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슈퍼루키' 박성현, 39년 만에 LPGA 3관왕… 올해의선수상은 유소연과 공동 수상

올 시즌 LPGA 투어 신인상을 일찌감치 예약했던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올해의 선수, 상금왕까지 휩쓸며 39년 만에 3관왕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박성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7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2017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챔피언십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박성현은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선두에 1타 차 공동 5위로 출발한 박성현은 전반에만 버디 3개를 추가해서 선두를 달렸지만 후반에 버디 기회를 놓치면서 선두권 경쟁에서 이탈했다.이번 대회에 톱10에만 오르면 상금 1위를 확정할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수상한 신인상과 함께 상금왕 등 2관왕에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하지만 박성현은 우승을 눈앞에 뒀던 렉시 톰슨이 마지막 18번 홀에서 1m도 되지 않는 파 퍼트를 놓치면서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 유소연과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박성현이 시즌 3관왕에 오르는데 톰슨이 도움을 준 셈이다.이번 대회 공동 6위로 올해의 선수 포인트 5점을 추가한 박성현이 유소연과 함께 162점으로 공동 1위로 마쳤다.이로써 1978년 낸시 로페즈 이후 무려 39년 만에 신인상을 받은 선수가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까지 오르는 대기록이 작성됐다.한편 박성현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올해의 선수상은 생각하지 않았었는데, 공동으로 상을 받을 수 있다고 옆에서 말해줬다"면서 "결정이 났을 때는 굉장히 얼떨떨했다"고 말했다.이어 "그리고 타이틀을 하나 더 얻어서 기분이 굉장히 좋았다"면서 "극적으로 이 상을 받았지만, 앞으로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알겠다"고 덧붙였다.박성현은 또 지난 1978년 신인으로 4관왕에 오른 낸시 로페스에 버금가는 성적을 낸 데 대한 소감을 묻자 "굉장히 영광스럽다. 대단한 분과 같은 길을 걷게 된 것은 내 선수 인생에서 굉장한 일"이라고 답했다./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1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열린 2017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박성현이 티오프하고 있다. 박성현은 이번 대회에서 12언더파 276타를 기록하며 공동 6위에 오르며 대회 우승은 놓쳤으나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를 수상하게 됐다. 이미 신인왕을 받은 박성현은 이로써 미국 진출 첫해에 LPGA 3관왕을 달성하게 됐다. /AP=연합뉴스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콜프클럽에서 열린 'CME그룹투어 챔피언십' 시상식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공동 수상한 박성현(왼쪽)과 유소연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LPGA 제공=연합뉴스

