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최순실 패러디' 김희진, 온라인서 예상 못한 논쟁 '당혹'… KOVO 제안으로 패러디

V-리그 올스타전을 뜨겁게 달궜던 김희진의 '최순실 세리머니'가 현장에서는 큰 박수를 받았지만 온라인에서 예상하지 못한 논쟁을 불렀다.지난 22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에서 김희진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모습을 묘사해 팬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김희진은 선글라스를 머리에 얹고 태블릿PC를 드는 패러디를 선보였고, 이 장면은 세리머니 투표에서 4표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올스타전 행사에서는 모두가 웃어넘겼지만, 경기 뒤 온라인에서 논란을 불렀다.몇몇 팬이 김희진 소속팀 기업은행 홈페이지 게시판에 '스포츠 관련 행사에 정치적 의도를 담지 않아야 한다' 등의 비난 글을 게재했다. 뜻밖의 논쟁이 이어지자 기업은행 배구단은 게시판을 폐쇄했고, 김희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정치에 아무 관심도 없고 비선 실세니 그런 것도 관심이 없다. 누구를 농락할 생각도 없었다. 나는 그냥 배구선수다. 학업에 충실하지 못할까 봐 아직 대학도 가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희진의 '최순실 패러디'는 한국배구연맹(KOVO)의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스타전이 열리기 전 선수들이 오리엔테이션을 했고, 이 자리에서 KOVO는 '웃음'을 목적으로 최순실 패러디를 제안했다. KOVO의 제안을 받아들인 김희진은 경기장에서 최순실 패러디를 선보였고, 최소한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웃음'으로 이를 받아들였다. 그러나 '최순실 패러디'를 웃음으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이들도 있다.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최순실 패러디 김희진. 22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올스타전에 참가한 V-star 김희진이 득점 세리머니를 선보이며 한 손에 태블릿 PC를 들고, 선글라스 쓴 비선 실세 주인공 최순실을 연상케 하는 모습으로 코트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2017-01-24 강효선

[프로배구 올스타전]득점마다 빵빵 터진 패러디 세리머니

쌍둥이 재영·다영 등에 'Ctrl+C·V' 댄스실력에 리베로 공격가담 박수프로배구 올스타전이 경기장을 가득 메운 팬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22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은 K스타와 V스타로 나누어 경기를 치렀다. 올해로 12번째를 맞이한 V리그 올스타전은 팬 투표와 한국배구연맹(KOVO) 전문위원회 추천으로 선발된 남녀 배구 스타들이 출전했다. 지난 시즌 성적을 기준으로 K스타는 남자부 OK저축은행, 삼성화재, 한국전력, 여자부 현대건설, 흥국생명, 한국도로공사로 구성됐고, V스타는 남자부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KB손해보험, 우리카드, 여자부 IBK기업은행, GS칼텍스, KGC인삼공사 선수들이 모였다.이날 경기는 K스타의 4-0(15-11 15-11 15-14 15-10) 승리로 끝났다. 하지만 승패를 떠나 선수들은 숨은 끼를 발산하며 팬들과 함께 소통했다. 선수들은 유니폼에 자신들의 이름 대신 팬들이 지어준 별명을 달았다. 한국전력 '브로맨스' 전광인과 서재덕은 각각 '부럽냐 서재덕', '안 부럽다 전광인'을, 대한항공 김학민은 공중에서 라면을 먹고 내려올 정도로 점프가 높다는 뜻으로 '라면 먹고 갈래'를 달았다. 쌍둥이 자매 이재영(흥국생명)과 이다영(현대건설)은 나란히 'Ctrl+C(복사)', 'Ctrl+V(붙여넣기)'가 박힌 유니폼을 받았다.선수들은 득점을 올릴 때마다 댄스 실력을 뽐냈고, 전문 수비수인 리베로가 공격에도 가담해 정규리그에서 볼 수 없는 장면도 연출했다. K스타 정성현(OK저축은행)은 서브 에이스를 올리며 기뻐했고, 남자부 파다르(우리카드)의 강서브를 한지현(흥국생명)이 받아내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경기중 김희진(IBK기업은행)은 선글라스와 태블릿PC로 '비선실세' 최순실 세리머니를, 황택의(KB손해보험)와 정지석(대한항공)은 인기 드라마 '도깨비'를 패러디했다.현대캐피탈 문성민은 통산 3번째 서브킹에 올랐고, KGC인삼공사 김진희는 서브퀸에 등극했다. 또 속공으로 공을 바닥에 튕긴 뒤 얼마나 높이 오르는지 측정하는 파워어택 콘테스트는 신영석(현대캐피탈)이, 정확하고 섬세한 서브를 체크하는 플로터 서브 콘테스트에는 김해란(KGC인삼공사)이 우승했다. V리그는 올스타전 휴식기를 보낸 뒤 남자부 26일, 여자부 27일부터 정규 시즌 후반기를 시작한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우린 트러블 메이커'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에서 이다영(현대건설)이 황택의(KB손해보험)와 함께 '트러블 메이커' 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017-01-22 이원근

