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남자 팀추월, 결승서 노르웨이에 석패… 2개 대회 연속 은메달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이승훈(대한항공)-정재원(동북고)-김민석(성남시청)이 호흡을 맞춘 대표팀은 21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3분38초52를 기록, 노르웨이(3분37초31)에 1초20 차로 밀려 은메달의 주인공이 됐다.이로써 한국 남자 팀추월팀은 2014년 소치올림픽 준우승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은메달을 따냈다.특히 이승훈은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총 4개째 메달을 확보, 아시아 선수 역대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최다 메달리스트로 우뚝 섰다.또 이승훈은 아시아 남자 선수 최초로 올림픽 3개 대회 연속 메달도 획득했다.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5000m 은메달과 10000m 금메달을 차지했고, 2014년 소치 대회 팀추월 은메달에 이어 평창에서 팀추월 은메달을 추가해 총 4개(금2·은2)의 올림픽 메달로 아시아 최고 자리에 올랐다.김민석은 1500m 동메달에 이어 팀추월 은메달 추가로 자신의 개인 메달을 2개로 늘렸다. 17살에 은메달리스트가 된 정재원은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는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이승훈(흰색), 김민석(노란색), 정재원(빨간색)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김민석(맨앞부터), 정재원, 이승훈이 역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1 양형종

여자 컬링, 영미 '김영미' 없이 덴마크 꺾고 8승 1패… 김은정 표정 화제

여자 컬링 대표팀이 덴마크를 꺾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예선을 8승 1패 1위로 마감했다.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세계랭킹 8위)은 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예선 9차전에서 세계랭킹 9위 덴마크(스킵 마델레이네 두폰트)를 9-3으로 제압했다.대표팀은 지난 15일 시작한 여자컬링 예선 라운드를 8승 1패로 마치고, 10개 팀 중 1위로 4강에 진출했다.2014 소치동계올림픽 3승 6패를 훌쩍 넘어 한국 컬링의 올림픽 사상 최고 성적을 새로 쓰고 있는 대표팀은 오는 23일 준결승전에서 메달 사냥에 나선다. 상대는 예선 4위 팀으로,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한국은 김초희(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은정 순으로 2개의 스톤을 던지며 덴마크를 제압했다. 주전 리드 김영미는 쉬었다. 김은정은 마지막 스톤을 좁은 길을 따라 덴마크 스톤 2개만 빼내는 절묘한 샷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포커페이스 표정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김은정은 이날 경기 도중 활짝 웃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1일 오후 2018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12차전 대한민국과 덴마크의 경기. 한국 김은정이 김민정 감독과 대화하다 웃음을 터뜨리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1 양형종

'컬링 영미' 김영미, 1위 확정에도 "이제부터가 시작"

여자 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에서 예선 1위를 확정했지만 "지금부터가 시작이다"라며 긴장을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여자 컬링 대표팀은 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예선 8차전에서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를 11-2로 완파하며 예선전적 7승 1패를 기록했다.같은날 오후 예선 마지막 경기인 덴마크전을 치르고 있는 대표팀은 지더라도 예선 1위로 4강 플레이오프에 오른다. 예선 1위는 4강에서 예선 4위 팀과 맞붙기 때문에 메달 경쟁에서 유리하다.OAR과 경기 후 김영미는 "어제 플레이오프가 확정된 것을 알았지만, 예선 두 경기가 남았는데 그 경기를 함부로 할 수는 없었다. 버릴 수 없는 경기다. 그래서 계속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김민정 감독도 "준결승부터가 중요하다. 꿈꾼 것을 보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예선 대한민국과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의 경기에서 11대2로 승리를 거둔 한국팀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한 뒤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미 동생 김경애, 김영미 동생 친구 김선영, 김영미, 김영미 친구 김은정. /연합뉴스