2017-11-20 박주우

박성현, 단독 선두 질주…39년 만에 전관왕 보인다

'남달라'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39년 만에 4관왕에 오를 가능성을 부풀렸다. 박성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56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LPGA 투어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250만 달러)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의 성적을 낸 박성현은 공동 2위 선수들을 3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로써 박성현은 이번 시즌 상금과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신인상 등 4개 부문을 휩쓸 가능성이 커졌다. 이미 올해 신인상을 받은 박성현은 상금 부문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기 때문에 시즌 최종전인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자연스럽게 상금왕에도 오르게 된다.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는 3위에 머물고 있지만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다른 선수들의 결과에 관계없이 1위가 된다. 남은 관문인 평균 타수 부문에서는 현재 선두인 렉시 톰프슨(미국)보다 이 대회에서 9∼10타를 덜 쳐야 역전이 가능하다. 2라운드까지 톰프슨은 6언더파 138타를 기록, 남은 두 라운드에서 박성현이 톰프슨과 격차를 3∼4타 더 벌리면 뒤집을 수 있다. 대회 시작 전까지만 하더라도 평균 타수 역전이 쉽지 않아 보였으나 2라운드까지 눈부신 선전을 펼친 덕에 최저 타수 기록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박성현이 올해 이 4개 부문을 휩쓸면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에 상금, 신인,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를 석권하는 선수가 된다. 또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1주일 만에 세계 랭킹 1위를 탈환하고, 선수들의 한 시즌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해 순위를 정하는 CME 글로브 포인트 1위가 되면서 보너스 100만 달러(약 11억원)도 가져갈 수 있다. 이날 경기의 하이라이트는 17번 홀(파5)이었다. 485야드 파 5홀인 17번 홀에서 박성현은 드라이브샷으로 305야드를 보냈고, 이후 7번 아이언으로 공을 그린에 올렸다. 약 10m 가까운 이글 퍼트에 성공한 박성현은 2위와 격차를 4타 차로 벌렸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약 2m 조금 넘는 파 퍼트를 놓치는 바람에 이날 경기 유일한 보기가 나온 것이 '옥에 티'가 됐다. 전반에는 5번부터 9번 홀까지 5개 홀 연속 버디 퍼레이드를 벌였다. 7번 홀(파4)에서 약 7m짜리 긴 버디 퍼트에 성공했고 8번 홀(파3)에서는 티샷을 홀 약 2m에 붙였다. 9번과 12번 홀에서도 약 4, 5m 정도 되는 만만치 않은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는 등 전체적인 퍼트 감이 돋보였다. 이날 퍼트 수를 29개로 막은 박성현은 특히 이날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를 303야드를 기록했다. 또 그린 적중률도 94.4%(17/18)로 티샷부터 마지막 퍼트까지 흠잡을 데 없는 경기를 펼쳤다. 카롤리네 마손(독일)과 새라 제인 스미스(호주)가 박성현에게 3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올해의 선수 부문 1위 유소연(27)은 1언더파 143타로 공동 39위, 평균 타수 1위 톰프슨은 6언더파 138타로 공동 12위다. 최근 2개 대회 연속 우승의 상승세가 돋보이는 펑산산(중국)도 유소연과 함께 공동 39위에 자리했다. 장하나(25)와 김세영(24), 김인경(29)이 나란히 7언더파 137타를 쳐 공동 7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연합뉴스1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리츠 칼튼 골프리조트에서 열린 '2017 롤렉스 LPGA 어워즈'에서 박성현이 루이스 서그스 신인상을 수상했다. /연합뉴스=LPGA 제공

2017-11-18 연합뉴스

박성현, 중국 펑산산에 밀려 세계랭킹 2위로… 격차 미미 시즌 마지막 대회서 결정된다

'슈퍼루키' 박성현(24)이 여자골프 세계 1위 자리를 중국 펑산산에 1주 만에 내주게 됐다.박성현은 13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중국 펑산산에 밀려 2위로 내려앉았다. 유소연(27)도 2위에서 3위로 내려갔다.펑산산은 지난 11일 중국 하이난성 신춘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블루베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중국 선수 가운데 처음으로 골프 세계랭킹 1위에 등극했다.이 대회에서 박성현은 공동 3위를 차지했다.지난주까지 박성현, 유소연에 이어 3위이던 펑산산은 지난주 일본에서 열린 토토 재팬 클래식에 이어 2주 연속 우승하며 포인트를 쌓으며 순위를 끌어올렸다.이번 시즌 3승이자 LPGA 투어 통산 9승을 거뒀다.그러나 펑산산과 박성현의 랭킹 포인트 각각 8.46점, 8.44점으로 0.02점에 불과하고 박성현과 유소연도 0.01점 차이여서 오는 16일 개막하는 시즌 마지막 대회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결과에 따라 랭킹이 뒤집힐 가능성이 크다.투어 챔피언십에서는 펑산산과 박성현, 유소연과 몇 주간 휴식한 렉시 톰프슨(미국)까지 톱 랭커들이 모두 출전할 예정이다.한편 이날 랭킹에서는 전인지(23)가 한 계단 올라서 톰프슨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디지털뉴스부'슈퍼 루키' 박성현이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막내린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우승했다. 사진은 박성현이 이날 최종라운드 4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2017-11-13 디지털뉴스부

