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경기도체육대회]인터뷰/ 황은성 안성시장

“많은 준비를 한 만큼 선수단 모두가 좋은 추억을 담아가시길 바랍니다.”제61회 경기도체육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황은성 안성시장은 “지난해 많은 준비를 했음에도 안산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로 도민체전이 열리지 못해 안타까웠다”면서 “2년 뒤 경기도민들이 함께하는 엘리트 제전을 열게 돼 매우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다.황 시장은 “‘61’이라는 숫자는 우리 나이로 치면 환갑으로, 육십갑자가 한 바퀴를 순환하고 다시 돌아오는 새로운 세상, 즉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면서 “이번 도민체전은 안성에서 첫 대회이자 다시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더 넓은 만남과 교류의 장으로 기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엘리트 스포츠 체육에 대해 황 시장은 “안성시는 글로벌 스타인 정구와 테니스를 육성하고 있다”면서 “예산은 부족하지만 앞으로도 안성시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종목을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안성시는 이번 대회를 안전·친절·질서의 주안점을 뒀다. 황 시장은 “이번 도민체전을 위해 시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친절하고 질서있는 모습을 도민들에게 보여주고 앞장설 것”이라면서 “31개 시·군 선수단 및 관계자들이 다양한 문화를 접해보는 등 좋은 추억을 담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창윤기자▲ 이원근 기자

2015-04-30 신창윤

[경기도체육대회]2년만에 만난 1만명 마음에도 ‘불꽃’

‘경기도 엘리트 스포츠의 대축제’ 제61회 경기도체육대회가 30일 안성종합운동장애서 화려한 개막식을 갖고 본격적인 대회 시작을 알렸다.이번 도민체전은 지난해 5월 안성시에서 제60회 대회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4월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로 인해 대회가 취소되는 아픔을 겪었다. 그러나 안성시는 1년 동안 다시 도민체전을 착실히 준비했고, 이날 마침내 성화대에 불을 피웠다.이날 오전 11시에 열린 개회식에는 경기도체육회장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강득구 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황은성 안성시장, 김화양 경인일보 부사장, 도의원, 시의원, 가맹경기단체장 및 임원, 체육회 임원 등이 참석해 개막을 축하했다. 또 시민, 학생 등 1만 여명이 경기장을 찾아 2년 만에 열린 도민체전을 함께했다.사전·식전 행사에 이어 공식행사에는 권병학 경기도체육회 이사가 개회를 선언했고, 내년도 개최지 포천시를 시작으로 수원시, 군포시, 고양시 등 30개 시·군 선수단이 순서대로 입장한 뒤 맨 마지막에는 시민들의 함성과 함께 안성시 선수단이 등장해 개회식의 데미를 장식했다. 또 대회기 게양에 이어 안성시청 소속 테니스 최재우와 정구 윤수정이 ‘정정당당히 싸우자’며 선수단을 대표해 선서했고, 안성시청 소속 정구 김보미와 안성시 장애인체육회 강주환을 시작으로 안성 바우덕이풍물단 박지나까지 이어진 성화 릴레이 끝에 남경필 도지사와 황은성 시장이 최종 점화자로 나서 성화대에 불을 지폈다.황 시장은 환영사에서 “올해 61회를 안성시에서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도민 모두가 화합하고 단결하는 저력을 전국은 물론 세계에 과시하자”고 말했다.남 지사는 축사에서 “이번 도민체전을 위해 안성시와 도의회가 많은 도움을 주셨다”면서 “스포츠를 통해 도민들이 모두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명종·이원근기자

