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화보]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효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2만5천여명의 마라토너와 가족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효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2만5천여명의 마라토너와 가족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제17회 효마라톤대회 5km부문 출발에 앞서 채인석 화성시장,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 이원욱 국회의원, 권칠승 당선자, 송광석 경인일보 사장 등 내빈들이 손을 흔들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효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2만5천여명의 마라토너와 가족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효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2만5천여명의 마라토너와 가족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마라토너들이 시범을 보며 몸풀기를 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마라토너들이 시범을 보며 몸풀기를 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효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2만5천여명의 마라토너와 가족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효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2만5천여명의 마라토너와 가족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효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2만5천여명의 마라토너와 가족들이 힘찬 출발에 앞서 두팔을 쭉 뻗어 몸을 풀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효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2만5천여명의 마라토너와 가족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효마라톤대회'에서 10Km 참가자들이 출발하고 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가족들이 유모차를 몰거나 손에 손을 잡고 느긋하게 골인지점으로 들어오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가족들이 손에 손을 잡고 골인지점을 향해 달리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외국인들이 당당하게 골인지점으로 달려가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여성 마라토너가 마지막까지 힘차게 스퍼트 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가족들이 환하게 웃으며 골인지점을 향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화성시 마라톤 동호인들이 깃발을 흔들며 골인지점을 향해 힘차게 달려오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두 아이의 아버지가 유모차를 몰고 땀을 흘리며 골인지점을 향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차게 달리며 결승지점을 향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어르신들이 젊은이 못지않은 체력을 과시하며 골인지점을 통과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차게 달리며 결승지점을 향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차게 달리며 결승지점을 향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 참가한 가족들이 손에 손을 잡고 골인지점을 통과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두 팔을 들고 결승지점으로 들어오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화성 효마라톤대회에서 한 휠체어를 찬 장애우가 골인지점을 통과 하고 있다./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화성 효마라톤대회 5km가족부문에 참가한 한 가족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제17회 화성 효마라톤대회 5km부문 참가자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화성 효마라톤대회 모닝승용차를 제공한 기아자동차 화성공장 신현용 안전총무실장이 송광석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에게 기아자동차 키를 전달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화성 효마라톤대회 개막식에서 BMS 댄스팀이 멋진 공연을 펼쳐보이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화성 효마라톤대회경품 기아자동차 모닝에 당첨된 가족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제17회 화성 효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화성시 원예협회가 마련한 화초등을 무료로 배부받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효마라톤대회'에서 신인 걸그룹 에이투지(AtoZ)가 멋진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효마라톤대회'에서 가수 김민교가 마라톤참가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7회 화성효마라톤대회'에서 코리요댄스팀이 멋진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2016-05-21 경인일보

[화성 효마라톤대회] 정조대왕 효심 품고 '가족愛' 달린다

'하프·10㎞·5㎞' 세 코스로 나뉘어 진행개인·부부·커플등 참여 폭 넓혀 '차별화'효행상 시상·전통놀이등 즐길거리 풍성'가족과 함께하는 fun 레이스' 제17회 화성효마라톤대회가 21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전국 최대 규모 가족 마라톤 축제로 자리매김한 화성 효마라톤대회는 화성시의 아름다운 자연을 감상하며 가족애를 돈독히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대회에도 지난 대회와 마찬가지로 하프코스(21.0975㎞), 10㎞, 5㎞ 등 세 코스로 나뉘어 운영된다. 5㎞ 코스의 경우 개인·부부 혹은 커플(2명)·가족 코스(3∼4명) 등으로 세분화해 다른 마라톤 대회들과 차별화했다.이 대회는 해마다 참가자와 가족, 관계자 등 2만5천∼3만명이 모이는 등 성황을 이뤘다. 대회 사무국은 올해에도 공식 참가자만 1만3천여명 등 총 2만5천여명이 운집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하프코스는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을 출발해 화성소방서∼휴먼시아6단지아파트 삼거리∼제암삼거리∼발안IC사거리∼상신교∼풍무대교를 돌아 다시 화성종합경기타운까지 돌아오면 되고, 10㎞ 코스는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부터 시작해 점촌교차로∼진우아파트∼하가등리∼화성그린환경센터∼도이리∼첨성대휴게소∼도이교차로∼항남교차로∼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을 순회한다. 5㎞는 화성종합경기타운∼향남교차로∼향남읍사무소∼화성중앙종합병원∼점촌교차로∼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으로 골인하면 된다. 특히 이번 마라톤 대회에선 효행자를 기리는 효행상 시상식과 효콘서트가 열리며 주경기장 내 에어바운스 5종 경기(드래곤탈출, 산넘고장애물, 터치다운, 미로, 물풀장), 종이접기, 전통놀이, 풍선아트 등 어린이·가족들이 재미와 즐거움을 가질 수 있는 행사를 운영할 예정이다.행사는 오전 7시30분부터 시작돼 8시30∼50분 재즈 댄스 공연과 대회 시작 전 몸을 푸는 스트레칭 시간이 진행된다. 이후 30여 분간 개회식과 효행상 시상식이 열린 뒤 9시30분부터 본격적인 레이스가 펼쳐진다. 마라톤이 끝난 뒤에는 경품 추첨과 함께 하프코스, 10㎞ 코스 입상자를 대상으로 한 시상식이 준비돼 있다.자세한 내용은 인터넷 홈페이지(화성 효마라톤 http://marathon.hscity.net)를 참조하면 된다.한편, 이번 대회는 화성시와 경인일보사가 공동 주최하고, 화성시체육회, 경기도육상경기연맹, 화성시육상경기연맹, 화성시자원봉사센터, JCI화성청년회의소, 로드스포츠가 공동 주관한다. /신창윤·이원근기자 shincy21@kyeongin.com'전국 최고의 가족 축제' 제17회 화성효마라톤대회가 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개막한다. 올해는 효콘서트를 비롯 전통놀이·재즈댄스공연 등 다양한 가족 행사가 펼쳐진다. 사진은 지난해 개막식 모습. /경인일보 DB