세계 1위 데뷔전 박성현, 1R 공동 9위… 유선영 선두

'슈퍼루키' 박성현이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데뷔전에서 순조롭게 출발했다.박성현은 8일 중국 하이난성 신춘의 지안 레이크 블루베이 골프클럽(파72·6천77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블루베이 LPGA(총상금 21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선두 유선영에 3타 뒤진 공동 9위다. 이번 대회는 박성현에게는 세계랭킹 1위 데뷔전이다. 박성현은 지난 6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신인으로는 처음 1위에 올랐다. 박성현은 이날 첫 홀 티샷에 앞서 LPGA 측으로부터 세계랭킹 1위를 상징하는 그린 캐디빕을 받았다. 박성현은 1라운드를 마친 뒤 "처음에는 약간 부담이 됐지만, 라운드에서는 생각보다 편했다"며 "큰 실수 없이 잘 끝나서 만족한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언제나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첫날도 여러 부담에 비하면 무난하게 끝난 것 같다.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싶다"고 우승을 바라봤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박성현이 8일 중국에서 열린 '블루베이 LPGA 1라운드' 티옵 전 전세계랭킹 1위에게만 제공되는 '그린 캐디빕'을 수여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존 포다니 최고상업책임자, 박성현 프로, 데이비드 존스 캐디. /연합뉴스=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2017-11-08 양형종

신인왕 확정 '슈퍼루키' 박성현, LPGA 신인 최초 세계랭킹 1위 등극… 유소연 2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신인왕을 확정한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신인 최초로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LPGA는 6일 박성현이 평균포인트 8.4056점으로 유소연을 제치고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19주 동안 1위 자리를 지켰던 유소연은 5일 토토 재팬 클래식에서 어깨부상으로 공동 33위의 부진한 성적을 내면서 평균포인트 8.3818점으로 박성현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2006년 세계랭킹이 도입된 이후 신인왕이 세계랭킹 1위에 오른 건 처음이다.종전에는 신지애(29)와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LPGA 투어 데뷔 2년 차에 세계 1위에 오른 사례가 있다. 한국 선수가 여자골프 세계 1위가 된 것은 신지애, 박인비(29), 유소연에 이어 박성현이 통산 네 번째다. 박성현은 올해 LPGA 투어에 진출, 7월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첫 우승을 달성했고 8월 캐나다 여자오픈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이번 시즌 상금 216만 달러를 기록하며 상금 부문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이미 신인상 수상은 10월에 확정했다. 박성현은 올해의 선수와 평균타수 부문에서도 2위에 오르며 미국 진출 첫해부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한편 한국 선수로는 박성현, 유소연 외에 전인지(23)가 6위, 김인경(29)이 7위에 자리하며 10위 안에 4명이 포진했다./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슈퍼 루키' 박성현이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막내린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우승했다. 사진은 박성현이 이날 최종라운드 4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2017-11-07 박주우

최진호,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대상 수상

최진호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대상 부문 1위를 확정지었다.최진호는 5일 여주 솔모로 컨트리클럽(파70·6천652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카이도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억원)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이글 1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의 성적을 낸 최진호는 단독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진호는 이 대회 전까지 제네시스 포인트 부문에서 4천916점으로 1위에 올라 있었다. 이번 대회에서 최진호는 2위와 3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고 있었던 이정환과 이형준 보다 좋은 성적으로 대회를 마치면서 제네시스 포인트 1위가 확정됐다.이로써 최진호는 14년만에 KPGA 투어에서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는 선수가 됐다.2017시즌을 마무리한 KPGA 코리안투어는 상금왕과 평균 타수 1위에 김승혁이 이름을 올렸다.이번 시즌 김승혁의 상금 6억3천177만 9천810원은 KPGA 코리안투어 역대 시즌 최고 상금 신기록이다. 신인상은 장이근에게 돌아갔다.한편, 이번 대회 우승상금 1억원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69타의 성적을 낸 최고웅에게 돌아갔다.지난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약한 최고웅은 지난 9월 대구경북오픈 공동 2위가 개인 최고 성적이었다./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2017-11-05 김종화

