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여자 컬링, 일본 꺾고 결승 진출 '눈물'…사상 첫 메달 '은메달' 확보

여자 컬링 대표팀이 연장 접전 끝에 일본을 꺾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결승에 진출했다.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대표팀은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에서 일본(스킵 후지사와 사츠키)을 8-7 승리를 거두고 은메달을 확보했다.예선에서 8승 1패로 1위를 차지하면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성적(3승 6패 8위)을 훌쩍 넘긴 대표팀은 한국 컬링 최초로 올림픽 4강에 오른 것은 물론 최초의 메달 획득까지 확정했다. 금메달을 결정 지을 결승전은 오는 25일 오전 9시 5분 열린다. 한국의 결승 상대는 스웨덴이다. 올림픽 컬링 결승에 오른 아시아 팀은 대한민국 '팀 킴'이 최초다. 대표팀은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은정(스킵) 선수 모두 김 씨여서 '팀 킴'으로 통한다. 일본은 예선에서 유일하게 한국에 패배를 안긴 상대다. 한국은 예선 2차전에서 일본을 앞서다가 9엔드 실수로 역전을 허용, 5-7로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 이날도 한국은 9엔드까지 7-6으로 앞섰으나 10엔드 동점을 허용하며 연장전으로 끌려 들어갔다. 그러나 연장 11엔드에서 김은정이 마지막 스톤을 가운데에 넣으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고, 선수들은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보였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연장전 끝에 8-7로 승리를 거두며 결승에 진출한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 경기에서 일본을 8-7로 누르고 승리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관중에게 있다. /연합뉴스

2018-02-23 양형종

일본 컬링 후지사와 사츠키 "김은정 완전 예뻐… 아름다움에선 진다"

23일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준결승전에서 한국과 경기 중인 일본 컬링 대표팀 스킵(주장) 후지사와 사츠키가 경기 전 한국 대표팀의 스킵 김은정의 인상에 대해 묻자 "안경을 껴도 예쁘지만, 안경을 벗고 머리를 풀면 완전 예쁘다"고 답했다.후지사와 사츠키는 "지금 한국 팀의 기세가 장난이 아니다"며 "이번 시즌 안정돼 있다고 생각했고, 올림픽에 맞춰서 잘 준비한 팀이라고 본다"고 평가했다.후지사와는 김은정에 대해 "시합 중에는 승부에 집중하는 모습이 장난이 아니지만, 경기 외 행사 같은 데서 보면 '정말 예쁘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후지사와는 앞선 경기 때 일본 특유의 귀여움과 소녀 같은 미소로 국내에서도 포털사이트 연관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인기를 끌었다.경기 때는 주장으로서의 카리스마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인터뷰 때는 자신감 넘치는 미소를 선보이는 김은정도 '안경 선배'라 불리며 국민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후지사와는 "아름다움에서는 지는 듯하니 경기에서 힘내겠다"며 웃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일본 주장 후지사와 사츠키가 신중하게 딜리버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3 양형종

[스피드스케이팅 1000m]월드컵 합산 기록 15위 김태윤, 평창 올인 성공 '깜짝 동메달'

'제2의 모태범'으로 불리며 빙속 단거리 유망주로 주목받던 김태윤은 지난 2016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넘어져 태극마크를 달지 못했다.2016년 세계 스프린트 대회에서 종합 5위를 하고 월드컵 시즌에도 좋은 성적을 거두며 최상의 컨디션을 과시하던 때라 충격이 컸지만, 좌절은 오래가지 않았다.김태윤은 곧바로 평창동계올림픽을 새로운 목표로 세우고 치밀한 계획을 세웠다.올림픽이 열릴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의 얼음이 상대적으로 무르다고 판단한 김태윤은 빙질에 적응하기 위해 체중을 감량했다. 체중을 줄이면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이 아닌 다른 경기장에서 열릴 대회에선 불리할 수도 있지만 김태윤은 이미 시즌 전부터 "오직 올림픽만 바라보고 준비하겠다"고 선언했다.그의 치밀한 준비와 노력은 1년 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빛을 발했다.이번 시즌 1~4차 월드컵을 합산한 순위에서 김태윤은 1000m 15위에 그쳤지만, 목표했던 올림픽 무대에서 최고의 성적을 내며 귀중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3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 경기에서 한국의 김태윤이 레이스를 마친 뒤 다음조 선수들의 레이스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3 양형종

[평창올림픽] 민유라-겜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갈라쇼 출연… 갈라쇼 일정은?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겜린 조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 출연한다.23일 민유라 측 관계자는 "기존 갈라쇼 프로그램으로 팬들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이로써 한국 선수단은 민유라-겜린 조를 비롯해 남자 싱글 차준환과 여자 싱글 최다빈, 페어 김규은-감강찬 조가 나선다. 갈라쇼는 피겨스케이팅 경쟁 종목이 모두 끝난 뒤, 주요 참가자들이 팬들을 위해 선사하는 이벤트쇼다. 피겨스케이팅 종목별 상위 1~4위 선수들이 출전할 수 있으나 국제빙상경기연맹(ISU)에서 추가로 초청할 수 있다. 개최국의 경우에는 종목별 4개팀(남녀 싱글, 아이스댄스, 페어)이 초청 받는다. 한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갈라쇼는 오는 25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며, 총 27개 팀이 참가한다. 여자 싱글 우승자 알리나 자기토바(러시아)와 2위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러시아), 남자 싱글 우승자 하뉴 유즈루(일본)도 무대를 꾸민다. /디지털뉴스부사진은 지난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한국의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이 '아리랑'에 맞춰 연기를 펼치는 모습. /연합뉴스

2018-02-23 디지털뉴스부

'마음도 국대' 김아랑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로 감사 인사 전해

항상 웃는 모습으로 후배들을 챙겨온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맏언니 김아랑(한국체대·23) 선수가 자필 편지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김아랑은 23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민에게 보내는 자필 편지를 직접 올렸다.김아랑은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그리고 올림픽이 시작하고 지금까지 저를 도와주시고 믿어주신 제 주변에 모든 분, 직접 경기장에 찾아주시고 경기장엔 못 오셨지만 저에게 힘이 닿을 정도로 응원해주신 모든 팬분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대회를 위해 애써주신 봉사자분들과 스태프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덕분에 과분한 응원과 사랑받으며 이번 올림픽을 통해 저는 진정으로 즐길 수 있게 돼 너무 행복하고,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아주 값진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최선을 다해서 경기를 하겠다는 바람대로 이루어져서 후회 없이 경기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그러면서 김아랑은 이제 얼마 남지 않는 올림픽을 같이 끝까지 응원하자며 경기를 앞둔 대한민국 대표팀을 격려하며 글을 맺었다.김아랑 자필 편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아랑 미소천사 마음도 천사네요", "쇼트트랙 선수들 때문에 올림픽이 즐거웠다", "마음 씀씀이가 정말 최고네요."등의 응원의 글로 화답했다.한편 이날 김아랑은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리본 스티커와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한동안 말문이 막혔다가 눈물을 쏟아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든든한 '맏언니'로 후배들을 이끈 김아랑(한국체대)이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응원해준 팬들은 물론 대회를 위해 애쓴 자원봉사자와 스태프들에게 직접 손편지로 감사의 글을 남겨놨다. /연합뉴스=김아랑 인스타그램

2018-02-23 박주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