"역시 연봉퀸" 배구여제 김연경, 주팅·코셀레바 나란히 격파하고 터키컵 우승

김연경(28·페네르바체)이 여자배구 3대 공격수를 나란히 격파하고 '배구 여제'임을 재확인했다. 페네르바체는 18일(한국시간) 터키 앙카라 바슈켄트볼레이살론에서 열린 터키컵 결승에서 바크프방크를 세트 스코어 3-0(25-22 25-15 25-19)으로 완파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연경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15점을 올리는 활약을 했다. 바크프방크 주포 주팅은 13득점을 올렸지만 수비에서 김연경과 차이를 보이며 무릎을 꿇었다. 이날 김연경과 주팅은 서브 리시브를 해야 하는 레프트로 나섰다. 김연경은 안정적인 리시브를 펼쳤지만, 주팅은 페네르바체가 목적타 서브에 크게 흔들리며 완패했다. 앞서 김연경은 엑사비사시와 준결승전에서도 코셀레바와 라이벌 대결에서 승리했다. 이 경기에서 김연경은 25점, 코셀레바는 20점을 올렸고 페네르바체는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몸값에서도 자신이 왜 연봉퀸인지 확인 한 셈이다. 김연경은 페네르바체와 120만 유로(약 15억원)에 재계약하며 최고 몸값이 됐다. 주팅은 110만 유로(약 13억8천만원), 코셀레바가 100만 유로(약 12억5천만원)를 받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여자 프로배구 리그를 구성하고 있는 터키리그에서 페네르바체는 엑사비사시, 바크프방크는 3강으로 꼽힌다. 각 팀은 공교롭게도 세계 3대 공격수를 한 명씩 보유하며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이고 있다. 올시즌 리그 순위에서는 바크프방크가 1위, 엑사비사시가 2위, 페네르바체가 3위를 차지하고 있다. 터키컵 우승으로 먼저 웃은 김연경이 다시한번 라이벌을 제치고 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릴 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17일(현지시간) 앙카라 바슈켄트볼레이살론에서 펼쳐진 터키컵 결승에서 우승한 터키 여자배구리그 페네르바체 팀이 경기 후 우승컵을 앞에 놓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가운데 김연경이 태극기를 두르고 좋아하고 있다. /앙카라 교민 조동우 씨 제공=연합뉴스17일 앙카라에 바슈켄트볼레이살론에서 펼쳐진 터키컵 결승에서 우승한 터키 여자배구리그 페네르바체 팀 소속 김연경(왼쪽 첫번째)이 경기 후 태극기를 어깨에 두른 채 팀 동료들과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앙카라 교민 조동우 씨 제공=연합뉴스