43세 황인춘, 7년 만에 KPGA 코리안투어 우승… 통산 5승

황인춘(43)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7년 만에 우승했다.황인춘은 29일 경남 김해 정산 컨트리클럽(파72·7천276야드)에서 열린 KPGA 투어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7억5천만원)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4개로 1언더파 71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황인춘은 강성훈, 최민철과 함께 연장전을 치른 끝에 우승 상금 1억5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황인춘이 코리안투어 정상에 오른 것은 2010년 9월 한중투어 KEB 외환은행 인비테이셔널 2차 대회 이후 7년 만이다. 2007년 9월 SBS 메리츠 솔모로오픈에서 처음 국내 투어를 제패한 황인춘은 2008년 5월 GS칼텍스 매경오픈, 같은 해 6월 SBS 금호아시아나오픈에서 우승했고 이번에 개인 통산 5승을 달성했다. 세 명이 시작한 연장에서는 먼저 최민철이 2차 연장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하며 탈락했다. 18번 홀에서 계속된 연장 승부는 4차 연장에서 갈렸다. 강성훈의 파 퍼트가 홀을 돌아 나오고, 이어 황인춘은 파 퍼트를 지켜내 우승을 차지했다. 국내 투어에서 40대 선수가 우승한 것은 올해 4월 전남오픈 김성용(41) 이후 이번 황인춘이 2017시즌 두 번째다. 2013년 10월 코오롱 한국오픈 이후 4년 만에 국내 무대 정상을 노린 강성훈은 마지막 퍼트 실수에 발목이 잡혀 준우승에 만족하게 됐다.이 대회를 개최한 '코리안 탱크' 최경주는 2언더파 286타로 공동 28위에 올랐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황인춘(43)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7년 만에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황인춘은 29일 경남 김해 정산 컨트리클럽(파72·7천276야드)에서 열린 KPGA 투어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7억5천만원)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4개로 1언더파 71타를 기록했다. 사진은 우승을 차지한 황인춘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한 모습. /연합뉴스=KPGA 제공

2017-10-29 양형종

[LPGA]김세영, 사임다비 3R 3위… 선두와 4타 차

김세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임다비 말레이시아(총상금 18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선두에 4타 뒤진 단독 3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2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TPC 쿠알라룸푸르(파71·6천246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뽑아내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쳤다. 사흘간 합계 11언더파 202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단독 선두 크리스티 커(미국)에게 4타 뒤진 3위로 29일 최종 라운드에 돌입하게 됐다. 김세영은 올해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 대회에서 우승, 투어 통산 6승째를 거둔 바 있다. 올해 이 대회를 포함해 4개 대회가 남은 가운데 한국 선수들이 승수를 보탤 경우 사상 최초로 한국 선수들이 LPGA 투어에서 시즌 16승을 수확하는 해가 된다. 크리스티 커가 15언더파 198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고 2014년과 2016년 이 대회를 제패한 펑산산(중국)이 1타 차 단독 2위다. 이번 시즌 신인상 수상을 확정한 '슈퍼 루키' 박성현은 이날 4타를 줄여 9언더파 204타, 재미교포 대니엘 강 등과 함께 공동 6위에 자리했다. 세계 랭킹 1위 유소연도 이날 5언더파를 치며 분전, 8언더파 205타로 공동 9위를 기록 중이다. 전인지와 지은희,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이 7언더파 206타를 기록하며 공동 12위에 포진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김세영이 9월 16일(현지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천482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2라운드 13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연합뉴스=LG전자 제공

2017-10-28 양형종

김해림,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단독 선두…2년 연속 우승 노린다

김해림(28)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2년 연속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김해림은 21일 경기도 이천 블랙스톤 골프클럽(파72·6천678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2라운드에서 13번 홀까지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1개로 3언더파를 쳤다. 11언더파를 기록한 김해림은 2라운드 잔여 홀과 3라운드 등 총 23개 홀을 남긴 상황에서 2위에 2타 앞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김해림은 올해 3월 월드레이디스 챔피언십과 5월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시즌 3승째에 도전한다. 대상 포인트와 상금 부문 선두인 이정은(21)은 5개 홀을 남긴 상황에서 6언더파를 기록, 선두와 5타 차를 보인다. 이정은은 이 대회에서 컷만 통과하면 2014년 김효주(22), 지난해 박성현(24)과 고진영(22)에 이어 통산 네 번째로 시즌 상금 10억원을 돌파하게 된다. 지난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은 2라운드 5개 홀을 남긴 상황에서 3언더파로 공동 7위에 올랐다.이 대회를 통해 KLPGA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게 되는 '골프 여제' 박인비(29)는 역시 5개 홀을 마치지 못한 가운데 1언더파를 기록, 최혜진(18) 등과 함께 공동 15위에 자리했다. /디지털뉴스부21일 경기도 이천 블랙스톤 골프클럽에서 열린 KB금융 스타 챔피언십 대회 2라운드. 김해림이 1번홀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KLPGA 제공

2017-10-21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