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15세 피겨요정 알리나 자기토바, 메드베데바 제치고 평창 '피겨퀸'

15세 피겨요정 알리나 자기토바가 세계랭킹 1위인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를 꺾고 평창 피겨퀸에 등극했다.자기토바는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156.65점을 받아 총점 239.57점으로 메드베데바(238.26점)에 0.69점 차로 앞섰다.메드베데바 역시 완벽 연기로 프리에서는 자기토바를 앞섰으나 쇼트에서의 열세를 극복하진 못했다.자기토바는 마지막 메드베데바 연기가 끝나고 자신의 우승이 확정되자 고개를 숙이고 잠시 울먹였다.러시아 10대 요정들의 '세기의 대결'에서 3살 어린 동생 자기토바가 최종 승자가 됐다. 자기토바는 한국 선수단 최연소인 김하늘보다도 한 달이 어리다.5살 때 피겨를 시작한 자기토바는 국제무대 데뷔전을 치른 지난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도 제패하며 급부상했다.지난해 러시아선수권대회에서는 메드베데바에 이어 2위를 차지했으나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올해 두 차례 그랑프리에서 모두 우승했고, 메드베데바가 부상으로 불참한 그랑프리 파이널마저 제패했다.부상에서 복귀한 메드베데바와 리턴매치를 치른 지난 1월 러시아선수권대회에서 자기토바는 메드베데바에게 첫 패배를 안기기도 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러시아출신 올림픽선수의 알리나 자기토바가 연기 마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3 양형종

김연아, "최다빈·김하늘 기특" 선수로 뛰었다면?… "난 다른 시대 사람"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나선 최다빈과 김하늘의 연기를 현장에서 지켜본 '피겨여왕' 김연아가 "선배로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기특하다"는 소감을 밝혔다.김연아는 평창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가 열린 2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를 방문해 김하늘(수리고 입학예정)과 최다빈(고려대 입학예정)을 응원했다.이날 최다빈과 김하늘은 모두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김연아를 제외한 한국 선수 중 역대 가장 좋은 순위를 기록했다.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김연아는 "첫 올림픽인 데다 우리나라에서 열린 올림픽이라 어린 선수들이 긴장하고 떨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자신있게 실수 없이 해서 기특하다"고 말했다.김연아는 특히 모친상 등 어려움을 겪은 최다빈에 대해 "누가 뭐라고 이야기해도 실제로 힘이 되긴 힘들고, 묵묵히 지켜봐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알아서 잘 하는 선수라 큰 걱정은 안 했다"고 했다.아울러 "많은 과정이 있었을 텐데 끝까지 좋은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 것을 선배로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김연아는 '만약 선수로 뛰었다면 어땠을까'라는 질문에 "은퇴한 지 4년이 지났고, 한 시즌마다 선수 실력부터 여러 가지가 다르다"면서 "저는 아예 다른 시대의 사람이라서 비교하기 어렵다"고 웃었다.그러면서 "제가 뛰던 시대와 달리 기술적으로 더 많은 선수가 성장했다는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가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을 관람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3 양형종

'개인 최고점수' 최다빈 7위… 알리나 자기토바, 메드베데바 꺾고 金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최다빈이 개인 최고점수를 기록하며 평창 동계올림픽을 7위로 마무리했다.최다빈은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74점, 예술점수(PCS) 62.75점을 합쳐 131.49점을 받았다. 쇼트 프로그램(67.77점) 점수와 합친 총점은 199.26점으로 쇼트, 프리, 총점 모두 개인 최고점이다.최다빈은 이날 '닥터 지바고' OST에 맞춰 우아한 연기를 펼쳤다.첫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점프의 착지가 불안해 트리플 토루프를 붙이지 않는 실수를 했으나 흔들리지 않았다.트리플 플립 등 나머지 점프 과제를 차례차례 클린으로 처리한 최다빈은 앞에 못 뛴 트리플 토루프까지 나중에 붙여 뛰며 무결점 연기를 해냈다.우아한 레이백 스핀으로 연기를 마친 최다빈은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흘렸고 관중은 최다빈의 이름을 연호했다.앞서 연기한 김하늘도 자신의 프리 최고점을 10점 가까이 끌어올리며 13위에 자리했다.김하늘은 이날 어려운 점프 과제를 큰 실수 없이 마치며 프리 스케이팅에서 121.38점을 받았다. 총점은 175.71점으로 역시 자신의 최고기록이다.평창 '피겨 퀸' 자리는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알리나 자기토바가 차지했다.15세인 자기토바는 전날 쇼트에 이어 이날도 흠잡을 데 없는 무결점 연기를 펼치며 현재 여자싱글 세계랭킹 1위인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OAR)의 아성을 무너뜨렸다. 프리 점수는 156.65점으로 개인 최고점 158.08점에 다소 못 미치지만 총점은 239.57점으로 개인 최고점이다.역시 완벽한 연기를 펼친 메드베데바는 프리에서는 1위를 차지했으나 쇼트에서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총점 238.26점으로 은메달에 그쳤다. 동메달은 캐나다의 케이틀린 오즈먼드가 차지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최다빈이 연기를 마치고 감격스러워 하고 있다. /연합뉴스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러시아 출신 올림픽선수(OAR)'의 알리나 자기토바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러시아 출신 올림픽선수(OAR)'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연기를 마친 뒤 감격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3 양형종