2017-01-18 박주우

허구한 날 풀세트 '전력 낭비' 심한 한국전력

남자 프로배구 수원 한국전력이 가장 많은 승수를 기록하고도 고민에 빠졌다.한국전력은 지난 10일 경기까지 15승을 올렸으나, 1위 현대캐피탈과 2위인천 대한항공(이상 14승)에 이어 3위를 달리고 있다. 프로배구 V리그의 순위는 다승이 아니라 승점이 우선한다. 기본적으로 1승을 거두면 승점 3점을 제공하지만, 5세트까지 간 경기에는 승리 팀은 2점만 갖고, 1점을 패배 팀에 준다.한국전력이 승수가 많은 데도 승점이 적은 이유는 5세트 경기에서 이긴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한국전력은 2016~2017시즌 첫 경기에서 풀세트 끝에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2로 이겼고, 지난 10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OK저축은행과 벌인 경기에서도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로 신승했다. 올 시즌 들어 벌써 10번째 5세트 경기를 치렀다.현재까지 22경기 중 절반가량을 풀세트로 소화한 것이다. 풀세트 10경기 중 8경기에서 승리를 챙겼지만, 아쉬움도 많다. 바로 선수들의 피로 누적이다. 선수들이 5세트까지 경기를 하면서 체력적인 부담이 점점 늘어났고, 이럴 경우 리그 중반 이후부터는 체력 고갈에 따른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신영철 한국전력 감독은 "5세트까지 안 갔으면 좋겠다. 체력도 문제고 승점도 문제"라고 토로했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2017-01-11 신창윤

'도로공사 천적' 과시한 현대건설… 올시즌 4전 전승 거두고 3위 복귀

여자 프로배구 수원 현대건설이 한국도로공사를 꺾고 3위에 복귀했다. 현대건설은 10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한국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1(25-18 25-23 20-25 25-12)으로 승리했다.이로써 현대건설은 승점 32(11승 7패)를 기록하며 KGC인삼공사(승점 30·10승 9패)를 내리고 3위 자리를 탈환했다. 또 현대건설은 이번 시즌 한국도로공사에 4전 전승을 거두며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이어갔다. 현대건설 외국인 선수 에밀리와 양효진은 각각 23·22득점을 올리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김세영과 한유미(이상 7득점)도 제 역할을 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1세트 현대건설은 홀로 8점을 올린 에밀리의 활약 속에 기선을 제압했고 2세트 19-19에서 에밀리의 후위 공격과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2점을 앞서나가며 기세를 올렸다. 한국도로공사의 반격에 3세트를 내주긴 했지만 현대건설은 4세트 초반 양효진의 맹공으로 분위기를 되찾았고 결국 승리를 지켜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살려내는 한유미 10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현대건설 한유미가 리시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7-01-10 이원근

[프로배구]인천 대한항공, 수원 한국전력 꺾고 선두 탈환

남자 프로배구 인천 대한항공이 수원 한국전력을 제압하고 선두로 올라섰다.대한항공은 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스코어 3-0(28-26 25-14 25-21)으로 물리쳤다.이로써 대한항공은 승점 3을 얻어 승점 40(14승 6패)으로 현대캐피탈(승점 39·13승 7패)과 한국전력(승점 37·14승 6패)을 각각 한 순위씩 내리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3연승을 달린 대한항공은 이날 블로킹, 서브, 범실 등에서 한국전력을 압도했다.이날 경기 승부는 1세트에서 갈렸다. 대한한공은 한국전력에 26-26 동점을 허용했지만 한국전력의 범실과 신영수의 퀵오픈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대한항공은 2세트 8-8에서 신영수와 김형우 등 공격으로 점수 차를 벌리며 여유있게 승리했고 기세가 오른 대한항공은 마지막 세트에서도 한국전력의 반격을 뒤집고 경기를 마무리했다.같은 날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인천 흥국생명이 수원 현대건설을 3-0(25-18 25-23 25-22)으로 누르고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흥국생명은 승점 35(12승 4패)로 1위 자리를 지켰고 현대건설은 승점 29(10승 7패)로 3위를 유지했다. 흥국생명은 3연승을, 현대건설은 2연패에 빠졌다./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2017-01-04 이원근

한국전력 전광인·흥국생명 이재영 '최고의 별'

