 김한별(삼성생명)의 스틸을 박혜진(우리은행)이 다시 한번 골밑 돌파로 연결해 기어이 승부를 뒤집었다. 한편 한국은 15일 하루를 쉬고 16일 필리핀(50위)과 2차전을 치른다. 17일에는 뉴질랜드(35위)와 마지막 경기를 벌인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승부 가른 박혜진 박혜진이 14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중국과 첫 경기에서 골을 넣고 있다. 이날 경기는 박혜진의 결정골로 81-80 스코어 1점 차 재역전승을 이루었다. /연합뉴스

2019-11-14 김종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