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골육종 투병' 쇼트트랙 노진규, 끝내 하늘나라로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대들보로 활약하다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갑작스러운 골육종 진단을 받고 병마와 힘겹게 싸워왔던 노진규가 24세의 젊은 나이에 끝내 세상을 떠났다. 스피드스케이팅 대표선수이자 노진규의 누나인 노선영(강원도청)은 4일 새벽 노진규의 SNS 계정을 통해 "진규가 4월 3일 오후 8시 좋은 곳으로 떠났습니다. 진규가 좋은 곳에 가도록 기도해주세요"라며 동생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2011년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남자 대표팀을 이끌어 갈 '에이스'로 평가받은 노진규는 2013년 9월 월드컵 시리즈 1차 대회를 마친 뒤 조직검사 결과 어깨 부위에서 종양이 발견됐다. 통증을 참으며 소치 올림픽 이후 수술을 받으려고 했던 노진규는 2014년 1월 훈련 도중 팔꿈치 골절로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노진규는 팔꿈치 수술과 함께 어깨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종양까지 제거하려다가 애초 알고 있었던 것과 달리 종양이 악성인 골육종으로 판명받았고, 왼쪽 견갑골을 들어내는 큰 수술을 받은 뒤 항암 치료를 받아왔지만 지난 3일 저녁 유명을 달리했다. 노진규의 장례식은 서울 원자력병원 장례식장 2층 VIP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5일 오전 7시에 열린다. 한편, 노진규의 사망 소식에 지인들도 안타까운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대표팀 동료였던 박승희(스포츠토토)는 SNS에 "방금 널 보내고 왔어. 너랑은 좋은 기억 뿐이다. 다음 생에도 우리 꼭 친구로 만나자"라는 글을 남겼다. /연합뉴스'골육종 투병' 쇼트트랙 노진규, 끝내 하늘나라로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대들보로 활약하다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갑작스러운 골육종 진단을 받고 병마와 힘겹게 싸워왔던 노진규가 24세의 젊은 나이에 끝내 세상을 떠났다. 노진규의 장례식은 서울 원자력병원 장례식장 2층 VIP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5일 오전 7시에 열린다. /연합뉴스 추모의 글 3일 사망한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노진규를 추모하며 박승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글과 사진. /박승희 인스타그램

2016-04-04 연합뉴스

'쇼트트랙 유망주' 노진규, 골육종 투병 중 끝내 사망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간판으로 활약했던 노진규(24·한국체대)가 골육종 투병 끝에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3일 노진규의 친누나인 노선영(27·한국체대)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진규가 4월 3일 오후 8시 좋은 곳으로 떠났습니다. 진규가 좋은 곳에 가도록 기도해주세요"라며 동생의 부고를 알렸다.노진규는 지난 2014년 1월 골육종에 의한 악성 종양으로 인해 그해 열린 소치 겨울올림픽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이후 그는 원자력병원에 입원해 종양 제거 수술을 받고 치료를 계속해왔으나 재발에 이은 악화로 끝내 유명을 달리했다.한편 노진규는 2010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쇼트트랙 유망주로 떠올랐으며, 그 해 11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월드컵 4차대회에서 3관왕에 오르는 등 당시 '제 2의 안현수'로 불리며 차세대 기대주로 손꼽혔다. 특히 2011년 1500m와 3000m 슈퍼파이널에서 세계기록을 경신하는 등 최고의 활약을 펼친 바 있어 주변을 더욱 안타깝게 만들고 있다.고인의 빈소는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원자력병원 장례식장 2층 VIP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5일 오전 7시다.노진규 /연합뉴스4일 서울 원자력 병원 장례식장에 안치된 전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노진규의 영정사진. /연합뉴스