수원 한국전력 전광인과 인천 흥국생명 이재영이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최고 인기 선수로 선정됐다.한국배구연맹(KOVO)은 지난달 20일부터 2일까지 14일간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진행된 올스타 팬 투표에서 전광인(6만2천123표)과 이재영(6만4천382표)이 팬들로부터 가장 많은 표를 받아 남녀 최고의 별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전광인은 올 시즌 매 경기 뛰어난 활약으로 팀을 선두권에 올려놓고 있으며, 이재영도 팀이 리그 1위에 오르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전광인과 이재영은 프로 무대에 올라온 뒤 개최된 모든 올스타전에 선발돼 꾸준한 인기와 실력을 지닌 선수임을 입증하기도 했다.감독 투표에선 K스타팀에 김세진(안산 OK저축은행) 감독과 박미희(흥국생명) 감독이, V스타팀에는 최태웅(현대캐피탈) 감독과 서남원(KGC인삼공사) 감독이 팬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감독으로 선정됐다.한편, 오는 22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리는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은 팬 투표와 전문위원회 추천 선수에서 뽑힌 48명의 스타들이 참여한다. 또 이번 올스타전은 '#INVITATION 0122'라는 주제로 올스타 선수들이 팬들을 초청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으며, 다채로운 팬 서비스를 펼칠 예정이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2017-01-03 이원근

수원·인천 배구남매, 갈수록 '엄친아'

인천과 수원을 연고로 하는 프로배구 남녀 배구팀이 모두 3라운드까지 지난 시즌보다 홈경기 관중 수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준수한 성적을 거두며 2016∼2017시즌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네 팀이 관중 동원에 있어서도 지난해보다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셈이다.'만년 꼴찌' 수원 한국전력은 2일 현재 승점 37(14승 5패)을 기록하며 선두 현대캐피탈(승점 39·13승 7패)에 이어 2위를 기록 중이며, 인천 대한항공도 승점 37(13승 6패)로 한국전력과 승점에서 같지만, 승수에서 밀려 3위를 마크하고 있다.한국전력은 3라운드까지 9경기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치렀고, 홈 경기 관중 수는 2만1천591명(평균 2천399명)으로 지난 시즌 1만9천537명(평균 2천171명)보다 2천54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대한항공도 인천계양체육관에서 3라운드까지 치러진 10경기에서 누적 관중 1만9천164명(평균 1천964명)을 마크해 지난해 3라운드 누적관중(1만7천207명·평균 1천721명)보다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여자부에선 인천 흥국생명(승점 32·11승 4패)이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수원 현대건설은 승점 29(10승 6패)로 3위를 마크 중이다. 흥국생명은 경인지역 4팀 중 가장 많은 관중 상승 효과를 보였다. 흥국생명은 3라운드(9경기) 누적 관중 1만4천583명(평균 약 1천620명)으로 지난해 3라운드(8경기) 누적 관중 7천519명(평균 940명)보다 약 1.8배 증가한 수치를 나타냈다.또 현대건설도 3라운드 7경기를 치른 현재 누적 관중 1만3천158명(평균 1천880명)으로 지난해 3라운드(누적 관중 1만3천176명, 평균 1천647명) 8경기 관중수와 비슷해 관중 증가가 예상된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2017-01-02 이원근

2위 한국전력 "만만한 선두"

남자 프로배구 수원 한국전력이 2위 탈환에 성공했다.한국전력은 지난달 3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원정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2(17-25 28-26 25-23 15-25 15-11)로 꺾었다.이날 승리로 승점 2를 확보한 한국전력은 승점 37(14승 5패)로 인천 대한항공(승점 37·13승 6패)을 끌어내리고 2위 자리를 빼앗았다. 한국전력은 선두 현대캐피탈(승점 39·13승 7패)을 승점 '2' 차로 맹추격했다. 또 한국전력은 올 시즌 현대캐피탈과 상대전적에서도 4전 전승으로 강한 면모를 보였다. 이날 한국전력 에이스 전광인은 블로킹 2개와 서브 득점 5개를 포함해 20득점으로 팀 내 가장 많은 점수를 기록했다. 외국인 선수 바로티(19득점)와 윤봉우(10득점)도 팀 승리에 기여했다. 반면 현대캐피탈 문성민이 27득점으로 선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같은 날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화성 IBK기업은행이 수원 현대건설을 3-0(25-11 25-20 25-20)으로 제압했다. IBK기업은행은 승점 32(10승 7패)를 기록하며 현대건설(승점 29·10승 6패)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또 IBK기업은행은 인천 흥국생명(승점 32·11승 4패)과 간격을 좁히며 1위 자리를 노릴 수 있게 됐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2017-01-01 이원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