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체육회 김연아 판정 이의제기 결정, 'ISU 징계위원회 제소할 것'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김연아 판정 논란과 관련해 이의제기를 결정했다.21일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소치올림픽의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심판 구성에 대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징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체육회는 빙상연맹과 공동으로 ISU 징계위원회 소집을 요구해 소치올림픽 피겨 심판진 구성에 관한 엄정한 조사를 촉구하고 앞으로 불공정 시비가 다시 일지 않도록 강도 높은 개혁을 요구하기로 했다.앞서 김연아는 지난 소치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에서 자신의 역대 3위 기록인 219.11점을 받았지만 실수를 저지른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받은 224,59점에 밀려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이에 많은 외신이 결과에 의문을 제기했고 국내 여론도 들끓어 온라인 항의서명운동이 100만 명을 넘어서기도 했다.한편 빙상연맹은 "항소나 제소가 ISU나 피겨 국제 심판진과의 관계 악화로 이어져 우리 선수들이 국제경기에서 불이익을 당할 수도 있어 매우 신중할 수밖에 없었다"며 "고민한 끝에 징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육회 김연아 판정 이의제기. '피겨여왕' 김연아의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편파 판정에 항의하는 팬들이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회관 앞에서 대한체육회와 빙상경기연맹에 제소를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이날 대한체육회는 당사자인 김연아 측의 동의를 얻으면 빙상연맹과 공동으로 ISU 징계위원회에 서한을 보내 소치올림픽 피겨 심판진 구성에 관한 엄정한 조사를 촉구하고 앞으로 불공정 시비가 다시 일지 않도록 강도 높은 개혁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2014-03-21 디지털뉴스부

소트니코바 선수권 불참 이유는? '코치가 설득… 내 결정 아니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 러시아)가 세계 선수권 대회에 불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아델리나 소트니코바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에서야 세계 선수권 불참을 결정했다"며 "엘레나 부야노바 코치가 대회에 나가지 않는 게 좋겠다고 나를 설득했다"고 밝혔다.이어 소트니코바는 "소치 올림픽 이후에도 난 세계 선수권 준비에 대해 말했고 훈련에 매진했다"며 선수권 불참 의사가 자신의 결정이 아님을 강조했다.소트니코바는 "누가 선수권 불참을 결정했나. 연맹이 했나"는 기자의 질문에 "솔직히 모르겠다. 연맹이 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미 발표는 났고 난 그 결정을 따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17일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은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4∼30일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리는 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소트니코바가 불참한다고 밝혔다.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 측은 소트니코바가 휴식을 취하고 다음 시즌을 준비할 기회를 주고자 세계선수권대회 불참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한편, 소트니코바는 세계 선수권 대신 오는 31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아이스쇼에 참가할 계획이다.▲ 소트니코바 선수권 불참.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논란 속에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을 목에 건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세계선수권대회에 불참한다.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은 1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4∼30일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리는 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소트니코바를 출전시키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월 21일 소치동계올림픽에서 프리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소트니코바. /연합뉴스

2014-03-19 디지털뉴스부

소트니코바 피겨 세계선수권 불참 확정… 러시아 아이스쇼에는 참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가 세계선수권대회에 불참한다.17일(현지시간)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은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4∼30일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리는 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소트니코바가 불참한다고 밝혔다.선수권 대회에 불참하는 소트니코바를 대신해 여자 싱글 대표로 율리야 리프니츠카야(16)와 안나 포고릴라야(16)가 출전할 예정이다.앞서 소트니코바는 소치 올림픽 여자 싱글에서 224.59점을 획득, '피겨 여왕' 김연아(24·219.11점)을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지만 줄곧 러시아의 '개최국 이점'을 등에 업고 후한 점수를 받아 정상에 올랐다는 평가가 따랐다.소트니코바에게 세계선수권대회는 실력으로 논란을 불식할 기회로 여겨졌지만 세계선수권대회 엔트리에 후보 선수로 등록한 데 이어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다음 달 1일 러시아에서 열리는 아이스쇼 포스터를 게시해 참가 일정을 알리면서 세계선수권대회 불참이 예견됐다.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 측은 소트니코바가 휴식을 취하고 다음 시즌을 준비할 기회를 주고자 세계선수권대회 불참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한편, 소트니코바와 같은 아이스쇼에서 공연할 예정인 소치 올림픽 페어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타티야나 볼로소자르-막심 트란코프도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지 않는다.▲ 소트니코바 선수권 불참. 사진은 지난 2월 23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의 모습. /소치=연합뉴스

2014-03-18 디지털뉴스부

[화보]피겨여왕 김연아 팬사인회 현장

▲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강승호기자

2014-03-14 강승호

김연아 법적대응, 열애설 보도 후 사실과 다른 추측성 보도 이어져 '경고'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과의 교제 사실이 밝혀진 '피겨 여왕' 김연아(24) 측에서 허위보도나 지나친 사생활 침해를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 매체에서 교제 기사와 사진을 공개한 이후 사실과 다른 내용이나 추측성 보도가 각종 언론사를 통해 이어지고 있으며, 당사자들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사생활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수준의 사진·기사가 지속적으로 게재되고 있다"면서 "신속히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올댓스포츠는 추측성 기사 외에 인터넷 댓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블로그 등에도 허위사실을 담은 글이 올라오고 있다며 이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올댓스포츠는 "김연아의 사생활을 담은 사진을 영상으로까지 제작한 것은 명백한 사생활 침해"라며 "선수가 공인이라며 사생활을 동의 없이 공개하는 것은 위법하다"고 강조했다.이어 "여러 매체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댓글 등에서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했다.앞서 김연아는 6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30·상무)과 함께 개인적인 시간을 보내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열애설을 보도했다. 이후 이와 관련된 각종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올댓스포츠는 두 사람의 교제에 대해 더는 확대 해석하거나 근거 없는 내용을 확산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2014-03-10 디지털뉴스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