2016-05-19 신창윤·이원근

과천시청, 3년만에 '과속스캔들'

과천시청이 제45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일반부 1천600m 계주에서 대회신기록을 작성하며 3년 만에 우승했다.윤충구 감독과 박상문 코치가 이끄는 과천시청은 5일 문경 시민운동장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남일반부 1천600m계주 결승에서 조일·주상민·김재덕·김광열이 이어 달리며 3분12초44의 대회신(종전 3분12초45)을 세우며 포천시청(3분12초74)과 국군체육부대(3분16초55)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이로써 과천시청은 지난 2013년 1천600m 계주에서 1위에 오른 뒤 3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올해는 첫 우승이다.남대부 1천600m 계주에선 고승환·조민수·임형빈·강연하가 출전한 성균관대가 결승에서 3분11초39를 마크하며 부산대(3분12초64)와 한체대(3분19초57)를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고승환은 전날 200m에 이어 2관왕에 올랐다.남고부 1천600m계주에선 염종환·정진호·최대섭·박진우가 출전한 경기체고가 결승에서 3분20초06으로 경북체고(3분21초51)와 대구체고(3분24초44)를 제압하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고, 여고부 1천600m 계주에선 송수민·김나영·문시연·김지혜가 뛴 경기체고가 4분11초62로 안산 원곡고(4분23초61)와 광명 충현고(4분27초21)를 꺾고 정상에 올랐다.이밖에 남고부 1천500m 결승에선 한가람과 임채갑(이상 경기체고)이 나란히 3분55초33, 4분00초11로 금·은메달을 따냈고, 정지혜(경기체고)도 여고부 창던지기에서 48m29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과천시청 조일(왼쪽부터), 주상민, 김재덕, 김광열. /과천시청 제공

2016-05-05 이원근

포천시청 '금빛 배턴터치'… 실업육상 1600m 남계주 1위

포천시청이 제20회 전국실업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일반부 1천600m 계주에서 정상에 올랐다.포천시청은 24일 예천공설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일반부 1천600m 계주 결승에서 이우빈-김진명-이주호-최명준이 3분19초33을 합작하며 고양시청(3분21초21)과 과천시청(3분28초21)을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또 남일반부 엄태건(남양주시청)은 800m 결승에서 1분53초96으로 안재민(영동군청·1분54초08)과 김준영(원주시청·1분55초01)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여일반부에선 이민정(시흥시청)이 200m 결승에서 24초56으로 유진(충주시청·24초66)과 김소연(경산시청·24초74)을 누르고 우승했으며, 여일반부 높이뛰기 결승에선 한다례(파주시청)가 1m76을 뛰어 넘어 석미정(울산광역시청·1m75)과 차현전(창원시청·1m65)을 꺾고 1위를 차지했다.여일반부 20㎞ 경보 결승에선 '간판 스타' 전영은(부천시청)이 1시간36분20으로 서지연(영주시청·1시간58분13초)을 제압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그러나 기대를 모았던 남일반부 멀리뛰기와 세단뛰기에선 김상수와 성진석(이상 안산시청)이 나란히 7m57, 15m52를 기록해 은메달에 머물렀다. 남일반부 해머던지기에선 장상진(과천시청)이 65m46으로, 남일반부 창던지기에선 정상진(용인시청)이 73m48로 아쉽게 2위를 마크했다.여일반부 100m 허들에선 오미연(안산시청)이 15초02로 준우승했고, 김신애, 오지영(이상 시흥시청)은 각각 400m, 800m에서 57초63과 2분16초38로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2016-04-24 이원근

경기도청 女마라톤 '넘버원'