2016-04-04 디지털뉴스부

홍경환·서휘민·이효빈, 쇼트트랙 2관왕

홍경환(성남 서현고)과 서휘민(안양 부림중)이 제30회 전국남녀종별종합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선수권대회 남고부와 여중부에서 나란히 2개의 금빛 질주를 펼쳤다.홍경환은 20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막을 내린 대회 결과 남고부 1천500m 결승에서 2분36초281로 박장혁(경기고·2분36초369)을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한 뒤 3천m 슈퍼파이널 결승에서도 5분47초457로 김대환(고양 행신고·6분02초942)을 제치고 우승,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고부 500m에선 황대헌(안양 부흥고)이 결승에서 41초237로 1위에 올랐다.여중부에선 서휘민이 1천500m 결승에서 2분41초424를 기록해 유지민(성내중·2분41초491)을 누르고 정상에 오른 데 이어 1천m 결승에서도 1분32초751로 역시 유지민(1분32초916)을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우승, 2관왕을 달성했다.남일반부에선 이효빈(화성시청)이 1천m 결승에서 1분32초187로 한승수(국군체육부대·1분32초239)를 박빙의 승부 끝에 누른 뒤 3천m 슈퍼파이널에서도 4분42초957로 김도겸(스포츠토토빙상단·4분43초973)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해 2관왕의 대열에 합류했다. 또 임경원(화성시청)은 남일반부 1천500m 결승에서 2분50초267로, 김민정(고양시청)은 여일반부 3천m 슈퍼파이널에서 5분10초295로 각각 우승했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2016-03-20 신창윤

최민정 ISU세계선수권 2연패

한국선수 첫 국내대회 종합우승3천m 계주서도 '극적인 금메달''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성남 서현고)이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년 연속 여자부 개인종합 우승을 달성했다.최민정은 13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대회 3일째 여자 1천m 결승에서 1분31초933을 기록하며 영국의 엘리스 크리스티(1분31초980)를 0.047초 차로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이날 최민정의 우승은 이번 대회 한국 남녀 대표팀을 통틀어 개인 종목 첫 금메달이다.최민정은 이어 열린 여자 3천m 슈퍼파이널에서 6위를 차지, 랭킹포인트 66점을 확보하며 전날까지 선두였던 마리안 생젤레(캐나다·63점)를 3점 차로 따돌리고 개인종합에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한국 선수가 국내에서 열린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2001년·2008년·2016년)에서 개인전 종합우승을 차지한 것은 최민정이 처음이다.여자 대표팀은 마지막 이벤트인 3천m 계주에서도 최민정, 심석희, 노도희(이상 한체대), 이은별(전북도청)이 결승에서 중국에 이어 2위로 경기를 마쳤지만, 중국이 실격처리돼 극적으로 금메달을 확보, 2년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계주 우승을 달성했다.한편, 남자 대표팀은 3천m 슈퍼파이널에서 박세영(화성시청)이 4분49초939로 한톈위(중국·4분49초450)에 이어 은메달을 따냈다. 또 남자 계주팀은 5천m 계주 결승에서 동메달에 그쳤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최민정/연합뉴스

2016-03-13 신창윤

[주목 이선수] '은반위 야심가' 이준형

합계 223.72점 대회 2연패동계체전 사전대회도 평정내일 4대륙 선수권서 연기한국 피겨를 이끌어가는 이준형(단국대)이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에서 톱10 진입을 노리고 있다.이준형은 18∼21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2016 4대륙 대회 남자 싱글에 출전한다. 19일에는 쇼트프로그램을, 21일에는 프리스케이팅을 소화한다.1999년 처음 시작된 이 대회에서 메달을 딴 한국 선수는 김연아가 유일하다. 김연아는 2009년 밴쿠버 대회 여자 싱글에서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남자 선수 중에서는 2003년과 2004년 이규현과 이동훈이 세운 12위가 최고 기록이다.이준형은 지난달 열렸던 제70회 피겨 종합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자 싱글 역대 최고점인 223.72점으로 우승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으며, 사전경기로 치러진 제97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도 프리 스케이팅과 쇼트프로그램에서 모두 1위에 오르며 금메달을 따냈다.이준형은 이번 대회에서 지난 종합선수권대회에서 펼쳤던 프로그램을 선보이면서 안정적인 경기를 펼치기로 했다. 정상급 선수들이 출전하는 만큼 총점 200점 대를 넘어야 톱10이 가능하다.지난해 우승자 데니스 텐(카자흐스탄·개인최고점 289.46점), 2014 소치 올림픽 은메달 리스트 패트릭 챈(캐나다·개인최고점 295.27점), 한옌(중국·개인최고점 259.47점) 등이 쟁쟁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고 있다.여자 싱글에선 2014년부터 2년간 대회 9위를 차지한 박소연(단국대 입학 예정)과 종합선수권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최다빈(군포 수리고),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합격점을 받은 김나현(과천고) 등이 도전한다. 4대륙 선수권대회는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대륙의 선수들이 남자 싱글, 여자 싱글, 페어, 아이스댄싱 등으로 나뉘어 시합을 벌인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지난 1월 2016 KB 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에서 쇼트프로그램을 연기하는 이준형(단국대). /연합뉴스