2018-02-21 양형종

김보름·박지우·노선영 여자 팀추월, 폴란드에 패하며 8위로 마무리… 팀워크 선보여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팀추월에서 최종 8위를 기록했다.김보름(강원도청)-박지우(한국체대)-노선영(콜핑팀)이 호흡을 맞춘 여자 대표팀은 21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팀추월 7-8위 결정전에서 3분07초30을 기록, 폴란드(3분03초11)에 4초21 차로 패해 최하위인 8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여자 대표팀은 지난 19일 치러진 준준결승에서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이 호릅을 맞춰 레이스를 펼쳤지만 마지막 주자였던 노선영이 앞선 선수들과 격차가 크게 벌어진 채 결승선을 통과해 팀워크에 문제점을 노출했다.대표팀은 박지우-노선영-김보름의 순서로 레이스를 펼쳤고, 준준결승과는 달리 뒤로 처지는 선수 없이 동시에 결승선을 끊었지만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특히 여자 대표팀은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이 마지막 주자였지만 이번에는 2번 주자로 바뀌었고, 박지우가 맨 마지막 주자 역할을 맡았다. 준준결승 결과를 의식한 듯 선수들은 기록보다는 레이스 도중 앞 선수를 밀어주는 팀워크를 앞세워 관중의 큰 박수를 받았다./디지털뉴스부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김보름(강원도청)-박지우(한국체대)-노선영(콜핑팀)이 21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여자 팀추월 7-8위 결정전에서 3분07초30을 기록, 함께 경기를 펼친 폴란드(3분03초11)에 4초21 차로 패해 최하위인 8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김보름(강원도청)-박지우(한국체대)-노선영(콜핑팀)이 21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여자 팀추월 7-8위 결정전에서 3분07초30을 기록, 함께 경기를 펼친 폴란드(3분03초11)에 4초21 차로 패해 최하위인 8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강릉/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2018-02-21 디지털뉴스부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결승 진출, 최소 은메달… 노르웨이와 격돌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팀추월 결승에 진출,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이승훈(대한항공)-정재원(동북고)-김민석(성남시청)이 호흡을 맞춘 대표팀은 21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준결승에서 3분38초82를 기록, 뉴질랜드(3분39초54)를 따돌리고 결승에 안착했다.이로써 한국 남자 팀추월은 2014년 소치 대회 준우승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최소 은메달을 확보하는 기쁨을 맛봤다.특히 이승훈은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총 4개째 메달을 확보, 아시아 선수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 메달리스트로 우뚝 섰다.또 이승훈은 아시아 남자선수 최초로 올림픽 3개 대회 연속 메달도 획득했다.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5000m 은메달과 10000m 금메달을 차지했고, 2014년 소치 대회 팀추월 은메달에 이어 평창에서 팀추월 은메달을 확보해 총 4개의 올림픽 메달로 아시아 최고 자리에 올랐다.김민석은 1500m 동메달에 이어 팀추월 메달 추가로 이번 대회 개인 메달을 2개로 늘렸다. 17살인 정재원은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는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대표팀의 결승전 상대는 네덜란드를 꺾은 노르웨이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준결승전에서 한국 이승훈(흰색), 김민석(노란색), 정재원(빨간색)이 결승선을 통과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1 양형종

