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오늘 강릉 올림픽파크 콘서트]150분간 힙합 '스웨그'… 응원열기 '메달 가즈아'

라이브사이트 '마지막 K-Pop'한국대표 출전 경기 현장중계강릉올림픽파크에 위치한 라이브사이트에서 23일 마지막 K-Pop 콘서트가 열린다. 이번 콘서트는 기존에 진행한 공연과는 확실히 차별화된 전략이 숨어 있다.먼저 지난 공연과는 비교가 안되는 공연시간이다. 기존보다 1시간이나 더 길게 계획되어 2시간 30분 동안 열정적인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두 번째는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에 맞춰 스웨그 넘치는 힙합무대를 임시완이 MC를 맡아 진행한다. 이 무대에는 다이나믹듀오와 리듬파워, 행주, 빈지노 등 유명 힙합뮤지션의 공연 및 전통과 현대 타악팀의 공연이 강릉 밤하늘을 뒤덮을 전망이다. 또 하나는 대한민국 선수단의 경기 응원과 공연의 콜라보레이션으로 꾸며진다. K-POP 콘서트가 열리는 23일 오후에는 모태범(대한항공), 김태윤(서울시청), 정재웅(서울 동북고)이 출전하는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천m 메달 결정전과 숙명의 한·일전으로 펼쳐지는 여자 컬링 준결승전이 펼쳐질 예정이다.라이브사이트에서는 23일 스피드 스케이팅 1천m 경기 중계를 비롯해 빙상에서부터 설상까지 다양한 종목의 경기중계가 예정되어 있다. 24일에도 한국 빙상의 전설 이승훈(대한항공) 등이 출전하는 스피드 스케이팅 매스 스타트 경기가 중계된다. 또한 스노보드 남·여 경기 중계가 라이브사이트에서 펼쳐진다.조직위 관계자는 "설 연휴 이후로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라이브사이트를 찾아주는 관람객들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관람객 여러분들의 성원에 깊이 감사드리며, 남은 올림픽 기간과 다가올 패럴림픽 기간에도 큰 관심과 사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별취재반라이브사이트 K-Pop콘서트 공연 모습. /강원도 제공

2018-02-22 경인일보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안현수 뛴 토리노 이후 2대회 연속 노메달

안방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준비해 온 남자 쇼트트랙 대표 선수들이 아쉽게도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남자 대표팀은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6분42초118의 기록으로 4위에 머물렀다.대표팀은 23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선두를 달리던 임효준이 코너에서 미끄러지면서 순위 경쟁에서 멀어졌다.이로써 남자 대표팀은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 이어 두 대회 연속 노메달에 머물렀다.올림픽 남자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은 김기훈을 앞세운 1992년 알베르빌 대회, 안현수가 맹활약한 2006년 토리노 대회 등 두 번뿐이었다.하지만 1998년 나가노 대회 은메달, 2010년 밴쿠버 대회 은메달 등 꾸준히 메달을 수확해왔다.한국이 쇼트트랙 남자 계주에서 '노메달'에 그친 때는 1994년 릴레함메르,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2014년 소치 대회 등 3번 있었다.선수들은 순위가 발표된 이후 빙판에 주저앉아 진한 아쉬움을 표현했다.그러나 강릉 아이스아레나의 관중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달린 선수들을 향해 따뜻한 박수를 보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곽윤기(고양시청)-서이라(화성시청)-김도겸(스포츠토토)-임효준(한국체대)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 출전했지만 임효준이 넘어지며 4위로 골인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2018-02-22 양형종

'올림픽 테러 촉각' 폭발물 신고 잇단 해프닝

지난 21일 오후 5시 58분께 정부세종청사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소포가 배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긴급출동한 군·경의 확인 결과 소포 안에는 돌과 빈 깡통 등이 들어 있었다. 앞서 14일에는 수원역(분당선) 지하 2층 화장실 앞에 폭발물로 추정되는 '여행용 가방'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지난달 31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도 이와 유사한 폭발물 소동이 벌어져 경찰특공대·군 폭발물처리반 등이 현장대응에 나섰다. 한 달이 되지 않는 기간 동안 전국에서 폭발물 '해프닝'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모두 오인 소동으로 끝나긴 했지만, 국내에서도 지난해 5월 유명 팝가수의 영국 맨체스터 공연장에서 발생한 사제 폭발물 테러와 같은 사건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오인 신고도 쉽게 치부하면 안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특히 테러로부터 더 이상 안전하다고 느끼지 않은 국민들의 신고의식이 강화된 것도 한몫하고 있다는 분석이다.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위험한 물품을 대하는 국민들의 경계심이 한층 강화된 게 신고로 이어지고 있다"며 "현재 평창올림픽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국내에 많은 외국인들이 유입되다 보니, 국민들이 기존과 다른 환경에 경계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2018-02-22 배재흥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대표팀 "준비한 것에 비해 아쉬운 결과… 죄송"