2016-02-17 이원근

ISU 빙속 세계선수권 매스스타트 이승훈 금·김보름 은 수확

레인없이 16바퀴 도는 종목2018년 올림픽에 처음 도입유력한 메달 후보로 떠올라한국 빙속이 2016년을 맞아 잇따라 승전보를 올리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의 금빛 기대감을 높였다.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스타 이승훈(대한항공)은 14일(한국시간)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7분18초26을 기록하며 지난 대회 우승자인 아리얀 스트뢰팅아(네덜란드·7분18초32)를 0.06초 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지난해 처음 종목별 선수권대회에 도입된 매스스타트에서 이승훈은 한국 선수는 물론 아시아 선수로는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이승훈은 지난해 이 대회 매스스타트에서 12위에 그쳤었다. 특히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이승훈은 2018년 평창올림픽에 매스스타트 종목이 처음 도입된 상황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떠오르게 됐다.매스스타트는 출전 선수들이 지정된 레인 없이 400m 트랙을 16바퀴를 도는 종목이다. 쇼트트랙과 비슷하며, 치열한 몸싸움과 신경전이 승부의 필수 요소다.2009년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이승훈은 이날 경기에서도 몸에 밴 쇼트트랙 감각을 되살려 마지막 바퀴에서 대역전극을 펼쳤다. 이승훈은 후미에 머물며 침착하게 기회를 기다린 뒤 경기 종료 2바퀴를 남기고 선두권으로 치고 나간 데 이어 1바퀴를 남기고는 마지막 코너에서 안쪽을 재빨리 파고들며 스트뢰팅아와 알렉스 콩탕(프랑스)을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또 한국은 여자 매스스타트에서도 쇼트트랙 선수 출신 김보름(강원도청)이 8분17초66으로 이바니 블롱댕(캐나다·8분17초53)에 이어 은메달을 추가했다. 함께 나선 박도영(동두천시청)은 12위를 기록했다.이밖에 앞서 열린 남자 500m에선 생애 처음으로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김태윤(한체대)이 1, 2차 레이스에서 합계 69초847로 종합 6위를 마크했다.한국 빙속은 전날 '빙속여제' 이상화(스포츠토토)가 500m에서 우승하고, 이승훈과 김보름이 남녀 매스스타트에서 나란히 금, 은메달을 추가하는 등 2년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올림픽에서의 우승 기대감을 갖게 했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2016-02-15 신창윤

'막판스퍼트' 이승훈, 세계선수권서 매스스타트 금메달… 김보름은 은메달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대한항공)이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따냈다.이승훈은 14일(한국시간)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7분18초26으로 아리얀 스트뢰팅아(네덜란드·7분18초32)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이로써 이승훈은 지난해 종목별 선수권대회에 도입된 이후 아시아 선수로서는 첫번째 매스스타트 우승자가 됐다.매스스타트는 출전 선수들이 지정된 레인없이 400m 트랙을 16바퀴 도는 종목이다. 쇼트트랙과 비슷하게 치열한 몸싸움이 필수다. 후미에 있던 이승훈은 이날 경기에서 종료 2바퀴를 남기고 선두 추격에 나섰다. 1바퀴를 남기고 4위에 머물렀던 이승훈은 마지막 코너에서 안쪽을 파고들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여자부 매스스타트에서는 김보름(한체대)이 2위에 올랐다. 김보름은 8분17초66을 마크해 이바니 블롱댕(캐나다·8분17초53)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한편, 한국은 이날 막을 내린 대회에서 금 2, 은 1의 성적을 거뒀다. 대표팀은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14일(한국시간)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우승한 이승훈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꽃다발을 들어 올리며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14일(한국시간)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우승한 이승훈(가운데)이 은메달리스트 아르연 스트뢰팅가(네덜란드·왼쪽), 동메달리스트 알렉시스 콩탱(프랑스)과 함께 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14일(한국시간)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김보름(왼쪽)이 금메달리스트 이바니 블롱댕(캐나다·가운데), 동메달리스트 다카기 미호(일본)와 함께 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16-02-15 이원근

이승훈, 세계선수권 매스스타트 金 쾌거… "마지막 순간을 노렸다"

