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황대헌·임효준 쇼트트랙 남자 500m 은·동메달, 성시백 이후 8년만… 우다징 金

황대헌(부흥고)-임효준(한국체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은·동메달을 각각 목에 걸었다.한국 쇼트트랙은 역대 최초로 남자 500m에서 두 개의 메달을 동시에 획득했다.황대헌은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39초854의 기록으로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우다징(중국·39초584)에 이어 2위로 골인했다. 우다징은 이번 대회에서 중국의 첫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임효준은 39초919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다. 남자 500m에서 올림픽 메달이 나온 것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성시백이 은메달을 따낸 이후 8년 만이다.이전에는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에서 채지훈이 금메달을,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안현수가 동메달을 따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황대헌(부흥고)과 임효준(한국체대)이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획득하며 역대 최초로 남자 500m에서 두 개의 메달을 동시에 획득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황대헌(부흥고)과 임효준(한국체대)이 22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획득하며 역대 최초로 남자 500m에서 두 개의 메달을 동시에 획득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2018-02-22 양형종

임효준·황대헌, 쇼트트랙 남자 500m 준결승 진출… 서이라 탈락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임효준(한국체대)·황대헌(부흥고)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준결승에 진출했다.임효준과 황대헌은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준준결승에서 각각 조 1위, 조 2위로 준결승에 올랐다.2조에서 레이스에 나선 황대헌은 40초861의 기록으로 우다징(중국·39초800)에 이은 2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4조 경기에 출전한 임효준은 초반부터 선두로 치고 나가 자리를 지키며 40초400의 기록으로 1위로 골인했다.함께 준준결승에 나선 서이라(화성시청)는 준결승에 오르지 못했다.3조에서 출발한 서이라는 3바퀴째를 돌던 도중 코너에서 한 티엔위(중국)와 엉켜 넘어지는 탓에 한참을 쓰러져 있다가 가장 늦은 4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심판진은 한 티엔위와 서이라 중 누구에게도 실격을 선언하지 않았다./디지털뉴스부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준준결승에서 대한민국 임효준이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준준결승에서 한국 서이라가 넘어진 뒤 괴로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2 디지털뉴스부

[평창올림픽]文대통령, '은메달' 빙속 남자 팀추월 선수들에 축전… "'함께' 가치 다시 한 번 일깨워줬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딴 대표팀 선수들에게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22일 축전을 통해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밀어주는 모습이 너무 좋았다"며 "한 몸처럼 달리기까지 얼마나 많은 담과 노력이 있었을지 생각해 본다"고 밝혔다. 특히 '맏형' 이승훈 선수에게 문 대통령은 "이를 꽉 물며 동생들을 잘 리드해 달려준 이승훈 선수를 보며 우리 국민들은 든든했다. 어려운 순간마다 선두로 나와 시원하게 팀을 이끌어주어 고맙다"고 격려했다. 남자 1천500m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데 이어 팀추월에서 은메달까지 목에 건 김민석 선수에게는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두 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기와 열정으로 쉬지 않고 달려준 덕에 얻은 소중한 결과"라며 "멋진 스케이팅으로 앞으로 쭉쭉 나가달라"고 격려했다. 또 고등학교 1학년인 막내 정재원 선수에게도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 스피드스케이팅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된 정 선수, 이제 부모님께 얼른 가서 메달을 걸어주세요"라며 "첫 올림픽이지만 마지막인 것처럼 간절한 마음으로 달려줘 고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힘든 훈련의 시간을 잘 견뎌준 덕분으로 국민들이 큰 힘을 얻었다"며 "우리에게 '함께'의 가치를 다시 한 번 일깨워줬다. 그동안 수고 많았다"고 했다. 앞서 이승훈(대한항공), 김민석(성남시청), 정재원(동북고)으로 이뤄진 남자 팀추월 대표팀은 전날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 노르웨이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이승훈(오른쪽부터), 정재원, 김민석이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2 강효선

[쇼트트랙 일정]금메달 3개 도전 쇼트트랙 준준결승·준결승·결승 시간은?

한국 대표팀이 금메달 3개 획득에 도전하는 22일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일정 및 경기 시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한국 선수단은 22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쇼트트랙 남자 500m와 5000m 계주, 여자 1000m 결선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황대헌은 오후 7시 2분 남자 500m 준준결승 2조, 서이라는 오후 7시 4분 3조, 임효준은 7시 6분 4조에서 경기를 펼친다.이어 김아랑이 오후 7시 14분 여자 1000m 준준결승 1조, 최민정이 오후 7시 20분 3조, 심석희가 7시 23분 4조 경기에 나선다.남자 500m 준결승은 오후 7시 42분부터, 결승B는 오후 8시 13분, 결승A는 오후 8시 15분에 시작한다.여자 1000m 준결승은 오후 7시 51분부터, 결승B는 오후 8시 26분, 결승A는 오후 8시 29분에 시작한다.최민정은 2006년 토리노 대회 진선유 이후 12년 만에 대회 3관왕을 노린다.오후 9시에는 곽윤기, 김도겸, 서이라, 임효준, 황대헌 중 4명이 출전하는 남자 5000m 계주 결승전이 열린다. 한국 선수단이 목표로 내건 '8-4-8-종합 4위' 달성 여부는 이날 성적에서 사실상 판가름날 전망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금메달 4, 은메달 3, 동메달 2개로 종합 9위에 랭크돼 있다./디지털뉴스부대회 폐막을 닷새 앞둔 21일 오전 강원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쇼트트랙 대표팀이 모여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22일은 한국 선수단에게 골든데이다. 선수단은 남자 쇼트트랙 500m, 여자 1000m, 남자 5000m 계주 결선에서 최소 2개 이상의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2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