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피겨 아이스댄스 파파다키스, 쇼트 댄스 중 아찔한 노출 사고… 2위로 프리 댄스 진출

피겨 스케이팅 아이스댄스 경기에서 아찔한 의상 노출 사고가 발생했다.19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아이스 댄스 쇼트 댄스 경기에서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기욤 시즈롱이 프랑스 대표로 출전했다.파파다키스-시즈롱은 깔끔하게 연기를 마무리하며 종합점수 81.93점을 기록, 2위로 프리 댄스 진출을 확정했다.이들은 전반적으로 군더더기 없는 연기를 선보였으나, 경기 마지막 부분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파파다키스는 시즈롱과의 격렬한 댄스 도중 고개를 뒤로 젖히는 과정에서 의상 일부가 벗겨져 가슴 일부가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해당 장면은 중계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겨 방송됐고, 경기를 보던 이들 역시 돌발 사고에 깜짝 놀랐다. 한편 이날 아이스댄스 쇼트에서는 강력한 우승후보인 캐나다의 테사 버추와 스콧 모이어 조가 개인 최고점인 83.67점으로 1위를 차지, 대한민국의 민유라와 겜린은 16위(61.22점)로 상위 20개 팀이 겨루는 프리 댄스에 진출했다./디지털뉴스부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기욤 시즈롱. 19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프랑스의 기욤 시즈롱이 연기를 마친 뒤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의 의상을 고쳐주고 있다. /연합뉴스19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프랑스의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기욤 시즈롱이 연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19 김지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