김연아 최고점수 경신한 피겨스케이팅 '기록제조기' 메드베데바 점수는?

최다빈이 2018 평창올림픽 여자 피겨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개인 최고점수를 경신한 가운데 여자 피겨스케이팅 선수들의 최고점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최다빈은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74점, 예술점수(PCS) 62.75점을 합쳐 131.49점을 받았다. 쇼트 프로그램(67.77점) 점수와 합친 총점은 199.26점으로 김연아 이후 최고점수와 최고성적이다.2014년 은퇴한 '피겨여왕' 김연아는 2010 밴쿠버올림픽에서 총점 228.56점으로 역대 최고점수를 세우고 금메달을 땄다.한동안 깨지지 않을 것 같던 이 기록은 '2017 월드 팀 트로피'에서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러시아)가 총점 241.31점을 기록하며 경신했다. 이는 현재까지 여자 피겨 역대 최고점이다.메드베데바와 경쟁하는 러시아의 알리나 자기토바 역시 이번 유럽 선수권에서 역대 2위에 해당하는 238.24점을 기록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하는 러시아 출신 올림픽선수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22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훈련하고 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메드베데바는 81.61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2018-02-23 양형종

문체부·대한체육회, 24일 '선수단의 밤' 행사 개최… 평창올림픽 노고 격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대한체육회가 24일 오후 6시 30분 강릉올림픽파크내 코리아하우스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의 밤' 행사를 개최한다.'선수단의 밤' 행사에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을 비롯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김지용 선수단장과 선수단, 공식 후원사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선수단 올림픽 주요장면 영상 상영, 개식사(대한체육회장), 격려사(문체부 장관), 답사(선수단장), 기념품 증정(선수 대표, 후원사 대표)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본행사 뒤에는 축하공연과 스탠딩 뷔페 형식의 만찬이 이어진다. 문체부 측은 "'선수단의 밤'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기간 동안 고생했던 선수단과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한 '뒤풀이'와 같은 행사"라며 "참석자들이 축하와 위로를 마음껏 즐기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백송 인턴기자 baecksong@kyeongin.com사진은 지난달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선수단 결단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김지용 평창동계올림픽 선수단장과 선수단이 평창에서의 선전을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2018-02-23 김백송

최다빈, 프리도 개인 최고점 TOP 10 확정… 김연아 이후 최고 성적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최다빈(수리고)이 쇼트 프로그램에서 이어 프리 스케이팅에서도 최고점을 경신하며 톱10을 확정했다.최다빈은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74점, 예술점수(PCS) 62.75점을 합쳐 131.49점을 받았다. 쇼트 프로그램(67.77점) 점수와 합친 총점은 199.26점으로 현재 연기를 마친 17명의 선수 가운데 1위다. 현재 7명의 선수가 연기를 남겨두고 있다.프리 스케이팅 점수와 총점 모두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얻은 개인 최고점(프리 128.45점, 총점 191.11점)을 훌쩍 뛰어넘은 최고점이다.이로써 최다빈은 '피겨여왕' 김연아를 제외한 한국 선수의 올림픽 여자 싱글 최고 성적을 거두게 됐다.2010 밴쿠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연아 전후로 한국 선수 가운데 올림픽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는 밴쿠버 대회에서 16위를 한 곽민정이다.연기를 마친 최다빈은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흘렸고 관중은 최다빈의 이름을 연호했다./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최다빈이 연기를 마치고 감격스러워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3 양형종