문재인 대통령, 쇼트트랙 여자 계주 금메달 5명에게 축전 "국민에게 큰 감동"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전날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심석희·최민정·김아랑·김예진·이유빈 등 선수 5명에게 각각 축전을 보내 축하의 뜻을 전했다.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최고라는 부담감을 떨치고 펼친 박진감 넘치는 결승전 역주는 국민에게 큰 감동을 줬다"며 "선수 각자의 출중한 기량과 단합된 힘이 함께 이뤄낸 성취여서 더욱 값지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서로 격려하며 0.1초라도 더 빨리 달리고자 했던 모습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여러분 덕분에 국민 모두가 행복하다"고 했다.특히 문 대통령은 "맏언니로 팀을 든든히 이끌어준 김아랑 선수에게 특별히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늘 환하게 웃으며 동생들을 다독이던 김 선수가 경기 직후 눈물을 쏟는 모습에 뭉클했다"고 격려했다.심석희 선수에겐 "그동안 고생한 동생들과 함께여서 더욱 기쁘다는 심 선수의 예쁜 마음도 잊지 않을 것이다. 정말 장하고 고맙다"고 축하했다.최민정 선수에게는 "최 선수의 폭발적인 실력에 국민은 환호했다"며 "팀원들을 믿었기에 해낼 수 있었다는 말에 자신감이 넘쳤다. 위대한 선수의 탄생을 축하한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또 "김예진 선수는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보여주고 싶다고 했는데 정말 멋진 경기를 펼쳐줬다"며 "김 선수에게는 이번 올림픽이 잊지 못할 경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막내 이유빈 선수에겐 "첫 올림픽 출전이어서 많이 떨렸을 텐데 잘 극복해줘 고맙다. 넘어져도 당황하지 않고 손을 내밀던 모습은 아직도 생생하다"며 "사명감과 자신감으로 이겨낸 도전은 우리 청년들에게 큰 용기가 될 것 같다"고 언급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심석희(오른쪽부터), 최민정, 김예진, 김아랑, 이유빈이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1 양형종

여자 빙속 팀추월 7~8위전 김보름·노선영·박지우 그대로 출격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팀추월 7~8위전에 준준결승과 똑같은 멤버(김보름, 박지우, 노선영)로 출격한다.대한빙상경기연맹은 21일 "이날 치러지는 여자 팀추월 7~8위전에 준준결승에 나섰던 선수들이 그대로 출전한다"고 밝혔다.여자 대표팀은 지난 19일 치러진 팀추월 준준결승에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이 호흡을 맞췄지만, 레이스 도중 팀워크가 깨지면서 마지막 주자인 노선영이 크게 뒤처진 채 결승선을 통과하는 안타까운 장면을 연출했다.노선영이 처진 상황을 앞선 두 선수가 챙기지 않았다는 비난 여론이 일었고, 김보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태도 논란까지 일었다.이에 빙상연맹은 지난 2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의 해명자리를 마련했지만, 정작 노선영이 기자회견 참가를 번복하면서 의혹은 더욱 증폭됐다.이 때문에 이날 팀추월 7~8위전을 놓고 김보름 또는 노선영의 출전 여부가 관심으로 떠올랐지만, 선수 변경 없이 똑같이 출전하게 돼 경기 결과에 관심이 쏠리게 됐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경기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팀이 트랙을 돌며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1 양형종

이승훈·김민석·정재원 남자 팀추월, 네덜란드와 리턴매치 가능성… 경기 일정은?

빙속 삼총사 이승훈(대한항공), 김민석(성남시청), 정재원(동북고)이 21일 남자 팀추월 메달 사냥에 나선다.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은 이날 오후 8시 22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리는 남자 팀추월 준결승에 출격한다.한국이 준결승에서 뉴질랜드에게 승리할 경우, 네덜란드-노르웨이 승리팀과 금메달을 다툰다.남자 팀추월 대표팀은 앞서 지난 18일 열린 준준결승에서 3분39초29의 기록으로 8개 출전팀 가운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준준결승을 4위로 통과한 뉴질랜드를 무난하게 꺾을 것으로 보여 결승에서 결승에서 네덜란드와 맞붙을 가능성이 크다.네덜란드와 결승 대결이 성사된다면 2014년 소치올림픽 결승 패배 이후 4년 만의 리턴매치가 된다.당시 우리나라는 3분40초85에 그쳐 3분37초71을 기록한 네덜란드에 금메달을 내주고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한편 동메달이 걸린 남자 팀추월 결승 B 경기는 이날 오후 10시 11분에 시작하며, 금·은메달이 걸린 남자 팀추월 결승 A 경기는 이날 오후 10시 17분에 시작한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준준결승 경기에서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3분39초29로 결승선을 통과한 뒤 관중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1 양형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