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심석희-최민정, 여자 1000m 결승서 충돌… 수잔 슐팅·킴부탱·아리아나 폰타나 '금은동'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충돌하면서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심석희와 최민정은 22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 마지막 바퀴에서 서로 부딪혔다.넘어진 심석희와 최민정은 끝내 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최민정은 3관왕이 무산됐고, 심석희는 개인전 금메달 기회를 날렸다.사고는 마지막 바퀴에서 벌어졌다. 최민정이 가속도를 붙이고 코너를 도는 과정에서 3위로 달리던 심석희와 엉키면서 동시에 미끄러져 넘어졌다.금메달은 네덜란드의 수잔 슐팅(1분29초778)이 차지했고, 킴부탱(캐나다·1분29초956)이 은메달,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1분30초656)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심석희는 패널티를 받아 실격처리됐고, 최민정은 4위로 마감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최민정(성남시청)과 심석희(한국체대)가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부딪히며 메달사냥에 실패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최민정(성남시청)과 심석희(한국체대)가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부딪히며 메달사냥에 실패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2018-02-22 양형종

황대헌·임효준 쇼트트랙 남자 500m 은·동메달, 성시백 이후 8년만… 우다징 金

황대헌(부흥고)-임효준(한국체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은·동메달을 각각 목에 걸었다.한국 쇼트트랙은 역대 최초로 남자 500m에서 두 개의 메달을 동시에 획득했다.황대헌은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39초854의 기록으로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우다징(중국·39초584)에 이어 2위로 골인했다. 우다징은 이번 대회에서 중국의 첫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임효준은 39초919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다. 남자 500m에서 올림픽 메달이 나온 것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성시백이 은메달을 따낸 이후 8년 만이다.이전에는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에서 채지훈이 금메달을,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안현수가 동메달을 따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황대헌(부흥고)과 임효준(한국체대)이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획득하며 역대 최초로 남자 500m에서 두 개의 메달을 동시에 획득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황대헌(부흥고)과 임효준(한국체대)이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획득하며 역대 최초로 남자 500m에서 두 개의 메달을 동시에 획득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2018-02-22 양형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