'피겨여왕' 김연아, 피겨 최다빈·김하늘 경기 관전… '남다른 후배사랑'

'피겨여왕' 김연아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에 출전한 후배 최다빈과 김하늘의 경기를 관전했다.김연아는 23일 평창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가 열린 강릉 아이스아레나를 찾아 김하늘(수리고 입학예정)과 최다빈(고려대 입학예정)을 응원했다.매니지먼트사 관계자들과 함께 관람석에 앉은 김연아는 후배들을 지켜보며 관중들과 함께 박수와 응원을 보냈다. SBS 해설위원을 맡은 후배 이준형(단국대)과 함께 관람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최다빈은 일곱 살 때이던 2007년 김연아가 내놓은 장학금의 수혜자이고, 수리고를 거쳐 고려대에 입학하며 김연아와 '모교'도 공유하는 사이가 됐다. 김하늘도 김연아의 모교인 수리고에 입학할 예정이다.평창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는 이 외에도 앞서 윤성빈(한국체대)이 금메달을 따낸 스켈레톤 3~4차 시기 경기와 올림픽 최초로 '아리랑'이 울려 퍼진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의 피겨 아이스댄스 프리댄스 경기 등을 관전하며 응원한 바 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가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3 양형종

[올림픽]'은메달은 싫어'… 받자마자 벗어버린 캐나다 하키 선수 논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결승에서 미국에 패한 캐나다의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가 은메달을 받자마자 벗어버리는 장면이 방송 중계화면에 잡혔다. 스포츠맨답지 못한 행동이었다는 지탄이 쏟아졌다. 23일 야후스포츠는 캐나다 대표팀의 수비수 조슬린 라로크가 경기 후 메달 수여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자마자 1초도 안 돼 벗어버렸다고 전했다. 캐나다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부터 2014년 소치올림픽까지 올림픽 우승을 놓친 적이 없었다. 미국을 결승에서 만나기 전까지 올림픽에서 24연승을 달리고 있었다. 그만큼 미국에 패한 캐나다 선수들의 충격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라로크는 경기 후 "그토록 열심히 준비했는데 원했던 금메달을 갖지 못했다. 너무 힘들다"는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림픽에서 금메달이 아니면 의미가 없다는 듯한 라로크의 행동은 정당화하기 힘들다는 맹비난이 쏟아졌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은메달도 어떤 선수들에게는 자부심으로 빛이 나는 메달이지만 캐나다 선수에게는 의미가 없었던 듯하다"며 트위터에서 쏟아진 라로크에 대한 비판을 전했다. 타임이 전한 한 트위터 이용자는 "메달 세리머니 도중에 올림픽 메달을 벗어버리다니 어떻게 이렇게 무례할 수 있나"고 비판했고, 다른 이용자는 "스포츠맨십이 아쉽다. 올림픽 선수를 보며 꿈을 키우는 어린 소녀들이 있는데 이런 행동을 한 건 이기적"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트위터 사용자는 라로크가 은메달을 벗는 동영상과 함께 "아뇨. 은메달에는 관심이 없는 데요"라는 글을 달아 라로크의 행동을 조롱했다. 반면 일부는 경기에서 패한 직후 선수의 심경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며 그를 두둔했다. 캐나다의 올림픽 방송사인 CBC는 "아이스하키 팀이 금메달을 놓쳤다고 하거나, 은메달을 따냈다고 표현할 수 있겠지만,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은 (선수들이) 여러 감정에 휩싸인 상황이었다는 것"이라고 평했다. CBC는 라로크의 행동을 두둔하는 트위터의 "시상식장에서 은메달을 벗어버린 걸 잘한 일이라고는 못하지만, 방금 금메달을 놓친 선수를 비판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아주 순수한 감정표현이었을 뿐"이라는 코멘트도 전했다. /연합뉴스[올림픽] 캐나다 여자하키 우울한 은메달 22일 오후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결승전 미국경기에서 승부치기 끝에 패한 캐나다 선수들이 은메달을 목에 걸고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미국은 캐나다의 올림픽 5연패를 저지하며 20년 만에 금메달을 땄다. /연합뉴스