경기도청이 2016 군산 새만금 국제마라톤대회 여자부에서 개인과 단체전을 모두 휩쓸었다.경기도청은 10일 군산 월명종합경기장을 출발해 시청 삼거리와 내항 사거리를 거쳐 월명종합경기장으로 돌아오는 대회 여자부 풀코스(42.195㎞)에서 임예진, 정현지, 박근화가 모두 3시간 이내 완주에 성공하며 단체전 합계 8시간08분37초를 기록해 정상에 올랐다.이날 여자부 단체전은 경기도청을 비롯 경주시청, 광주광역시청, 전북체육회, 구미시청, SH공사 등이 출전했지만, 경기도청을 제외한 나머지 팀들은 모두 3시간 제한시간에 3명의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지 못해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했다.특히 임예진은 2시간36분09초의 대회신(종전 2시간37분08초·2014 대회 안별(강릉시청))을 작성하며 1위를 차지해 단체전 우승에 이어 대회 2관왕을 차지했다. 정현지는 6위(2시간43분01초), 박근희는 10위(2시간49분27초)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이로써 경기도청은 이 대회 단체전 첫 우승의 영예를 누렸다. 또 올해는 지난 1월 전국로드레이스대회 단체전 우승에 이어 2개 대회를 제패했다.지도자상을 수상한 경기도청 배재봉 코치는 "선수들이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내 좋은 기록이 나왔다"며 "앞으로도 연승 행진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한편, 남자부에선 김지호(고양시청)가 2시간18분05초로 국내 2위(전체 7위)를 차지했다. 국내 하프마라톤에선 이재영(인천시청)이 여자부에선 1시간28분50초로 2위를 마크했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경기도청 제공

2016-04-10 신창윤

경기도청, '2016 군산새만금 국제마라톤대회' 여자 개인·단체 우승

경기도청이 2016 군산새만금 국제마라톤대회 여자부에서 개인과 단체전 우승을 차지했다.경기도청은 10일 군산 월명종합경기장과 군산 일원에서 열린 대회 여자부 풀코스(42.195㎞)에서 임예진, 정현지, 박근화가 모두 완주에 성공하며 단체전 합계 8시간08분37초를 기록, 우승을 차지했다.이날 여자부 단체전은 경기도청을 비롯 경주시청, 광주광역시청, 전북체육회, 구미시청, SH공사 등이 출전했지만, 경기도청을 제외한 나머지 팀들은 모두 3시간 제한시간에 3명의 선수가 들어오지 못해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했다.특히 임예진은 2시간36분09초의 대회신(종전 2시간37분08초·2014 대회 안별(강릉시청))을 세우며 김지은(합천군청·2시간37분19초)을 제치고 1위로 골인, 단체전 우승에 이어 2관왕을 달성했다. 정현지는 6위(2시간43분01초), 박근희는 10위(2시간49분27초)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이로써 경기도청은 이 대회 첫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또 올해는 지난 1월 전국로드레이스대회 단체전 우승에 이어 2개 대회를 제패했다.경기도청 배재봉 코치는 지도자상을 수상했다. 배 코치는 "선수들이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내는 등 최선을 다해줬다"며 "앞으로도 연승 행진을 이어갈 수 있도록 자만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경기도청 제공

2016-04-10 신창윤

양평 이봉주·경인일보 남한강마라톤 '6월 11일'

매년 마라톤동호인들의 큰 사랑을 받아온 제18회 양평 이봉주 마라톤대회 겸 경인일보 남한강 마라톤대회 일정이 확정됐다.이번 마라톤 대회는 오는 6월11일 양평 나루께축제공원에서 환상의 강변 레이스를 펼치게 된다.2일 양평군 문화체육과, 경인일보사, 양평군 육상경기연맹(회장·김광섭, 고문·한익정), 로드스포츠 등 관계자들은 회의를 마치고 마라톤대회 일정을 최종 확정했다.이번 대회는 경쟁부문인 하프코스(21.0975㎞)와 10㎞ 단축코스, 10㎞ 커플코스, 비경쟁부문인 4.2㎞ 코스로 치러진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단체의 많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20명 이상 단체의 하프 단체 대항전이 새롭게 펼쳐진다. 이들 우승팀에게는 특별상금도 주어진다. 또 10㎞ 코스 커플런을 마련해 연인, 부부, 친구 등 2인 1조 달리기 이벤트도 펼쳐지며 커플 번호표도 별도(자기야 달려)로 자유롭게 지정할 수 있다.이날 회의에는 하프코스 고· 저도의 불만 해소, 코스의 강변도로 활용, 양평특산물 및 축제 홍보 방안 등을 논의, 코스의 변경과 시내통과 코스가 새롭게 펼쳐질 전망이다.김광섭 군육상경기연맹 회장은 "쇠퇴해가는 마라톤의 이미지를 우리 양평에서 체험과 참여 만족도가 높고 서비스의 질 향상 등을 도모, 전국최고의 마라톤축제로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양평/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2016-03-02 서인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