이승훈이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스피드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매스스타트 챔피언에 올랐다.14일(한국시간) 이승훈(대한항공)은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7분18초26으로 결승선을 통과,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아리얀 스트뢰팅아(네덜란드·7분18초32)를 0.06초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특히 이승훈은 이날 400m 트랙을 16바퀴를 도는 레이스의 마지막 코너에서 선두권을 따돌리는 '대역전극'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경기를 마친 이승훈은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작년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실패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게 돼 너무 기쁘다"며 "이번 우승의 기운을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웃음을 지었다.이어 그는 "쇼트트랙 경험이 확실히 매스스타트에서는 도움이 된다"며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자신감도 생겼다"고 강조했다.또 이승훈은 이날 작전에 대해서도 "마지막 순간을 노리고 있었다. 계획했던 대로 마지막 순간에 기회가 왔다"고 설명했다.한편 이날 김보름(강원도청)은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보름은 "막판 추월을 하면서 3위로 들어온 줄 알았는데 은메달이라 기뻤다. 하지만 금메달을 따지 못한 건 아쉽다"고 소감을 말했다. /디지털뉴스부이승훈 /AP=연합뉴스

2016-02-15 디지털뉴스부

이상화, 빙속 세계선수권 500m 3년만에 3번째 정상

부상·슬럼프·규정위반 위기 극복라이벌 보·장훙 따돌리고 금질주역대 최다 우승기록 달성 기대감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2연패에 빛나는 '빙속 여제' 이상화(스포츠토토)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년 만에 1위 자리를 탈환했다.이상화는 14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서 1, 2차 레이스 합계 74초851을 기록하며 브리트니 보(미국·75초663)와 '라이벌' 장훙(중국·75초688)을 여유있게 물리치고 금메달의 영광을 맛봤다.이로써 이상화는 2012∼2013년 대회에서 2연패를 따낸 뒤 부상과 슬럼프를 겪었지만, 이번 우승으로 3년 만에 '금빛 레이스'를 펼치며 여자 500m 세계 최강자임을 재입증시켰다.또 이상화는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3차례(2012년·2013년·2016년) 우승을 맛보며 카트리오나 르메이돈(캐나다·1998년·1999년·2001년)과 함께 역대 최다 우승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이 부문 1위는 4회 우승의 독일의 예니 볼프(2007년·2008년·2009년·2011년)가 갖고 있다.하지만 르메이돈과 볼프가 이미 은퇴한 상황이어서 이상화가 최다 우승 기록을 남길 가능성은 높다. 더불어 이상화는 이번 시즌 ISU 주관 대회 500m에서 금메달 5개(월드컵 시리즈 4개·종목별 세계선수권 1개), 은메달 2개(월드컵 시리즈)를 목에 걸며 장훙(금메달 4개·은메달 2개·동메달 1개)을 따돌렸다.이상화는 지난 2014년 소치 올림픽 금메달로 절정의 기량을 보였지만, 2015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선 무릎 통증과 컨디션 난조로 5위에 그쳐 대회 3연패에 실패했다. 하지만 이상화는 지난해 5월부터 캐나다 캘거리에서 케빈 크로켓(캐나다) 코치와 함께 담금질을 시작했고, 지난해 10월 제50회 전국남녀종목별선수권대회를 시작으로 2015~2016 시즌을 맞이했다.그러나 그는 시작부터 규정 위반으로 마음고생을 했다. 이상화는 이번 시즌 월드컵 시리즈 출전권이 걸린 전국남녀종목별선수권대회 500m에서 1위를 기록했지만 2차 레이스 도중 흘러내린 암밴드를 잡아떼어내 링크에 던져 실격 판정을 받았다. 이상화는 '규정을 제대로 몰랐다'며 하소연했고, 대한빙상경기연맹이 그를 추천선수로 결정해 월드컵 시리즈에 출전, 금 4개를 따냈다.하지만 이상화는 또 한 번의 규정위반으로 위기를 맞았다. 그는 지난해 12월 무릎 통증과 피로 누적으로 제42회 전국남녀스피드스프린트선수권대회에 불참했다. 이 대회는 월드컵 5차 대회와 2016 ISU 스프린트선수권대회 출전권이 걸려 있었고, 이상화는 빙상연맹 규정상 두 대회 모두 참가 자격을 잃었다. 이런 규정을 숙지하지 못한 이상화는 구제를 요청했지만, 빙상연맹은 '형평성' 차원에서 받아들이지 않았다.결국 남은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채 동계체전을 통해 실전 경험을 되살린 이상화는 지난 6일 러시아 콜롬나에서 적응 훈련을 한 뒤 마침내 역경을 이겨내고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2016-02-14 신창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