2018-02-23 연합뉴스

피겨 기대주 김하늘, 생애 첫 올림픽서 175.71점 '개인 최고점'

여자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김하늘(16·수리고 진학예정)이 생애 첫 올림픽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김하늘은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67.03점, 예술점수(PCS) 54.35점을 합쳐 121.38점을 받았다.쇼트 프로그램 점수(54.33점)를 합친 총점은 175.71점이다.지난달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얻은 프리 스케이팅 개인 최고점 111.95점을 훌쩍 뛰어 넘었고 총점도 기존 최고점을 (173.10점)을 넘어섰다.선수단 가운데 가장 막내인 김하늘은 이날 24명의 선수 가운데 네 번째로 연기에 나서 '맘마미아' 오리지널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첫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점프를 클린 처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한 김하늘은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점프에 이어 트리플 플립도 큰 실수 없이 마쳤다.스핀과 스텝 시퀀스도 깔끔하게 처리한 김하늘은 후반에 트리플 루프와 트리플 러츠, 트리플 살코 점프에 이어 더블 악셀과 트리플 토루프를 연결시킨 후 레이백 스핀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연기를 마친 후 김하늘은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울음을 터뜨렸다.한편 김하늘은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오늘 너무 만족한다. 이렇게 큰 무대에서 시즌 베스트를 세워서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디지털뉴스부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김하늘이 연기를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김하늘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3 디지털뉴스부

남자 쇼트트랙 곽윤기·김도겸, 자책한 임효준에 응원글 "골든보이 고개숙이지마"

불운으로 메달 획득에 실패한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 곽윤기(29·고양시청)와 김도겸(25·스포츠토토)이 팀 동료 임효준(22·한국체대)에 응원의 글을 남겼다. 22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곽윤기, 서이라(26·화성시청), 김도겸, 임효준은 4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날 레이스에서 임효준은 23바퀴를 남긴 시점에서 넘어지면서 선두그룹과 격차가 벌어져 순위권에서 멀어졌다. 경기 후 임효준이 자책하며 울먹이고 있을때 팀 동료들은 그런 임효준을 안아주며 위로하기도 했다. 임효준은 "올림픽 전부터 계주만큼은 금메달을 가져오자고 얘기했다. 분위기가 괜찮았는데 내가 결승에서 실수하는 바람에 팀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같은날 500m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지만 금메달을 노리던 계주에서 넘어졌다는 부담감에 임효준은 웃지 못했다. 그러나 대표팀 선수들은 임효준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며 끈끈한 팀웍을 보여줬다. 맏형 곽윤기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효준이에게는 어떤 말도 들리지 않는다. 따뜻하게 한 번 안아줬다"고 말한 데 이어 SNS에 다시 글을 남겼다. 곽윤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렇게 쇼트트랙 경기가 모두 끝이 났다"며 "사실 멋진 마무리로 국민들에게 금메달이라는 선물을 꼭 안겨드리고 싶었는데 응원에 보답을 못 해 드린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적었다.그러면서 곽윤기는 "지금쯤 많이 속상해하고 있을 우리 후배들이 훌훌 털고 다시 일어설 수 있게 많이 기도해달라"면서 "부족한 형 만나서 고생 많았고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을 맺으며 넘어진 임효준뿐 아니라 쇼트트랙 후배 모두에게 격려의 글을 보냈다. 이번 올림픽에서 계주에만 출전한 김도겸 역시 "많은 응원에 결과로 보답해드리지 못한 점이 가장 속상하다"면서도 "올림픽은 인생에서 가장 큰 꿈이었고, 그 꿈을 이루기까지 많은 분의 도움이 있었다"고 전했다.특히 김도겸은 임효준의 아이디를 태그하면서 "골든보이, 넌 금메달리스트다. 고개 숙이지마"라고 임효준을 위로했다. 한편 올림픽 사상 최초로 쇼트트랙 전종목 결승 진출한 대표팀은 이날 골든데이를 만들진 못했지만 금메달 3개를 포함해 메달 6개로 종합 1위로 세계 최강임을 입증했다. /디지털뉴스부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넘어진 한국 임효준(189번)을 동료들이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김도겸 임효준 격려글. /김도겸 인스타그램 캡처

2018-02-23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