메달을 놓친 한국 남자 쇼트트랙 5000m 계주 대표팀이 아쉬운 소감을 밝혔다.곽윤기(고양시청), 서이라(화성시청), 김도겸(스포츠토토), 임효준(한국체대)으로 이뤄진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22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결승에서 네 팀 중 4위로 골인했다.20여 바퀴를 앞두고 임효준이 넘어졌고, 이때 벌어진 격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김도겸은 경기 뒤 방송 인터뷰에서 "저희가 정말 준비를 열심히 했다. 올림픽 메달은 하늘이 준다고 해서 최선을 다하고 결과를 기다리자고 했는데 결과가 나빴다"며 "준비한 것에 비해 결과가 좋지 않지만, 자국에서 열린 올림픽에 출전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곽윤기는 "이번에는 꼭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고 싶었는데 아쉬운 결과가 나왔다. 죄송한 마음이 크다"며 "오늘의 실패를 발판으로 다음 올림픽에서는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했다. 서이라도 "운이 따라주지 않아서 패했다. 많은 성원을 받았는데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아쉬워하며 "4년 동안 다시 열심히 준비해서 다음 올림픽에서는 마지막까지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곽윤기(고양시청)-서이라(화성시청)-김도겸(스포츠토토)-임효준(한국체대)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 출전했지만 임효준이 넘어지며 4위로 골인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2018-02-22 양형종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넘어지며 노메달… 임효준 눈물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올림픽 남자 5000m 계주에서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곽윤기(고양시청), 서이라(화성시청), 김도겸(스포츠토토), 임효준(한국체대)으로 이뤄진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22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결승에서 네 팀 중 4위로 골인했다.이날 20여 바퀴를 남기고 임효준이 넘어졌고, 터치에 시간이 지체됐다.이미 앞 팀과 한 바퀴 가량 차이가 나는 상황에서 결국 대표팀은 간격을 좁히지 못한 채 마지막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임효준은 경기 후 아쉬움에 눈물을 보였다.헝가리가 금메달, 중국과 캐나다가 은메달, 동메달을 차지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곽윤기(고양시청)-서이라(화성시청)-김도겸(스포츠토토)-임효준(한국체대)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 출전했지만 임효준이 넘어지며 4위로 골인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곽윤기(고양시청)-서이라(화성시청)-김도겸(스포츠토토)-임효준(한국체대)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 출전했지만 임효준이 넘어지며 4위로 골인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2018-02-22 양형종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 심석희 "스퍼트 구간 겹치며 충돌… 아쉽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에서 최민정과의 충돌로 메달 획득에 실패한 심석희(한국체대)가 "마지막 스퍼트 구간이 겹치면서 충돌이 일어났다"고 아쉬워했다.심석희는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을 마친 뒤 올림픽 방송(OBS)과의 인터뷰에서 "마지막 스퍼트 구간이 겹치면서 충돌이 일어났고, 그러면서 넘어졌다"고 상황을 설명했다.최민정(성남시청)과 함께 결승에 나선 심석희는 마지막 코너에서 바깥쪽으로 추월해 오던 최민정과 부딪히고는 엉키며 함께 넘어졌다. 레이스 후 심판진은 심석희가 반칙했다며 실격을 선언했다.심석희는 "열심히 준비한 평창올림픽이 오늘 경기를 끝으로 마무리되니 아쉬움도 크고, 그래도 여기까지 잘 왔다는 생각도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한편 이날 충돌로 3관왕 도전이 무산된 최민정은 취재진과의 인터뷰에 응하지 않고 경기장을 나갔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최민정(성남시청)과 심석희(한국체대)가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부딪히며 메달사냥에 실패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2018-02-22 양형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