2015-04-30 이명종·이원근

[경기도체육대회]광명시 ‘메달수로 승부’ 유도 첫 종목우승

광명시가 제61회 경기도체육대회 유도 1부에서 처음으로 종목 우승을 차지했다.광명시는 30일 안성 공도중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유도 1부에서 총점 1천383점을 획득하며 전년도 우승팀 남양주시(1천375점)와 수원시(1천361점)를 물리치고 종목 1위에 올랐다.광명시가 도민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광명시는 이동교가 66㎏급에서, 심계홍이 60㎏급에서 각각 2위를 차지하는 등 금메달을 따내지 못했지만, 은 2, 동 4개로 고른 점수를 올려 사상 첫 종목 1위의 영예를 안았다. 반면, 남양주시는 금 1, 은 2, 동 2개로 종목 2위를, 수원시는 금 3개(은 2)를 따내고도 아깝게 종목 3위로 밀렸다. 체급별로는 60㎏급 주철진, 66㎏급 조준현(이상 수원시), 73㎏급 이동석(용인시), 81㎏급 이성호(수원시), 90㎏급 조영우, 100㎏급 이규원(이상 용인시), 100㎏ 이상급 김수완(남양주시)이 각각 1위에 올랐다.동아방송대 실내체육관에서 치러진 검도 2부에선 과천시가 총점 1천411점으로 동두천시(1천345점)와 안성시(1천50점)를 물리치고 종목 2연패를 달성했다.과천시는 여일반부 결승에서 오산시를 4-1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라 종목 우승에 크게 기여했고, 남일반부에서도 4강까지 진출하는 등 저력을 보였다.남일반부에선 포천시가 결승에서 동두천시를 접전끝에 4-3으로 제압하고 1위를 차지했다.이밖에 정구 1부에선 수원시-안양시, 고양시-성남시(남일), 파주시-안양시, 성남시-고양시(여일)가 각각 결승진출을 다투고, 탁구 1부에선 김포시-안산시, 수원시-부천시(이상 남일)가, 수원시-시흥시, 김포시-안산시(이상 여일)가, 축구 2부에선 포천시-양평군, 양주시-오산시(남일)가 각각 4강전을 벌인다.한편, 수원시는 1부 5개 종목(배드민턴·사격·수영·골프·유도)이 완료되고 육성종목 점수가 포함된 이날 현재 종합점수 1만1천862점을 획득하며 성남시(9천56점)와 화성시(8천714점)를 누르고 종합 1위를 달렸다. 2부에선 5개 종목(배드민턴·사격·수영·골프·검도)이 완료된 현재 포천시가 종합점수 7천207점으로 이천시(5천992점)와 오산시(5천589점)를 꺾고 종합 선두를 유지했다. 이번 체전은 2일까지 20개 정식종목과 3개 시범종목에서 31개 시·군이 자웅을 겨룬다. /신창윤·이원근기자▲ 30일 안성고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1회 경기도체육대회 첫날 태권도 여자 1부 73kg급 이하 1회전에서 한승유(청·수원시)와 서향림(홍·김포시)이 서로를 향해 발차기를 시도하고 있다. /경기도체육회 제공

2015-04-30 신창윤·이원근

황은성 안성시장 '경기도체육대회, 좋은 추억 담아가길'

"많은 준비를 했습니다. 선수단 모두가 좋은 추억을 담아가시길 바랍니다."제61회 경기도체육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황은성 안성시장은 "지난해 많은 준비를 했음에도 안산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로 도민체전이 열리지 못해 안타까웠다"면서 "2년 뒤 경기도민들이 함께하는 엘리트 제전을 열게 돼 매우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다.황 시장은 "'61'이라는 숫자는 우리 나이로 치면 환갑으로, 육십갑자가 한 바퀴를 순환하고 다시 돌아오는 새로운 세상, 즉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면서 "이번 도민체전은 안성에서 첫 대회이자 다시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더 넓은 만남과 교류의 장으로 기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엘리트 스포츠 체육에 대해 황 시장은 "안성시는 글로벌 스타인 정구와 테니스를 육성하고 있다"면서 "예산은 부족하지만 앞으로도 안성시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종목을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안성시는 이번 대회를 안전·친절·질서의 주안점을 뒀다. 황 시장은 "이번 도민체전을 위해 시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친절하고 질서있는 모습을 도민들에게 보여주고 앞장설 것"이라면서 "31개 시·군 선수단 및 관계자들이 다양한 문화를 접해보는 등 좋은 추억을 담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창윤기자▲ 황은성 안성시장 /이원근 기자

2015-04-30 신창윤
1 2 3 4 5 6 7 8 9